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MyLifeStory :: 암스테르담 인도식당 과 Albert Cuyp 재래시장

달력

082017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암스테르담 인도식당 과 Albert Cuyp 재래시장

 

우리가 하루 2식을 하면서 점심이 하루의 주 식사가 된 다음엔 맛집 찾는 재미에 빠졌다.   단지 암스테르담의 많은 식당들이 낮에 영업을 하지 않기 때문에 맛집 찾는 데에는 제한이 있다.  또 교통편이 불편한 것도 피해야 한다.

 

얼마전 부터 코니가 "인도 식당" 이야기를 하기에 열심히 검색을 해서 괜찮은 식당 하나를 찾았다.   

 

Saravanaa Bhavan

 

오늘은  그 식당에서 점심을 먹고 오는 길에 뜻 밖의 암스테르담 재래 시장구경을 했다.  그리고 쇼핑카트 하나 득템했다.

 

 

 

 

 

채식 인도 식당이라 마음 놓고 음식을 골라 먹을 수 있다.

 

 

 

Burg.(Burgemeester) Fockstraat 까지 한 1 Km 남쪽으로 걸어 가서

7 번 전차(Flevopark행)를 타고 Frederiksplein 에서 내려 오른쪽으로 꺾어 한 3분 걸어 가면 된다.

 

 

음료수에 하이네켄을 시켰는데 병맥주를 갖다 주었다.

생맥주는 없는 듯

 

 

 

창가에서 내 다 본 거리 풍경

 

 

 

이 집의 밥 메뉴 두가지를 시켰다.

이 것은 인도 북쪽 음식이라고 한다.

 

 

 

이 공갈 빵 같은 것이 밥과 난 위에 놓였는데 인도 남쪽 음식이란다.

결과적으로 북쪽 음식이 낫다는 결론이다. 

 

 

 

역시 서양인 대상이라 음식 양이 많았다.

많이 남겼지만 조금 걸어야 했다.

구글 지도를 검색하니

조금 남쪽으로 내려 오면 전에 Seafood Bar 에 올 때 탔던

12 번 전차가 지나간다.  

거기까지 걸어 가서 12 번을 타고 가기로 했다.

조금 내려 오니 오른 쪽으로 골목이 나오는 데 시장이다.

처음엔 금요일 오후의 벼룩시장인가 했는데 그게 아니었다.

암스테르담의 큰 재래 시장이였다.

이름하여

Albert Cuyp Market

 

 

 

시장은 Saravanaa Bhavan 인도식당과  전에 갔던 Sugo 라는

로마 피자집 한 가운데에 난 직선 골목에 나 있다.

1904 년에 생겼다는데 지금은 300 여 점포가 Albert Cuyp Street 를 메우고 있단다.

과일 채소 치즈 생선 스파이스 의류 화장품 침구등...

한 마디로 서울의 남대문시장과 같다.  물건 값도 암스테르담에서 가장 싼 곳 중의 하나란다.

우린 쇼핑 카트 하나 득템했다.

 

 

 

작년에도 사려고 했는데 파는 데를 몰라서 못 사고 스키폴 공항 몰에서

기내 반입용 가벼운 4 바퀴짜리 캐리어를 사서 썼다.

올해도 가져 와서 쓰고 있지만  바퀴가 작아서 매끄러운 바닥이 아니면 끄는데 힘이 많이 든다.

10 유로(만 3천원) 줬다.

아직도 한 달 넘게 남았는데 과일이나 고구마 같은 것을 사 나르려면 아주 좋겠다.

쓰다 버리고 가도 아깝지 않은 값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메이데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7.07.29 21:12 신고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 사람도 많은 모양입니다. 공기도 괜찮겠지요?

    •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7.08.01 16:13 신고

      암스테르담은 인구당 자전거 보유 대수가 세계에서 가장 많고 친자전거 도시로도 세계에서 1,2,3 위를 다툽니다. 몇년전에는 코펜하겐 지수가 1위였는데 올해는 1위가 코펜하겐(덴마크), 2위가 Utricht(네델란드)로 3위가 되었습니다. 자전거가 아니라 해도 네델란드 전체가 친환경 국가로 자리매김하기 위하여 애쓰고 있는 것 같습니다. 공기도 물론 깨끗하고 서울 같은 뿌연 하늘은 없습니다.

    • 메이데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7.08.01 19:11 신고

      두 분 선생님께서 좋아하실 만한 도시입니다.

  2.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7.08.01 21:02 신고

    맞습니다. 암스테르담을 좋아해서 여름마다 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