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81번째 생일

달력

082018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81번째 생일

 

오늘은 내 81번째 생일이다.    1935년 11월 20일생이니 오늘이 정확히 생후 81년 되는 날이다.

 

아무리 나이가 들어도 누구나 한 때는 어린 아이였던 시절이 있었다.

 

지금 한 돌을 갓 넘긴 내 손자를 보고 있자면 나도 저렇게 간신히 발을 떼며 걸음마를 배울 때가 있었을 것이란 상상이 되지 않는다.   

 

그러나 사진도 있고 내가 손자를 귀여워 죽겠다고 하듯 세째 누님도 나를 귀여워 죽겠다고 쓴 일기장을 남겼다.

2011/01/04 - [일상, 단상/나의 가족, 가족사 ] - 셋째 누님의 옛 일기에서



또 어머니도 내 재롱이 비상하다고 출가한 큰 누님에게 쓴 편지를 남겼으니 사실은 사실이다.

2007/12/11 - [일상, 단상/나의 가족, 가족사 ] - 어머니의 유필(遺筆)


 

전에 옛 사람의 관악산 등정기를 올린 일이 있다.  

2008/12/14 - [뚜벅이 기행] - 옛사람의 관악산 기행 

 

관악캠퍼스에서 25 년 가까이 교수생활을 하면서 관악산을 무수히 올랐던 나는 옛 사람의 관악산 등정 기행문에 감동을 받아 그 글을 이 블로그에  옮겨 썼었다.

 

그 옛 사람은 정조 때 우의정에 올랐던 채제공이란 사람인데 나이 67세 때 관악산에 올라 갔다.  나도 그 나이엔 팔팔 했고  몇년전에 관악산 보다 높은 미국의 모나드노크 산 등정을 한 일도 있다.

 

2011/10/11 - [해외여행기/미국 동부] - 모나드노크(Monadnock)산 등반기

 

채제공이 그 나이에 관악산에 오른 것은 그 보다 얼마전의 정승이었던 허목이 83세에 관악산에 올랐다는 기록에 자극을 받아서 였다고 한다.

 

그 기행문에

 

내 일찍이 들으니 미수(眉수) 허목(許穆) 선생은 여든세 살 때 관악산 연주대에 올랐는데 걸음이 나는 것 같아 사람들이 신선처럼 우러러보았다고 했다.

 

그래서 자기도 83세에 관악산에 오르겠다고 별렀다는 것이다.  나이 80살에 세상을 떴기 때문에 그 계획은 무산되었지만  나는 83세 까지 살아 남는다면  관악산에 오르고 싶다.

 

 

81번째 생일의 감회다.


 

 

 

1937년경 사진

어머니의 품에 안긴 두살쯤의 나

 

 

 

2,3주전에 찍은 내 손자

내 손자는 2015년 10월 30일 생이니 80년 (- 20일) 차이의 내 손자

위의 내 사진을 보니 내가 봐도 어딘가 닮은 것 같다.

이 녀석도 내 나이가 되어 혹여 이 글을 읽으며 이 때를 회상하려나? 


 

 

1938년경 사진

 

 

 

1941년 유치원 입원 기념사진

 

 

 

국민복을 입고 명찰 비슷한 것을 단 것으로 미루어

국민학교 들어 간 후인 듯

그렇다면 1943년경일 것이다.


 

 

오늘(2016년 11월 20일)  레스토랑에서 찍은 사진

Gallaxy S7 edge 로 찍은 사진

 

 

 

오늘(2016년 11월 20일)   돌아와서 서재에서 찍은 사진

 

'일상, 단상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금연주의자의 고백  (6) 2017.06.05
서울대학교에 가다 - 2017-05-17  (0) 2017.05.17
81번째 생일  (21) 2016.11.20
3일 남기고 내 다이어트 목표치 달성  (3) 2016.06.27
80 번째 생일  (22) 2015.11.20
Mers - 지나친 걱정 그것이 더 걱정이다.  (0) 2015.06.07
8순 생일이다.  (13) 2014.11.20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후학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6.11.21 12:56 신고

    생신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늘 건강하시고 평안하시길 바랍니다.

  2. 메이데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6.11.21 15:32 신고

    만수무강하시기를 기원합니다. 그런데 선생님 피부가 연세와 많이 모순됩니다. 수많은 shy 방문객들을 감히 대표하여 비결을 여쭙습니다.

    •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6.11.21 19:56 신고

      감사합니다. 실물은 그렇게 좋아 보이지 않습니다. Galaxy S7으로 찍은 건데 그 카메라가 뭔가 포샵질하는 것 같습니다. 다른 카메라로는 그렇게 안 나옵니다.

    • 메이데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6.11.21 21:00 신고

      앗, 시중에 이상한 주사 이야기가 많이 나돌아서 뒤숭숭하길래, 선생님께서는 야채나 과일을 많이 드신다거나 하는 고전적 비결을 말씀해 주실 줄 알았습니다만. 늘 건강하시기를 다시 한번 바라마지 않겠습니다.

  3.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6.11.21 16:14 신고

    생신 축하드립니다.
    저도 관악산은 익숙한 산이니 선생님이 83세에 관악산을 오르신다면 제가 모시겠습니다..

    •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6.11.21 19:58 신고

      감사합니다. 여든 세살에 관악산에 오르려면 매봉산 말고도 대모산 , 구룡산도 다녀봐야 하겠습니다. 지금부터 힘을 길러야 할 것 같습니다.

  4. 황성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6.11.22 10:42 신고

    생신 축하드립니다.
    어린 시절 어머님과 찍은 사진을 보니 가슴이 찌릿합니다. ㅎ

  5. ejmot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6.11.25 00:52 신고

    만수무강하십시요. 피부가 너~무 좋으시네요. 정말 부럽습니다.....

  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6.11.28 16:48

    비밀댓글입니다

  7. ezs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6.12.06 04:35 신고

    브롬톤을 타는 입장에서 선생님의 사이트를 보고 ...와.. 대단하다 멋지다 라고 생각했었습니다 ^^; 나도 선생님 나이때에 비슷한 경험을 해볼수 있을까 라는 생각도 해봤구요... 아무튼!

    건강하시고 앞으로도 좋은곳 많이 많이 다니세요!! 생신축하드립니다.

  8. gillez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6.12.10 15:59 신고

    늦었지만 생일 축하 축하 드립니다.

  9. 자유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7.01.06 21:48 신고

    저희 아버지와 같으십니다. 멋지십니다.

  10. freedo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7.04.11 16:21 신고

    안녕하세요^^
    도쿄에 대한 정보를 찾다가, 선생님의 소중한 기억공간에 놀러오게됐습니다!

    1993년생 한 사람으로서, 저 보다 연세가 훨씬 많으셔도
    기록습관 및 부지런하신 모습에 반성하고 갑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되시고, 늘 건강하게 오래오래 글 남겨주세요: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