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MyLifeStory :: 'IT/Misc' 카테고리의 글 목록

달력

082017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디지털 치매 - 그 딴게 진짜 있어?  웃기고 있네

 

최근에 디지털 치매란 이야기 갑자기 회자되고 있다.

 

독일과 한국의 과학자가 디지털 치매를 경고 하고 나섰다고 "생각할 줄 모르는" 미디아가 떠들어 대고 있다.

 

자기 전화번호 이외엔 기억하는 전화 번호가 없다고 호들갑이다.

 

그래서 어쩧다고?

 

얼마전에는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 - <The Shallows - What the internet is doing our brains>

 

란 책이 베스트 셀러가 되면서 인터넷의 부정적 측면을 들고 나서면서 세인의 주목을 끌었다.

 

자라나는  아이들이 디지털 기기에 너무 시간을 쓰는 것은 교육상 바람직 하지 않을 수 있다.  그것은 디지털 치매를 일으키기때문이라기 보다  TV 를 포함해서 각종 디지털기기에 몰입하는 시간이 많아지면 가족, 친구등 사람들과 교류하는 시간이 적어 지기 때문에 인성발달에 지장을 줄 수 있기 때문일 수 는 있디.

 

성숙한 어른으로 자라려면 사람들과 많이 접촉하고 교류하고 다른 사람들에게 어떻게 처신해야 하는 것을 익혀 두어야 한다.  그럴 시간이 줄기 때문에 디지털 기기의 사용시간을 제한할 필요가 있을지 모른다.

 

사람들은  불필요한 것은 안한다.  전화번호는 외울 필요가 없기 때문에 외우지 않을 뿐 그것이 치매는 아니다.   우뇌가 덜 발달할 것이란 주장에도 아무 근거가 없다.

 

제 멋대로 주장한 디지털 치매의 기준으로 많은 사람들이 마치 디지털 치매에 걸린 것 처럼 호들갑 떠는 것도 웃기는 일이다.

 

최근에 미국의 하바드 컬럼비아등 저명대학 심리학 교수들이 과학적 연구를 한 결과가  Sciencexpress 에 나왔다.

<구글(google)이 우리의 기억(memory) 에 주는 영향 - 클릭 한번에 정보를 얻는 인지과정 연구(Google Effects on Memory: Cognitive Consequences of Having Information at Our ingertips)> 이란 연구 논문이다.

 http://www.wjh.harvard.edu/~wegner/pdfs/science.1207745.full.pdf

 

 

이 논문의 해설이 타임지에도 실렸다.

 

http://techland.time.com/2011/07/15/is-google-really-wrecking-our-memory/

 

결론은 그렇다.   교류기억(Transactive memory)은 항상 있었다.   교류기억은 우리 뇌 밖에 저장해 두는 기억이다.   아내는 전화번호를 잘 외웠다.    그래서 난 전화번호를 욀 필요가 없었다.  전화를 자주 안 거는 편이지만 아내에게 전화 걸어줘 하면 되었기 때문이다.   높은 지위에 있는  사람들도 전화번호를 외우지 않았다. 비서가 다 전화를 걸어 주었기 때문이다.   이런 기억을 <교류기억>이라고 한다.

 

스마트 폰의 전신은 PDA 였다. 여기에 통신기능이 부가되어 발달한 것이 스마트 폰이다.  PDA 는 전화번호부가 있었지만 전화는 그것을 보고 돌리거나 찍어넣었다.  스마트폰은 여기서 직접 one click 으로 전화를  걸게 만들어 주었을 뿐이다.

 

내가 백과 사전을 처음 대한 것은 대학에 들어간 50년대였다.    그땐 책이 정말 귀했다.  서울대학교 중앙도서관에 몇질의 백과 사전이 있었다.    지식에 굶주렸던 대학생에겐 백과사전을 정말 꿈의 보물창고였다.  인덱스(찾아보기)를 보면 안나오는 항목이 없었다.   내가 백과사전을 온통 차지할 수 있으면 얼마나 행복할까 상상을 했었다.

 

백과사전을 처음 차지한 것은 70년에 귀국해서 얼마 안되 명동 뒷골목 헌 책방에서 샀을 때 였다.  <World Book> 이란 청소년 교육용 백과사전이었다. 

