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MyLifeStory :: 아내의 뒷모습을 보면

달력

112017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아내의 걸어가는 뒷모습을 보면 슬퍼진다.   아무리 우겨봐도 소용이 없네라는 갯똥벌레의 노래가사처럼 나이를 감출 수 없기 때문이다.    내가 이 말을 하면 아니라고 우긴다.     신발때문이라고 한다.    우리 모두 이번여행에서는 MBT 를 신고 왔다   앞뒤로는 기웃둥 하겠지만 뒷모습엔 나타나지 않을 것이다.

 

서울에서도 지하철을 타면 노약자석이 아니라도 자리를 많이 양보 받는다.  나이가 나타나는가 보다.  타이페이 지하철 MRT 에서도 노약자석이 아니라도 자리를  내어 주는 사람이 많다.   서울보다 더 양보해 주는 사람이 많은 것 같다.  대만사람이 친절하다는 말을 여행가이드 책에서도 많이 읽었지만 헛소문은 아니다.  정말 친절하다.

 

탐수이(淡水)에 가서 페리를 타고 동쪽 강가를 건너 가니 자전거길이 있었다.    마침 자전거 대여점이있어 계획하지 않은 자전거를 탔다.     어떤 구간은 자동차 주차장옆을 지나가게되어 있었다.   주차장 끝엔 차가 더 이상 들락거리지 못하게 사람이 앉을 만한 굵기의 돌 기둥이 박혀 있었다.   주차한 사람들이 몇 앉아 있었다.    넓은 사이구간은 점령되고 갓에 있는 좁은 틈으로 통행하려다 코니가 돌 기둥에 부딛혀 무릅을 다쳤다.  

 

다행이 뼈는 상하지 않고 무릅 겉 살만 찢어졌다.  피가 많이 흐르는 것을 보자 한 40대 아내와 아이하나를 데리고 놀러 나온 남자가  와서 친절을 베풀어 주었다.   아무리 사양을 해도 자기 아내와 아이를 뒤에 두고 우리를 병원에 실어다 주겠다고 고집을 부렸다.    30 분 넘는 거리의 서쪽 강안에 있는병원을 상류의 다리를 건너 태워다 준 것이다.     병원에는 영어를 잘하는 한 나이 든 자원 봉사자가 친절하게 모든 것을 통역해 안내 해 주었다.    차를 태워 준 남자는 타이중에서 놀러 온 사람이라고 했다.  짐작컨데 두어시긴은 조이 길릴 만한 지방에서 탐수이에 놀러와서 두시간 넘게우리를 위해 시간을 쓴 것이다.   택시만 불러 주어도 그만인데.

 

병원 응급실에서 한 바늘 꼬매고 파상풍 예방 주사 하나 맞고 항생제와 진통제와 연고를 받아 가지고 택시를 타고 호텔에 돌아 왔다.    전전 토요일이니  1주일이 넘었다.

 

지난 화요일 실밥을 뽑으려 우리 호텔에서 가까운 대만의대 부속병원에 갔으나 의사는 움직이는 무릅부분이라 2주후에 뽑아야 한다고 돌리 보냈다.   오는 토요일 내원할 예약을 하고 돌아 왔다.   

 

온천은 하지 말고 맛사지나 자전거 타기는 괜찮다는 소견이다.      지난 월요일 부터 타이페이 날씨는 가랑비를 뿌리는 흐린 날씨다.    중산기념관(중국의 국부 손얏센)과 중정기념관(대만의 중화민국 초대 총통, 장카이세키 기념관)등을 돌아 다녔다. 

 

 

 

 

 

시작은 좋았으나

탐수이에서

 

 

 

탐수이 서안 

 

 

 

 

탐수이  맥케이 메모리알 병원에서

아내의 처방전을 보니 78 세라 적혀 있다.

 

 

 

중산 공원에서 타이페이 101

 

 

 

중산(중국 국부 손문)기념관

 

 

 

중정 장카이세키,  장개석) 기녕관 부속 건물

 

 

 

기념관 문

 

 

 

장개석 기념관

 

 

 

장개석 개념관내 장개석 동상

 

 

 

신광교였던가

자전거 인도 다리

산장이던가 타이베이 서부외곽 도시에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해외여행기 > 대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오콩 케이블 카를 타고  (4) 2015.02.08
대만 음식 관광  (4) 2015.02.07
타이페이 新葡苑 중식당  (0) 2015.02.06
아내의 뒷모습을 보면  (12) 2015.02.03
타이페이 온지 1 주일째  (2) 2015.01.21
타이페에에서 잔타  (2) 2015.01.16
타이페이 제 2일  (4) 2015.01.16
Posted by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inequano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2.03 11:53 신고

    여행중 예상하지 못한 일은 늘 있길 마련인데 친절한 현지인 덕분에 미담이 되었네요.
    쾌차하시길 바랍니다!

  2. wook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2.03 14:55 신고

    한동안 글이 안 올라와서,, 무소식이 희소식이겠거니 하고 있었는데..이런..이런
    그래도, 자전거 타도 괜찮다고 하니 큰 부상은 아니라 생각하니 다행입니다.
    남은 여행 기간 별 탈 없이 잘 지내다 오소서..

    •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5.02.03 16:25 신고

      무소식이 희소식 맞아요. 걱정할 만한 부상은 이니고 다니기 조금 불편할 뿐입니다. 여기도 관광지라는 곳엔 중국(본토)관광객이 많아 구경하기는 불편합니다. 중정기념관 주얼리숍에서 일하는 한국여성을 만나 괸광객이 오지 않는 식당에 가서 저녁을 먹었어요.

  3. 송정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2.03 17:31 신고

    대만에 가 계시는 군요. 혹시 미국에 와 계시지 않나 소식이 궁금하여 들어와 보았습니다. 많이 다치지 않으셔서 여행에 큰 지장이 없다니 다행입니다.

    •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5.02.03 18:09 신고

      LA 여행은 이태 연속 갔더니 조금 지겨워서 이번 겨울은 걸르기로 했습니다. LA 만큼 따뜻해서 피한하기 좋은 곳은 없지만 너무 오래 자주 가서 조금 지겨운 느낌이 듭니다. 대만은 조금 춥지만 혹독한 추위가 아니고 준비가 약간 모자라서 추운 편이지만 여러가지 재미 있는 점이 많습니다. 남Taiwan은 바닷물에 수영도 할 수 있다니까 한 번 더 와 볼까 생각중입니다.

  4.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2.04 14:17 신고

    사모님 연세보다 훨씬 젊어보이십니다. 그 연세에 자전거 타시는 분 별로 없습니다.
    얼른 상처 나으셔서 남은 여행 즐겁게 보내십시요..

  5. kangjoseph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2.04 16:36 신고

    우와 브롬톤 검색을 하다 들어왔는데, 포스팅을 모두 읽어보지는 못했지만
    멋있게 사시네요. 응원합니다!

  6. Brupri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2.09 23:18 신고

    에고 액땜하셨네요. 크게 다치시지 않아서 다행입니다.
    새해 인사가 너무 늦었네요.서울은 날씨가 너무 춥습니다.
    올해도 두분 모두 건강하시길 바라겠습니다. :)

    •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5.02.10 12:22 신고

      안녕하세요 Bruprin 님. Bruprin 님도 새해에 복 많이 받으세요. 서울 날씨가 아주 춥다니 걱정입니다. 이번주말에 귀국해야 하는데 그 땐 추위가 풀렸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