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여행과 꿈

달력

122018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여행과 꿈

 

지금 시각은 2018년 9월 1일 2시 9분인데 잠이 깨어 낯익은 컴 앞에 앉아 있다.

 

어제 귀국했다.   어제가 오늘 같고 오늘이 어제같은 세상에 살고 있다.   암스테르담은 지금 8월 31일 저녁 7시 9분이다.  아직은 환한 시간이다.   깨어 있는 시간이다.     

 

옥탑방 서재에 앉아 글쇠판을 두드리고 있으면 난 마치 꿈을 꾸고 방금 깨어 난 것이 아닌가 느낀다.  암스테르담이면 지구의 반 거리의 반대편에 있다.  거길 오늘인지 어젠지 알 수 없는 두 시간대에 살고 있고 내 몸은 서울에 온 것이다.

 

모두가 익숙한 내 주변을 돌아 보면 잠간 보지 못하고 먼 곳에 있다 온 것이 마치 꿈을 꾸고 깨어 난 것 같이 느껴진다.   이건 여행을 끝내고 집에 돌아오면 늘 느끼는 기분이니 사실은 여행은 꿈을 꾸는 것일까?

 

암스테르담 출발 전날에도 자전거를 탔다. 

 

늘 다니던 공원 Spaanwoude 길을 달렸다.  다만 한 동안은 공원 안에 있는 다리 하나를 수리중이라 다른 길로 우회해 다녔다.  또 공원 안에  한 2주 서커스가 열려 일반인의 출입이 제한 되었다.  그래서  그 주변을 돌다 오곤 했다.  마지막 날에는  뭔가 아쉬운 듯한 코니가  서커스가 끝났는지 들어 가 보자고 제안해서 공원안으로 들어 가 보았다.  서커스는 철수중이었다.

 

비 예보가 있어 일찍 돌아와 우리 호텔 바로 옆 Wissenkerke Sloterdijk  식당에서 점심을 먹었다. 

 

몇번 와 본 일이 있었는데 연어 샌드위치가 맛이 있어 그것을 또 주문해서 먹었다. 

 

오늘(어제)  암스테르담 시간 밤 10시 8분에 이륙한 항공기는 서울시간 오후 3시 1분경에 착륙했다.  10시간 가까이 날은 것이다.

 

 

 

공원길이 막혀서 외각을 달렸다.

아련한 꿈길이다.

 

 

 

공원 들어 기는 길가 쉼터

우린 늘 여기서 물 마시고 쉬고 갔다.

 

 

 

서울이 반긴다.

도심공항행 리므진 안에서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8.09.01 11:22 신고

    잘 다녀오셨습니다. 이번 여름은 예년보다 무척 더워서 피서여행 덕을 톡톡히 보신 것 같습니다.ㅋ

    •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8.09.02 19:09 신고

      거기서도 한국 뉴스를 많이 봤는데 폭염이 항상 뉴스의 중심부에 있더군요. 암스테당에도 처음엔 거기 날씨 답지 않게 더위가 찾아 왔는데 8월달에는 보통 오는 더위도 오지 않고 후반부에는 오히려 추워서 외출할 때에는 가장 두꺼운 옷을 꺼내 입었습니다. 피서는 아주 잘 했습니다. 감사합니다.

  2. brupri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8.09.01 20:18 신고

    귀국을 환영합니다. 서울도 날씨가 좋아져서 자전거 타시기에 더 좋을 것 같습니다.

    •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8.09.02 19:11 신고

      감사합니다. 가을은 대기의 대류가 잘 되어 미세먼지도 적고 자전거 타기엔 가장 좋은 날씨인 것 같습니다. 시차적응도 되고 기온도 조금 더 떨어지면 자전거를 타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