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또 다시 캘리포니아를 꿈꾸며

달력

92021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또 다시 캘리포니아를 꿈꾸며  <Callifornia 를 꿈꾸며>

 

 

북유럽을 다녀 온지 한달이 되지 않았지만 또 다시  해외 여행의 꿈을 꾼다.   여행 할 수 있는 힘이 있는 한 부지런히 다니려고 한다.     우린 "지구별"에 소풍 오지 않았던가.     그래서 돌아 가  "참 재미 있게 놀다 왔다. "   할 수 있게 코피 터지게  놀다 가야 하는 것 아닌가 ! (코피 터지게 놀았다)   "논다는 것은 배우는 것" 이다.    <퀴블로 로스> 가 <인생수업> 에서 말했듯 지구별을 마지막 작별할 때 누구나 후회하는 일을 하지 말아야 할 것 아닌가.  (산다는 것은 배운다는 것)

 

또  "못가본 길이 아름답다 " <못가본 길이 더 아름답다 >  듯이 여행은 못 가 본 길을 가 보는 것이다.  그래서 설레고 기대를 하는 꿈을  꾸는 것이다.     겨울에 갈 수 있는 곳은 남반구 아니면 미국의 남부다.    가까운 남반구엔 호주와 뉴질랜드가 있다.   남미는 너무 멀고 미국의 남부에는 남가주와 플로리다가 있다.  뉴질랜드는 가 봤지만 호주엔 못 가봤다.  호주는 Greenspeed 의 고향이다.   언젠가는 가 볼 것이다. 

 

플로리다는 한 번도 가 보지 못했고 남가주는 현직에 있을 때 남가주대학에 방문교수로 처음 간 이후 정년퇴직하고 한 동안 겨울이면 가서 달포 지내다 왔다.    처음엔 골프를 배워 골프로 소일했고 6년전 부터는 자전거를 타고 다녔다. 남가주에서는 삼륜만 탔는데 이번 겨울에는 브롬톤을 기지고 갈 생각이다. 

 

2012 년 2월에 11일에는 다시 한번 Tour de Palm Springs < 투르드팜스프링스 참가기 4 - 당일2> 에 브롬턴으로 참가할가도 생각 중이다.    

 

 


 트르드 팜스프링 2008/02/09

 

 


 

우리가 돈 코스

56 마일(약 90 km)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8.13 11:17

    ‘지구별에의 소풍’, ‘못 가본 길이 아름답다’ - 알고 있던 말이지만 선생님의 해석과 함께하니 새삼 그 뜻이 느껴집니다.

  2. 포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8.19 15:40

    브롬이와 로드바이크를 좋아하는 사람입니다.
    두분 여행기를 보니, 정말 할 말을 잊을 정도로 인상적이고 또 감동적입니다.
    빼어난 사진과 글, 감사히 잘 봤습니다.
    북유럽을 자전거로 여행하리라 마음 먹었습니다.
    오래오래 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 ^^

    •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1.08.20 09:24 신고

      감사합니다. 브로미 타신다니 반갑습니다. 브로미 가지고 미국과 일본에서 타고 다녔는데 이번에는 북유럽에 가지고 가서 탔습니다. 정말 매력적인 자전거입니다. 우리는 브로미를 너무 좋하합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