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MyLifeStory :: '해외여행기/네델란드2018' 카테고리의 글 목록

달력

062018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해외여행기/네델란드2018'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06.19 Vincent Van Gogh 의 나라 - 네델란드 2018년 여행이 시작되다. (2)
  2. 2018.03.30 Vincita 브롬톤 가방 (2)

이번 여름 암스테르담 여행이 확정되었다.

 

호텔과 항공편 예약이 끝났다.   2018 년 7월 5일(목) 출발(0시) 2018년 8월 30일(목) 네델란드를 출국한다.  다음날 8월 31일 서울 도착이다. (WBNM47)  작년과 똑 같은 날자다. 

 

18 Jul 5 Thu  00:55 Seoul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Korea, Republic Of) 
18 Jul 5 Thu  04:50 Amsterdam (Schiphol, Netherlands) 
KL 0856


18 Aug 30 Thu  21:35 Amsterdam (Schiphol, Netherlands) 
18 Aug 31 Fri  14:50 Seoul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Korea, Republic Of)  
KL 0855

 

이 항공편을 택하는 이유는 돌아 올 때 스키폴 공항에 일찍 도착해서 체킨하고 라운지에서 쉴 수 있기 때문이다.   처음에는 대한 항공편을 이용했는데 떠나는 시간은 괜찮으나 돌아 올 때에는 거의 같은 시간에 항공편이 있긴 하지만 2시간인지 3시간전에 카운터를 열기 때문에 공항에 일찍 도착해도 쉴 곳이 없다. 

 

2014년 여름 처음 가서 지낸지가 엊그제 같은데 이번 여름 여행은 5번째 여름이 된다. (2014/03/09 - [해외여행기/네덜란드 2014] - 네델란드 여행계획 - 아파트먼트 호텔을 구했다. )

 

이젠 암스테르담이 서울만큼이나 익숙하다.  버스, 트램, 메트로 노선도 거의 다 알고 철도로 갈 수 있는 곳도 거의 다 가 보았다.

 

작년부터는 유레일 패스를 사지 않는다.  값어치를 다 쓰지 못하는 것 같아서다.   단점이 있긴 하다.  작년에는 Arkmaar 의 피자집엘 가지 않았다.    탈 때마다 차감되는 충전 교통패스를 쓰기 때문에 피자만 먹으로 가기엔 기차값이 아깝다는 생각이 들어서였다. 

 

또 자주 가던 "바닷가 모래로"에도 한 번도 가지 않았다.  자전거를 싣고 다니는 것도 조금 부담이 된다.   메트로 정도는 자전거를 실어 내리기 쉽지만 기차는 층계가 있어서 들어 오르락 내리락하기가 만만찮았다.

 

경량화해서 조금 가볍다고는 해도 역시 들어 올라 타기는 부담이다.

 

그래서 이 번 여름에도 작년과 같이 주로 맛집 탐방으로 지낼 생각이다.     그것도 재미가 있다.  인터넷을 검색해서 맛집을 찾고 찾아 가 보아 기대에 맞을 때와 가대에 어긋날 때 모두 새 경험이다.  

 

 

 

2014년 처음 암스테르담에 갔을 때 우리 숙소에서 내다 본 풍경

 

 

 

아래를 내려다 보면 도로가 보였고 비가 오면 격류가 빠지는 것을 보곤 했다.

 

 

 

하지가 지난지 한달이 되는 7월 하순인데도 거의 10시 가까이까지 날이 밝았던 것이 인상적이었다.

iPadmini 로 찍은 사진이기 때문에 사진 이름이 날짜와 시간으로 명명되었다.

2014-07-22 21.38.31.jpg

속성에 보면

 

 

 

찍은 날자가 사진명과 일치한다.

 

 

 

--------------------------------------------------------------------------------------------------

--------------------------------------------------------------------------------------------------

 

 

암스테르담 반고호 미술관

2017/08/21 - [해외여행기/네델란드 2017] - Van Gogh 미술관 관람

 

 

 

며칠전에 "비긴어게인"이란 프로에서 박정현이 부르는 "Vincent" 라는 노래를 들었다.  이 노래를 들으면 슬퍼진다.   작년에 Van Goch 미술관에 갔던 생각이 난다.   양인자씨가 지은 노래말 "킬로만자로의 표범"에도 나오는 슬픈 삶을 살다 간 사나이! 

 

 

 

***************************************************************

......이 큰 도시의 복판에 이렇듯 철저히 혼자
버려진들 무슨 상관이랴 나보다 더 불행하게
살다간 고호란 사나이도 있었는데
바람처럼 왔다가 이슬처럼 갈 순 없잖아......

