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해외여행기/대만' 카테고리의 글 목록

달력

12022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비정의 도시(悲情城市((비정성시)) - 지우펀(九份) 에서

 

 

지난 11일 여행에서 제일 먼저 간 곳은 지우펀이었다.

 

지우펀을 원래 아홉가구만 사는 한촌(閑村)이었다 한다.      외지에서 장을 보아 오면 아홉 몫을 사다가 아홉집에 나우었다는 뜻에서 유래된 지명이라고 한다.    그러나 여기에서 금맥이 나오지 외지인이 몰려 들어 대만판 gold rush 가 일어 났고 커다란 도시가 이 비탈 동네에 생성되었다 한다.

 

한 때 아시아 최대의 광석도시라 불리기도 했던 이 도시는 광맥이 끊기면서 사람들이 떠나고 다시 황폐해 지려는 즘 이 도시를 배경으로 한 비정성시(悲情城市)라는 영화가 세계적으로 명성을 얻으면서 관광도시로 탈 바꿈했다고 한다.

 

한국 드라마 <온에어>도 여기를 배경으로 한 장면이 나오고 일본 에니메이션 영화 <센과 히치로의 행방불명>에서도 이 도시의 골목이 나온다 한다.   이런 저런 이유로 여기는 일본, 한국 또 타이페이의 젊은이들이 자주 찾는 관광 타운이 된 것이라 한다.

 

우리가 갔을 때에도 인파가 미어졌는데 주말이면 발 디딜 틈이 없단다.   우린 사람이 득실 거리는 새알심 같은 떡이 든 단 밭죽을 먹고 안에 들어가 바닷경치를 감상했다.     그곳이 한 골목의 끝이었는데 그 끝은 초등학교였다. 

 

내려오다 써니만 아는 한 한적한 찻집에 들어가 차를 마셨다.    그 인파 속에 이런 한적한 곳이 있다는 것은 써니만이 안다.     

 

 

 

 

 

 

MotionX 로 택시 세워 둔 곳을 찍어 봤다.

3G 가 무제한이라고 해서 그냥 켜 두면 자칫 데이터를 쓰는 앱이 배경에서 돌 던지 하면

뱃터리가 모르는 사이에 그냥 새어버린다.

언젠가는 지도같은 것을 켜 놓고 있다 잊어 버렸더니

배터리가 소진했다고 빨간 경고가 나왔었다.

그래서 항상 3G 는 꺼 놓는다.

타이완 지도를 서울에서 내려 받아 가지고 왔기 때문에 3G 없이 지도를 볼 수 있다.

 

 

 

골목 꼭 대기에 있는 단 밭죽집에서

 

 

 

가파른 계단으로 이어진 골목

 

 

 

좁은 골목 양쪽으로 음식점 아니면 찾집이다.

 

 

 

등산 지팡이를 가지고는 왔지만 쓸 일이 없었다.

 

 

 

비정성시의 아메 오차집

 

 

 

아메 오차집 입구에서

 

 

 

찻집 종업원이 와서 주문을 받는다.

 

 

 

테러스 테이블엔 숯불이 펴 있고 쇳주전자에 물이 끓고 있었다.

 

 

 

인증셧

 

 

 

모자에 가려서 얼굴이 잘  보이지 않는다 해서

모자 벗고 한컷 다시

 

 

 

주문한 차가 왔다.

자세한 설명과 함께 차를 놓고 갔다.

 

 

 

써니가 차를 잘 알기 때문에 설명이 별로 필요하지 않았다.

 

 

 

함께 주문한 마른 과일들

대만에는 마른 과일이 많고

차와 함께 들면 좋다.

 

 

 

지우펀이 딱히 비정의 도시가 아니지만 悲情城市((비정성시)라는 영화명 때문에

왼지 한 때 비정의 도시였나 하는 생각이 든다.

지금은 비정이긴 커녕

너무나 활기 찬 관광지였다.

온에어 촬영지였다는 것도 광고한다.

 

 

 

온 에어 광고가 예저기 붙어 있다.

 

 

 

광석도시였다는 것을 보여 주는

동상

 

 

 

스카프가 칼라풀하기에

한 컷

 

 

 

 

서울에서 사 가지고 간 셀카 봉으로 셋이 함께

 

Posted by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2.18 22:02

    구경 잘했습니다. 즐거운 설명절 보내시고 늘 건강하십시요..

  2. sierrabir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2.20 10:18

    대만이 세계고급 잔차는 거의 다 그곳에서 만드는걸로 아는데요
    올려주신 사진들이 새롭고 매우 흥미롭습니다

    •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5.02.20 20:18 신고

      대만이 부품산업이 많이 발전했다고 들었지만 자전거는 잘 모르겠습니다. 타이페이는 자전거보다는 스쿠타가 거리를 꽉 매우고 다닙니다. 골목골목도 그렇고 인도에도 주차한 스쿠터로 걸어 다니기 힘들정도입니다.

  3. 어이쿠 운동은 힘들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3.10 14:48

    저는 대만에 몇년째 살고 있고 지우펀도 몇번이나 왔다갔다 했는데,
    많은 사람들에 치이고, 일정에 쫒겨서 오히려 더 잘 모르네요.
    위와 같은 관점에서 본 지우펀이 새롭게 느껴집니다.
    다른 글들도 잘 보고 갈께요

푸지(富基)어항(魚港)의 대객(代客)요리식당

 

 

떠나오기 이틀전 2월 11일(수)엔 택시를 대절해서  지우펀(九份)  예류(野柳)지질(地質)공원 그리고 푸지(富基)어항(魚港)을 들러 담수이 전철역(MRT)까지 순례했다.   Sunny 의 안내가 아니었다면 우리끼리는 할 수 없는 귀중한 관광한 여행이었다.

 

마지막 들린 푸지어항에서 먹은 해물 요리 식사는 인상적이다.   Sunny 가 일일히 사진을 찍어 요리이름과 함께 보내 주었기에 여기에 올린다.     우리가 대객요리를 부탁했던 식당도 구글 거리뷰에 나오기 때문에 클립해서 함께 올린다.  누군가 같은 코스를 돌면 참고하기 바라며....

 

대객식당은 해산물을 수산시장에서 골라 오면 그것을 손님을 위해서 대신 요리해 준는 식당이란 뜻이다.  채소, 면 요리등은 따로 시키면 된다.

 

부기 어항은 부귀각 바로 아래에 있는 어항으로 어선들이 정박해 있었다.    구글 사진으로 보나 실제로 보나 조금은 판자집같아 보이지만 엄청 쎈 화력의 가스불이 있고 화장실도 깔끔했다.    쎈 화력은 중국요리를 하기 위해서 필수 인 것 같다.  

 

 

 

 

 

2015년 2월 11일 여행 코스

Taipei Main Staion 에서 출발

지우펀(九份) 野柳地質공원 그리고 富基魚港

그리고 담수이(淡水) MRT 역

 

 

富基魚港은 대만 섬의 본섬 최북단인 富貴角에 있다.

 

 

 

富貴角에서 어항까지는 몇백미터밖에 안된다.

해가 넘어 가 어둑어둑해서야 도착했기 때문에 부귀각 산책은 생략했다.

 

 

 

美美代客餐廳에도 어마 어마하게 쎈 화력의 가스레인지가 있다.

이 레인지에 불이 붙으면 그 바람소리가 용광로에서 나는 바람소리 같다.

