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브루클린의 멋진 주말 - 영화

달력

102018  이전 다음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브루클린의 멋진 주말 - 영화

 

 

보통사람들에겐 우리처럼 와 닿지 않을 수도 있다.  그러나 우리에게는 감동적이었다.   난 언젠가 내가 도시형 사람이란 이야기를 썼다.  ( 2009/01/17 - [일상, 단상] - 도시형 사람 )   그래서 은퇴하고서도 줄곧 서울에서 살기를 고집하고 있다.   그래서 뉴욕에 사는 이 노부부에 공감이 간다.   도시를 아니 뉴욕을 떠나지 않으려는 이 노인부부의 고집에 공감한다.

 

내가 이 영화를 보려고 한 것은 이 이야기의 줄거리가 우리의 삶과 넘 닮았기 때문이다.

 

영화의 원제는 "5 Flights Up"  (5층 계단) 이다.

 

 

 

 

다이앤 키톤과 모건 프리맨 주연의

"브루클린의 멋진 주말(5 flightsUp)"

옥상 정원에서 가꾼 토마토를 보고 있다.

우리의 옥상정원을 닮았다.

옥상에서 아침 피크닉

 

이 사진의 배경에 나오는 Brooklyn bridge 는 ending 에도 나오는데 5년 전 뉴욕 여행때 걸어서 건너봤던 다리라 그

 추억이 새록 새록 되살아 난다.(2011/10/31 - [해외여행기/미국 뉴욕] - Brooklyn 다리를 걸어서 건너다.)

 

 

이야기의 줄거리는 단순하다.   엘리베이터가 없는  5층짜리 아파트에 사는 노부부가 계단 오르내리기가 힘겨워지자 아파트를 팔고 엘리베이터가 있는 아파트에 이사가려고 집을 내 놓고 또 엘이베이터가 있는 집을 보러 다니는 주말에 일어 난 사건을 그린 것이다.    결국 집을 팔지도 않고 이사가지도 않기로 결정을 하고 소동을 벌이면서 지낸 주말을 회상하면서 그 안에 옛 추억도 반추하고   집 근처에서 일어난  사고,  집을 보러 온 사람들의 이야기가 얼키고 설킨다.

 

엘리베이터가 없는 5층은 바로 우리 집이다.  나이가 들면서 점차 오르내리가 어려워 지면서 걱정이 들어서는 우리의 삶과 넘 닮은 것이다.    계단을 오르 내리는 수레 (2014/03/22 - [IT 와 새로운 것들] - 계단을 오르는 손수레 )에 대한 인터넷 서칭을 한 것도 바로 이런 이유때문이었다.

 

우리가 처음 사서 살던 반포아파트도 역시 엘리베이터가 없는 아파트였다.   추첨해서 당선되어 선택권이 있어 4층을 골랐는데 5층은 옥상의 복사열 때문에 덥다는 평을 들었기 때문이었다. 

 

대개  70년대에 지은 5층 아파트엔 엘리베이터가 없다.  아직은 5층까지는 오르내리는데 문제가 없다.   다만 요즘 짐을 나르기 힘들어 가까운 심부름 센터에서 젊은이를 불러 짐을 옮겨 받고 있다. 

 

영화의 끝에 나오는 Van Morrison이 부르는 "Have I Told You Lately That I Love You" 이란 엔딩송이 인상적이고 상징적이다.

 

우리처럼 같이 나이 들어 가는 노부부에게 와 닿는 가사다.

 

여기 그 가사를 번역해 봤다.

 

 

*****************내가 요즘 당신을 사랑한다고 말했던가요?*******************

 

"Have I Told You Lately That I Love You"


 Have I told you lately that I love you
 Have I told you there's no one above you
 Fill my heart with gladness
 Take away my sadness
 Ease my troubles, that's what you do

Oh the morning sun in all its glory
 Greets the day with hope and comfort too
 And you fill my life with laughter
 You can make it better
 Ease my troubles that's what you do

There's a love that's divine
 And it's yours and it's mine
 Like the sun
 At the end of the day
 We should give thanks and pray to the One

Have I told you lately that I love you
 Have I told you there's no one above you
 Fill my heart with gladness
 Take away my sadness
 Ease my troubles, that's what you do

There's a love that's divine
 And it's yours and it's mine
 And it shines like the sun
 At the end of the day we will give thanks and pray to the One

Have I told you lately that I love you
 Have I told you there's no one above you
 Fill my heart with gladness
 Take away my sadness
 Ease my troubles, that's what you do

Take away my sadness
 Fill my life with gladness
 Ease my troubles that's what you do
 Fill my life with gladness
 Take away my sadness
 Ease my troubles that's what you do





내가 요즘 당신을 사랑한다고 말했던가요?

이세상엔 당신보다 더한 이 없다고 말했던가요?

내 가슴을 기쁨으로 가득 채워줬고

내 모든 슬픔을 쓸어 줬다고요.


