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오키나와의 바닷속길 (海中道路 - 카이츄도오로)

달력

52021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오키나와의 바닷속길 (海中道路 - 카이츄도오로)

 

서울에서 오키나와 여행 준비를 할 때 이 해중도로를 자전거로 달려 볼 계획을 세웠다.  gpx 파일도 여러개 있어 자전거로 많이 달리는 길이란 것을 알 수 있었다.

 

그러나 그 이름이 참으로 기이했다.  바닷속길이라니 처음 이름만 들었을 땐 해저 터넬인가 의심했다.  그러나 이 길을 달리는(drive) 동연상을 보면 어디에도 바다속으로 들어가지 않는다.   위키피디아를 보고 그 수수꺼끼가 풀렸다.

 

 

 

 

 해중도로 자전거 타기 라이딩 트랙

 

 

위의 지도에서 보듯 해중도로는 카츠렌(勝連) 반도 헨자(平安座) 섬을 잇는 길이 4.7 Km 의 길인데 원래 이 반도와 섬사이엔 수심이 낮은 여울이 져 있어 간조때에는 사람이 건너 다닐 수 있었다고 한다.   

 

그런데 미군이 들어 온 후 미군이 가져온 수륙 양용 추럭을 불하받아 이 반도와 섬사이를 왕래했다고 한다.   얕은 물속에 길이 생긴 것이다.    물속에 생긴 길이란 뜻에서 해중도로란 이름이 붙었다.    그 이후 이 물속길에 뚝을 쌓아 길을 만들고 일부 선박 통행과 해수 오열 방지를 위해 준설하여 다리를 만들었다고 한다.    그런 유래로 바닷속길이란 이름이 유래한 것.

 

오늘 아침은 일기를 보니 오후엔 비가 올 확률이 50 퍼센트 오전중에 가서 해중도로 자전거 라이딩을 하기로 했다. 한 40분 드라이브해서 해중도로 한 가운데에 있는 Roadside Park 에 주차하고 다리를 왕복하고 반도편 해안도로를 조금 라이딩을 했다.

 

강변 자전거길과는 또 다른 탁 트인 아름다운 바닷경치를 볼 수 있어 좋았다.   비에 쫓기지 않았다면 섬편의 해안도로와 그 너머의 또 다른 섬으로 이어지는 다리를 건너 봤으면 좋았을 것이다.  조금 아쉬운 라이딩이 되었다.

 

집에 돌아와 AEon Shopping Center 식당가에서 점심을 먹고 나오니 쏘나기가 지나간 다음이었다.  일기 예보가 매우 정확한 셈이다.

 

 

 

 

 

로드사이드 파크에서 본 바다.

그 빛이 너무 아름다워 한 컷.

 

 

 

로드사이드 파크엔

이런 시설이 있다.  오미야게 가게와 식당등이 있다.

이름하여 우미노 에키, 즉 바다의 역이란다.

역은 쉬어 가는 곳,  바다 한 가운데 쉬어 가는 곳이 <바다의 역>이다.

  

 

 

해안 도로의 인도 저전거도로는  넓고 시원하게 뜷어 놨다.  

 

 

 

날이 들다 흐렸다 해서

그 풍경도 따라 바뀐다.

 

 

 

바다의 역에는 남쪽과 북쪽 자전거길을 서로 건널 수 있는 육교가 설치되어 있다.

자전거길/인도 가 차도 양편에 각각 있다.

한국의 도로가 인도에 얼마나 인색한가 참으로 대조된다.

 

 

 

남쪽 자전거길 뒷켠

 

 

 

다리 한 가운데 전망대에서

 

 

 

해중도로의 한 가운데만 다리를 놓아 배가 지나다니고 해수의 오염을 막게 물길을 터 놓았다는 이야기

 

 

 

카츠렌 해안에서 본 다리와 해중도로

 

 

 

헨자섬에서도 또 다른 부속섬에 놓은 연육교가 있다.

 

 

 

카츠렌 반도 서쪽 해안 도로에서

 

 

 

카츠렌 반도 서쪽 해안 도로

 

 

 

다시 <바다의 역으>로

 

 

 

전망대에서 다리를 보고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01.20 10:11

    해중도로와 아름다운 풍경들. 감상 잘 했습니다.

    '한국의 도로가 인도에 얼마나 인색한가'라는 말씀에 공감하면서
    '어떻게 해야 인식을 바꿀 수 있을까' 고민하기로 했습니다. ㅋ

  2. 산신령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01.20 11:30

    저도 가 보았던 곳이라 반갑네요.
    그때 찍은 사진은 http://blog.daum.net/bkseok/16156437
    28일 장모님 모시고 오끼나와에 가게 되어 자료찾다가 여기 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실감나는 글 잘 읽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