종이 접시 사발등 모두 일회용이다.

일단 들어 가면 주인 아줌마가 자배기 같은 그릇을 들고 수산시장으로 함께 내려 간다.

단골 활어 가게인 듯 한 곳으로 데려 가서 생선을 고르게 한다.

한화로 한 15 만원 정도의 해물을 골랐더니 해삼을 하나 덤으로 준다.

 

 

 

 鯛魚生魚片

도미회

 

 

 

鹽烤鯛魚

반은 찜 요리로 나왔다.

 

 

 

青炒高麗菜

양배추 요리

 

 

 


青炒大陸妹

 

 

 


龍蝦miso soup

바닷가재 미소국

일미였다.

 

 

 

紅燒海篸

덤으로 받은 해삼 요리

이 것도 맛 있었다.

 

 

 

炒竹筍蛤蜊炒麵

이 집에서 먹은 면 요리가 대만에서 먹은 초우멘 중에선 최고였다.

 

 

 

糖醋龍蝦

바닷가재 요리

 

 

 

?

길죽한 조개 요리

써니가 이름을 빠뜨렸나 보다.

 

 

 

台灣小麥啤酒

이 대만 맥주는 많이 나오지 않아 귀하다고 한다.

병에도 한정판(Limited Edition)이라고 박혀 있다.

맛이 괜찮아 한 병 더 주문했더니 그게 마지막 병이라 해서

여느 대만 맥주를 마셨다.

그래서 Sunny 가 사진을 찍어 보낸 것 같다.

 

 

 

富基魚港의 美美代客餐廳이구요, 위에서 부터
鹽烤鯛魚
鯛魚生魚片
青炒高麗菜
青炒大陸妹
糖醋龍蝦
龍蝦miso soup
紅燒海篸
炒竹筍蛤蜊炒麵
台灣小麥啤酒

 

카카오톡으로 온 문자와 사진인데 순서가 약간 바뀐듯 해서 내가 추측해서 대입했다.   그래서 이름들이 정확한지 모르겠다.


 

 

 


 

Posted by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2.17 10:01

    작년 가을 연휴에 친구들과 부부동반으로 대만을 가자고 계획했는데, 종편 TV에서 방영한 프로 탓인지 성수기 휴일은 항공티켓이 몇달전에 예약해야할 정도라서 못갔습니다.
    언젠가는 갈텐데 그때 선생님이 올려주신 자료를 활용해야겠습니다.

    •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5.02.17 11:37 신고

      네분이 택시를 같이 타셔도 될 것닙다. 3열도 있는 큰 택시였는데 8 시간 3500엔(약12만원남짓)으로 계약을 했는데 실제는 한시간 오버해서 4000원(초과시간당 450원) 줬습니다. 기사 식사는 자기가 알아서 먹는다니까 달리 신경쓸 필요가 없답니다. 대중교통보다 조금 더 비쌀 겁니다. 그러나 시간 덜 쓰고 가고 싶은 곳 샅샅이 갈 수 있으니까 아주 좋은 방법입니다.

  2. 어이쿠 운동은 힘들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3.10 15:08

    아니,,, 아저씨
    주소를 올리셔야 찾아가등가 하죵 힝힝
    대만에서는 좀처럼 우리나라방식의 회는 찾아보기 힘든데 이번 일요일 가보려구요
    근데 구글로 찾아봤는데 여기가 맞나요?
    美美活海鮮
    253 台北縣石門鄉富基村楓林路15-4號

 

 

한달간의 대만 여행을 마치고 어제(2월 13일) 귀국했다.

 

여행에서 돌아 오면 항상 느끼는 것은 꿈을 꾸고 깨어 난 것 같다는 것이다.    Main Station(臺北車站) 아니면 Zhongshan(中山)역에서 중산 지하가도를 걸어 오거나 해서 Q-Square 에 들어서면 Starbucks 커피숍 옆을 지나 호텔 입구에  도달한다.   Desk 에 앉아 있는 경비겸 안내원이 오 갈 때 마다 니하호 아니면 야하오 또는 조우(早) 하면서 인사를 하던 그 기억이 조금은  길게 남아 있다 사라 질 것이다.

 

 

 

우리가 머믈었던 iTaipei Serviced Aparment 는 대북차점 A 과 중산점 거의 가운데 지점에 있는

Q-Sqaure 京站(칭지안) 상층부였다.

Q-Sqaure l 층에서 스타벅스 를 지나 華陰街(북쪽) 으로 난 자동 유리문을 나가면 왼쪽에 호텔입구 경비원실이 나오고 다시 왼쪽 유리문을 열고 들어 가면 호텔이 시작하는 오층 올라 가는 엘리베이터가 나온다.

 

 

도착한지 열흘 되던 1월 24일 토요일에 코니가 다쳤고 비록 걸어 다니긴 했어도 계단을 오르내리긴 아파했기 때문에 조금은 우울했다.       2주 걸려 실밥을 뽑을 때 까지  날씨도 개일 때가 별로 없었다.       그런 우리에게 구원병으로 나타난 사람이 Sunny다.      대만에 7 년깨라는 써니 중정기념관에서 만났다.    착할 선(善)에서 따온 닉이라 해도 그 이름 그대로 우리에게 개인 날을 선사해 준 귀인이었다.      

 

중정(中正)기념관에 있는 대만 산호와 옥제품 보석류를 파는 Gift Shop 에서 만났다.    관광학을 전공하고 영어 일어 중국어를 유창하게 구사하고 우리말까지 하니 대만의 이런 회사에서는 귀한 인재일 것이다.    

 

거기에다 음식과 요리에 열정과 재능이 있어 음식에 대한 해박한 지식도 있으려니와 요리만들기를 좋아 한다고 한다.   구정 지날 때까지 대만에 남아 있는 여행계획으로 온 시애틀 아가씨(마오콩 케이블카 정상에서 만난)들을 구정에 초대해서 음식을 만들어 주기로 했다.   구정은 많은 식당이 닫게 때문에 시애틀 아가씨들은 행운을 잡은 셈이다.  우리들의 Huskies 의 모자 덕이다.

 

써니와 다닌 덕에 코니의 다운되었던 기분도 다시 업되었고 우리는 우리끼리만으로는 할 수 없고 또 먹을 수 없는 음식들을 맛 볼 수 있었다. 불운이 닥치면 또 행운이 온다.    인생을 그래서 남지도 않고 빚도 지지 않는 장사다.  

 

중정기념관은 6시 정각에 닫기 때문에 우린 저녁에 여러 번 나가서 현지인이 아니면 또 현지인이라도 음식이나 요리에 그만큼 지식이나 열정이 없으면 알 수 없는 것들을 맛 볼 수 있었던 것이다. 

 

Sunny 는 대만과 대만 사람들,  그리고 역사에 대해서도 많이 알고 있어 우리가 배운 것이 많았다.   

 

지난 수요일(11일)엔 택시하나를 대절해서 지우펀, 야류공원을 들러 보고  저녁시간이 되어 부기어항(富基魚港)에 갔다.   부기어항은 일종의 타이페이 Fishermen's Warf 다.     우리나라에도 바닷가 큰 관광지에 있는 활어 수산시장이다.     거기서 생선을 골라  美美代客餐廳 이란 식당에 가서 사온 활어를 요리해 달래서 먹었다.   