 

그리고 그 후  <Encyclopedea Britanica> 였다.  그러나 그책은 내 좁은 서가를 너무 많이 차지했다.    한번은 아들네에게 주었으나 얼마 안 있어 돌려 받았다.    저의도 자리가 없어 둘 수 없었다고.   다시 내게 돌아 온 Britanica는 집을 리모델링 할때 건축 폐기물과 함께 사라졌다.    Britamica를   아낌없이 버릴 수 있었던 것은 Google과  점 점 방대해지는 Wikipedia 가 있기 때문이었다.

 

<구글이 우리의 기억에 미치는 영향의 연구>의 결과는 우리의 기억은 지식자체의 기억을 저장하는 대신 그 기억을 찾을 수 있는 방법을 기억한다는 것이다.

 

목적 (또는 결과) 을 기억하는 것이 아니라 목적에 도달하는 방법을 기억한다는 것이다.    그것이 뇌에 영구적인 변화를 주는지 아닌지는 아직 아무 결론을 내릴 단계는 아니라는 것이다.

 

오히려 이런 인지과정의 변동은 우리에게 이롭다는 것이다.    지식을 외우는 것이 아니라 그 지식을 얻능 방법을 외우는 것이 훨씬 효율성이 높다는 것이다.    잡은 고기를 얻는 것 보다 고기를 잡는 방법을 아는 것이 더 이로운 것 처럼.

 

내 개인적인 경험을 하나 소개한다.

 

내가 미국 시애틀에서 대학원을 다닐 때 동료 대학원생중에 Bill Shaw 라는 친구가 있었다.  그는 옛날에 고인이 되었다.    Bill Shaw 는 거의 Photographic memory 에 가까운 능력을 가지고 있었다.   그는 백과사전이나 마찬가지였다.  그래서 모르는 것이 있으면 그에게 물어보곤 했다.    이론 물리 연구동에는 10 명 가까운 대학원생이 있었다.   무슨 잡담을 하다 시애틀의 위도에대한 이야기가 나왔다.    누구도 시애틀의 위도가 어떻게 되는지 몰랐다.   <야 빌쇼한테 물어 보자> 누군가가 제안했다.

 

우린 빌쇼의 연구실에 가서 시애틀의 위도가 어떻게 되느냐를 물었다.    그의 대답이 걸작이었다.

 

<North end of Seattle or south end of Seattle?>   (북쪽 시계(市界) 를 알고 싶어? 아니면 남쪽 시계의 위도를 알고 싶단 말야?>

 

난 내가 살고 있는 지역의 위도나 경도를 외우고 있지 못한다.   그러나 난 그걸 즉석에서 아는 법을 알고 있다.

 

아이폰은 켜 보면 금방 알 수 있지.  그리고 그걸 이 블로그에 어떻게 보여 줄 수 있을까 그 방법도 알고 있지...

 

그래 "방법"이 더 쓸모가 많은 (versatile) 거야 이 바보들아 !

 

 

 

 

 

아이폰을 켜고 모션 X 앱을 열고 현재 위치로 마추어 지도를 본다.

우리집 근처가 나온다.

 

 

 

 

 

My Position 내 위치 페이지를 열면 위도 경도가 나온다.

난 이 걸 욀 필요가 없다

누가 물어 보면 스마트폰을 켜고 10초내에 대답해 줄 수 있다.

 

 

 

그래 위도나 경도를 외고 있지 못한다고 디지털 치매라고?  웃기고 있네.   늬들이 MotioX 를 알아? 

Life is Motion ,  Motion is Life! 라는 거야.

 

전화 번호 못 왼다고 치매?   불필요한 것 외우지 않는 것이 필요한 지식이 점점 방대해지는 세상을 사는 현명한 방법이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07.12 01:49 신고

    저도 전적으로 선생님 의견에 동감입니다만,
    이런저런 기회에 얘기를 나누다보면 저렇게 얘기하는 이들도 제법 있는 것 같습니다.
    이용을 잘 할줄 몰라서 합리화하는 건지 궁금하기도 합니다.

