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투표하지 마라. 그건 바로 개새끼들만 신나게 해 주는거다.

달력

62021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투표하지 마라. 그건 바로 개새끼들만 신나게 해 주는거다.

지난 미국여행도 또 2년전 미국여행도 공교롭게도 미국의 선거철과 맞물릴 때였다.   그러니 싫어도 미국의 선거 광고를 보지 않으려 해도 자꾸 보이고 또 들리곤 했다. 

시애틀에도 샌프란시스코에서도 일기 예보를 보려고 TV를 켜면 선거광고였다.  미국이라고 광고가 다른가 욕질이요.   험담 늘어 놓기다.

시애틀발 샌프란시스코 항공기가 오후에 있어 공항에서 긴 시간을 지냈다.  심심해서 여기 저기를 기웃거리는데 책가게에서 눈에 확 들어 오는 책이 있었다. 

책 제목이 자못 선동적이었다.

 

투표하지 마라.  그건 바로 개새끼들만 신나게 해 주는 거다.(Don't vote.  It just encourages the bastards.) 

 

(

 

참 공감 가는 제목이다.   우리 나라 같으면 하고 싶어도 혼날까봐 못할 말을 시훤하게 뱉었다.

읽지 않는다 해도 한 번 훑어나 볼까 해서 kindle edition 이 있나 검색해 봤다.  있긴 있었다.  그런데 이유는 알 수 없지만 한국 지역 i-pad Kindle 용으로는 download 간 안된단다.   이젠 한 번 읽을 잭은 종이책으로 사지 않기로 했다.

새로 나온 책이라 그런가 해서 이 저자의 전작은 어떤가 봤더니 그 책 역시 몇년 전에 나온 책이건만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지역에서는 not available이란다.

같은 저자의 전작도 위 책제목 만큼 선동적이다.

갈보들이 모인 국회(Parliament of Whores) 

 

 

한국이나 미국이나 하나 같다.  선거에 나가 뭔가 한자리 해 보겠다는 X들 치고 개새끼 아닌 X이 없다.  

신성한 한표가 어떻고 투표장에 안 나가면 무슨 큰 매국노나 되는 것처럼 욕해 대는 X들이 바닥에 깔린 심뽀는 투표율이 낮으면 저의가 신나지 않기 때문이다.

그런데 나는 누구를 투표하고 누가 당선되던 간에 큰 차이가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다. 

처칠이 한 말,  민주주의 정부 시스템은 가장 열악한 시스템이다.  단 더 나은 대안이 없을 뿐이다.

내가 성인이 되어 이승만때 부터 투표를 거의 거르지 않고 해 왔지만 정말 맘에 두는 후보는 없었다.  단지 이사람은 안되겠다란든가  이사람이 그래도 났지 않을까 비록 맘에 들지 않지만 그런 이유들로 투표를 해 왔을 뿐이다. 

반은 당선되고 반은 낙선 했지만 안된다고 극력 반대한 사람도 된 다음에는 그래도 잘하네 하는 사람도 있었고 이사람 잘 할 것 같다 했던 사람도 영 아니올시다 였던 사람도 많았다.

미국의 선거를 보나 한국의 선거를 보나 결코 투표인이 후보자를 잘 알아서 투표한다기 보단 광고가 선거전략가 띄워주는 이미지에 의해 투표를 한다.  

요지음 처럼 매체라는 것이 일반인에게 미치는 영향이 막대한 시대에는 후보자의 진정한 실상은 보지 못하고(실상은 있기나 한지 모르지만)  그  캠패인의 띄워진 이미지에 의해서 표를 하게 된다.   

그건 이미 정치학자들이 다 연구하고 밝힌 사실들인데도 그러니까 투표란 별 의미가 없는 과정이란 것을 알면서 그 것 없으면 민주주의 가 없다고 하니까 그냥 제도를 유지하고 있을 뿐이다.

미국의 경제 위기가 심각하고 실업자와 빈곤층이 늘어 난다 해도 투표장에 가서 표 던지면 나아진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극히 드믈다.   

수퍼 마켓 앞에는 자원 봉사들이 유권자 등록하라고 야단들이지만 미국의 투표율은 더 나아 지지 않는다. 

다 개새끼들이라고 생각하니까.  그리고 누가 당선되던 간에 그게 그거니까.

한국에 돌오 온 후 뉴스를 보니 미국의 중간선거는 공화당이 압승했다고 했다.  오마바를 뽑아 놓고 민주당에 올 한 지 2년 밖에 지나지 않았는데 결과는 그렇다. 

그냥 화나니까 신난 놈들 기좀 죽여 주려고 반대표를 던진 것 뿐이다.  바로 공화당때 이라크전쟁을 했고 경제 붕괴를 가져 오지 않았던가.   그걸 잊은 것이 아니다. 

경제 공황을 일으킨 것이 공화당 때 였는데 월가에 구제 금융을 해 줬다고 사뭇 욕지걸이를 한 공화당에 유권자가 동조 한 것이다.   그냥 화가 났을 뿐이다.   

그렇다고 경제가 나아지나?  다 안다.  이놈이나 저놈이나 똑 같다는 걸....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