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신사동의 샐러드 바 "배드 파머스"

달력

112018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신사동의 샐러드 바 "배드 파머스"

 

요즘은 과일을 많이 먹어서 그런지 체중이 는다.   또 다시 획기적인 다이어트를 해야 할 것 같다.   그래서 점심도 될 수 있으면 당분이나 탄수화물이 적은 음식을 먹어야 할 것 같다.

 

그래서 찾아 본 것이 샐러드 바였다.  전에 갔던  신사동 가로수길 Cafe and Bsistro, Acacia 에서도 샐러드만 먹었고 맛도 괜찮긴 했지만 다른 샐러드 바는 어떤가 알아 본 것이다.

 

역시 신사동 가로수길 근방에 샐러드 바 "배드파머스"가 있었다.

 

자전거로 갈 만 한 곳이고 길도 나빠 보이지 않았다.  어제는 평일이라 갔는데 예상외로 잔차길이 분볐다. 

 

소문 대로 한  10분 기대렸다 테이블을 차지할 수 있었다.

 

주문 부터가 모두 셀프였다.  다만 샐러드 볼 만은 날라다 주었다.

 

알고 보니 일요일과 한글날 공휴일사이 샌드위치가 된 날이라 사립학교는 학교 재량으로 이아들을 놀린다는 것이다.   아이들을 데리고 나온 부모가 많아서 잔차 타기가 유쾌하지 않았다.

 

 

 

 

 

주륜공간도 이만하면 된다.

 

 

 

Acacia 가 있는 가로수길 보다는 접근 도로가 한가하다.

 

 

 

샐러드와 함께 파는 쥬스

 

 

 

Shrimp bowl을 시켰다.

다른 메뉴에는 닭고기가 조금씩 들어 있다는 데 다음엔 그 걸 빼어 달라고 해서 주문해 볼까 한다.

 

 

 

주 성분인 푸른 채소는 케일 입인 것 같다.

 

 

 

샐러드 볼

 

 

 

음료

한병에 8400원 받는다.

값이 싼 집은 아니다.

 

 

 

한강 자전거길에서 1 킬로미터 미만의 거리다.

 

 

 

반포대교까지 갔다가 돌아 오는 길에 들렀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8.10.09 18:08 신고

    음료 값이 비싼 이유가 이름값이 포함되어 그런가 봅니다. '늙지않아'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