    •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3.07.12 01:49 신고

      <아니로>들이 시생:샘하는 면도 있고 또 본문에 인용한 눈문에서도 옛날 것에 노스탈자를 느껴서 그러는 것이라고 일축했습니다. 뭔가 디지털을 따라가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공감을 얻으려는 얄팍한 상술들도 한몫 하고 있지 않나 생각이 듭니다. 또 언론이니 기자들이라는 작자들은 점점 <생각하지 않는 (shallow) > 쪽으로 흘러가고 있기도 하고요.

  2. 프로그래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07.21 22:14 신고

    음... 게임프로그래머로 일하고있습니다.
    몇달을 밤새워가며 개발에 치중하다가 겨우만들어낸 게임을 상용화하였습니다.
    어느 프로그래머가 그렇듯 몇달을 고생하여 오픈하고 햇살 좋은 어느 봄날에 반차를 쓰고
    정말 간만에 햇볓을 쬐며 집으로 걸어갔습니다. 정말 햇볓이 이렇게 좋으거구나 할정도로
    엄청난 따스함을 느꼇던것으로 생각되네요

    제가 만든게임이 주로 어린 학생들을 상대로 하는게임이었는데 문득 그것을 이용하는 학생들이
    내가만든 게임으로 말미암아 이런 따스한 햇볕을 못보고 게임에만 매달릴 생각을하니 좀 찝찝한 생각이들었어요

    자라나는 아이들은 서로 얼굴을 보고 이야기하고 거기서 나오는 감정으로 커뮤니케이션을 해야하는데 제가 만든 게임은 항상 같은 표정으로 같은 얼굴로 0과1로 이루어진 기계어로 매마른 대화를 한다고 생각하니 좀 가슴아프더군요

    물론 저도 돈때문에 어쩔수없이 이직업에 매달려있습니다. 돈이아니 었다면 벌써 때려쳤겠죠...

    디지털 치매는 아니더라도 주인장님 세대와는 다르게 차가운 감성을 지닌 사람들이 많이나올거같아요ㅎ 선진화된 기계가 기억력을 대신하더라도 불편하지만 따뜻하고 감성적인 무언가를 표현해주지 못하는것 같습니다

윈도우즈 8과 삼성 ATIV 스마트 PC - 첫 인상

 

이번에 산 삼성 ATIV 스마트 PC는 무얼 알고 산 것이 아니다. Xnote 산 지도 좀 되었고 재작년 일본에서 산 Asus 는 한글 입력에 제약이 있어 조금 더 가벼운 노트북을 물색하다 걸려든 것이다.

 

사실은 여행을 위하여 가벼운 노트북을 찾았는데 결과적으로는 별로 가벼워지지 않았다.  아니 오히려 더 무거워졌다.

 

battery charger 까지 포함해서 <삼성 스마트 PC> 가  <LG XNote> 보다 360 여 그램 더 무겁다.    그러나 새 스마트 PC 는 Windows 8 이 깔려 있으니 새 Windows 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으니 무게는 감내해야 할 것 같다.

 

새 Windows 는 얼굴이 완전히 바뀌었다.

 

새 윈도우즈에서는 시작화면이 어플들의 집합으로 나온다.  이 것은 모바일 기기의 화면 같다. 메일,  달력,  날씨, SNS, 카메라 등이 깔려 있다.     아래의 제일 왼쪽끝에  데스크톱이 어플 중의 하나로 깔려 있다.

 

 

 

 

윈도우즈 8의 시작화면

아래 제일 왼쪽의 어플이 데스크톱이란 것이다.

이것을 열면 Windows 구 버젼의 모양이 나온다. 

 

 

 

여기서 부터는 구 Windows 버젼과 크게 다를 바가 없다.

 

 

시작화면의 어플에서 출발하는 Windows 8의 UI 를 전에는 <Metro>라고 불렀다는데 지금은 그냥 Window 8 UI 또는 Modern UI 라고 부른다.  그런데 이런 UI 로 바뀐 가장 큰 이유는 모든 무른모를 이 App 을 통해서만 쓸 수 있게 마들었다는 점이다.    아마도 점차 독립적인 제3자 무른모는 사라지고 모두 앱 스토어로 관활권이 넘어 갈 것 같다.  이것은 획기적인 변화다.   SandBox  에 넣은 보안이 강화된 무른모만 사용하도록 유도할 것 같다.

