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Oxford 자전거 산책

달력

52021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Oxford 자전거 산책

 

 

런던에 처음 왔을 땐 더웁고 짜증나도 한시간 이상 기다려 셜록 홈즈 박물관에 들어 갔지만 이젠 그런 관광은 하기 싫다.     ( 221b Baker Street - 셜록 홈즈 박물관  ).   런던에 가면 꼭 보라는 Westminster Abby 도 자전거를 탈 수 없는 비가 오락가락하는 날 가 보았지만 줄이 엄청 길어서 포기하고 돌아 왔다.  

 

마지막 1 주 남긴 5주째엔 Oxford 와 Cambridge 에 다녀 왔다.  Oxford 는 우리 숙소에서 자전거로 갈 수 있는 Paddington 역에서 출발하는 열차를 타면 1시간 정도면 갈 수 있는 거리였다.

 

이 땐 지쳐서 자전거길을 GPX 로 그려 넣기도 싫증이 나서 그냥 퍼터링을 할 생각으로 자전거를 싣고 갔다.  적당히 다닐만한 길이면 가 보기로 한 것이다.   그 대신 MotionX 에 자릿길을 그리게 하여 길을 잃으면 출발점에 돌아 갈 수 있게 해 놨다.     

 

Puttering 단어 그대로 퍼터링하다 왔다.   그래도 Oxford 대학엔 갔다 왔다.

 

 

 

 

Oxford 에 있는 운하 곁에 만든 자전거길

넘 좁아 자전거가 교행하기 힘들 것 같았다.

 

 

 

잠간 앉아서 숨을 돌린다.

 

 

 

어떻게 그럭저럭 Oxford 대학에 닿았다.

여기도 유서 깊은 대학이니 관광객이 많다.

 

 

 

계단에 젊은 이 하나가 앉아 있다 내가 카메라를 들여 대니 슬며시 일어나 떠났다.

 

 

 

남들이 사진 찍는 곳에서 따라서 찍어댔다.

 

 

 

Chapel 같았다.

 

 

 

무슨 Library 였던 것 같다.

 

 

 

비슷비슷한 건물들이  넘 많다.

멋 있어 보여서 한 컷

날씨는 해가 났다 들었다해서 카메라도 혼란스러웠으리라

 

 

 

MotionX 가 좋은 것은 퍼터링할 때 출발점을 알기 때문에 길을 잃지 않는다는 점이다.

'해외여행기 > 영국' 카테고리의 다른 글

Brompton VAT Refund 시말  (0) 2013.10.02
Cambridge 자전거 산책  (4) 2013.08.27
Oxford 자전거 산책  (2) 2013.08.26
태임즈강 하구 자전거길  (0) 2013.08.26
Brighton 해안 자전거 산책  (2) 2013.08.25
영국 여행에서 사용한 유용한 아이폰 앱들  (0) 2013.08.24
뉴턴의 생가 방문기  (9) 2013.08.22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08.27 10:20

    구경 잘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