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분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글 목록

달력

92020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Tesla의 DashCam 테스트

 

우리는 자전거를 싣고 멀리 가서 자전거를 타려고 테슬라를 구입한 것이다.   시내에서 이동할 땐 차를 쓰지 않는다.    그래서 이 번 구입한 테슬라는 결국 며느리가 주로 탈 것 같다.  그래서 보험에도 직계 가족 모두 운전자로 가입했다.  오늘은 일요일이라 길이 한산할 것 같아 처음 며느리에게 시운전을 시키고 난 조수석에서 드라이브를 즐겼다.   

 

북악스카이웨이 가는 길 먼려 북악산이 보인다.

 

아이들 데리고 잘 간다는 북악 스카이웨이를 찍고 돌아왔다.     

 

궁금하던 것은 Tesla 의 Dash 캠의 영상이 어떻게 저장되나 하는 것이었다.   그래서 스카이웨이 초입의 Dash Cam의 영상을 저장하여 한 개의 동영상을 만들어 봤다. 

 

오늘은 일요일이라 스카이웨이에는 차는 많지 않았지만 초입에는 자전거 동호회의 uphill 정모가 있는 것 같았다.  올라가는 자전거도 많았고 내려 오는 자전거도 있었다. 

 

Dash Cam은 앞, 오른쪽, 왼쪽, 뒷켠 카메라로 4 개의 동영상을 생성한다.    터치 스크린에서 카메라를 켜면 후방과 좌우의 3 카메라 영상만 보이기 때문에 3개의 영상이 생기는 줄 알았는데 후방 영상도 생긴다.   새로 안 사실이다. 

 

DashCam 영상은 front., left-repeater, right-repeater, back 순서로 1분 단위로 생성된다. 

 

 

스카이웨이 초입에서 생성한 Tesla Model 3의 동영상,  같은 구간을 약 1분간 전면 우측, 좌측, 후방 카메라 영상을 순차적으로 이어서 4분 짜리 동영상을 만들었다.   같은 시이클리스트들이 각기 4개의 다른 카메라로 찍힌 것이다. 

 

블랙박스뿐 아니라 주차했을 때 sentry mode를 작동시켜 놓으면 도둑이나 vandal을 잡을 수 있다 한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20.09.28 09:29

    카메라가 여러개니까 이런 360도 동영상 제작이 가능하군요. 재미있게 감상했습니다..

    •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20.09.28 12:38 신고

      교통사고 뿐 아니라 차를 훼손하거나 도둑을 막으려면 센트리모드라고 주차했을 때 켜 놓으면 어디로 접근하던 피할 수 없게 하기 위해서 그런 것 같습니다. 테슬라를 잘 아는 사람이 아니면 카메라 위치를 잘 모를 겁니다.

모델 S를 산 이유는 Gekko Fx 삼륜 자전거를 싣기 위해서였다. (테슬라 모델 S로 바꿨다)  그렇다면 한 번 실어 보자. 

 

자전거른 접지 않고 싣기는 불가능하다.     다시 내부 적재공간을 재어 봤다.   그래서  자자거 접는 법을 기억해 두기 위해 그 동영상을 아래에 링크하기로 한다. 

 

사실  아래 동영상을 보면 자전거 접는 법은 Brompton 보다 더 쉽다. 

 

 

youtu.be/PBD_I5hSYI4

이게 전부다. 

 

전에 Gekko Fx trike를 만든 독일의 HP Velotechnik 사가 8 초만에 접는 동영상을 올린 일이었다.   기록이다. 

 

물론 우린 그 방법을 따라 할 수 없다.   그래도 위의 동영상을 보면 아주 쉽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일단 접고 두 대를 실어 봤다.    정말 간신히 간신히 실린다.   그것도 차 끝에 푹 패인 트렁크 공간이 있어 그 뚜껑을 들어내고 자전거 바퀴를 내려 앉혔기 때문에 가능했다.      

 

얼마 전까지 쓴 현대 맥스크루즈는 SUV라 뒷문 창이 거의 수직이었기 때문 트렁크의 끝 공간까지 다 쓸 수 있었지만 모델 S는 세단이라 창이 경사지어 꽁무니에서 약 40 cm 까지는 52 cm (20인치 트라이크 바퀴 지름)가 나오지 않는다.   

 

정말 아슬아슬하게 공근을 만들었다.   그래도 실었다. 

 

뭐든지 처음이 어렵다.   한 번 하고 나면 자꾸 요령이란 것이 붙는다.   기술이 는다는 것이다.

 

 

코니에게 안에서 해치백 문이 닫기는지 보라고 하면서 천천히 내려 봤다.  문 천정에 닫지 않고 닫긴다.  

 

5천만 원짜리 적재함이 그 값어치를 증명하는 순간이었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20.09.26 17:23

    다행입니다. 5천만원짜리 적재함 에서 웃음이 터졌습니다. ㅎ

    •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20.09.26 17:47 신고

      감사합니다. 전기차와 반자율이 목적이었다면 5천만원 싼 모델3을 샀을 텐데 자전거 싣기 위해 S를 샀으니 아슬 아슬 했습니다. 바닥 트렁크 홈이 파 있어서 천만 다행이었습니다.