 

난 이 집에서 따로 주문해서 먹은 중국식 면이 가장 맛 있었다.    도미는 반은 회로 반은 쩌서 먹었다.

 

그 날은 에정시간 보다 더 늦어서 담수이 역까지 와서 MRT(전철)을 타고 돌아 왔다. 

 

다음날은 출발 전날(12일)이다.    점심시간에 중정 기념당에서 Sunny 를 만나 만두집에서 점심을 먹고 그 앞의 남문 시장에 가서 구정 대목장과  대목 장 보러 나온 인파를  구경했다.       구정 때만 나오는 식재료들이 즐비했고 인파는 인산 인해였다.  

 

점심을 먹은 만두집은 한국 화교가 하는 해물 만두집이었다.    어려서 한국을 떠나서 잘 하지 못하지만 한국어를 조금 했다.       타이와 프랜즈 관광책에 꼭 가 보라는 만두집이지만 우리끼리였다면 찾기 힘든 집이었다.

 

관광가이드 책은 굉장히 부실했다.    자전거 사고가 나기 전에 꼭 가 보라는 안마집을 찾아 가는데에도 가이드 책 대로 갔다가는 엉뚱한 곳으로 갈 번 했다.

 

어제는 인천 공항에서 삼성동 도심공항 터미널 까지 오는데 비행시간에 맞먹는 시간을 소비했다.        구정이 가까운데다 발렌타이데이에 금요일까지 겹쳐 길이 엄청 막혔다.    

 

 

 

 

 

귀국 전날은 오랜만에 날이 화창했다.

그러나 화창한 날씨는 어느 순간 꾸물거리기 일쑤다.

 

 

 

중산 기념당 뜰에 핀 왕벛꽃

 

 

 

칸사쿠라(寒櫻)도 꽃망울을 터뜨렸다.

 

 

 

타이완 프랜즈에 꼭 가 보라는 안안 만두집

화교가 하는 집이란다.

Sunny 가 어딘지 알았으니 망정이지 찾기 힘들 골목에 있다.

 

 

 

만두집에서 Sunny 가

 

 

 

채식 만두

 

 

만두는 물에 삶아서 나온다.

 

 

 

이 집만이 해물 만두를 판다고 가이드 책엔 나온다.

 

 

 

채식과 해물 만두는 다 시켜봤다.

 

 

 

오는 길에 Sunny 가 야채 만두 두개를 사가지고 와서 우리에게 먹어 보라고 권했다.

옛날 중국집 야채만두 같다.

 

 

 

남문 시장

이 근방은 장개석 총통이 이끄는 군민당이 대만으로 올 때

온 국민당 군인들이 많이 모여 살았던 동네라고 한다.

중정기념당이 이 근방에 생긴 이유도 관계가 있다고 한다.

 

 

 

남문시장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돼지 머리를 눌러서 말린 것이다.

우리나라에서 흔히 보는 돼지머리를 압착해서 말린 것 같다.

구정 연말에만 나온다고 한다.

 

 

 

상점과 장보는 인파

 

 

 

구정에만 여러가지 식재료가 나온다고 한다.

여기는 절여서 말린 것이 많다.

 

 

 

본토 각지의 쏘시지들

본토에서 넘어 온 이성인들의 고향이 달라

여러 곳의 식재료가 다 있다고 한다.

대만은 본토의 각지방 일본음식, 최근에는 한국 음식도 많이 상륙해서

음식관광을 하기 아주 좋은 곳이다.

 

 

 

 

   

 

Posted by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2.16 10:20

    벌써 한달이 되셨군요. 잘 다녀오셨습니다.
    덕분에 저도 대만 구경 잘 했습니다. 감사합니다.

    •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5.02.16 17:04 신고

      요즘은 갔다 하면 돌아 온다는 느낌이 들 만큼 시간이 빨리 흘러 갑니다. 한국에 비해 물가가 싼 편이라 한국 관광객도 많이 온다고 합니다.

  2. 어이쿠 운동은 힘들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3.10 15:18

    대만에 한달이나 계셨군요.
    우리가족은 그 사이에 한국에 왔다갔는데, 알게모르게 대만에 머무시는 분들이 많네요.
    대만분들이 친절합니다. 저도 살면서 몸으로 느끼고 있죠

마오콩(猫空) 케이블 카를 타고

 

 

한자 이름이 묘공이지만 고양이와 무관한 지역민의 지명이 마오콩이기 때문에 한자음 표기를 그리 했을 뿐이라고 한다.     한자가 뜻글이라고 하나 이렇게 소리를 표기할 땐 같은 소리가 나는 한자를 빌려 오기 때문에 혼동할 때가 많다.    외래어가 자꾸 들어 올 땐 더욱 그렇다.  글자를 새로 만들거나 한자의 뜻과 무관한 소리가 같은 한자를 빌려 표기한다.   한글이 있어 우린 얼마나 고마운가를 또 한 번 뼈 저리게 느낀다.    한글 찬양을 하면 지겹다는 독자도 있을지 모른다.   그러나 한자를 쓰는 타이완에 와서 새삼 한글의 고마움을 느끼니 어쩔꼬.

 

자금은 볼 수 없지만 옛날엔 閑人勿入이란 표지를 많이 썼다.   이 말 뜻을 이해하는 독자는 나이가 꽤 든 사람일 것이다.   勿 자는 말(말아라) 물이다.    하지 말라는 뜻으로 쓰인다.    이 한자는 교육용 한자에 들어 있는지 없는지 모르지만 참 낯 익다.  여기 전철에서 문이 닫힐 때 급히 뛰어 들지 말라는 뜻으로 전철문에  쓰여 있어 넘 반가웠다.    閑人勿入 는 "관계자외에는 들어오지마시오."란 뜻으로 표지를  많이 만들어 붙였었다.    關門時 勿 强行進出  "문닫힐 때 뛰어 들지 마시오" 의 勿자를 오랜만에 보니 넘 반가웠던 것이다.    내가 넘 나이가 들었나?

 

 

 

 

關門時 勿 强行進出  "문닫힐 때 뛰어 들지 마시오"

 

 

 

여기 와서 우리가 걷은 큰 수확은 써니를 만난 것이다.

우리끼리는 할 수 없던 일, 갈 수 없던 곳을 갔다.

 

 

 

 

마오콩 케이블  카

 

 

 

수정 카는 바닥이 유리라 발 아래를 내려다 볼 수 있다.

 

 

 

카이블카 종점은 식당과 찻집이 즐비한 먹자 골목이었다.

 

 

 

써니가 미리 예약하고 간 신당은 전망이 좋은 고급식당이었다.

 

 

 

칵테일도 있었다.

코니가 주문한 Mojito

여기서 처음 생맥주를 마셨다.

대부분 벨기에 맥주였다.

 

 

 

각 식당 마다 고유한 면이 있다.

 

 

 

가지 요리

 

 

 

약간 쓴 맛이 나는 채소

 

 

 

저녁을 먹고 택시를 타고 찻집에 갔다.

요월다방(邀月茶坊)이다.

요자는 부를 요자란다.

달을 부르는 다방

"달맞이 다방"

정도랄까

 

 

 

찻집에서

 

 

 

우리가 쓰고 다니는 모자가 Univ. of Washington 의

Huskies 의 모자라 Seattle 사람들이 알아 본다.

저녁을 먹은 식당에서 우리 모자를 보고

떠뜸거리는 중국말로 코니에 말을 걸어 왔다.

