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잔차일기/서울 근교

장마철인데.... 장마철인데.... 여느 해 같으면 이때쯤이면 암스테르담에 있을 것이다. 보통 7월 초승에 출발하여 8월이 다 가 잔서가 남아 있을 때 귀국하곤 했다. 코로나19로 이태를 거르게 된 것이다. 서울의 장마는 아직 시작도 되지 않았다. 그러나 장마때나 마찬가지의 무더위는 시작되었다. 어제도 오늘도 비를 피해 이른 아침에 우리 집에서 암사동까지 갔다 오는 코스를 달렸다. 장마가 본격적으로 시작하면 그도 못 할 것이다. 그러나 전에도 여름이면 새벽 라이딩을 많이 했다. 그린스피드를 처음 사 가지고 와서는 정말 많아 돌아다녔다. 그땐 아직도 기운이 펄펄하던 때라 먼 거리가 무섭지 않아 한강도 강남, 강북을 넘나 들었다. 출처: https://boris-satsol.tistory.com/308 [지구별에서 - Thi.. 더보기
코라나 19의 해 5월 끝자락 한강 잔타 코라나 19의 해 5월 한강 잔타 한국이 선진국이 되었느니 어쩌니 하고 있지만 정치를 보면 아직도 멀었다는 느낌이다. 선거법 개정을 막는다고 빠루를 들고 나오지 않나 기껏 개정을 하고 나니 또 꼼수를 부려 위성 정당을 만들지 않나.... 사법부라는 것도 재벌 봐주고 옷 벗고는 재벌 법무팀에 들어가 어마어마한 보수를 받아 한 몫 챙기고 기회만 있으면 정권과 유착하여 말 사주고 주주 돈 횡령하고... 정치, 사법, 재벌 이런 것이 두리 뭉실 엉겨서 "법 앞의 평등"이란 구호를 무색하게 한다. 그중에서도 언론이란 게 완전히 썩어서 그 역할을 하지 못하니 정치가 3류 아니 4류 아래로 떨어져도 아무 감시 기능을 하지 못한다. 사실 이런 것을 생각하면 우울할 뿐이다. 그래서 음악이나 들으며 뭔가 새로운 것이나 읽.. 더보기
코로나19 이후 처음 잔타 코로나 19 이후 처음 잔타 코로나 이후 처음 잔타를 했다. 날씨도 따뜻하고 코로나 19도 어느 정도 주춤하여 오랜만에 잔타를 했다. 한강 자전거도로에 나갔다. 주중이라 길이 한가한 줄 알았는데 거의 주말 수준으로 붐볐다. 아마도 쉬는 사람도 많고 학교도 닫았기 때문이리라. 어린이들도 많이 눈에 띄었다. 오랜만이지만 난 괜찮았는데 코니는 숨이 차서 잘 따라오지 못했다. 돌아오는 길은 쉽게 평속으로 잘 따라왔다. 뒷바람이라 늘 달리던 속력이 나왔던 것 같다. 좀 더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면 시골 자전거 길도 가고 싶다. 낙동강 오지에 한 번 더 가 보고 싶은데 아직 외지에서 숙박을 해도 될는지 망설여진다. 어차피 이 번 여름 피서 여행은 외국으로 나갈 수 있을 것 같지 않다. 점심을 먹고 한 2시경 집을 나.. 더보기
한강 라이딩 한강 라이딩 2019 암스테르담 여행에서 귀국해서 처음 자전거를 탔다. 이젠 2륜은 접고 3륜만 타기로 했다. 집에서 반포대교까지 왕복했다. 26 km 되는 거리다. 같은 곳에서 40년 가까이 살다 보니 떠나지 않고 근방에 사는 토박이 이웃은 가끔 만난다. 이젠 다 노인들이지만 우리가 가장 나이가 많다. 돌아 와서 3륜을 차고에서 갈무리하고 있는데 지나가던 노부인이 아직도 자전거를 타냐고 놀랜다. 서울대 사대를 나오고 고등학교 영어교사를 오래 하다 마지막에는 교장까지 하고 퇴임한 분인데 나이는 우리 보다 7,8년 적을 것이다. 가까운 롯데 백화점에 갔다 온다는 데 지팡이 차림이다. 우리도 3륜이니까 안심하고 탄다. 오는 길은 코니가 앞장 섰다. 동호대교에서 성수대교 구간 https://youtu.be/l.. 더보기
