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2018/12 글 목록

달력

122018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2018/12'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12.07 11형 iPad Pro 개봉기
  2. 2018.12.07 겨울 채비 (2)

11형 iPad Pro 개봉기

 

iPad Air 2를 구입한지 한 3년반 지났다.   아직은 iOS 12까지 업그레이드되어 쓸 만하다.  그런데 코니의 아이패드는 오리지널과 아이패드 미니가 수명을 다 했다. iOS 도 더 이상 업그레이드 되지 않고 따라서 최신 앱들은 잘 작동하지 않는다.

 

오늘 아아패드 프로 10.5를 새로 샀다.   사실 난 코니의 새 아이패드 프로를 보고 결정을 하려고 했는데 갑자기 코니가 롯데 윌리에서 전화를 하면서 예약을 하랴고 해서 엉겁결에 그냥 예약을 했고 오늘 수령했다.

 

무엇인던지 새로운 것에 흥미가 많아서 아이패드 에어2로 조금 더 버틸 수 있었지만 그냥 지르고 만 것이다.

 

  

 

아이패드 프로는 64, 256 GB ...

 로 128 GB 메모리 짜리가 없다.

 

 

 

코니는 64 GB

난 256 GB 로 샀다

이렇게 대용량 메모리가 필요가 없지만 64 GB는 약간 아쉽기 때문이 울며 겨자먹기로 258GB 짜리로 샀다.

메모리 크기가 달라서 그런지 상자의 그림이 다르다. 

 

 

 

새로 산 iPad pro 2018(왼쪽)과 아이패드 에어 2(오른쪽)

iOS 12 가 깔린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는 옆에 놓기만 하면 자동으로 패어링해서 그 대로 내용이 옮겨 온다.

심지어 열어 놓은 앱이나 사파리의 열어 놓은 페이지까지 복사해 온다.

두개를 비교하면 아이패드 프로 10.5가 약간 큰데 베젤이 작기 때문에 화면은 훨씬 더 크다.

 

 

 

카메라 성능을 테스트 해 보느라 옥상 정원을 찍었다.

 

 

 

화면을 늘려 확대시켜 찍었다.

롯데 타워가 보인다.

 

 

 

홈 버튼이 없어 스크린 캡쳐는 우상단의 sleep/wake 버튼과 왼쪽 위의 볼륨 업 버튼을 함께 누른다.

홈 버튼 토글 대신 아래에서 위로 쓸어 올리면 열리고 위에서 아래로 쓸어 내리면 닫긴다.

 

 

 

아이패드 거치대에 그대로 걸져진다.  더 큰 사이즈인 12.9는 간신히 맞을까 말까다.

 

 

가장 큰 변화는 이어폰 구멍을 없앴다는 것이다.  이어폰도 따라 오지 않았고 그렇다고 무선 이어폰을 지급한 것도 아니다.   애플 매장에서 별도 구입해야 한다.

 

기존에 있던 유선 이어폰이나 헤드폰을 쓰려면 애플에서 별매하는 headphone jack adapter를 사야 한단.  새로 장착한 USB-C 전원 잭은 오디오 신호도 송출한다.  따라서 9 불하는 이어폰 아답타를 별매해야 한다.

 

 

이어폰 잭 아답타

 

 

 

애플 매장에서 별매하는 아답터 가격은 9불

 

 

 

제품구성은 달랑 본체, 충전케이블, 전원 아답터뿐이다.

제품 사양(spec)은 

iPad Pro - 제품 사양 - Apple (KR).pdf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겨울 채비

일상, 단상 2018.12.07 10:33

겨울 채비 - 잔타와 옥상정원 물주기

 

며칠 사이로 기온이 뚝 떨어져 겨울의 문턱을 넘어 섰다는 느낌이다.  

 

기온이 떨어져서 좋은 점은 미세먼지가 많이 가셨다는 소식이다.  미세먼지 때문에  일주일 넘게 자전거를 타지 못했다.  자전거만 아니라 아예 밖엘 나가지 못했다.  겨울에 운동 부족이 되는 이유를 알 만 하다.

 

미세먼지가 덜 하다는 예보에 자전거 나들이를 했다.   날씨가 꾸물대서 멀리는 못가고 얼마전에 갔던 히츠마부시 집에 갔다.  2018/11/22 - [자전거/자전거와 먹방(訪)] - 양재천 히츠마부시

  

그런데 뭔가 낌새가 수상했다.  장어 굽는 부츠에 기척이 없다.  문은 열려 있는데 사람이 없다.  원래 이 집은 "새벽닭" 이라는 식당과 연결되어 있는 집이다.  그래서 안쪽으로 들어가 "새벽닭"집 카운터의 직원에게 물어 봤다.  대답은 히츠마부시는 더 이상 영업을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전에  소개했던  Seoul Restaurant Expat Guide McPherson, Joe (2015-03-02). Seoul Restaurant Expat Guide 2015 (p. 1). ZenKimchi International. Kindle Edition.  (2015/11/08 - [국내여행기/서울] - 서울 기행 1 - 알마또 이태리 식당 ) 라는 식당 서울 가이드에 서울은 인구당 식당이 많기로는 몇번 째라든가 (Seoul has one of the highest restaurants per capita in the world. ) 

