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블루링크는 1년전에 죽었다.

달력

102018  이전 다음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블루링크는 1년전에 죽었다.

 

조선일보가 오랜만에 맞는 말을 썼다.  

 

200만원짜리 현대차 블루링크가 하루아침에 고물이 된 사연은? 이란 기사가 1년전 (2013년 1월 14일) 에 나왔다. 

 

내가 블루링크에 대해서 관심이 없었으니 그런 기사를 읽었을리 없었을 것이다. 지난 주에 네비를 업데이트하다 우연히 내 차에 달린 블르링크를 알게 되어 개통끼지 하고 기능을 살펴 보다 알게 된 것이다.   내가 내 차에 달린 200만원 짜리 장비에 대해 전연 무지였다는 사실을 앞글에서 고백했었다.

 

맥스크루즈를 살 때 이것 저것 옵션을 살피다 이것 따로 붙이고 저것 따로 붙이느니 차라리 모든 옵션이 포함된 Exclusive 란 한급 높은 사양(스펙)의 차를 사는 편이 났겠다는 결론을 얻었다.     그러다 보니 그 사양에 블루링크가 달려 있었던 것이다.

 

네비가 하도 멍청해서 그걸 업그레이드하다 블루링크를 업그레이드하게 되고 40분 업그레이드하다 보니 열이 나서 블루링크에 대해 알아 보다 결국 이 고물이 된 블르링크를 개통하기에 이르렀다.

 

그 과정에서 느낀 것은 이름은 거창한데 이 기술은 곧 사멸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내가 쓴 블루링크 개통기 에 이 기술은  없어질 것이라고 했다.

 

<차와 세상을 연결한다? Telematics?

내 전망은 이 기술은 얼마 가지 않아 절멸할 것 같다.

세상에 선 보였던 수 많은 신기술들이 소리 없이 사라졌다. >

 

전망이고 말고 할 것 없었다.  1년전에 이미 사망선고를 받은 것이다.

 

위의 조선일보 기사를 읽어 보면 바로 내가  애플의 카플레이에서 말했던 비유와 딱 들어 맞는다.

 

내가 블루링크는 한국의 아이폰 상륙 몇달전에 삼성이 내 놨던 <옴니아2>와 비슷하다고 했다.    <옴니아2>는 일년 못 버티고  안드로이드를 탑재한 <Galaxy1> 을 삼성이 자사 스마트폰의 flag ship 으로 내 놓자  이름도 모르게 사라졌다.  쓰레기 같은 <옴니아2>를 산 고객만 화 났었다.      내 전망이 전망이 아니라 이미 일어 난 일이 되었다는 것을 알고는  내가 내 글을  다시 읽어도 신기하단 생각이 든다. 

 

아무튼 이 네비는 블루링크를 달아 놔서 그런지 네비가 일반 시중에서 파는 단독외장형 보다 형편없이 멍청하다는 점이다. 목적지는 터치스크린안에서 설정할 수 없게 되어 있다. 다스플레이 화면 밖에 있는 블르링크 버튼을 써야만 설정할 수 있게 되어 있다. 그러니까 네비를 쓰자면 개통을 안했다 해도 블루링크를 거쳐야 쓸 수 있게 통합해 놓았다는 점이다.

 

네비가 멍청 한 이유를 알 것 같다.   시체와 한데 묶여 있으니 멍청할 수 밖에.

 

단 하나 건진 것은 적어도 무료 서비스 기간 동안에 PC 의 네이버 지도에서 검색한 관심지점을 직접 카 네비에 보낼 수 있다는 것이다.

 

이 벙법은 아무리 검색해도 나오지 않고 블루링크 취급설명서에도 없는 내용이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조선일보 기사의 마지막에 인용한 한 자동차공학 교수의 멘트가 상황을 잘 요약해 놨다.   

 

“현대차가 미국에서 시리 서비스(컨시어지 서비스 - 음성 전문 안내서비스를 지칭한 듯) 를 처음 도입하면서 첨단기술이라고 생각해 200만원의 거금을 들여 블루링크를 선택한 국내 소비자만 시험대상이 됐다”

 

 

 

 

네비와 죽은 블루링크는 통합되어 있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3.20 10:14 신고

    음 조금 화가 납니다. 조선 기사가 작년 1월에 났고 선생님이 9월에 사셨는데 현대차와 그 영업사원은 이런걸 (결국은) 속이고 팔았다는 것이니 비양심적인 그 작태가... ㅠㅠ

  2.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3.20 12:04 신고

    옴니아2도 제가 GPS 에 대해 조금 알기 때문에 GPS 의 구조적 결함을 발견하고 환불 받았으니 망정이지 100만원 가까운 돈을 날릴 번했습니다.

  3.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3.20 12:54 신고

    우리나라 대기업은 한국 고객을 자사 제품의 베타시장으로 보는 경우가 많은것 같습니다. 영업사원도 몰랐을 겁니다. 거기까지는. 본사에서 교욕을 받었다해도 부정적인것 까지 배워 오지는 않았을겁니다. 문제는 우리나라의 소비자권한이 미국이나 다른 선진국에 비해 열악하다는 점입니다. 정부나 정책수립자가 대기업 편에서 국민을 그렇게 이용하게 눈감아주거나 권장한다고 보아야 합니다. 항상 그러잖습니까? 대기업이 국민 경제를 받쳐주고 일자리 만들어 준다고. 나쁜짓을 해도 법원도 눈감아 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