  2. 열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20.09.28 09:27 신고

    자전거 들어올리는 방법은 해결책을 찾으신건가요?

테슬라 모델 S와 함께 온 부품들

 

어제는 차고 출입을  테스트하느라고 동네 한 부퀴 돌았고 오늘은 맥스크루즈를 움직여야 하기 때문에 1주일에 한 번씩 가던 양재동 이마트에 갔었다. 

 

양재동 이마트 주차장에서 

 

오늘은 어제 차를 받을 때 차 속에 든 물건들을 검사했다.     인수할 때 차를 갖다 준 기사가 설명을 해준 것 같기도 한데 잘 못 알아들었고 또 설명만으로는 알 수 없어 자세히 살펴봤다.

 

 

탁송되는 테슬라 모델 S

 

 

2세대 유니버설 모바일 코넥터(2G UMC)와 J1772toTesla adaptor 였다.    2G UMC는 집에 충전기를 달았기 때문에 별로 쓸모가 없을 것 같다.   가지고 다니다 일반 가정용 220V 전원에 꼽고 3.5Kw 속도로 충전할 때 쓰라는 것 같은데 그럴 긴급상황이 생길까?   또 다른 J1772 adaptor도 그런 것 쓸만한 곳에 갈 것 같지 않다. 

 

 J1772 adaptor,  220V, 60Hz, 80A 용이니 저속이다.   우리 차고에 달린 충전기 정도의 충전기에 사용하라는 것 같다. 

 

한 쪽은 테슬라 충전구에 꽂고 다른 쪽은 아래와 같은 J1772 충전기 케이블에 쓰라는 것 같다. 

 

J1772 규격 충전 포트 소켓

 

G2 UMC  한쪽 단자는 Tesla 단자고 콘 단자는 아래의 어덥터의 소켓이다. 

 

G2 UMC 의 양측 단자 

 

이 어덥터를 따로 준 것은 이 어덥터는 최고 3.5 kw 속력밖에 나오지 않지만 다른 고출력 전력원(공장 같은 곳)이 있은 경우 프른색 어덥터를 쓰면    7 kw 의 속력으로 충전할 수 있다고 한다. 

 

긴급 상황에 쓰는 적색 경고 3 각대.  평생 이 것 쓰는 일 당해 보지 않았는데  앞으로도 그렇길 바란다.    

 

마지막으로 이런 물건 4개가 프라스틱 봉투에 들어 있었다.  무엇하는 물건인고? 

 

이 궁금증을 풀려고 인터넷을 뒤지고 뒤졌다.   마침내 알아냈다.   그 이름은 "Tesla model S/X Genuine Center Console Organizer라는 것이었다.   아마존에서 그런 이름으로 팔고 있었다.

 

센터 콘솔 앞의 저장 공간이 넓으니까 그걸로 이렇게 칸 막아 컵홀더로 쓰라는 뜻이란다. 

 

별 시답잖은 물건들을 끼워 넣고 값만 부풀린 것 같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20.09.25 11:58

    다양한 어뎁터를 보니 전기차라는 실감이 납니다. ㅎ

    •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20.09.25 14:33 신고

      감사합니다. 전기차의 약점은 역시 충전 인프라인 것 같습니다. 전기차를 많이 보급하려면 역시 이 인프라를 확충해야 할 것 같습니다.

Tesla model S가 왔다.

 

예약한 날인 오늘(2020-09-22) 테슬라가 왔다.   

 

가장 궁금한 것은 우리 차고에 들아 가느냐였다.   맥스크루즈보다 길이도 6.5 cm 길고 폭도 거울을 접어도 8 cm 넓다.  거울을 접고 드나들어야 한다.  

 

거울을 접어서 드나들려면 카메라 뷰를 볼 수 있어야 하는데 물론 후진 기어를 넣으면 후방 카메라 뷰는 보인다.   그것도 전 맥스크루즈 후방 화면보다 훨씬 광각이다.

 

그리고 난리를 치고 설치한 충전기에서 충전이 되느냐 하는데 된다.  한 6분 지나니 1% 충전량이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

 

 

등록도 대행을 했더니 번호판까지 달고 왔다. 

 

한 5.6 분 지나니 충전량이 1% 가 올라 간다. 후미등이 껌벅이는 것은 경광등을 켜 놨기 때문. 

 

 

혹시나 전방 뷰를 볼 수 있나 삼성 ssd 메모리를 연결하니 카메라 아이콘이 뜬다.   

 

하이패스를 어디에 달아야 하나 했더니 (맥스크루즈엔 백미러 뒤에 카드 삽입칸이 있었다)

 

신규 Tesla 차량 오너를 위한 정보

 

신규 Tesla 차량 오너를 위한 정보

Learn about your Tesla and everything that comes with it, like Roadside Assistance, HomeLink set-up, using the Tesla mobile app, vehicle software updates and driving in cold weather.

www.tesla.com

에 정보가 있었다.  

 

Model S: 룸미러 위의 센서 하우징 바로 오른쪽 윈드쉴드를 향하여 설치

 

그래서 G 마켓에서 주차증 케이스 하나를 샀다.   우린 은행에서 발행한 하이패스 카드를 쓰기 때문에 이 케이스가 신용카드 케이스와 똑같다.

