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선바위 스페인 식당 El Olivo - 과천 먹방

달력

112018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선바위 스페인 식당  El Olivo - 과천 먹방

 

오늘은 날씨도 쌀쌀하고 바람도 분다.

자전거 타기엔 좀 뭣하다.   그래서 한강에 나가는 대신 양재천 잔차길을 달려 과천에 가기로 했다.  그러나 양재천이라고 바람을 막아 주진 못한다.

 

정오쯤 나갔기 때문에 잔차인도 많고 산책객도 많다.  점심을 먹고 돌아오는 길은 한적했다.  바람은 갈 때도 앞바람이었는데 올 때도 앞바람이었다. 

 

선바위 스페인 식당은 처음 열었을 때 간 일이 있다.   그 근방에 사는 지인의 초대로 갔는데 코니는 남이 초대하면 음식을 제대로 주문을 못한다.   어떻게든 값싼 것을 주문하려고 하니 제대로 음식을 먹은 것 같지 않다.  그래서 이번엔 우리끼리 가서 제대로 음식을 골라 보기로 했다.

 

점심 셋트메뉴도  있긴 한데 고기는 안 먹으니 셋트 메뉴는 우리에겐 열외다. 

 

먹물 빠에야가 먹음직해서 2인용 냄비를 시켰다.  양은 그렇게 많지 않아 우리에게는 안성맞춤이다.  양이 많으면 배가 불러도 더 먹게 되는 경향이 있다.

 

해산물이 들었다 해도 2인분 냄비가 44000 이면 조금 센 값이다.  

 

생맥주는 San Miguel 한 종류인데 300 ml에 7000원, 500 ml 에 9000원 받는다.  내 입 맛에 "하"다.   차라리 병맥주를 시킬 걸 그랬나 보다.    병맥주는 서너가지 선택이 있었던 같다.

 

먹물 빠에야는 맛이 있었다.  

 

또 샐러드 메뉴도 있으니 다음에 또 오면 샐러드를 먹어 볼 생각이다. 가을이라 그런지 체중이 자꾸 는다.

 

 

 

 

주차장에 주륜할 만한 공간이 있다.

 

 

 

2층에 카운터가 있고

테이블은 3,4층에 있다.

3층은 테라스를 완전히 유리창으로 막아 실내같이 꾸몄다.

 

 

 

선 바위 우면산 자락이라 이 식당도 후면은 가파른 경사의 산자락 밭게 붙어 있다.

산사태가 나지않을 가 걱정된다.

 

 

 

빵도 맛 있다.

 

 

 

생맥주는 한 종류

 

 

 

곁들여 내 온 빵

 

 

 

맥주 잔도 수입해 온 듯

 

 

 

 

44000원 짜리 먹물 빠에야

샐러드도 제일 비싼 것이 1인 한그릇 에 20000원 넘는 것도 있으니

 Acacia 나 Bad Farmers 보다 더 비싸다.

다음에 와서 샐러드 시식을 하고는 평을 쓰기로 한다.

 

 

나 한테서 후한 점수를 받으려면 생맥주가 맛 있어야 하는데,,,, 

 

 Acacia 는 멀트향 생맥주 덕에 자꾸 가고 싶어 지는 집이다.

 

 

 

양재천 자전거길에서는 한 300 미터 떨어져 있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