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MyLifeStory :: '해외여행기/미국 서부 남가주2' 카테고리의 글 목록

달력

082017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해외여행기/미국 서부 남가주2'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1.27 South Bay와 Ballona Creek 자전거길

South Bay와 Ballona Creek 자전거길

 

요세미티에서 3박을 마치고 LA에 돌아 왔다.  LA의 동북쪽 Santa Clarita 에서 묵었는데 Santa Barbara에 가서 자전거를 탈 생각을 했으나 10월 하순으로 접어 드는데도 날씨가 섭씨 37~8도를 오르내린다.  돌아 다니고 싶은 생각이 나지 않는다.  BentupCycles에 볼 일도 보고 친구도 만나고 친척도 만나는등 다른 일들을 보며 지냈다.

 

그래도 자전거를 그냥 싸 버리기 아쉬어 시원한 바닷가 자전거길이라도 한번 더 달려 보기로 했다.  

 

지난 겨울 맛 있는 점심을 먹었던 Manhatten Beach 의 Le Pain Quotidien 에 가 보기로 했다. 

 

그래서 South Bay 를 또 간 것이다.  

 

그런데 Marina Del Rey에서 South BAy 잔차길에 나가는 길에 내륙으로 난 Ballona Creek 자전거길이 있는것을 눈 여겨 보아 둔 일이 있다.  언젠가 한번 탐색해 보리라 마음 먹었던 길이다.

 

마침 시간도 있고 해서 그 길을 거슬러 올라가 보았다.  그런데 바닷가에서 떨어져 내륙으로 향하니 점점 더워 진다. 405 Fwy 다리 밑을 지나고는 회차했다.    얼마나 잔차길이 더 이어지나 모르지만 나중 기회로 미루었다. 

 

Le Pain Quotidien 에서 점심을 먹은이야기는 이미 썼다.  아래의 그때 사진 몇장 올린다. 

여기서  잔저거 타기를 마지막으로 2008 가을 미국 자전거 여행을 끝 마쳤다.  

 

며칠후 10월 28일 오전에 LA 를 떠나는 NWA  항공기를 타고 6주간의 미국 여행을 마치고 귀국하였다.

 

그리고 2008 가을 미국 여행기도 이것으로 마친다.  

 

읽어 주신 분에게 감사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arina Del Rey 에서내륙으로 난 길이 Ballona Creek Trail 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울 포구는 그래도 강 분위가 풍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간히 산책객도 있고 자전거 타는 이도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륙으로 들어 갈 수록 지열이 장난이 아니었다.

화씨 100 도를 오르내리는 기온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집 담에 핀 장미꽃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너무 더워 자전거길 탐색은 뒤로 미루고 회차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갈림길의 자전거 도로 표지판

 

 

사용자 삽입 이미지

 

South Bay 가는 길 오른쪽은 Marina Del Rey 가는 바닷길이고

왼쪽은 Ballona Creek 의 포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날 점심을 먹은 Le Pain Quotidien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아 오는 South Bay 자전거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닷가라 시원했다.

 

 

신고

'해외여행기 > 미국 서부 남가주2' 카테고리의 다른 글

South Bay와 Ballona Creek 자전거길  (0) 2008.11.27
Posted by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