 

 

 

g 마켓에서 산 하이패스 홀더 

 

앞으로도 배울 것이 많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20.09.23 10:16

    축하드립니다. 집에 계시느라 답답하셨을텐데 좋은 계절에 즐겁게 드라이브 하십시요..

전에 내 차 인생에 대해 짧은 글을 쓴 일이 있다. 

 

****************

History of our Car Life

우리(아내와 내)가 자동차를 처음  산 것은 1963년 경 같다.   낡은 50년대 Ford를 하나 샀다.  미국에서 결혼해 살면서 항상 남에게 차를 얻어 타고 다니기도 뭣해서 헌 차를 하나 샀다.

출처: https://boris-satsol.tistory.com/1055?category=428746 [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그 때  그 글에서 지난 7월에 처분한 "현대 맥스크루즈"가 우리의 차 역사의 마지막 차일 거란 말을 썼다.

 

*******************

 

몇 년을 더 운전을 할 수 있을지 모른다.     그러나 운전도 치매를 예방하는 중요한 요소로 여러 책엔 추천되어 있다.  모든 기능은  Use It Or Lose It 이니까.

 

만약에 MaxCruz를 사게 된다면 이것이 History of Our Car Life의 마지막 페이지가 될 것 같다.   

출처: https://boris-satsol.tistory.com/1055?category=428746 [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그러나 세상 일이란 알 수 없어라.   두 달 전 맥스 크루즈를 보내고  또 차를 샀다.

 

차는 한국 뿐 아니라 은퇴 후 여행을 많이 다녔기 때문에 렌터카로 이 차 저차 다 타 봤다.     Crater Lake 주변을 미국에서 산 3륜 자전거로 Rim Ride를 하기 위에 LA 공항에서  Oregon의 Crater Lake까지 장거리 운전도 했었다.

 

California Plate 가 붙은 차가 LA 공항에서 Crater Lake 까지 3륜 두 대를 싣고 온 렌터 카 

 

자동차를 피하려면 아침 일찍 출발하라고 충고하고 있다.

그래서 우리는 8시에 출발하려고 서둘러 주차장에 나왔다.

그러나 10월 1일 Crater Lake 는 파장 분위기라 오후에도 차가 드물었다.

 



출처: https://boris-satsol.tistory.com/321 [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또 일본에서도 자전거를 타기 위해 오키나와,  규슈, 홋카이도 등에서 닛싼 큐브를 렌트해서 Bromton 두대를 싣고 다녔다.     일본은 좌측통행이라 뇌내 운동으로 연습을 많이 하고 갔었다. 

 

쿠슈 야바 케이 자전거 도로 터미널  후쿠오카공항에서  닛싼 큐브를  렌트해서 Brompton 두대를 싣고 다녔다. 

 


출처: https://boris-satsol.tistory.com/842 [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모델 S 도 자전거 때문에 산 것이다.   (테슬라 모델 S로 바꿨다)

 

 

운길산 역 물의 공원 주차장  맥스 크루즈엔 이 3륜 2 대가 접지 않고 들어 갔는데 테슬라 MS에 가능할 것 같기도 한데.

 


출처: https://boris-satsol.tistory.com/1564?category=636671[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22일 우리가 산 Tesla Model S 차가 온다고 한다.    그런데 그렇게 차를 사기도 하고 빌려서  타고 다녔으면서도 이 번 차에는 약간의 긴장감이 흐른다.   전기차는 처음이라서....

 

 

지난 몇 주 테슬라 충전기를 다느라고 난리를 치고 나니 더 그렇다.   

 

지난 12일 청담동 스토아에서 모델 S를 시승은 해 봤다.   한 20 분 영동대교를 건너 강변북로를 서진해서 잠실대교 근방에서 유턴하여 다시 영동대로로 빠져나오는 짧은 코스였지만...

 

문제는 충전이다.   과연 충전이 잘 될까 하는 걱정이 이 번 충전기 설치 경험으로 걱정이 된다.   더욱이 테슬라는 서비스 인프라가 잘 구성되어 있는 것 같지 않다.     충전기 구입하는 데에도 1 주일이 걸렸다.   전화 연결도 쉽게 되지 않는다.     마냥 기다려야 연결이 된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20.09.21 10:14

    다 잘 되실 것 같습니다. 어쨌든 충전기를 설치하셨으니 충전은 별 문제 없을 것 같고, 운전은 내연기관 차에 비해 단순하고 자율주행능력이 있으니 없는 차 보다는 훨씬 용이할 것 같습니다.

충전기 설치 시말 - 난리블루스 끝에 오늘 충전기를 달긴 달았다.

테슬라는 개인 전기차 충전기 설치 업체를 2개를 추천하고 있다.   그중 하나인 "대영채비"인가 하는 업체에 충전기 설치를 의뢰했다.   신청한 날은 지난 달(8월) 24일이다.   신청인 순으로 순차적으로 설치를 해 준다고는 하나 도대체 3주씩이나 기다릴 만큼 신청인이 밀렸단 말인가?   아마도 신청을 받으면 하청을 주는 것 같은데 이 하청업자란 자들이 뭘 하는지 모르겠다.   