중국말 속에 Seattle 이란 낱말을 알아 듣고

코니가 영어로 Are you from Seattle? 하고 물어 보니

영어를 하는 동양인을 만났다는 반가움에 회화가 길어졌다. 

모두 Seattle 출신 미국 아가씨들이 었다.

하나는 Fullbright Program 으로

金門島 에 1년 계획으로 와서 반년된 아가씨

하나는 중국 본토에서 중국을 배우는 아가씨

하나는 두 친구를 만나로 Seattle 에서 열흘 계획으로

대만에 온 아가씨

써니도 영어를 잘 해서 여성 다섯이 떠들어 대는 대화가 엄청 길어졌다.

시애틀 아가씨도 식사를 마쳐야 하니까

우리가 갈 찻집 주소도 적어 주고 써니의 핸폰 번호도

교환함으로서 대화는 끝났다.

저녁을 먹고 찻집으로 와 우리와 합류했다.

그리고 대화는 한시간 넘게 걸려 끝났다.

여행중엔 이런 인연들이 생긴다.

작년 이맘 때는 Seattle Sea Hawks 가 Superbowl Champion 이된지라

Las Vegas New York New York  Hotel Cocktail bar 에서 맥주를 마시며

Seattle 사람들과 떠들어 대던 생각이 난다.

Live Saxphone 연주자가 우리를 위하여 몇곡을 연주해 주었다.

수퍼볼 승리 축하 연주였다.

 

 

 

이 사진에서는 金門島 미국 아가씨가 찍사가 되었다.

금문도는 6,70  년대만 해도 중국 본토와 대포를 쏘아 대며 싸우던 섬이다.

그래서 내가 그 이름을  잘 기억하고 있다.

지금의 양안 관계는 이상적이라고는 할 수 없지만 인적 교류는 왕성하다.

중국 본토 관광객이 대만에 득실 거리고 대만 사람들도 본토를 제집 드나들듯 한다.

우리의 남북관계를 생각하면 부럽기 그지 없다. 

그들은 모택동도 장개석도 기억하지 않는다.

젊은이들은 그냥 관광을  다니는 것이다.

김일성 하면 아레르기 반응을 보이는 골통들이 있다.

보이지 않는 NLL 이란 선을  선거때만 되면 우려 먹는 정치모리배들은 이런  골통들을 이용하는 것이다.

이런 인간들이 사라지면 젊은이들은 서울에도 오고 평양에도 갈 날이 올 것이다.

언제쯤일까?

난 머지 않다고 본다. 정치 모리배들이 NLL 가지고 난리를 치며 이런 골통들을 불러 모아도 소용 없는 날이 올 것이다.

왜냐 하면 지금 중국이 다 끝나가는 625 때 인해전술로 남쪽으로 쳐 들어와

금순이를 부르며  흥남 청진 대 후퇴를 히게 만들었고

서울 14 후퇴를 볼러 왔다는 사실은 생각하지도 않고 잊고  있기 때문이다.      

그때 중공군은  엄청난 닌민을 만들었다.  휴전이 될 때까지 많은 국군들은 죽어 나갔다.

인민군 만큼 중공군은 국군에 엄청난 피해를 주었다.

골통들의 논리라면 그들과 수교해서는 안되는 것이다.

중화인민공화국이 아니라 대만의 중화민국과 수교를 하고 있어야 하는 것이다.

유독 북한에 대해서만 가혹하리만큼 적대감과 적개심을 키우는이유는 무엇인가.

골통들을 이용해서 권력을 잡으려는 욕심 때문이다.

골통들은 무엇에 속고 있는지 조차 모른다.

"지가 속는 것도 몰라 어떻게 속는 지도 몰라."

이완구의 어투를 빌리면 바로 그런 것이다.

Posted by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ierrabir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2.10 14:53

    모처럼 선배님 내외 표정이 밝아보이십니다
    써니를 만나셔서 그런지....
    써니의 표정도 무척 맑군요

  2. 박기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2.19 05:49

    교수님, 97년에 처음 개설된 전산물리를 들었던 학생입니다. 한달여 전 선생님 블로그를 접하게 되어 간간히 찾아뵙고 있습니다. 변함없이 열정적이신 모습을 뵈니, 제 자신이 부끄러워집니다.

    말씀하신 중국과 관련된 역사적 사실들을 잘 알고 있으면서도 중국과의 현 관계를 생각할 때는 말씀하신 것처럼 그런 옛일들을 전혀 의식치 않고 살아가고 있다는 것을, 선생님 글을 보고서야 깨달았습니다. 80년대 초등학생 시절 반공교육을 받으며 중공(!)에 대한 반감(?)을 당시 느꼈던 세대임에도 불구하고 말입니다. 선생님 말씀대로 남과 북의 관계에서도 그런 날이 어서 오기를 바랄 뿐이며, 선생님의 이 글을 읽으니 미래는 지금보다 희망적일 수 있겠구나 싶어 기분이 좋아집니다.

    선생님의 글 덕에 설날을 기분 좋게 시작하게 되어 감사할 뿐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3.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2.20 20:28 신고

    가끔 옛 제자들이 찾아 와서 글을 남기고 가면 반갑고 고맙네. 세상은 순방향으로 진화한다고 믿고 있네. 내가 미국에서 대학원에 다닐 때 Martin Luther King 의 민권운동을 봤는데 당시엔 감히 흑인 대통령이 백아관에 들어 간다는 것은 상상도 못했으니까... 좋은 날이 올걸세.

대만 음식 관광

 

 

 

대만은 먹기 관광지로도 유명하다.

 

우리가 묵고 있는 호텔은 Q Sauare 한자로는 京帖이라고 쓰는 것 같은데 커다란 쇼핑 컴플랙스다.    지상 은 4층까지이고 그 위 5,6 층은 영화관 같다.  호텔은   5, 6 층 일부에서 시작해서 17층까지 있는 것 같다.

 

지하는 3층까지 쇼핑몰이고 그 아래는 지하 6층까지는 주차장이다.   지하3층은 식당이 즐비하고 한 귀퉁이는 푸드코트이고 슈퍼도 있다.   과자 빵집도 많다.  

 

지상 4층은 가운데가 뻥 뚫인 하늘을 올려다 보는 식당가인데 지하 1층과 지하3층의 식당들 보다는 고급식당들이다.  Q Square 가 타이페이 Main Station 과 中山地下 街道(Metro Mall)와 이어지다 보니 통행인들 때문에 정말 다니기 함들다.    그렇다고 지상으로 나와도 스쿠터의 매연과 역시 일반인과 괸광여행객들의 인파로 역시 다니기 불편하기는마찬가지다.

 

교통의 요지 관광의 요지 쇼핑의 요지,  음식의 요지임은 틀림 없지만 그 만큼 불편함도 느끼게 된다.  장점과 단점이다.

 

 

 

 

 

 

 

Q Square 5 층 한 가운데 뜰

이 층의 일부에서 시작해서  그 위가 객실이다. 

2, 3, 4 층에서는 한 가운데가 뻥 뚫여 하늘이 보이다. 

이 뜰에서 가운데 가까이 가 보면 2,3,4층의 쇼핑몰이 내려다 보인다.

 

 

 

 

Q Square 에는 bike shop 도 있다.

대만산 접이식 자전거인 듯 하다.

 

 

 

 값을 보니

한화로 40 만원 안팍이다.

