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정원 자동물주기 2018

달력

122018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정원 자동물주기 2018

 

봄이 되었다.    이젠 정원에 물을 줘야 한다.     작년에 갈무리 해 두었던 스프링클러를 설치해야 하는데 타이머를 다시 쓰자니 뭔가 새 것을 쓰고 싶단 생각이 들었다.   작년에 쓰던 Melnor Timer 는 프로그램하기 매우 복잡하게 되어 있고 내가 원하는 대로 설정할 수 없다.    또 일단 설치 해 놓고 나면 그 상태에서 재설정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 

 

작년에 썼던 타이머는  Melnor  (http://boris-satsol.tistory.com/1517 ) 로 미국에서 오래 전에 사가지고 온 것이다.

 

 

 

그래서 가든 라이프에 가서 새 타이머를 하나 더 사왔다.   이건 작고 아주 간단하게 프로그램할 수 있고 아주 쉽게 되어 있다.  값도 Melnor 의 반값도 안된다.  또 프로그램도 어떤 면에서는 더 다양하다.

 

 

 

물주기 타이머

아주 작다.

 

 

 

설정하기 쉽고

물주기 타이머 간격을 한시간 간격에서 1주일 간격으로 프로그램할 수 있고

물 나오는 시간을 1분에서 2시간까지 설정할 수 있다.

1주일에 한번씩 1분동안만 물이 나오게 줄수도 있고

한시간에 한번씩 2시간 동안 물이 나오게 프로그램이 된다는 이야기다.

설정할 때 처음 물이 나오는 시간을 최대 12시간까지  지연 시킬 수 있다.

타이머는 9V 배터리를 쓴다.

 

SW-228N.pdf

SW-228N한글.pdf

 

 

 

 

어제 스프링클러를 모두 연결을 했다.

 

올해는 조금 공을 들여 네 귀퉁이에 나사못을 박아 스프링클러 호수를 정원수 고정용 피복철사로 고정시켰다.  겨울이 오면 철사를 풀어 스프링클러 호스를 갈무리 할 수 있다.

 

 

 

배터리 케이스는 사진과 같이 관수통로 몸체와 분리 된다.

아무 표시가 없어 어떻기 여는지 당혹스러웠다.

가든 라이프에 전화를 걸어 알아 냈다.

9v 배터리를 소켓에 끼우면 된다.

배터리 +/- 는 표시되어 있고  케이스를 몸통에 결합할 때 전원 연결 소켓에 잘 맞춰 끼우고 닫는다.

 

 

 

작년에 쓰던 물줄기 분배기로 타이머행과 수동 분수기로 갈라 놓고 타이머를 연결했다.

 

 

 

분배기를 평면에 놓자면 어쩔 수 없이 타이머의 설정 다이얼이 꺼꾸러 달렸다.

달린 채로 타이머를 설정했는데 크게 불편하지는 않았다.

다이얼의 글자로 읽으면 되는데 판독하기 어려운 글자도 아니니까.

일단 매일 새벽 5시쯤 15분 동안 물이 나오게 설정을 해 놨다.

 

 

 

1. 물이 나오는 시간을 Run Time 이라고 쓰여 있는데 오른 쪽 다이얼이다.  거기에 15분에 맞춰 놓는다.

2. 그런 다음 왼쪽 다이얼의 Reset 에 화살표를 옮기면  Reset 바로 위에 표시등이 노랗게 반짝인다.

3. 이 때 중앙 아래의 노란 버튼을 x 번 누르고 다이얼의 화살을 24에 맞춰 놓으면

Setting을 한 시간에서 x 시간 후에 첫 번째 관수가 시작된다.

4. 지연 버튼이 있는 이유는 새벽 3시에 관수를 하고 싶은 데 지연 기능이 없으면 새벽 세시에 일어나 Setting 을 해야 하는데 저녁 6시에 Setting 하되 지연 버튼을 9번 누르면 9시간 지연되여 관수가 시작되고 그 다음부터는 24시간 주기로 매일 새벽 3시에 15분 runtime 의 관수가 반복된다.

 

 

 

작년에 느끈으로 묶어 고정시켰었는데

올해는 나사못을 박아 녹색 피복 철사로 눌러 놨다.

 

 

 

첫 번째 귀퉁이도 들어 오는데 나가는데를 모두 철사로 고정할다.

 

 

 

두 번째 귀퉁이도 간단하게

 

 

 

관수 호스의 끝도 철사로 고정 

 

 

PS

 

 

오늘 아침 5시에 깨어서 5시 15분쯤 옥상에 올라 가 보니 관수중이었다.

5시 25분쯤 다시 나가서 사진 몇장 찍고 있으려니 5시 27분 되자 물이 꺼졌다.(잠겼다)

그러니까 5시 12분에 시작해서 27분까지 15분간 관수한 것이다.

여름 여행을 떠날 때에는 그 때 정원수의 상태를 보아 20분이나 25분간으로 run time 을 늘려 놓을까 한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8.08.30 21:46

    비밀댓글입니다

  2.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8.08.31 21:43 신고

    물론 방수됩니다. 그래도 햇볕에 뜨거워 질 것도 같아 은박지로 싸 둡니다. 햇볕도 막아 주고 방수도 되고 일석이조이지요. 그리고 한국 수도꼭지 맞는 아답터를 구할 수 있습니다. (http://boris-satsol.tistory.com/1517 ) 의 댓글에 가든라이프 (왕농사) 주소와 전화번호를 올려 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