 

실사를 나 온 자의 명함을 보니 대영 채비가 아닌 엉뚱한 이름의 설비업자 명함이다.    그리고는 벽을 뚫으면 대리석이 깨어지니 밖에다 충전기를 달고 자주 충전하지 않을 것 같으니 밖에 나와 충전하라는 등 엉뚱한 소리를 한다.    아무래도 이 자가 하는 말이 신통하지 않아 우리 집을 수리했던 인테리어 전문업체 사장과 의논했더니 에어컨 설치 전문 업자를 소개해 주어 깔끔하게 벽을 뚫었다.   

 

지름 40 미리 정도의 둥근 구멍을 뚫었다.  길이가 20 cm 는 넘는다. 

 

견적에는 벽까지 뚫고 전선을 끌어 오는 것으로 값을 매겨 놓고 우리가 가외로 돈을 들여 벽을 뚫은 것이다.   그런데도 이 자는 차일 피일 일정을 잡는데 시간을 보내더니 하필이면 내가 외출(Tesla Test Drive)하는 날에 오겠다는 것이다.   그 날은 안 되겠다고 하자 다음날로 날을 잡았다.   

 

내가 대영채비에 전화를 걸어 이 하청업자에 대한 불만을 늘어놓자 대영채비는 또 다른 하청업자를 보냈다.     달긴 달았어도 영 만족스럽지가 않다.    

 

차가 들어 오기 전에 설치를 해야 하기 때문에 그냥 진행했지만 정말 엉터리도 그런 엉터리가 없다. 

 

 

차단기 박스와 충전기

 

 

계량기 박스를 닫아 놓고 갔기 때문에 나중에 내가 열어 보니 40A 차단기를 달아 놓고 갔다.     40A는 테슬라 모델3를 위한  7Kw 용이다.      220V 가 나와도 최고 8.8kw로 밖에 충전이 안된다.    엉터리로 달아 놓고 간 것이다. 

 

처음엔 7kw 용 40A 차단기 두개를 달고 갔다.   하나는 시스템 전체의 누전차단기이고 하나는 충전기의 과전류 보호용 차단기다. 

 

월요일 전기 안전공사가 검사를 나왔을 때 내가 그 사실을 지적하니 내 계약용량이 11Kw 인 것을 확인하고 시공업자에 전화를 걸어 60A 차단기로 교체하라고 지시했다.   60A 차단기가 없어서인지 75A로 달아 주겠단다.   그 조건으로 안전검사를 마쳤다.   

 

얼마 후에 그 업자가 와서 배전판 박스를 벽에 달려 있는 채로 차단기 교체를 하다 보니 땀을 뻘뻘 흘리고 고쳐놨다.  구리선이 통선이라 잘 굽어지지 않아 여간 힘든 일이 아니다. 

 

 

누전 차단기와 충전기 과전류 보호용 75A 차단기  가운데는 나중에 단 계량기

 

 

그러고 보니까 이 업자가 테슬라 충전기의 전류 조절기는 제대로 조정을 했는지 의심스러워 충전기 내부의 세팅을 제대로 했냐고 다구 쳤더니 대영채비에 보고하기 위해 사진 찍어 둔 것을 보여 줬다.

 

차단기가 70A라면  다이얼 바눌이 A 에 가 있어야 한다. 

 

차단기(circuit breaker)가 70A 면 로타리 스윗치 위치가 A 에 있어야 한다.    최고 56A 까지 흐르면 220V 면 220x56 해서 12.3 Kw 까지 충전 속도가 된다. 이 정도면 전압이 조금 떨어져도 11 Kw 언저리 충전이 된다. 

 

 

깔끔하게 설치해 준다더니 천정 구멍을 뚫다 천정 패널을 부셔 놓고 갔다.

 

 

또 돈 들여서 깔끔하게 천정을 고쳤다.

 

천정이 너무 보기 흉해 다른 임테리어 업자를 불러 깔끔하게 시공했다.

 

 

마지막 한전 전력 연결팀은 또 한 바탕 속을 썩였다.     차는 내주초에 들어 오는데 이 번 주에 전력을 연결 못시켜 준다나?     대영채비에 아우성을 쳤더니 결국 사다리차가 왔다.      전력을 연결 시켜 줬다.

 

마지막까지 속을 썩이네...

 

마침내 충전기에 전기가 들어 왔다.

 

대영채비,  설비하청업체,  한전 하청업자들과 아우성을 치다 보니 골치가 다 아프다.    충전기가 제대로 작동하기를 고사지낸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20.09.19 10:14

    고생하셨습니다. 충전기 설치하는 것도 아직은 일인가 봅니다. ㅠ

  2.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20.09.19 11:22 신고

    네 모든것을 외주(outsourcing)를 하다보니 손발이 맞지 않아 일어나는 일인가 합니다.

테슬라는 Gadget이다.  - DashCam(블랙박스) 포맷 exFAT 도 지원된다.

 

내가 테슬라를 구입하기로 결정한 것은 전기차이기 때문이 아니다.   자율주행기능이 가장 앞선 한국에서 시판 중인 "차"이기 때문였다.   