 

이것은 Active X, Java, Flash, 등등  온갖 지저분한 제3자의 보조OS들을 몰아 내고 sandbox 무른모만 쓰도록 할 계획으로 보인다.     내가 Windows 를 극렬하게 싫어 했던 이유는 이런 지저분한 것 때문에 보안이 약화되고 그것을 보완하기 위해  너무 잦은 업데이트를 하기 때문이었다.     그런 모든 것들이 자주 충돌을 일으켜 시스템을 불안정하게 만들고 무른모가 잘 돌아 가지 않아 고생을 하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었다.

 

웹페이지를 잘못 방문하면 나도 모르는 사이에 원하지 않는 add-on 이 깔려 진저리를 치게 만들곤 했다.  

 

그런데 우리나라 인터넷은 너무 이런 지저분한 Windows와 짝짝쿵을 맞춰  이 지저분한 보조 OS 를 이용하게 만들어 놨다.   그래서 이 새 윈도우즈가  새 OS를 활용할 만한 환경이 아니란 점이다.

 

위 첫 그림의 <시작>화면  맨 아래줄 세번째에  Explorer 가 있다.    이 explorer 로 중요한 작업은 수행할 수 없다.   예컨데 이 블로그의 에디터도 이 Explorer 로 열면 text 입력까지는 되어도 사진을 올릴 수 없다.   daum 에디터가 사진을 올리는데 쓰는 팝업에 플래시를 썼기 때문이다.  아래와 같은 오류 메시지 창이 뜬다.

 

 

 

이 컴에 깔려 있는 desktop  flash player 의 버젼 11.x 다.   

Adobe 사가 제안한 여러가지 해결책을 시도해 봤지만 만찬가지다.

안된다.   그래서 데시크톱에 가서 거기의 구 버젼의 explorer 를 써서

daum editor 를 열어야 사진을 올릴 수 있는 제대로 된 팝업이 뜬다.

 

 

이처럼 아쉽게도 우리나라 인터넷 환경은 하나같이 데스크톱 어플이 아니면 해결할 수 없는 후진성을 면치 못하고 있다.     너무 앞서 갔다가 결국 헌 기술에 발목이 잡혀서 새로운 트랜드에 적응할 수 없게 되어 버린 것이다. 

 

모두 test 하지 않았지만 아마도 인터렉티브 웹 사이트는 "Metro" UI 로는 아무 것도 할 수 없을 것 같다.

 

윈도즈가 이 방향으로 빨리 변신해서 우리나라 인터넷 환경을 올 바른 방향으로 바꿔 놓아 주기를 기대해 본다. 

 

 

 

 

battery 를  제외한 Xnote 의 무게는 895 그램이다.

 

 

 

battery 까지 더해도 1220 그램이다.

 

 

 

한편 스마트 PC는 키보드를 떼어낸 tablet 형태로 907 그램

따라서 keyboard 를 함께 가지고 다니면 1620 그램이니 Xnote 보다 380 그램이 더 나간다.

 

 

 

키 보드가  713 그랭 나가니

 

 

 

참고로 iPad(1) 는 704 그램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삼성아 이번에는 실망시키지 말아다오.

 


Omnia2 사건이전까지는 난 삼성의 팬이었다.

2009/11/20 - [휴대전화 이야기] - 옴니아2 - 한 겨울밤의 꿈, 결국은 반품했다.

 

삼성에 대한 믿음이 조금은 남아 있었기에 갤럭시노트를 샀지만 혹시나가 역시나로 끝났다.

2013/01/08 - [휴대전화 이야기] - 갤럭시노트와 결별

 

그러나 갤럭시노트의 경우에는 삼성에게만 죄를 물을 수 없다는 이야기를 썼다.  구글(안드로이드)와 skt의 죄값도  크기때문이다.  그 중에서도 skt 의 죄질이 가장 나쁘다.  전에도 지적한 일이 있지만 구글의 playstore 의 app은 필연적으로 열악할 수 밖에 없다.

 

gps의 구조적 결함을 안고 출시한 omnia2에 비하면 개럭시 노트는 양반이라 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마트폰의 구실을 하기엔 너무나 격이 떨어지는지라 손해를 무릅쓰고 아이폰 5로 갈아탔다.