 

 

 

중산 지하 서점가가 있다.

 

 

 

한자가 빼곡히 쓰인 책

학생들은 열심히 한자를 익히지만

컴이나 스마트기기로 입력하는 것이 글자를 자동검색해 주기 때문에

종이에다 쓸 때에는 기억이 잘 안난단다. 

써니의 말로는 동료 대만인에게도 물어 봐도 마찬 가지로 잘 생각이 나지 않는다고 한다.

그러니까 내가 막상 쓰려면 한자가 떠 르지 않는다 해도 이상한 일이 아니다.

읽기만 하고 써 넣을 땐 한자 변환기에서 찾기만 해 봐서 그렇다.

인터넷 시대의 한자 문자 생활은 반쪽자리다.

 

 

 

처음으로 써니가 안내하는 중산가 밖의 식당에 갔었다.

물 탱크에 산 바닷가재도 있었다.

산 바닷가제를 잡아서 이 식당 셰프가 가장 잘 하는 요리법으로 요리해 내 왔다.

 

 

 

객잔찬청(客棧餐廳)

식당 이름이다.

해산물 식당

객잔은 주막집

찬청은 음식점

옛날 무협지에나 나오는 주막집 식당

무협지에 나올 법한 이름을 걸어 놨다.

 

 

 

 

 

 

 

 

 

 

바닷가재 요리

 

 

 

전복 요리

 

 

 

해산물 면 요리

 

 

 

 

 

 

””””””

寧夏 夜市

 

 

 

 

녕하야시입구

 

 

 

 

 

 

 

 

 

 

 

 

 

 

 

 

 

 

 

야시는 그냥 먹자 골목이었다.

 

Posted by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2.09 09:01

    음식구경 잘 했습니다. 중국 본토보다 우리에게 친숙한 음식이 많은 것 같습니다.
    접이식 자전거가 우리나라 것보다 깔끔한 것 같습니다. 전에 대만에 2인승 텐덤 접이식 자전거가 인터넷에 있기에 구입을 검토한 적이 있었는데...대만이 접이식 자전거는 우리보다 더 앞서 있는 것 같습니다.

    •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5.02.10 13:45 신고

      자전거를 가지고 안 왔더니 그 접이식 자전거가 자꾸 눈에 들어 오더군요. 파퀴가 20 인치라는 것이 맘에 듭니다. 브롬톤은 다 좋은데 바퀴가 작아서 털털거니는 로면에서는 너무 힘이 듭니다.

  2. Brupri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2.09 23:20

    국내에도 들어온 오징어 구이가 저렇게 있군요. 대만은 한번도 가보지 못해서 꼭 가보고 싶습니다.
    맛있는 것 많이 드시고 오시길 바랍니다. 사진을 잘 찍어주셔서 눈이 즐겁네요 ;)

    •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5.02.10 12:42 신고

      대만은 음식관광지라는 것이 맞습니다. 중국 각지의 요리도 있고 일본의 영향으로 일본 음식도 많이 있습니다. 일본사람들에 우호적이라 일본 관광객이 많이 옵니다. 우리나라 일본 관광객이 형편 없이 줄어 든 것과는 대조적입니다.

타이페이 신포원(新葡苑) 중식당

 

 

중정기념관에서 코니(왕언니)가 픽업한 새 동생 써니가 우릴 안내해서 써니가 아니면 가 볼 수 없는 중식당에 가서 여러가지 우리의 음식취향에 맞는 요리를 시켜 맛있게 먹었다.     써니의 핸폰으로 사진을 찍어서 이름까지 친절하게 써서 보내 주었다.

 

해물과 채소위주의 9가지 요리를 시켜 먹었다.  요리명은

 

 

檸檬綠豆爽
鮮蝦腸粉
百花鳳尾蝦
鮮蝦燒賣
素食蒸餃
XO絲瓜蝦仁湯包
蘆筍炒山藥
醬炒蘿蔔糕
鍋燒意麵

 

대만 맥주 2 병(600 cc) 까지 포함 2100 원 남짓 나왔으니 한화로는 7 만여원이다.   대만 음식값이 정말 싸다.   물론 관광객은 찾기 어려운 현지인만이 아는 중식당이었으니까 그렇지 관광지에서는 이 정도면 1.5 내지 2배 정도 비쌀 것이다.

 

 

 

 

 

 

써니가 찍어 준 사진

 

 

 

百花鳳尾蝦

 

 

 

蘆筍炒山藥

 

 

 

素食蒸餃

 

 

 

鮮蝦腸粉

 

 

 

XO醬炒蘿蔔糕

 

 

 

鮮蝦燒賣

 

 

 

素食蒸餃

 

 

 

檸檬綠豆爽

 

 

 

鍋燒意麵

 

 

 

 

써니가 식당 앞에서 찍어 준 사진

인테리어로  미루어 보면 괜찮은 식당이다.

써니가 아니었다면 이런 음식 맛 보기 힘들었을 것이다.

 

 

 

 

'해외여행기 > 대만'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달간의 대만 여행을 마치고 어제 귀국했다.  (3) 2015.02.14
마오콩 케이블 카를 타고  (4) 2015.02.08
대만 음식 관광  (4) 2015.02.07
타이페이 新葡苑 중식당  (0) 2015.02.06
아내의 뒷모습을 보면  (12) 2015.02.03
타이페이 온지 1 주일째  (2) 2015.01.21
타이페에에서 잔타  (2) 2015.01.16
Posted by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내의 걸어가는 뒷모습을 보면 슬퍼진다.   아무리 우겨봐도 소용이 없네라는 갯똥벌레의 노래가사처럼 나이를 감출 수 없기 때문이다.    내가 이 말을 하면 아니라고 우긴다.     신발때문이라고 한다.    우리 모두 이번여행에서는 MBT 를 신고 왔다   앞뒤로는 기웃둥 하겠지만 뒷모습엔 나타나지 않을 것이다.

 

서울에서도 지하철을 타면 노약자석이 아니라도 자리를 많이 양보 받는다.  나이가 나타나는가 보다.  타이페이 지하철 MRT 에서도 노약자석이 아니라도 자리를  내어 주는 사람이 많다.   서울보다 더 양보해 주는 사람이 많은 것 같다.  대만사람이 친절하다는 말을 여행가이드 책에서도 많이 읽었지만 헛소문은 아니다.  정말 친절하다.

 

탐수이(淡水)에 가서 페리를 타고 동쪽 강가를 건너 가니 자전거길이 있었다.    마침 자전거 대여점이있어 계획하지 않은 자전거를 탔다.     어떤 구간은 자동차 주차장옆을 지나가게되어 있었다.   주차장 끝엔 차가 더 이상 들락거리지 못하게 사람이 앉을 만한 굵기의 돌 기둥이 박혀 있었다.   주차한 사람들이 몇 앉아 있었다.    넓은 사이구간은 점령되고 갓에 있는 좁은 틈으로 통행하려다 코니가 돌 기둥에 부딛혀 무릅을 다쳤다.  