 

테슬라가 가장 미래차란 것은 테슬라는 처음 부터 미래차로 콘셉트를 잡고 디자인을 한 "차"이기 때문이다.   

 

반면 기성 자동차회사들이 미래차를 생각하는 수준은 이미  기성 내연 엔진 자동차라는 틀에서 벗어나기 힘들기 때문에 전기차는 전기차 대로 내연기관 대신 전동 모터로 바꾸거나 자율주행은 내연 자동차에 자율주행 기능을 얹는다는 개념이기 때문에 혁신적이지 못한 점이 많다.   말하자면  파괴적 혁신 (disruptive innovation)이 그만큼 어렵다는 것이다. 

 

그래서 난 테슬라가 가장 발전가능성이 많다고 본 것이다. 

 

테슬라가 처음 나왔을 땐 블랙박스가 없었다.    그래서 초기의 테슬라 오너는 블랙박스를 따로 달았다는 것 같았다.   그래서 나도 옛날 차에 대한 youtube라든가  리뷰를 보다 보면 그런가 하고 차를 구입하고도 할 일이 많겠구나 생각했었다. 

 

이렇게 세상이 급변하는 시대에서는 정보를 검색해도 시간을 최근으로 제한해서 검색해야 최신 정보에 접한다.    몇 년은 고사하고 몇 달 사이에도 많은 변화가 일어나기 때문이다.  더욱이 IT 관련 정보는 수시로 새로운 업데이트가 이루어지기 때문에 주의를 세심히 기울어야 한다.   

 

어제 일어난 사건도 바로 그런 문제였다.

 

테슬라 초기 모델은 자율주행을 위한 카메라가 있어도 자율주행용으로만 썼지 영상을 기록하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된다.    따라서 블랙박스기능은 하지 못했다.     그러자 테슬라 오너들의 빗발치는 요구로 테슬라는 언제부터인가 이 카메라의 영상을 기록하여 블랙박스로도 쓸 수 있게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한 것 같다.   

 

그리고 최종적으로 오너가 그 영상을 따로 기록하는 방법을 제공했다.     차 컴퓨터(car computer)의 usb에 메모리를 꽂으면 카메라의 영상을 기록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한 것이다.   

 

그런데 한 동안 이 usb 메모리는 포멧을 FAT32로 해야 car computer 가 인식한다는 것이다.   요즘은 메모리 용량들이 엄청 커졌기 때문에 FAT32는 windows 10에서는 지원도 안 한다.   그런데 인터넷 정보는 계속 이 포맷을 해야만 테슬러가 인식한다고 여러 가지 포맷 방법들을 제시하고 있었다.

 

난 인터넷 검색을 하다가 삼성 T5 ssd가  좋다는 이야기를 읽고 그것을 구입했다.   

 

삼성 ssd 500 GB 메모리 

 

그런데 이 메모리는 Windows 용으로 이미 exFAT로 포멧이 되어 있었다.  그래서 다시 FAT 32로 포맷하려고 디스크 관리 프로그램을 열어 보니 파일 시스템 옵션이 exFAT와 NTFS 두 가지밖에 없었다.

 

 

윈도우즈 10 에서는 exFAT 와 NTFS 포멧만 지원한한다. 

 

그래서 할 수 없이 다른 방법을 찾기 위해 제3자 무른모 Rufus 란 프로그램을 다운로드하려고 애쓰고 있었다.  잘 되지가 않았다 결과는 다행스러운 것이었다. 

 

그러는 와중에 또 하나의 정보를 얻었다.   테슬라 car computer 로 포맷이 된다는 것이다.  그리고 자동으로 꼭 필요한 "TeslaCam"이라는 폴더도 자동 생성된다는 것이다.

 

이 것이 사실이라면 메뉴얼을 체크해 보자고 찾아보니 그런 정보가 들어 있었다.

 

최신 테슬러 메델 S 의 메뉴얼에 보면 exFAT 포맷도 된다고 나와 있다.

 

공연히 야릇한 소프트웨어를 다운 받아 FAT 32로 포맷하려고 야단법석을 떨다 말았다. 

 

자동차가 아니라 가젯이란 말이 맞다는 사실을 확인한 하루였다.

 

사실 메뉴얼을 책 읽듯 첫 페이지부터 읽는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그러기 때문에 궁금증이 일면 매뉴얼 대신 인터넷을 검색하곤 했는데   역시 매뉴얼을 읽는 것이 최선이란 것을 깨달았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세지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20.09.06 00:42

    모델3도 말씀하신
    삼성ssd T5를 연결하면
    영상이 저장될까요?

    질문드립니다.

    •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20.09.06 06:51 신고

      사실은 이런 큰 용량은 partition 을 하고 TeslaCam 과 Music 으로 쓸려고 해서 누군가 추천을 한 것인데 blackbox용으로는 이렇게 클 필요가 없을 것 같네요. 1시간 녹화분을 저장하지 않으면 다시 그 위에 overwrite 하니까 동영상을 계속 저장해 둘 생각이 아니라면 굳이 이렇게 큰 메모리를 쓸 필요가 없을 것 같습니다.
      exFAT에 관해서는 모델3 매뉴얼 에도 같은 문장이 있습니다.