당신은 내 걱정거리를 덜어줬다고요.

당신은 바로 그런 사람이라고요.


날이 밝으면 찬란한 해가 우리의 하루를 희망과 위안으로

맞아 주고  내 삶을 웃음으로 채워 준다고요.

그리고 당신은 그걸 더 잘 해 준다고요.

 

그건 사랑이예요.  하늘이 내려주신 사랑이예요.

그건 당신과 내 사랑이예요.

나와 당신의 사랑이예요.

햇빛같이 빛나는 사랑이예요.

해가 비추듯 반짝이는 사랑이예요.


해가 저믈어 하루가 끝날 땐

우리의 하루를 감사하고  우리는 기도를 해요

우리가 요즘 사랑한다고 말했던가 하고요

 

 

 

PS

난 부부의 사랑이라 번역했지만 가만히 음미해보면

하느님의 사랑을 찬양한 Gaspel Song 으로 볼 수도 있다.

 

 

 

https://youtu.be/ZL0ytrpnaH8

 

*************

 

두분의 댓글을 보고

 

이 영화가 우리 이야기 같다는 것은 옥상이 달린 5층 아파트에 산다는 것,   나이들어감에 따라 계단 오르내리기가 어려워 진다는 것 말고도 인생 자체가 우리를 꼭 닮았다.

 

나이가 들면 미래보다는 과거,  앞으로의 삶에 대한 기대나 희망보다는 과거의 회상이 더 많이 머리속에 차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노년의 이야기는 회상이 많은 것이다.   내가 열심히 새로운 것에 도전하고 실험도 해보고 해도 역시 내 머리엔 옛 것에 대한 회상이나 추억이 더 차 있다.   그래서 영화 중간 중간에 나오는 주인공 부부의 회상에 공감이 갔던 것 같다.

 

이 영화는 우연히 케이블 TV 의 영화 선전을 보다가 우리 이야기같아 보기 시작했다.    3일간 두 세번 봤다.  

 

영화 엔딩에 나오는 노래가 익숙해서 인터넷 검색을 해 보려고 일시 정지를 시키고 제목을 찍어 놨다.

 

 

 

 

영화의 삽입곡

 

 

이 노래가 내 귀에 익숙한 것을 보면 많이 들어 본 것 같은데 곡명이나 가수에 대해서 아는 바가 없었다.

 

제목만 보고 인터넷 검색을 해 보니 가장 많이 나오는 것이 Rod Stewart 의 Utube 였다.     이 사람 version 이 가장 인기가 있는 것은 분명했다.    원곡의 Utube 는 불과  13만의 조회수를 기록한 반면 Rod Stewart version 은 2백만을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https://youtu.be/DJAg35WOKVg

 

 

Cameo 님이 추천한 대로 나도 Stewart version 이 훨씬 낫다.    

 

그래서 다시 위키피디아를 보니 원곡은 북 아일랜드의 싱어송 라이터 Van Morrison 이 1989년 작곡하고 부른 것이라는데 인기가 많아서 웨딩송으로도 많이 불렸다고 한다.    그 이후  많은 아티스트가 리메이크했다고 나온다.  그 중에서도 1993년  Rod Stewart 가 부른 것이 빌보드 5위를 기록하며 미국과 영국에서 크게 히트했다고 한다.

 

위키피디아에 보니 내가 추측했던 대로 원곡은 Gospel Song 이었다.    Romantic ballad 로 해석할 수 있어 Wedding Song 으로도 인기를 누렸다고 한다.

 

두분 댓글에 감사.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6.03.06 08:41 신고

    정말 서울의 선생님 사시는 환경과 흡사하군요. 서울의 멋진 주말 보내십시요.ㅎ
    좋은 노래 감상 잘했습니다. (찾아보니 Rod Stewart 가 많이 불렀나 본데 영화에서는 Van Morrison이 노래했나 봅니다.)

    •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6.03.06 10:17 신고

      우리도 언젠가는 엘리베이터가 있는 곳으로 가거나 다른 방법을 찾아야 할 것 같습니다. 그래도 다행한 것은 15분 전에 전화하면 금방 달려 오는 심부름 센터를 찾았다는 것입니다. 이젠 짐 올려 갈 걱정은 없어졌습니다. 계단을 오르는 수레 걱정은 안해도 될 것 같습니다. 영화에서는 ending에 흘러 올라가는 자막에 performed by Van Morrison 이라고 나옵니다.

  2. came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6.03.06 22:33 신고

    선생님 , 부부 브롬톤 여행하는 오랜 독자입니다. have i told~~는 rod stewart version으로 들어 보시길 강력히 추천드립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좋은 글 자주 만나길 기원합니다




  3. 황재웅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8.05.07 20:31 신고

    저는 이런 잔잔한 미국식 드라마영화가 너무 좋더라구요....옛날에 보았던 메디슨 카운티의다리나..그린 후라이드토마토 같은 영화류..넘 좋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