탈부착이 가능한 일체형 고글헬멧 - 여의도에서 아침 피크닉 탈부착이 가능한 일체형 고글헬멧 - 여의도에서 아침 피크닉 지난 주 반포대교에 아침 피크닉에 갔다가 중년부인 라이더 서너분을 만났다. 하나 같이 고글 일체형 헬멧을 쓰고 있었다. 그래서 그 모델에 대해 알아 보고 브랜드 이름이 박힌 부분을 사진을 찍어 와 찾아 보기로 했다. SVR 사의 SKY 라는 헬맷이었다. 우리가 본 헬멧은 탈부착하는 것이 아니라 오토바이 헬멧처럼 올리거나 내릴 수 있게 되어 있었다. 그런데 금년에 새로 나운 SKY2에서는 고글이 아주 분리되어 탈 부착하도록 되어 있다. 자석을 써서 불이고 떼게 되어 있다. 오늘 그 헬멧을 쓰고 여의도 아침 피크닉을 나갔다. 일요일이라 돌아 오는 길은 분볐다. 시마노 STEPS ( 꿈의 자전거, 시마노 전자동 전동장치(STEPS) 사용법 ) 덕에 우.. 더보기
Brompton 용 Ortlieb 가방 Brompton 용 Ortlieb 가방 몇년전에 LeVello 에서 Brompton 용 Ortlieb 가방을 샀었다. 내 자전거에 맞는 색상은 있었으나 코니의 자전거에 맞는 색상은 없었다. 그래서 코니는 범용으로 쓸 수 있는 검정색을 사서 쓰고 있었다. 가방도 패션인데 조금 불만스러웠다. 지난 3일 인근에 새로 생긴 Biclo 대치점에 갔다가 코니의 Brompton 색상에 맞는 Ortlieb 를 발견하고 다시 하나 질렀다. 어제는 이 가방 사진 찍으려 미세먼지가 있었지만 한강에 나갔다. 반포대교에서 돌아 오는 길에 들린 프라디아 커피숍에서 자전거도 패션이다. 더보기
영등포 영등포 영등포는 625 전쟁기간 서울에 되돌아 갈 수 없던 시절에 살던 곳이다. 중학교 3학년으로 진급했던 해(1950)에 전쟁이 났고 14후퇴 때(1951년 1월 4일) 시흥까지 피난 갔다 서울에 돌아 올 수 없을 때 한동안 살았던 것 같다. 거기서 훈육소라는 피난 학생들을 모아서 가르치는 임시학교를 다녔다. 1951년 14후퇴 이후 그 해 3월 14일에 서울을 재 탈환하였으나 전세가 미묘하여 작전상 이유라고 서울시민의 한강 도강을 금지하였다. 휴전회담은 그해 (1951년) 7월에 시작했으나 난 서울에 도강이 허락되기 전에 영등포시장에서 강제로 잡혀서 고랑포 영군군 공병대 노무자로 끌려 갔었다. 영국군에서 노무자 생활을 할 때 휴전회담이 시작되었다는 소문을 들었으니 서울에 돌아 온 것은 7월 이후였을 .. 더보기
MiniHeart Course - 언젠가 달려 볼 코스 하나 MiniHeart Course - 언젠가 달려 볼 코스 하나 언젠가 달려 볼 코스 하나를 만들었다. 한티역에서 출발 한티역으로 돌아 오는 52 km 정도 되는 코스다. 탄천 자전거길로 내려가 한강자전거길을 따라 여의도 샛강으로 들어 선다. 샛강 다리를 건너 영등포역 건너에 있는 에서 점심을 먹고 문래역으로 향한다. 문래동에서는 문래동 창작촌을 둘러 보고 도림천 저전거길로 내려 간다. 이 개천길을 따라 가다 서울대 정문에 도달한다. 서울대 정문에서는 고개 하나를 넘어 남부 순환도로의 서울대 입구역에 닿는다. 남부순환도로 고개(예술인촌)를 넘어 사당역으로 내려 온다. 여기서 남쪽으로 남태령고개를 넘어 관문체육공원까지 간다. 관문체육공원에서 양재천 자전거길로내려 선다. 양재천자전거길을 따라 가다 선릉로로 올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