      Model 3에서 비디오 영상을 올바르게 저장하고 검색하려면 USB 플래시 드라이브를 exFAT, FAT 32(Windows용), MS-DOS FAT(Mac용), ext3 또는 ext4로 포맷해야 합니다. NTFS는 현재 지원되지 않습니다. 또한 USB 플래시 드라이브에 “TeslaCam”(따옴표 없이)이라는 기본 수준 폴더가 포함되어 있어야 합니다.
      Model 3 내부 또는 개인용 컴퓨터에서 USB 플래시 드라이브를 포맷할 수 있습니다.
      Model 3 내부에서 플래시 드라이브를 포맷하려면 USB 플래시 드라이브를 전면 USB 포트에 삽입하고 안전 및 보안 > USB 장치 포맷을 터치합니다. 이렇게 하면 드라이브가 exFAT로 포맷되고 TeslaCam 폴더가 자동으로 만들어집니다. 이제 USB 플래시 드라이브로 비디오 영상을 녹화하고 저장할 준비가 되었습니다.

2020 여름은 간다.

 

올해 연초만 해도 이 해가 이렇게 굴러갈 거란 상상도 못 했다.   제주도에 도착해서 암스테르담의 호텔 담당자에 연락해서 올여름엔 두 째 가족도 함께 갈 예정이라고 어른 둘 이아 둘이 쓸 방 하나를 예약하겠다고 열심히 이메일을 주고받곤 했다.      우리가 먼저 가고 두 째 가족이 며칠 후 가서 암스테르담에서 1 주 함께 지낼 계획을 세웠던 것이다.

 

그런데 모든 것이 물거품이 되었다.   

 

오늘이 8월 30일.    계획대로라면 엊그제 서울에 도착하여 이제 쯤 두 달쯤 쓰지 않았던 이 컴퓨터를 켜고 암스테르담 여행 마지막 후기를 쓰고 있었을 것이다. 

 

8월도 하루 밖에 남지 않았으니 탁상 달력을 넘겨 9월 달을 보려니 불현듯 올해 초에 적어 넣었던 여행 일정이 생각 난 것이다.    이제 그 계획의 잔재도 사라지게 되었다. 

 

9월이면 가을의 시작이라 할 수 있다.   잔서는 남이 있지만 아침저녁으로는 쾌적한 기온으로 떨어진다.   

 

오늘은 늘 마시는 스타벅스 인스턴트 스틱 거피가 거의 떨어져 가기 때문에 스타벅스에 가서 몇 달 마실 스틱 커피를 사러 갔다.  커피점은 탁자와 의자를 모두 치워 놔 바닥이 들어 나 휑한 매장으로 바뀌었다.

 

ㅁㅊㄱㅇ 목사ㄴ 하나와 그 추종자들이 일으킨 ㅁㅊㄱㅇ 소동으로 한 나라를 뒤 흔들어 놨다.   스타벅스에서는 QR 코드를 스캔하거나 신분증을 보이고 이름과 전화번호를 적고 나서야 입장시킨다. 

 

그리고 테이크 아웃만 판다.  매장에서는 마시지 말라는 이야기다.    마시려면 마스크를 벗어야 하는데 환기가 되지 않는 밀폐된 밀집하는 공간이기 때문이다.   3단계 거리 두기에서는 이런 환경에서는 마스크를 벗을 수 없다.

 

 

내가 즐겨 마시는 스타벅스 인트턴트 커피 "Dark Roast"

 

오늘 스타벅스에 간 김에 보온 텀블러도 하나 샀다.    원래 난 커피를 천천히 마시기 때문에 그 냥 컵에 마시면 금방 식어 버리기 때문에 집이 있을 땐 자주 아래에 내려가 전자레인지에 데워 오곤 했는데 요즘은 전에 쓰던 보온 텀블러를 쓰기 시작했다.  

 

그런데 이 텀블러는 현직에 있을 때 연구실에서 쓰던 것이었다.   교수 휴게실에 놓고 올 때도 많아서 내 이름 태그가 붙은 오래된 것이다.    양각 플라스틱 네임태그가 붙어 있는 것을 봐서는 80년대 때부터 쓰던 것이니 한 40년 된 것이다. 

 

아직도 쓸만 하지만 아내가 새 것 하나 사서 쓰라고 권하는 바람에 스타벅스에 간 김에 하나 사 가지고 왔다. 

 

왼쪽은 근 40년 써 오던 보온 머그  오른쪽은 오늘 산 스타벅스 보온 텀블러 

 

뭔가 허무하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20.08.31 17:48

    저도 올여름에 미국생활을 마치고 귀국하는 작은 아이와 미국 가족여행을 계획하였으나 무산되어 아내가 무척 아쉬워합니다. 어느 전문가는 Post 가 아닌 With 코로나19 시대를 각오해야 한다고 하지만, 거리두기 생활을 바짝 강화하고 일부 교인들만 잘 통제하면 단기간에 이 상황은 가라앉을 것 같습니다..

    •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20.08.31 18:41 신고

      안타깝습니다. 광화문패거리들이 고의적으로 감추고 숨고 해서 쉽게 통제가 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제발 다시 두자리 숫자로 돌아오기를 고대합니다. 감사합니다.