 

다행이 뼈는 상하지 않고 무릅 겉 살만 찢어졌다.  피가 많이 흐르는 것을 보자 한 40대 아내와 아이하나를 데리고 놀러 나온 남자가  와서 친절을 베풀어 주었다.   아무리 사양을 해도 자기 아내와 아이를 뒤에 두고 우리를 병원에 실어다 주겠다고 고집을 부렸다.    30 분 넘는 거리의 서쪽 강안에 있는병원을 상류의 다리를 건너 태워다 준 것이다.     병원에는 영어를 잘하는 한 나이 든 자원 봉사자가 친절하게 모든 것을 통역해 안내 해 주었다.    차를 태워 준 남자는 타이중에서 놀러 온 사람이라고 했다.  짐작컨데 두어시긴은 조이 길릴 만한 지방에서 탐수이에 놀러와서 두시간 넘게우리를 위해 시간을 쓴 것이다.   택시만 불러 주어도 그만인데.

 

병원 응급실에서 한 바늘 꼬매고 파상풍 예방 주사 하나 맞고 항생제와 진통제와 연고를 받아 가지고 택시를 타고 호텔에 돌아 왔다.    전전 토요일이니  1주일이 넘었다.

 

지난 화요일 실밥을 뽑으려 우리 호텔에서 가까운 대만의대 부속병원에 갔으나 의사는 움직이는 무릅부분이라 2주후에 뽑아야 한다고 돌리 보냈다.   오는 토요일 내원할 예약을 하고 돌아 왔다.   

 

온천은 하지 말고 맛사지나 자전거 타기는 괜찮다는 소견이다.      지난 월요일 부터 타이페이 날씨는 가랑비를 뿌리는 흐린 날씨다.    중산기념관(중국의 국부 손얏센)과 중정기념관(대만의 중화민국 초대 총통, 장카이세키 기념관)등을 돌아 다녔다. 

 

 

 

 

 

시작은 좋았으나

탐수이에서

 

 

 

탐수이 서안 

 

 

 

 

탐수이  맥케이 메모리알 병원에서

아내의 처방전을 보니 78 세라 적혀 있다.

 

 

 

중산 공원에서 타이페이 101

 

 

 

중산(중국 국부 손문)기념관

 

 

 

중정 장카이세키,  장개석) 기녕관 부속 건물

 

 

 

기념관 문

 

 

 

장개석 기념관

 

 

 

장개석 개념관내 장개석 동상

 

 

 

신광교였던가

자전거 인도 다리

산장이던가 타이베이 서부외곽 도시에서

 

 

 

 

 

 

 

 

 

 

'해외여행기 > 대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오콩 케이블 카를 타고  (4) 2015.02.08
대만 음식 관광  (4) 2015.02.07
타이페이 新葡苑 중식당  (0) 2015.02.06
아내의 뒷모습을 보면  (12) 2015.02.03
타이페이 온지 1 주일째  (2) 2015.01.21
타이페에에서 잔타  (2) 2015.01.16
타이페이 제 2일  (4) 2015.01.16
Posted by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inequano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2.03 11:53

    여행중 예상하지 못한 일은 늘 있길 마련인데 친절한 현지인 덕분에 미담이 되었네요.
    쾌차하시길 바랍니다!

  2. wook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2.03 14:55

    한동안 글이 안 올라와서,, 무소식이 희소식이겠거니 하고 있었는데..이런..이런
    그래도, 자전거 타도 괜찮다고 하니 큰 부상은 아니라 생각하니 다행입니다.
    남은 여행 기간 별 탈 없이 잘 지내다 오소서..

    •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5.02.03 16:25 신고

      무소식이 희소식 맞아요. 걱정할 만한 부상은 이니고 다니기 조금 불편할 뿐입니다. 여기도 관광지라는 곳엔 중국(본토)관광객이 많아 구경하기는 불편합니다. 중정기념관 주얼리숍에서 일하는 한국여성을 만나 괸광객이 오지 않는 식당에 가서 저녁을 먹었어요.

  3. 송정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2.03 17:31

    대만에 가 계시는 군요. 혹시 미국에 와 계시지 않나 소식이 궁금하여 들어와 보았습니다. 많이 다치지 않으셔서 여행에 큰 지장이 없다니 다행입니다.

    •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5.02.03 18:09 신고

      LA 여행은 이태 연속 갔더니 조금 지겨워서 이번 겨울은 걸르기로 했습니다. LA 만큼 따뜻해서 피한하기 좋은 곳은 없지만 너무 오래 자주 가서 조금 지겨운 느낌이 듭니다. 대만은 조금 춥지만 혹독한 추위가 아니고 준비가 약간 모자라서 추운 편이지만 여러가지 재미 있는 점이 많습니다. 남Taiwan은 바닷물에 수영도 할 수 있다니까 한 번 더 와 볼까 생각중입니다.

  4.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2.04 14:17

    사모님 연세보다 훨씬 젊어보이십니다. 그 연세에 자전거 타시는 분 별로 없습니다.
    얼른 상처 나으셔서 남은 여행 즐겁게 보내십시요..

  5. kangjoseph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2.04 16:36 신고

    우와 브롬톤 검색을 하다 들어왔는데, 포스팅을 모두 읽어보지는 못했지만
    멋있게 사시네요. 응원합니다!

  6. Brupri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2.09 23:18

    에고 액땜하셨네요. 크게 다치시지 않아서 다행입니다.
    새해 인사가 너무 늦었네요.서울은 날씨가 너무 춥습니다.
    올해도 두분 모두 건강하시길 바라겠습니다. :)

    •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5.02.10 12:22 신고

      안녕하세요 Bruprin 님. Bruprin 님도 새해에 복 많이 받으세요. 서울 날씨가 아주 춥다니 걱정입니다. 이번주말에 귀국해야 하는데 그 땐 추위가 풀렸으면 합니다.

타이페이 온지 1 주일째

 

대만에 온지 벌써 1 주일이 자났습니다.       쏜살 같다는 말이 실감이 납니다.   오늘까지 벌써 자전거를 세번을 탔습니다.    한자가 익숙하다 보니 중국말이 늘지가 읺습니다.  더욱이 여기 대만은 번체자로 우리가 배운 한자를 그대로 쓰니 자꾸 우리말 발음으로 익히게 됩니다.  중국말이 늘지 않네요.

 

우리말 발음과 흡사하다 해도 그건 중국말이 아니기 때문에 필담을 하기 전에는 알아 듣지도 말할 수도 없습니다.     그런데 막상 필담을 하려고 글씨를 쓰려고 하면 한자가 생각이 나지 않네요.   글자를 써 본지가 까마득하니 쓰려면 한자가 떠 오르지 않습니다.

 

말이건 글자건 계속 쓰지 않으면 잊어 버립니다.    뇌는 그렇게 작동하는 것 같습니다. 

 

1주일 동안 자전거도 많이 탔지만 신베이투의 온천도 가 보았고 고궁박물관도 갔다 왔습니다.   

 

집요하게 물고늘어져 easy card 로 Ubike 등록도 해 놔서 이젠 신용카드 번호를 배번 입력할 필요 없이 easy card 쓱 훑어서 자전거를 꺼내고 빼 내고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Easy card 하나로 전철도 타고 버스도 타고 자전거도 탈 수 있으니 타이페이는 참으로 편리한 도시라고 새삼 감탄합니다.

 

서울에서 교통카드로 자전거 빌릴 수 있다는 말 들어 보지 못했으니 타이페이가 서울보단 앞선 도시입니다.

 

타이페이 오기 잘 했다는 생각 다시 해 봅니다.

 

이 호텔 서비스도 대 만족입니다.  

 

다시 오고 싶은 도시입니다.

