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San Francisco에 도착

달력

112018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San Francisco에 도착

 

무사히 샌프란시스코에 도착했다.   LA공항과 달리 렌탈카까지 수화물 운송카트에 짐을 싣고 무인 전철을 타고 갈 수 있어 무거운 자전거 가방을 셔틀버스에 들어 올리거나 내릴 필요가 없었다.

 

UCSF 에서 안식년을 지내고 있는 큰 아들이 나와 줘서 큰 도움이 되었지만 아무도 없었다해도 우리끼리 해결할 수 있었을 것이다.    첫날은 여러가지 일을 보고 스톤타운에 있는 애플 스토어에 가서 코니가 쓸 아이패드를 구입했다. 

 

기내식에 질려서 우리가 묵고 있는 호텔에서 가까운 한식당을 찾아 갔으나 네비가 가르쳐 준 곳에는 타이식당이 그랜드 오픈닝이라고 써 붙여 놓았다.   결국 2년전에 자주 갔던 일식당 Tokyo Star 에 가서 저녁을 먹었다.

 

이틒날인 8일 자전거가방을 열어 봤다.  자전거 시트와 "닭발" 핸들 돌출부에 패딩이 찟긴것 이외에는 무사했다.  

 

자전거바퀴의 공기도 주입하고 공기압도 점검할 겸 Q-bike 에서 사 간 핸드 펌프를 튜브 니플에 꼽는 순간 바람이 다 나가 버렸다.  아무리 펌푸질을 해도 바람이 들어 가지 않는다. 

 

튜브의 공기주입구와 펑프 너즐이 잘 맟지 않아서 였는데 어딘가 펑크가 난 줄 알았다.  늘 쓰던 펌프를 가져 와야했다. 

 

마침 우리가 Brompton 하드케이스를 샀던 Brompton dealer 인 Faldabike 가 가까이 있어 자전거를 싣고 갔다.  펌프와 주입구가 맞지 않아 바람이 들어 가지 않고 새기만 한 것이다.   튜브는 이상이 없었다.

 

간 김에 타이어를 모두 Marathon 으로 바꿨다.   이래저래 돈만 쓰게 되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샌프란시스코에 도착한 Brompto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Foldabike 의 주인장

Channell Wasson 은 내 나이정도의 할아버지였다.

20여년전에 미해군에서 퇴역하여 영국에서 살다 Brompton에 빠져

Brompton Shop 을 시작했단다.

 Garage에는 1910년대의 자동차가 있었다.

골동품인데 움직인단다.

자전거뿐 아니라 자동차에도 솜씨가 있는가 보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사진좀 찍겠다니 포즈룰 잡아 준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코니도 옆에 서서 함께 찍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온라인으로 판매하는 가게 치고는 Shop 은 구식으로

문짝에는 이런 브롬톤 부품 도표를 그려 붙여 놨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선전좀 많이 하라고 명함을 여러개 준다.
 

 

이튿날은 그렇게 시간을 보냈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