테슬라는 굴러가는 IT 기기

 

우리가 주문한 테슬러 모델 S가 내달에 온단다.    9월 22일 추분 날에 오기로 예약했다.  

 

작년 (2019)  12월 13일 미국의 시사 주간지 "Time" 지는 2010년대에 탄생된 10대 가젯(gadget)을 소개하면서 2012 년에 탄생한 "Tesla S"를  그중 하나로 꼽았다.   

 

The 10 Best Gadgets of the 2010s

 

자동차가 "가젯"에 될 수 있을가?    "타임"지가 꼽은 10개의 가젯에는 

 

Apple iPad (2010)
Tesla Model S (2012) <----
Raspberry Pi (2012)
Google Chromecast (2013)
DJI Phantom (2013) 
Amazon Echo (2014)
Apple Watch (2015)
Apple AirPods (2016)
Nintendo Switch (2017)
Xbox Adaptive Controller (2018)

 

왼쪽부터 상단 1열 Apple Watch, DJI Phantom, iPad, Amazon Echo, 2열 Chromcast, Tesla, Airpods, 3열 rasberry-pie, Nintendo-switch, xbox-adaptive

 

 

가젯은 "전자제품"같은 것을 의미하지 자동차 같은 것을 말하진 않는다.   그런데 Tesla Model S는 가젯이라 처음으로 불린 것이다.    

 

테슬라는 처음부터 자동차로 탄생한 것이 아니라 전자제품으로 탄생한 것이다.

 

내가 전에 앞으로 자동차는 굴러가는 IT 기기라는 이야기를 한 일이 있다. 

 

*************

20년 안에 자동차는 디지털 머신으로 변신한다.

 

 

 

20년후의 자동차는 오늘의 눈으로 보면 자동차가 아니다.

디지털 머신이다.

모든 도로위의 자동차는 연결되고 이미 입력된 지도와 센서에 따라서 자율적으로 움직이고 동력은 모두 전기가 된다. 인간과 차는 스마트 모빌리티에 의해서 연결된다.

그 바탕에는 엄청난 양의 컴퓨터(실리콘)와 실시간의 빅데이터를 처리하고 운영하는 엄청난 무른모가 뒤에서 돌아간다.

 

How the auto industry is preparing for the car of the future

 

그런데 여겨서 예측은 지금 이 시점에서 예측인데 이제까지의 경험으로 보면 현실은 항상 예측보다 빨리 왔다.     

 

GM 전 부회장이 지금의 자동차는 끝났다고 했으면 끝난 것이다.   Detroit는 사라지고 Silicon Valley로 간다면 그런 것이다.  



출처: https://boris-satsol.tistory.com/1599 [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위의 글은 2년 전에 썼고 그 글에서도 이야기했지만 현실은 예측보다 더 빨리 온다고 했다.     그 말이 맞았다. 

 

테슬라는 이미  전통적 의미의 자동차가 아니다.       테슬라에 대해 공부하면서 알게 된 것이다.   

 

인도받기로 한 9월 22일은 한 달도 남지 않았다.     

 

바빠졌다.    집에 충전기를 달기로 했다.   차고에 전선을 끌어들여 테슬러의 Wall Connector를 달기로 했다.    11 Kw 짜리를 달기로 했다.   배터리의 용량이 100 Kwh 이니까 대개 10시간이면 100% 가까이 완충된다.    

 

차는 전동모터가 구동력이 되고 전류 조절로 가속하니 기어니 뭐니 하는 것이 없다.  전동모터와 배터리 그리고 차체를 빼고는 컴퓨터가 모두를 제어한다.   

 

 

커다란 컴퓨터가 내장되어 있고 당분간은 무료로 KT의 LTE 넷으로 연결되고 모든 데이터 통신이 이 이 넷워크를 통해서 전송되고 전송받는다.  소프트웨어는 계속 업그레이드하면서 자율주행의 성능이 레벨 업하게 되어 있다. 

 

 

테슬라 의 8개의 카메라와 1개의 레이다와 12개의 초음파탐지기는 4방 8방의 주변 정보를 실시간 감지하고 컴퓨터로 보낸다.

 

 

테슬러의 내장 컴퓨터는 이 모든 데이터와 소프트웨어로 자율주행을 제어한다.

 

 

자율주행 컴퓨터

 

 

기존 자동차에 맞게 각종 조작 레버나 버튼이 있지만 모니터(8)에서도 조작할 수 있는 전자 기기다.

 

1. 내부 도어 핸들(실내에서 도어 열기)

2. 트래픽 어웨어 크루즈 컨트롤(트래픽 어웨어 크루즈 컨트롤) 및 오토스티어(오토스티어 )

3. 하이빔(하이빔 헤드라이트 ), 방향 지시등(방향 지시등 ), 와이퍼 및 워셔(와이퍼 및 워셔)

4. 스티어링 휠 버튼 - 왼쪽(좌측 스티어링 휠 버튼 사용)

5. 계기판(계기판 )

6. 스티어링 휠 버튼 - 오른쪽(오른쪽 스티어링 휠 버튼 사용)

7. 기어 레버(기어 변환)

8. 터치스크린(터치스크린 개요)

9. 글로브박스 버튼(글로브 박스)

10. 실내 온도 조절 장치(실내 온도 조절 장치 )

11. 파워 윈도 스위치(열기 및 닫기)

12. 실외 미러 조정 스위치(미러 )

13. 좌석(앞좌석 및 뒷좌석 )

14. 운전대 조정 장치(위 이미지에 보이지 않음)(스티어링 휠)

15. 경적(경적 )

16. 브레이크(제동과 정지 )

17. 가속 페달(가속 모드 )

18. 위험 경고등(위험 경고등 점멸 )

19. 컵홀더(컵홀더)

 

그러니 이건 전통적인 자동차가 아니라 전자기기인 것이다.