 

 

 

고궁박물관은 탄수이선 사림역에서 내려 홍30 번 버스를 갈아 타니

박물관 입구에 내려 주었다.

우리가 타고 온 홍 30 번 버스

 

 

 

꼭 대기 층에 식당이 있어 들어 가 점심을 먹었다.

값도 싸고 맛도 좋았다.

 

 

 

고궁박물관앞에서 셀카

 

 

고궁박물관

 

 

 

신베이투의 온천촌

 

 

 

월요일 지열곡은 닫아서 들어 가지 못했다.

 

 

 

처음엔 공중탕에 들어 가려고 둘이서 80 원을 내고 들어 갔으나

옷을 갈아 입는 장소부터 맘에 안 들어 그냥 나왔다.

그 위엔 호텔들이 즐비한데 숙박료와 대실료등이 이런 수준이었다.

 

 

 

우리가 들어 간 이 호텔 온천장은

순 채식 식당이라 들어 가 보니

식사와 혼천장이 패키지로 1100 원 정도라

점심을 먹고 한시간 반 온천을 하고 나왔다.

 

 

 

점심 셋 메뉴는 순 채식인데 정말 맛이 좋았다.

다시 가 보려고 한다.

점심값만은 680원인가라고 적혀 있었다.

후식으로 나온 아이스크림

 

 

 

나는 후식으로 단 팥죽을 주문했다.

 

 

 

코니의 녹차잔. 

이 온천욕하는 인형 속에 그 녹차 잎이 감춰져 있었다.

 

 

 

온천목욕탕

여기서는 온천수를 재탕하지 않는다고 끝나면 버려 달라고 써 있었다.

 

 

 

온천 여관 휴식방

100 인지 150 원 더 내면 침대가 있는 방 시간도 30 분 더 주는 패키지가 있었다.

우리가 젊은 남녀였다면 그 패키지를 구입했을 것이다.

 

 

 

우리가 묵고 있는 맞은 편 타이페이 중심 역 정문

 

 

 

시청까지 찾아 가 마침내 easy card 를 Ubike에 등록했다.

조류 관찰지 이 습지에 조류가 모여 드는 것 같다. 

 어제는 백로 한마리만 보였다.

 

 

 

등록한 카드로 Ubike 를 빌려

담수이강 상류로 잔타를 했다.

 

 

 

상류엔 공원도 많고 조류 관찰지도 여러 곳 있었다.

 

 

 

오늘은 코니가 벼르던

조금 고급 중식당에 갔다.

난 처음 부터 탐탁치 않았으나

코니가 원하는 바라 들어 깄으나

값만 비쌀 뿐 음식은 별 볼 일 없었다.

 

 

 

 

두부 새우 요리인데

값에 비해 별 맛 없었다.

 

 

 

자전거 탈 생각이 없어 준비를  하고 가지 않았는데

제일 아쉬운 것이  후사경이었다.

안경에 끼는 후사경이 있나 자전거 숍에 갔는데

안경에 끼는 후사경은 없고

그 대신 장갑에 달린 후사경이  있어 하나 샀다.

처음 보는 타입의 후사경이라 하나 샀는데

장갑에 부착되지 않은 손목띠에 달린 후사경도 있었다.

아직 잘 적응이 되지 않아 뒤를 보기 쉽지 않았다.

 

 

'해외여행기 > 대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만 음식 관광  (4) 2015.02.07
타이페이 新葡苑 중식당  (0) 2015.02.06
아내의 뒷모습을 보면  (12) 2015.02.03
타이페이 온지 1 주일째  (2) 2015.01.21
타이페에에서 잔타  (2) 2015.01.16
타이페이 제 2일  (4) 2015.01.16
대만 나노심 - 타이페이 도착  (0) 2015.01.14
Posted by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1.23 11:21

    녹차 잔 디자인이 재미있습니다. 손목띠 후사경도 있군요. 저도 아내와 탈때 잘 쫒아오나 보려구 손거울을 갖고 가끔씩 꺼내보는데...
    대만 돈 단위가 '원' 인가요? 물가가 싼지 궁금합니다.

  2.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1.23 13:20 신고

    화폐단위가 영어로는 NTD(New Taiwan Dollar, NT$) 라고 하는데 여기에서는 원( informal 元 or a formal 圓) 입니다. 서울에서 환전할 때 1 NTD 당 한화 36원 조금 넘었던 같습니다.
    물가는 아주 쌉니다. 서울물가의 2/3 정도. 교통비가 아주 쌉니다. 우리 교통카드(easy card)가 senior 용이라 그런지(10% discount) 100 NTD 카드 값에 여지껏 1500 NTD 충전했는데 1000 NTD 이상이 남아 있습니다. 한번 전철 타는데 가까운 거리엔 한화 500 원 정도 자전거도 한 두시간 타면 한화 1800 원정도 밖에 뽑아 가지 않습니다. 시장같은 곳에서 정가가 붙어 있지 않는 상품을 살 때엔 조심해야 할 것 같습니다. 어제는 Korea Street 라는 곳이 있다기에 갔다가 뒷골목에서 가위 하나 살 가 하고 물어 보니 오백원 하고 한국말같이 말하기에 놀랐습니다. 한화로 만팔천원이란 이야기인데 다른 물가에 비해 너무 비싸서 도로 놓고 나와 전철역 지하상가에 있는 생활용품점에서 일제(생산지는 중국이겠지만) 부엌 가위를 39 NTD 한화로 1500 원도 안되는 값으로 팔고 있어 하나 샀습니다. 쓰다가 버리고 올 가위인데 바가지를 쓸 번 했습니다. 한국관광객으로 알고 마구 불렀던 것 같습니다. 생활 수준은 타이페이는 서울과 비슷한 것 같습니다만 음식값은 2/3정도 쌉니다.

타이페이에서 잔타

 

 

자전거를 가지고 가지 않았지만 어제 자전거길을 걸으면서 자전거 대여점을 지나쳤다.   여권을 마끼고 어쪄고 하는데 자전거 빌리는데 여권까지?   하고 다시 오겠다고 말하고 돌아 오는데 상당히 많은 잔차인 모두 같은 생김생김의 자전거를 타고 간다.   자세히 보니 모두 Ubike 라고 쓴 대차들인 것 같았다. 

 

인터넷을 검색해서 알아보니 시에서 운영하는 대차시스템이 있었다. 

 

Easy Card 라는 일종의 대만(타이페이만일지 모르지만)의 교통카드로 빌릴 수 있다는 것이다.

 

Easy card 는 어차피 구입할 생각이었으니까 가까운 전철(MRT) 역에 가서 구입했다.

 

65 세 이상이면 10% 할인해 준다고 한다.     한국이 65 세 이상에게 전철값을 무료로 하는 것은 대만의 예를 보더라도 잘못된 것이란 걸 깨닫고 고쳤으면 한다. 

 

Easy Card 를 가지고 자전거를 빌리려고 하는데 먼저 Easy Card 를 Ubike 시스템에 등록을 해야 한다.  그런데 문제가 생긴다.   전화번호 에러가 난다.

 

할 수 없이 신용카드를 대고 1회 대여를 했다.  이건 매번 카드번호를 입력하는 번거로움이 있어 자주 빌리기 힘들 것 같다.   

 

오늘 처음 한국에서나 외국에서도 해 본 일이 없는 대여한 자전거를 가지고 잔타를 했다.  또 하나의 새로운 경험이다.

