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2020/08/06 글 목록

달력

82020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2020/08/06'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8.06 세월이 흘러 이젠 올디에서도 쫓겨 난 올드 팝송 둘 (4)

세월이 흘러 이젠 올디에서도 쫓겨 난 올드 팝송 둘

 

요통 치료 요법으로 맥켄지 운동과 걷기를 처방받아 열심히 두 운동을 하고 있다.  요통은 이젠 거의 다 나은 것 같다.

 

맥켄지 운동은 팔이 저려 도저히 10분 내지 15분을 지속할 수 없어 고안해 낸 것이 리크라이너 "Lazy Boy"를 쫘 펴고 거기에 엎드리는 것으로 매일 아침저녁으로 운동하고 있다.

 

 

리클라이너에 엎드리는 맥켄지 운동,  맥켄지 박사는 그의 환자가 꺾어 있는 침대에 이런 모양으로 엎드려 있다가 진찰실로 돌아와 통증이 가셨다는 소리를 듣고 맥켄지 운동을 발견했다고 하다.  "백년허리"에서 읽었기 때문에 굳이 팔굽히기로 할 필요가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백년허리에 나온 맥켄지 운동 발견의 계기

 

 

또 워크패드에서 매일 거의 5.0 Km/h로 한 50분  4 Km 남짓 걷는다.   

 

두 운동을 할 때 모두 옛날 컴퓨트레이너에서 했듯 옛날 팝송을 많이 듣는다.     

 

Youtube premium 에 가입해서 매달 만 이천 원 정도 내고 광고는 모두 빼고 시청한다.  팝송을 굳이 음악사이트에서 듣는 것보다 훨씬 편하고 또 그림도 있어 가사 해설을 볼 수도 있다.

 

옛날 팝송은 전에 컴퓨트레이너에서 듣던 것이 대부분이지만 아주 오래된 것들은 많이 빠졌다.  벌써 10년이 넘었으니 한국인이 좋아하는 Oldies 도 또 한 10년 뒤로 흘렀다.

 

내가 고3 때(1953) 휴전협정이 조인되었으니 고등학교시절엔 전쟁 중이었다. 

 

그 때 미군은 징집된 병사들이 대부분이었다.  그래서 병사들 구성원은 현재 직업군인이 된 지금 병사들보다 다양한 계층이 많았다.    그때 AFKN Radio에서 유행했던 팝송 중에 두 개가 기억에 남는다. 

 

아마도 전쟁에 징집된 병사에게 와 닿았으리라 하는 "Till waltz again with you"(1953)  와 "I went to your wedding"(1952)이다.

 

Till I waltz again with you
Let no other hold your charms
If my dreams should all come true
You'll be waiting for my arms

Till I kiss you once again
Keep my love locked in your heart
Darling, I'll return and then
We will never have to part

Though it may break your heart and mine
The minute when it's time to go
Remember Dear, each word divine
That meant I love you so

Till I waltz again with you
Just the way we are tonight
I will keep my promise true
For you are my guiding light

Till I waltz again with you
Keep my love locked in your heart
Darling, I'll return and then
We will never have to part

Though it may break your heart and mine

 

나하고 왈츠 춤을 다시 출 때까지 기다려 달라는 애절한 곡이다.

 

 

 

 

 

I went to your wedding 은 변심한 애인의 결혼식에 갔다 울었다는 노래이니 고국에 애인을 둔 병사에게는 얼마나 가슴 아픈 노래였을가 생각이 든다.

 

 

 

 

 

I went to your wedding
Although I was dreading
The thought of losing you
The organ was playing
My poor heart kept saying
"Your dreams, your dreams are through"

She came down the aisle, wearing a smile
A vision of loveliness
I uttered a sigh, whispered goodbye
Goodbye to my happiness

Your mother was crying
Your father was crying
And I was crying too
The teardrops were falling
Because we were losin' you

She came down the aisle, wearing a smile
A vision of loveliness
I uttered a sigh, then whispered goodbye
Goodbye to my happiness

Oh, your mother was crying
Your father was crying
And I was crying too
The teardrops were falling
Because we were losing you

 

그런데 이런 팝송들은 이젠 올디에도 올라오지 않는다.   세월이 흘렀다는 이야기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imo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20.08.07 14:05

    선생님, 앱스토어에서 가입하신 것은 해지하시고 유튜브 홈페이지에서 새로 가입하시면 좀 저렴합니다. 참고하십시오... https://m.blog.naver.com/PostView.nhn?blogId=bonamy&logNo=221528119510&proxyReferer=https:%2F%2Fwww.google.co.kr%2F

    •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20.08.07 14:22 신고

      감사합니다. 앱에서 가입한 것이 아니고 오래전 부터 가지고 있는 구글계정에서 이 서비스를 추가한 것입니다. 그래서 아내도 내 계정으로 로그인하면 내 계정의 모든 유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2.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20.08.07 15:04

    두번째 노래는 저도 많이 들어서 아는 노래이지만 비슷한 시기의 앞 노래는 처음 들어보는데 지금 들어도 참 좋습니다. 감상 잘 했습니다..

    •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20.08.07 16:05 신고

      I went to your wedding은 가수 Patti Page 가 유명가수이고 다른 곡들도 많으니까 한국사람에게 많이 퍼졌고 첫 번째 노래 가수는 저도 처음 듣는 이름이라 다른 곡들도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한국사람이 좋아하는 올드팝에서는 들어 본 일이 없습니다. 다만 1950년대 초에 AFKN에서는 엄청 많이 틀어 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