 

동력 생산이 가장 간단한 전동 모터이고 아무 기어 변환 없이 회전력이 바퀴로 직접 전달되니 소음도 거의 없고 동력 전달 과정에서 생기는 동력손실도 거의 없으니 아주 효율 좋은 자동차인 것이다. 

 

 

내가 산 가장 비싼 gadget 인 셈이다.  

 

자율주행 레벨이 어디까지 업그레이드될지가 내가 가장 궁금한 부분이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20.08.25 11:31

    아파트 같은 공동주택이 아니라서 전용 충전기를 차고에 설치하실수 있으니 훨씬 편리할 것 같습니다.
    움직이는 전자제품, 정말 현실은 예측보다 항상 빨리 오는 것 같습니다. 몇년뒤엔 또 어느 정도가 될지 기대됩니다.

    •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20.08.25 14:57 신고

      감사합니다. 모든 것이 예상보다 빨리 다가 오는 것 같습니다. 이 차를 몰고 다닐 때 어떤 업그레이드가 설치될 지 기대가 큽니다.

코로나로 집에 갇힌 2020년 여름

 

정년으로 은퇴한 후 여름과 겨울은 더위와 추위를 피하여 서울 밖에서 지냈다.    지난 20년 거의 매해 그렇게 지냈다.   지난 6년간은 암스테르담에서 여름을 지냈다.   올해까지 갔다면 7년째가 될 번 했는데 코로나로 모든 것이 취소되었다.     

 

올 해의 여행 계획은 연초에 달력에는 적어 넣은 계획으로만 남아 있다.  8월 28일 서울 도착이라 적혀 있다.    코로나가 없었다면 계획대로 여행을 마치고 열흘 후인 8월 28일 서울에 돌아와 달력에 적힌 귀국일을 보았을 것이다.   

 

그런데 올 여름은 어느 틈에 귀국 예정일자 열흘 전까지 후딱 지나갔다.   장마가 길었고 코로나 때문에 거의 집에만 박혀 있다 보니 순식간에 지나간 것 같다.    매일 같은 일상이지만 책도 읽고 음악도 듣고 워킹 패드로 걷고 하다 보면 하루가 지나고 이런 잡문이나 쓰다 보니 그럭저럭 심심하지 않게 여름을 보낸 것 같다.

 

사실 장마가 끝난 것이 며칠 되지 않았지만 8월 말이면 계절상 무더위는 간다.   9월 초까지는 낮에는 잔서가 따갑겠지만 나 돌아다니지 않으면 더위를 느끼지 못할 것이다.    그리고 10월 달에 들어 서면 가을이 된다.   가을엔 좀 나 다닐 만할까?

 

예정대로라면 10월 말이면 Tesla S 가 온다.     그러면 다시 한 번 북한강이나 금강 자전거길을 달리고 싶다.   낙동강 오지 자전거길도 가고 싶다.

 

오늘 중고차 영업하는 지인에게서 Maxcruz 차가 팔렸다고 차값을 받았다.   맥스크루즈는 영원히 갔다.     맥스크루즈는 추억의 차가 되었다. 

 

마지막 낙동강 종주는 맥스쿠르즈로 했다.    안동댐에서 상주까지 옛 3륜 그린스피드로 했지만 상주 이후엔 브롬턴으로 했기 때문에 1톤 트럭 대신 택시를 불러 타고 가서 이어 달렸다.   그 마지막 구간은 맥스크루즈를 타고 다니며 했다.    

 

맥스쿠르즈에 Gekko FX STEPS를 싣고  종주를 한 것은 북한강 달리기였다.     그리고 군산 선유도도 새 3륜을 맥스쿠르즈에 싣고 갔다.

 

그 모든 것이 추억속으로 희미하게 사라질 것이다.   다행한 것은 내 블로그에 간간히 올린 사진들이다.

 

 

운길산역 근방 "물의정원" 주차장

 

출처: https://boris-satsol.tistory.com/1564?category=636671 [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주차를 하고 Gekko 를 꺼냈다. 금강하구에서 

 

출처: https://boris-satsol.tistory.com/1623?category=430732 [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이 번 겨울 제주도 여행은 갈 수 있으려나?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20.08.19 10:22

    결국 코로나 백신이 나와야 일상이 정상화 될것 같은데 연내에 가능할지 모르겠습니다..

    •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20.08.19 10:28 신고

      감사합니다. 요즘 들리는 소식으로는 연말이나 연초에는 백신이 나오지 않을가 기대 하게는 합니다. 제발 이 유행병이 빨리 가기를 고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