 

그런데 이번에 또 삼성제품을 하나 샀다. Ativ 스마트 PC.  이번에는 Microsoft의 Windows 8과 팀을 짜서 나왔다.

 

원래 난 MS Windows에 지독한 반감을 가지고 있다.   그런데 우리나라에서는 MS Windows 가 아니면 못하는 것이 너무 많다. 이 블로그도 Windows에서만 쓸 수 있다. 물론 모바일용 어플도 나와 있지만 제약이 너무 많다.

 

그야말로 울며 겨자먹기로 윈도우즈를 쓰고 있고 이 Ativ 스마트 PC도 윈도우즈이기 때문에 산 것이다.  또 다른 이유는 Windows 8을 체험하고 싶은 것도 크다. 지금 이 글을 이 tablet에서 쓰고 있다.

 


 

 

Samsung Ativ Smart PC

 

 

 

In the Box

 

 

 

 

keyboard dock 는 그대로 독립적인 장치

 

 

 

이 블로그를 쓰는 장면을 내 mini-iPad 의 Evernote Camera로 찍어서

이 tablet의 Evernote에서 옮겨다 올린것.

 

 

 

 이 tablet의 screen shot

 여기서 보듯 Keyboard 를 떼고 tablet 처럼 써도

Desktop 기능을 다 쓸 수는 있다. 

단지 이 그림에서 보듯 소프트 키 보드가 화면 반을 가리기 때문에

블로깅과 같은 긴 text를 입력하는데에는 불편이 따른다.

또 소프트 키는 많은 기능 키가 빠져 있어 제약이 많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삼성아 이번에는 실망시키지 말아다오.

 


Omnia2 사건이전까지는 난 삼성의 팬이었다.

2009/11/20 - [휴대전화 이야기] - 옴니아2 - 한 겨울밤의 꿈, 결국은 반품했다.

 

삼성에 대한 믿음이 조금은 남아 있었기에 갤럭시노트를 샀지만 혹시나가 역시나로 끝났다.

2013/01/08 - [휴대전화 이야기] - 갤럭시노트와 결별

 

그러나 갤럭시노트의 경우에는 삼성에게만 죄를 물을 수 없다는 이야기를 썼다.  구글(안드로이드)와 skt의 죄값도  크기때문이다.  그 중에서도 skt 의 죄질이 가장 나쁘다.  전에도 지적한 일이 있지만 구글의 playstore 의 app은 필연적으로 열악할 수 밖에 없다.

 

gps의 구조적 결함을 안고 출시한 omnia2에 비하면 개럭시 노트는 양반이라 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마트폰의 구실을 하기엔 너무나 격이 떨어지는지라 손해를 무릅쓰고 아이폰 5로 갈아탔다.

 

그런데 이번에 또 삼성제품을 하나 샀다. Ativ 스마트 PC.  이번에는 Microsoft의 Windows 8과 팀을 짜서 나왔다.

 

원래 난 MS Windows에 지독한 반감을 가지고 있다.   그런데 우리나라에서는 MS Windows 가 아니면 못하는 것이 너무 많다. 이 블로그도 Windows에서만 쓸 수 있다. 물론 모바일용 어플도 나와 있지만 제약이 너무 많다.

 

그야말로 울며 겨자먹기로 윈도우즈를 쓰고 있고 이 Ativ 스마트 PC도 윈도우즈이기 때문에 산 것이다.  또 다른 이유는 Windows 8을 체험하고 싶은 것도 크다. 지금 이 글을 이 tablet에서 쓰고 있다.

 


 

 

Samsung Ativ Smart PC

 

 

 

In the Box

 

 

 

 

keyboard dock 는 그대로 독립적인 장치

 

 

 

이 블로그를 쓰는 장면을 내 mini-iPad 의 Evernote Camera로 찍어서

이 tablet의 Evernote에서 옮겨다 올린것.

 

 

 

 이 tablet의 screen shot

 여기서 보듯 Keyboard 를 떼고 tablet 처럼 써도

Desktop 기능을 다 쓸 수는 있다. 

단지 이 그림에서 보듯 소프트 키 보드가 화면 반을 가리기 때문에

블로깅과 같은 긴 text를 입력하는데에는 불편이 따른다.

또 소프트 키는 많은 기능 키가 빠져 있어 제약이 많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