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MyLifeStory :: 제주도-2018 - 겨울여행과 하우스 리모델링

달력

062018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제주도-2018 - 겨울여행과 하우스 리모델링

 

이 번 겨울 제주도 피한 여행은 계획 변경이 생기고 또 생겨서 여러 번의 호텔예약과 항공권예약을 새로 고치고 마침내 확정되었다.

 

12월 30일 출발 2018년 2월 14일 귀가로 결정되었다.

 

원래 계획은 2017년 1월 15일 출발 2월 14일 귀가로 30일 피한하기로 했었다.    그런데 우리가 없는 동안 두째 며느리를 시켜 베란다 샤시를 교체하는 공사를 할 계획을 세웠었다.   그러다 공사가 조금 조금 늘어나 마침내 집 전체를 리모델링하는 것으로 늘어나게 된 것이다.

 

그러다 보니 가구 가전제품 교체 인테넷 시스템까지 모두 싹 쓸어 교체하는 것으로 일이 커진것이다.  우리가 돌아 오는 날은 곧 이어 설 연휴가 시작되어 마무라가 안되어도 공사를 중단해야 할 상황이라 공사기간을 뒤로 늘리기 보단 앞으로 당기기로 했다.

 

처음에 1주일만 당기기로 하고 항공편예약을 변경했으나 인테리어업체 사장과 의논한 결과 뒤로는 연장하기 힘드니까 여유를 갖자면 한 주 더 당기기로 했다.  결국 변경했던 출발일을 또 8일 앞 당겨 결국 올해 12울 30일로 재 변경을 했다.

 

항공편도 그날은 주말(토)이라 밤 9시가 다 되어 떠나는 항공편으로 바꿨고 제주도 호텔에는 일러야 밤 11시에 도착할 것 같다.

 

그 안에 할 일이 많아졌다.

 

전에도 리모델링을 위해서 여러번 버렸지만 사람이 살다 보면 자꾸 물건이 생긴다.   나처럼 호물가(모노즈끼, gadget lover) 는 항상 호기심으로 새 물건을 사게 된다.   새 것에 대해 궁금해 지기 때문이다.

 

버리고 정리하는데 도움이 되려나 하고 책 3권을 ebook 으로 샀다.

 

모두 일본 사람이 쓴 책이다.  일본은 주거 공간이 작고 또 지진이 자주 있기 때문에 많은 물건은 위험하기까지 하다.   전에 Book Scan 이 일본에서 시작되었는데 그 이유중에 하나가 장서는 지진에서는 위험물이기 때문란 이야기를 쓴 일이 있다.  2011/09/29 - [책] - 북 스캔

 

이 번 기회에 종이책은 서재 책꽂이 것만 남기고 모두 버리기로 했다.   헌 책방에 가져 가라니까 엘리베이터가 없는 5층에서는 가져가지 않는다고 한다.   버리는 물건이 넘쳐 나는 시대에 살고 있다.   그리고 쓸만한 물건도 가져가지 않는다.

 

 

 

 

 

내 교보문고 서재의 최근에 산 3권의 ebook

3번째 책 미니멀 라이프 연구회도 일본 책 번역본이다.

 

 

모르는 것 아닌데 실천하기 어려울 뿐이다.   그래도 이런 책을 읽으면 약간의 자극과 용기를 얻는다. 

 

 

 

 

Posted by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7.12.21 13:30 신고

    겸사겸사 제주도로 피한여행 가시는 군요. 올해는 예년보다 더 추울것 같아서 서울보다 따뜻한 제주에서 푹 지내다 오시는 것이 건강에도 좋으실 것 같습니다. 즐거운 여행 되십시요.

  2.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7.12.23 14:33 신고

    네 겸사겸사인데 피사(피공사)목적이 더 커졌습니다. 잘 놀다 오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