 

그런데 또 다른 특징은 식당이 쉽게 사라진다는 것이다.  그 책이 출간된 다음 1년 후엔 30% 이상이 사라졌다고 한다.   사라진 식당중엔 좋은 식당도 많이 있고 또 별 볼 일 없는 식당은 그냥 살아 남아 있다고 한다.  여러 이유가 있을 것이란다.   좋은 식당이라도 많이 알려지지 않아서,   임대료가 올라서,  운영을 잘 못해서 빚을 지게 된 경우,  가족중에 좋지 않은 일이 생겨서 등등

 

This is also a volatile restaurant market. Seoul has one of the highest restaurants per capita in the world. Competition is deadly. By the time a restaurant guide goes to print, some restaurants are gone. A year after publication, and over thirty percent are gone. What’s sad is that many of the good ones die out while the mediocre ones survive. I still can’t figure out the reason for this. I’m sure there are many factors. Not enough people know about a place. The landlord hikes the rent. Inconvenient location. Management isn’t good with the finances. A tragedy happens in the owner’s family.

McPherson, Joe (2015-03-02). Seoul Restaurant Expat Guide 2015 (p. 5). ZenKimchi International. Kindle Edition.

 

이 이야기가 맞다.  우리가 맛집이라고 찾아 가면 사라진 가게가 많았다.  그래서 맛집을 검색할 땐 검색 날자를 최근 것으로 해야 한다.  내가 올린  이 양재 히츠마부시도 일년이 채 안 된것 같은데 문을 닫았다.

 

좀 황당했다.

 

가까운 곳 어데를 가나 했는데 과천의 스페인 식당이 생각 났다.  (2018/10/10 - [자전거/자전거와 먹방(訪)] - 선바위 스페인 식당 El Olivo - 과천 먹방 )

 

그래서 과천을 향해 달려 갔다.   점심으로는 늦은 시간이라 그런지 손님은 우리 뿐이었다.   한 2,30분 기다려 주문한 요리가 나왔다.   별 것도 아닌 요리인데 값이 너무 비싸다.   이 집에 다시 오지 않기로 했다.

 

다음 날은 아지겐에 갔다.   이 집이 오래 있는 것은 가게의 위치가 임대료 올릴 만한 곳도 아니고 개발도 하고 있지 않으니 오래 지탱하는 듯.  

 

그리고 어제는 동촌보리밥 돈까츠 집에 갔다.    이집도 역시 거여역 근방이니 거리상 서울의 변두리요 임대료가 오를 만한 곳이 아니다.    여기는 맛집이면서 가성비는 최고다.

 

 

 

텅 빈 선바위 스페인 식당 El Olivo

이 집은 와인은 잔으로는 안 팔고 병으로만 판단다.

이 집이 오래 버티는 것은 장소가 임대료 올릴 만한 집이 아니라 그럴 것이다.

 

 

 

동촌 보리밥 돈까츠집에 가는 길에서

2018/10/07 - [자전거/자전거와 먹방(訪)] - "동천 보리밥과 돈까스" - 일요일 먹방

자전거도 양털 시트로 겨울 채비를 차렸고

 

 

 

방한 신발 커버로 잔전거 신발을 씨웠다.

 

 

 

코니의 GripGrap Boots Cover

 

 

 

집에 돌아와서는 옥상정원 자동물 주기 스프링클러 호스를 다 걷어 닦아서 갈무리 했다.

 

 

이렇게 오늘 추위를 대비해서 겨울 채비를 마쳤다.

 

'일상,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 채비  (2) 2018.12.07
명예교수 간담회 2018  (2) 2018.05.15
화란교리서  (0) 2018.04.20
2017년을 보내며  (4) 2017.12.31
2017 년 송년회  (2) 2017.12.16
지방의 누명  (5) 2016.10.01
옥상 꽃밭 2016  (2) 2016.04.30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8.12.07 20:41 신고

    식당이 음식을 잘하는데도 문을 닫는 경우가 생각보다 많군요. 안타깝습니다..

    •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8.12.07 21:06 신고

      히츠마부시는 좀 안타깝습니다. 손님이 너무 없었습니다. 그런데 무슨 방송이라도 나오고 신문에 소개된다든가 해야 손님이 찾아 오는데 그런 것이 경영 노하우지요. 음식을 잘하는 쉐프를 구해 오는 것도 중요하지만 경영능력이 없이 창업을 하면 망하기 쉽습니다. 일찍 퇴직한 사람들이 많이 겪는 아픔이라고 어떤 뉴스에서 본 일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