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글래스고 지역 한국전 전몰용사 기념비 탐방 - 다시 런던으로 돌아 가는 길에서

달력

52021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글래스고 지역 한국전 전몰용사 기념비 탐방 - 다시 런던으로 돌아 가는 길에서

 

1 주간 Glasgow 에서 지내고 7둴 29일 런던으로 돌아 가고 있다.   Virgin Train 일등칸에서 블로그를 쓰고 있다.  ZMT FM60 을 빼고는 버진 열차의 일등칸의 Wifi 가 가장 좋다.   그래서 이 블로그도 열차안에서 쓰고 있다.

 

글래스고우에 머므는 동안 에딘버러에 서너번 왔다 갔다 했고 한 번은 버밍햄에도 갔다 왔다.  계속 비가 오락가락했게 때문에 돌아 다니며 관광할 수 도 없고 갤러리나 박물관도 가려면 비를 맞아야 하기 때문에 열차에 올라 타는 것이 가장 하기 쉬운 일이었다.  그래서 버밍햄도 갔다 온 것이다. 

 

도착했을 땐 버밈햄엔 비가 오지 않았기에 역사를 걸어 나와 역(New Street역)근방 보행자 거리를 구경하다고 돌아 왔다.

 

글래스고우에 머므는 동안 우리가 한 가장 의미 있는 일은 글래스고우 대성당에 있는 한국전 전몰용사의 기념비를 방문한 것이라 할 수 있다.

  

 

공교롭게도 그날이(영국 날자로) 휴전 조인 60돌 되던 날이라 BBC 방송은 북한에 초청받아 북한을 방문한 기자의 북한 뉴스도 방영하고 있었다.

 

글래스고우 대성당(Cathedral)에 있는 기념비는 글래스고우 지역에서 한국전에 참전하여 전사한 장병들을 기리기 위해서  글래스고시에서 세운 기념비였다.

 

 며칠전에 에딘버러에 다녀올때 열차칸에서 만난 스캇사람이 이야기 해 주자 않았다면 결코 몰랐을 것이다. 

 

한국전쟁에 참천한 영국군은 내겐 특별한 인연이 있다.

 

만 16세이던 1951년 초봄에 난 영등포 사장에서 마구잡이로 잡혀서 임진강 남쪽 고랑포에 주둔한 영국군 여단 공병대에 끌려가 강제 노동을 한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한 3개월 노동을 하고 탈출하여 집에 돌아 올 수 있었다.    까딱했더라면 전쟁중에 가족과 헤어지는 비극을 겪을 번 했다.

 

그런 연유로 한국전에 참전한 영국군과는 남다른 인연이 있는 것이다.

 

영국군 공병대 노무자로 삽질을 하고 있을때 흘러 흘러 들려 오는 소문으로는 휴전회담이 시작되었다는 소식이었다.   그러나 휴전이 조인된 것은 그로부터 2년후인 1953년 7월 27일이다.   난 집에 돌아와 고3을 맞아 대입 준비를 하고 있을 때였다.    을지로에 있는 시사영어반에서 타임지 해설을 도강하고 있을 때였던 것 같다.   거리가 갑자기 소린해 지며 "Stars and Stipes" 이라는 주한 미군 신문이 호외로 나와 팔리고 있었다. 

 

아직도 기억하는 제호는 그 큰 신문지 반쪽면에 적힌  단 두 단어였다.  그 엄첨난 활자는 그 때 처음보고 마지막이었다.   "Truce Signed"    <정전 반대 - 북진 통일>을을 외치는 관제데모에 동원되던 우리완 정 반대로 미군들은 그야말로 환성을 내 질렀다.

 

그로 부터 60년이 흘렀다...

 

그런데 우리에겐 별로 달라진 게 없다. 

 

 

 

 

 

 

글래스고 대성당

 

 

 

 

성당 내부는 엄청이 크다.

외국인 관광객이 한 무더기가 들어 왔다.

 

 

 

성당안에도 메모리얼이 무척 많았지만

한구전 전몰 용사의 기념비는 성당 밖에 있었다.

성당안의 성직복을 입은 안내원에 물어서 찾았다.

 

 

 

Cross Bar 로 인즛셧

 

 

 

 

 기념비의 앞면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uror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07.29 23:24

    '그런데 우리에겐 별로 달라진 게 없다'라는 표현이 화두처럼 제 마음에 꽉 잡히네요. 단순한 여행기가 아닌 선생님의 인생경험에서 우러난 글을 읽는 감동이 제겐 요즘 하나의 기쁨이랍니다. 사모님과 함께 건강하시고 또 즐거운 여행을 하시길 바라면서 이만...

    •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3.08.02 16:45 신고

      감사합니다. 넘 오래 살아서 옛것이 항상 엉켜서 생각이 납니다. 아마도 젊은 세대엔 느낌이 오지 않을지 모릅니다. 정전 60주년이면 환갑인데 지금 환갑된 사람도 그때 테어났을 때니까요.
      격려, 응원 감사드립니다.

  2. brupr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08.02 10:19

    서울은 장마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영국여행 사진을 보고 있으니 저도 여행을 하는 기분입니다 :) 그리고 셀카를 찍으실 때는 얼짱각도를 활용해 보세요. 카메라를 눈 위 30도에 놓고 찍으면 더 멋지실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