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MyLifeStory :: 제주도 2018 - Vadada 2 HearianHotel

달력

072018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제주도 2018 - Vadada2HearianHotel

 

 

지난 제주도 겨울 여행은 눈으로 갇혔던 여행이었다.   우리가 묵었던 해리안 호텔은 천제연로의 중문 소방소근방으로 거의 고개 꼭대기에 있어 어느 방향으로 가나 내리막길이라 눈이 오면 미끄럽다.   등산폴을 기지고 와서 한 두번은 등산폴을 들고 나가기도 했다.

 

 

 

창밖으로 보이는 중문의 눈보라

 

 

아무리 눈이 와도 걱정이 되지 않는 것은 우리 호텔에서 빤히 내려다 보이는 길건너 해성마트에서 뭐던지 사 먹을 수 있고 조금 걸으면 식당이 즐비한 천제로이니 그 근방만 다녀도 점심 먹을 곳이 있다.   

 

길이 미끄러워 조금도 걷기 싫으면 호텔 1층의 "도담"에서 점심을 해결할 수 있다.  그랬던 적도 여러번 있었다.  

 

뭐던지 지나간 날은 아련한 추억으로 남는다.   지금 이 순간도 얼마 안 있어 지나간 추억이 된다.

 

그래도 날씨가 좋고 걸어 다닐만 하면 자주 갔던 곳이 "바다다"다.  Vadada 는 갈 때에는 호텔 앞에서 택시를 타고 가서 느긋하게 칵테일과 우리가 좋아하는 바다다 시그네쳐 새우버거를 사 먹었다.   돌아 올 때에는 호텔까지 아주 좋은 산책로가 있어 그걸 이용했다.

 

바다다에서 차가 나가는 방향으로 걸으면 월드컵보조경기장이 나오고 거기에서 "주상절리" 주차장까지 아주 좋은 산책로가 나 있다.   다리가 아프면 주상절리 주차장에서 관관객을 싣고 들어 오는 택시를 타고 돌아 올 수 있다.  

 

기분이 내키면 주상절리 서쪽 입구까지 걸어 갈 수도 있다.  우린 경로라 신분증만 보이면 경내로 들어 갈 수 있어 그 점은 편리했다.

 

주상절리 서쪽 입구는 바로 씨에스 호텔에 이어져 있는데 거기엔 작년 군 고구마를 사려고 자주 왔던 곳이다. 군고구마는 올해도 팔고 있었다.  지난 가을 에어프라이어를 사서 호텔에 맡겨 놓고 온게 있어 그것으로 날 고구마를 사서 구어 먹었다. 굳이 군고구마를 사 먹을 필요가 없었던 것이다.   다리가 아프면 카누푸스 카페에서 차 한잔 하고 앉아 있다 올 수도 있다.

 

씨에스 호텔에서 나와 중문관광로에 올라서서 조금 서진하면  올레8길 오르막길이 나온다.  가파른 등산로이지만 나무 계단이 잘 되어 있어 오르기 어렵지 않다.   올레8길은 천제연로 산책로와 만나 아스팔트길로 나오게 되어 있지만 천제연폭포 경내로 들어 갈 수 있다.   물론 입장료를 내어야 하는 경내이기 때문에 우리 같은 경로 무료인 경우에만 이 길을 이용할 수 있다.     계속 경내 안내로를 따라 오르다보면 천제연폭포 동쪽 입구가 나온다.   주차장을 지나 천제연로로 나와 몇미터 동진하면 해성마트와 해리안 호텔이 나온다.

 

아래 지도는 직선으로 그렸기 때문에 실제 거리는 꼬불꼬불하기 때문에 6 킬로에 육박한다. 

 

 

 

개념도

중간 중간 직선을 그었기 때문에 3.6 Km 로 나왔지만

직선 구간이 구불구불 하기 때문에 실제 거리는 6 Km 넘는다.

 

 

대포포구 왼쪽에 바다다가 있고

중문 119센터 옆이 해리안 호텔이다.

 

 

 

appetizer로 마기리타를 자주 주문했다.

 

 

 

이 집 시그네쳐 메뉴인 새우버거를 먹었다.

 

 

 

후식주로 "Kiss of Fire" 를 시켰는데 우리가 생각했던 칵테일이 아니었다.

네델란드에서 마셨던 "Kiss of Fire"는

 

 

 

코니의 후식 "Kiss of Fire"



출처: http://boris-satsol.tistory.com/1541?category=612282 [지구별에서-MyLifeStory]

였다.

 

인터넷을 검색해 보면

레시피가 나온다.

 

 

 

"코인트로"는 오렌지향의 "리큐어(liqueur)" 다.

주로 후식주로 마신다.

 

 

바다다의 "Kiss of Fire"는 본격적인 식전 칵테일이다.    똑 같은 이름의 칵테일이 둘 있는 줄 처음 알았다.

 

 

 

식후주를 잘못 시켰으니 다시 디저트로 티라무스를 한 조각 시켜서 나눠 먹었다.

그날 점심 총계는 10만원이 넘었다.

"바다다"에서 한 번에 10 만원 넘는 점심을 먹어 보기는 그 날이 처음이고 마지막이었다.

이 날 이후에도 여러번 다시 왔었고 떠나기 전날도 여기에 와서 점심을 먹었다.

타고 온 택시기사에 부탁해서 다음날 공항행을 예약했었다.

 

 

 

오는 길에 씨엔에스 호텔의 카페 카누푸스를 지나 왔다.

군고구마를 팔고 있었다.

 

 

 

중문 관광로에서 을라서는 올레8길 입구

 

 

 

Posted by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8.03.21 09:56 신고

    중문 관광로에서 올라서는 올레8길 입구 사진은 액자에 끼워 벽에 걸어두고 싶을 만큼 참 멋있습니다.

    •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8.03.21 11:11 신고

      칭찬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자전거길은 형편없이 망가졌는데 올레길은 참 잘 가꾸고 있는 것 같습니다. 자전거길 망가진 것은 렌터카가 너무 많아진 것도 큰 원인인 것 같습니다. 아직도 차도와 나란히 난 자전거길(환상로)를 타는 헬멧 쓴 잔차인을 가끔 보는데 안스럽습니다. 10여년전 Hopper 로 일주했던 기억이 그리워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