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새해에

달력

102021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새해에

일상, 단상/잡문 2015. 1. 4. 12:36

새 해에

 

새 해 들어 즐거운 일은 중국어를 새로 배우는 것이다.

 

대만 여행을 꿈꾸다 보니 중국말을 배워야겠다는 생각이 강해졌다.    타이페이를 벗어나면 영어가 통하지 않는다니 기본적인 중국어는 배워야 하지 않겠냐는 생각이 강하게 일었다.      뭘 새로 배운다는는 것은 즐거운 일이다.   적어도 나에겐 그렇다.    중국어 배우는 앱도 샀고 사전앱 Pleco도 샀다.    그런데 이런 것들 보다는 강의를 듣는 것이 재미가 있다.  인터넷에는 강의 동영상이 널려 있다.

 

그 중에서도 김미숙씨가 하는 ”날로 먹는 중국어”라는 강의 동영상이 재미가 있다.  가히 ”명강” 이라고 칭찬해 주고 싶다.   

 

몇년전에 오키나와 여행을 꿈꿀 때 일본의 좌측통행 운전연습을 Utube 동영상을 보면서 한 일이 있다.   컴퓨트레이너의 앞 화면에 Utube 동영상을 비추고 자전거가 자동차 운전석으로 생각하고 깜박이를 켜는 시늉,   차선을 바꾸는 시늉등을 따라하면서 좌측통행 연습을 했다.

 

요즘은 컴퓨트레이너를 켜고 자전거를 타면서 김미숙씨의 ”날먹중(국어)”를 듣고 보면서 중국어를 배우고 있다.

 

이 강의엔 교과서도 있다.    어제 아침에 주문했더니 오후에 왔다.  종이책으로 보기엔 무겁고 펼치기도 불편해서 오늘 아침 ebook으로 만들었다.

 

ebook 만들기에 이력이 났다.

 

ebook 제조기는 본전을 뽑아 가는 것 같다.

 

며칠 동안 근육이완제와 진통제를 끊었더니 저림증이 심해져서 다시 약을 먹기 시작했다.     몇주전에 간기능 검사를 받았는데 간이 더 나빠지지 않았으니 아프면 그냥 먹기로 했다.

 

이젠 통증도 내 몸의 일부가 된 것이다.    그렇게 이렇게 조절해 가면서 남은 삶을 살아 가는 것이다.

 

 

 

 

책은 받자 마자 날로 ebook 으로 만들었다.

 

 

 

김미숙 선생의 날먹중 18 과 강의

명강의다.

 

 

 

교과서 18 과

 

 

 

각 레슨의 음성 파일 도 CD 로 따라왔다.

Dropbox 에 올리고 아이폰으로 들어면서 교과서를 볼 수도 있다.

 

track 54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isconsi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1.06 06:05

    저도 요즘엔 뭐든지 인터넷에서 찾게 되네요. 인터넷이 마치 거대한 도서관 같아요. 근데 '샛솔'의 의미를 물어도 될까요? 구굴해봤는데 못 찾겠네요. 블러그 어딘가에 쓰셨겠죠? 선생님블로그의 글을 최근에 쓰신것 위주로 읽고 있는 중인데요. 정말 드라마틱해요. 대한민국 현대사의 산증인이세요. 이렇게 기록으로 남기시면, 필요한 누군가는 찾아서 자료로도 쓸수있겠죠? 그리고 선생님이 더 잘 아시겠지만 근육통은 사우나를 가든,물에 들어가든 어떤식으로든 풀어주시면 좋아요. 물론 고혈압이 있으시면 사우나금지구요. 제가 춤을 권한 이유도 춤을 추면, 손끝부터 발끝까지 다 풀어지기때문이예요. 그리고 몸이 풀리면 마음도 같이 풀려요. 춤을 추는 상태는 명상을 하는 상태와 동일하다고해요. 또 춤얘기라니...ㅎㅎ

    •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5.01.06 17:34 신고

      샛솔은 제 호입니다. 현직에 있을 때 후배교수가 호를 지어 주겠다면서 고향을 묻더군요. 호는 대개 고향의 이름을 따서 지어서 이름 대신 어딧사람이란 뜻으로 많이 지어서 썼다고 하더군요. 일본 오사카 태생이라 호로는 맞지 않아 선산이 있는 강원도 철원군 동송(東松)면이라 동송이 어떠냐고 하더군요. 그렇게 지어 준 건데 제가 한글 전용주의자라 동송을 우리 토박이말인 샛솔로 바꿨습니다. 샛은 동쪽을 나타내는 우리 토박이말로 많이 사라졌지만 아직도 샛별은 동쪽에서 뜨는 별로 쓰이고 샛바람은 동풍으로 쓰입니다. 솔은 물론 소나무로 우리 토박이말입니다. 그래서 tweeter 의 닉이 EastPine 이 된거고요. 제 통증은 목디스크 (경추협착증)로 별 다른 치료방법이 없습니다. 외과적방법은 신경을 누르는 경추사이에 틈을 벌려 지주를 삽입하는 방법인데 젊은 사람이라면 그렇게라도 해서 살아야 하지만 지난 번 신경외과의사도 제 나이를 고려해서 수술을 권하지 않더군요. 저도 수술원하지 않았고요. 재활치료와 진통제로 그냥 살라는 이야긴데 재활엔 목견인이외에는 없고 저주파치료기로 아플땐 약간 효과가 있습니다. 컴퓨터를 오래 한 일종의 직업병입니다. 컴퓨터가 목 디스크의 원인이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2.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1.06 16:18 신고

    제가 블로그에 쓴 글도 블로그안에서는 못찾아도 google 이 찾아 준 일이 있습니다. 샛솔에 대해서는 별로 쓴 기억이 없습니다. 위의 댓글에 처음 공개하는 셈입니다.

  3. Wisconsi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1.07 03:04

    친절한 설명에 감사드립니다. 처음보는 단어라 궁금했거든요. 저도 컴퓨터 많이 보는데, 목디스크 조심해야겠네요^^*~

  4. ms k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1.07 09:42

    와.. 우연히 링크로 들어왔다가, 북유럽 여행기, 일본 여행기, 정치 경제에 대한 생각들까지... 밤새며 대단한 걸 보았네요. 구독료라도 드리고 싶을 정도입니다. 너무 잘 보게 되어서 감사의 댓글 남겨요. 정말 대단하세요. 늘 건강하시구요!!

    •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5.01.07 12:06 신고

      재미 있게 읽어 주셨다니 고맙습니다. 갑자기 방문자수가 늘어나서 의아한데 혹시 어떤 링크를 통해서 들어오셨는지 알 수 있을까요?
      감사합니다.

  5. ms k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1.07 16:39

    클리앙이란 곳에서 어느 80대 할아버지의 블로그란 글이었는데요.. 댓글들이 놀라웠어요. 온통 교수님 칭찬일색이라서요. 존경스러우신 분이다, 청년보다 열정적이고 진취적이신 분이다, 대단하신 분이다, 생각은 30대같으시다 등등.. 댓글보고 호기심에 들어왔는데, 정말 이 시대의 어른같은 분이시더군요. 존경합니다!

  6. haminpap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1.07 16:45

    저도 클량통해서 들어와 보고, 너무나 방대한 량의 여행기, 그리고 글들.. 존경스럽습니다.
    전 이제 겨우 40중반인데, 인생 후반에 이렇게 멋지게 살고 계신것을 보면서 마음가짐을 좀 가다듬고 있습니다. (중 고등학교때 물리학 너무 좋아했었는데, 실제로는 공학계열로 빠져서 지금은 반도체로 먹고 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