*************** 킬로만자로의 표범중에서 ********************

 

 

 

https://youtu.be/oxHnRfhDmrk

 

Starry
Starry night
Paint your palette blue and grey
Look out on a summer's day
With eyes that know the
Darkness in my soul.
Shadows on the hills
Sketch the trees and the daffodils
Catch the breeze and the winter chills
In colors on the snowy linen land.
And now I understand what you tried to say to me
How you suffered for your sanity
How you tried to set them free.
They would not listen
They did not know how
Perhaps they'll listen now.
Starry
Starry night
Flaming flo'rs that brightly blaze
Swirling clouds in violet haze reflect in
Vincent's eyes of China blue.
Colors changing hue
Morning fields of amber grain
Weathered faces lined in pain
Are soothed beneath the artist's
Loving hand.
And now I understand what you tried to say to me
How you
How you suffered for your sanity
How you tried to set them free.
Perhaps they'll listen now.
For they could not love you
But still your love was true
And when no hope was left in sight on that starry
Starry night.
You took your life
As lovers often do;
But I could have told you
Vincent
This world was never
Meant for one
As beautiful as you.
Starry
Starry night
Portraits hung in empty halls
Frameless heads on nameless walls
With eyes
That watch the world and can't forget.
Like the stranger that you've met
The ragged men in ragged clothes
The silver thorn of bloody rose
Lie crushed and broken
On the virgin snow.
And now I think I know what you tried to say to me
How you suffered for your sanity
How you tried to set them free.
They would not listen
They're not
List'ning still
Perhaps they never will.

 

이 노래의 제목은 "Starry Starry Night" 로 불리기도 하는데 그의 같은 제명의 그림에서 유래한 것이라고 한다.

 

 

Vincent Van Gogh 의 "Starry Night"

 

 

Posted by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8.06.20 16:45 신고

    올해도 암스테르담으로 피서여행 가시는군요. 맛있는 음식 많이 드시고 즐거운 여행 되십시요..

Vincita 브롬톤 가방

 

이 번 여름 여행을 위해 브롬톤 가방을 또 샀다.   Vincita 가방인데 작년에 산 것은 Brompton 용이 아니라 너무 컸다.    또 앞뒤면에 커다란 자전거 로고가 있어서 항공 카운터에서 화물을 위탁할 때 자전거라고 보고 웃돈을 요구하는 승강이를 벌이기 일수라  자전거 로고가 없는 가방을 사려고 생각하고 있었다.

 


 


호텔방에 올려다 놓은 Vincita 자전거 가방



출처: http://boris-satsol.tistory.com/1536 [지구별에서-MyLifeStory]

 

작년에 암스테르담에 가서 검정 마크펜으로 로고를 지우려 했지만 잘 지워지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브롬톤 전용이 아니라 크기가 너무 컸다.

 

그런데 Vincita 에서도 작은 Brompton 전용가방이 있는데 그것도 자전거로고가 접은 형태가 하니라 쫙 편 형태로 찍혀 있어 항공사 카운터에서 또 말썽을 부릴 것 같아 어떻게 지울까 고민하고 있었다.

 

이런 고민은 나만이 아니었다.   Vincita 가방 광고 요튜브에 어떤 이가 로고가 있어 항공사 카운터에서 extra charge 를 한다고 불평을 쓴 것을 읽은 일이 있다.

 

그래서 그런지  이 번 새로 나온 Brompton 전용 항공 수화물 가방에는 옵션으로 로고가 없는 것도 판매하고 있었다.

 

자전거 로고를 검정 스프레이로 지울까 어떨까 고민할 필요가 없어졌다.  옛다 질러라.  오늘 두 번째 가방이 왔다.   200불이 넘으면 관세가 붙기 때문에 두개를 하나씩 따로 따로 주문했다.

 

값은 $139.90 USD 이고 운송료는 16불 정도였다.  타이제품이라 타이 본사에서 직접 주문했고 페이펠로 결제했다.  두 번째 것은 지난 토요일에 주문했으니까 딱 1주일 걸렸다. 

 

 

 

B132H Soft Transport Bag for Brompton Bike with wheels

Dimension

  • Width 64 cm
  • Depth 30.5 cm
  • Height 64 cm
  • Volume 125 L
  • Weight 4.6 kg

항공 위탁수화물 크기 규정 158cm/62in 을 5mm 초과한다.

 

 

값은 $139.90 USD 이고 운송료는 16불 정도였다.  타이제품이라 타이 본사에서 직접 주문했고 페이펠로 결제했다.  두 번째 것은 지난 토요일에 주문했으니까 딱 1주일 걸렸다. 

 

 

 

 

빈치타 가방 접혀서 우송되었다.

 

 

 

두 개를 따로 따로 샀다.

 

 

 

파퀴 발의 무게가 1.68 kg

 

 

 

바퀴 달린 가방의 무게

4.470 Kg

 

 

 

메고만 다닌다면 굳이 바퀴를 달지 않아도 된다.

 

 

 

바퀴는 찍찍이로 붙이게 되어 있다.

 

 

 

가방에 붙어 있는 찍찍이 암면을 바퀴의 숫면에 부착시키고

가방에 부착되어 있는 덮게를 덮게 되어 있어 단단히 부착된다.

 

 

 

찍찍이가 바닥과 덮게 두면에서 바퀴를 감싸 안고 있어

쉽게 떨어지지 않게 되어 있다.

 

 

 

두개를 모두 접어 두면 가방을 갈무리하기 쉽고 공간도 적게 차지한다.

 

 

 

Posted by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8.05.14 14:53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