 

 

 

 

 

 

Easy card(Taipei 교통카드) 구입 및 충전기

 

 

 

셀카(아이폰 전면 카메라)로 찍은 사진은 여기 올려서 PC 로 보면 거꾸로 보인다.

그러나 아이패드에서는 바로 보인다.

거꾸로 보이는지 바로 보이는지 이 사진 보시는 분

알려 주셔면 고밉겠습니다.

 

 

 

 우리가 빌려서 탄 Ubkie

엄청 무겁고 잘 나가지도 않는다.

 

 

 

이 것도 아이폰 전면 카메로 찍은 셀카

 

 

 

우리집 아래층은 식당가 food court 등이 있어 먹기가 쉬워서 좋다.

코니가 시켠 찌라시 돈부리

 

 

 

생석회 돈부리

 

 

 

오늘 달린 자전거길

 

 

 

 

Posted by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nZ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1.17 09:51

    교수님, 사진 거꾸로 보입니다.
    건강하게 여행 마치시기 바랍니다.

    •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5.01.20 21:44 신고

      감사합니다. 전면 카메라로 찍은 사진은 거꾸로 보인다고 합니다. 이상하게도 iOS 장치에서는 바로 보이기 때문에 그냥 놔 두었는데 후면(정상)카메라로 찍도록 해야 겠습니다. 후면 카메라에서는 preview 가 없기 때문에 이 셀카봉에서는 볼록 거울 하나를 주었습니다.

타이페이 제 2일

 

오던 날 부터 계속 날씨가 흐리다.   오전에는 아래층에 내려가 슈퍼에서 생활 용품 몇가지와 컵 우동등을 사가지고 들어 왔다.  전날 잠을  잘 못자 눈좀 부치고 오후엔   산책을 나갔다.

 

타이페이 뒷골목도 구경하고 담수강가 자전거길가를 걸었다.   돌아 오는 길은 시민대도 지하 상가길을 걸어서 Q-square 까지 왔다.  저녁은 텐뿌라 전문집에서 코니는 텐동 난 템뿌라 우동을 먹었다.

 

많이 걸었기 때문에 식욕이 일어 계란만 빼고 거의 다 먹었다.

 

배가 부르기 때문에 또 한 20분 정도 산책하고 돌아 왔다.

 

 

 

 

Qsquare 뒷길

 

 

 

 

서울서 사 가지고 온 셀카봉으로

 

 

 

타이페이 뒷골목

 

 

 

타이페이는 스쿠타의 왕국

 

 

 

자전거길에서 석양의 실룻테

 

 

 

타이페이의 서쏙 스카이라인

담수강에 그림자를 드린다.

 

 

 

스쿠타 부대가 신호대기 중

 

 

 

시민대도 밑에 난 지하 상가

 

 

Posted by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1.16 21:24

    대만 입성 축하드립니다. 즐거운 여행 보내십시요.
    위도상으로 기온이 봄날씨인줄 알았는데 그렇지 않은가 봅니다.

  2.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1.16 23:15 신고

    감사합니다. 여기도 쌀쌀하네요. 추은것 보다 더 나쁜것 깉습니다. 그런도 오늘은 해도 나고 따뜻했습니다.

  3. sierrabir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1.21 09:55

    안녕하셨어요 ?
    벌써 대만에 가 계시는군요 엇그제 문리대 파티에서 박인희 부부만나 선배님 말씀 많이 나누었습니다 아무쪼록 즐거운 여행이되시기를 바랍니다

  4.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1.21 20:34 신고

    감사합니다. 이번 겨울은 LA 를 건너 뛰게 되었습니다. 내년이나 기약해야 겠습니다. 사람일은 알 수 없으니 그때 봐야 하겠지만....

대만 나노심

시간은 흘러 예정대로 타이페이행 OZ-730 편을 탔고 가장 신경이 쓰였던 Nano 심을 사서 갈이 끼웠다.

 

패스포트 하나만 요구하고 두 번째 증명서는 요구하지 않았다.

 

중국어권 여행지로 대만을 선택한 것은 매우 잘 한 것이다.  최소한 한자는 모두 우리가 옛날에 배웠던 정자체이기 때문에 글자는 대개 읽고 이해할 수 있다.    물론 한자의 용례가 다른 것이야 쩔 수 없지만 메뉴에 돼지고기나 닭고기가 포함돠었는지 구별은 할 수 있다.

 

호텔방은 7층으로 2 bed room 은 7 층까지 밖에 없어 제일 높은 층이라고 한다.   그래서 밖 경치는 별 것 없지만 apart 타입의 호텔은 많지 않기 때문에 뾰죽한 수가 없다.     그 것만 빼고는 아주 훌륭한 호텔이다.  2 bedroom 이 박당 17만원이 조금 안팍이니  값도 싼 편이다.     2 bed room 이라고는 하나 방 하나는 키 큰 사람은 자기 힘든 작은 침대로 부부와 아이 하나 정도의 일행이나 쓸 수 있는 객실이다.

 

이 호텔의 장점은 고속철도,  일반철도, MRT(전철) 과 버스 터미널이 모두 통해 있는 교통의 요지라 여기를 베이스삼아 여행을 다니기 좋다는 점과 지하로 내려가면  쇼핑몰과 식당가도 있고  또 슈퍼마켓도 있고 해서 지내기는 아주 편리하다는 점이다. 

 

잠을 풀고 지하로 내려가 저녁을 먹었다.

 

 

 

 

중화통신의 나노심 카드 표지

인터넷에 검색이 안돼 가장 신경이 쓰였는데

30 일간 무한 데이터에 100 원어치 음성 통화

그런데 그 이상 얼마가 보너스로 붙는다고 쓰여 있었던 같다.

테스트 통화 몇번 했는데 차감된 것이 없다.

 

 

 

이 카드 설명세 안에 사용방법이 있다.

공항의 통신사 직원이 직접 나노심을 갈이 끼워 주었기 때문에  내가 알 필요가 없어졌다.

 

 

 

 

중화 토신사에서 온 문자

100 원  그냥 남아 있다.

 

 

Posted by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서울 집에서 Teipei의 I-Taipei Service apartment hotel 까지 - 인터넷 여행

 

 

인터넷 여행이란 내가 지어 낸 말이다.   인터넷에 있는 정보를 바탕으로 여행계획을 세워 보는 것이다.   전에도 쓴 일이 있다.   여행계획을 세울 때 거리뷰까지 보면서 세워 두면  막상 가 보면  마치도 그 곳에 와 본 듯 기시감을 느낄 때가 있다.

 

이번 겨울 피한여행은 망설임이 많았다.   내 목디스크 때문에 자전거 타기가 어떨지 몰라서 갈가 말가 망서리다가 계획하게 된 것이다.  몹시 심하게 아플 땐 여행을 갈 수 있을까 걱정이 되었지만 생각해 보면 한 해 두 해 지날 수록 내 몸이 좋아 질 것 같지 않아 조금이라도 견딜 만할 때 가자는 생각으로 용기를 낸 것이다.

 

막상 용기를 내고 보니 설레임도 인다.     

 

자전거는 마지막 단계에서 제외했다.    자저거 없이 가는 여행을 시도해 보기로 했다.  자전거 탈만 하면  자전거를 빌려 타 보는 것도 새 경험이 될 것이니 한 번 해 보기로 했다.  

 

며칠전에  대만행 왕복 항공권을 구입했다.

 

처음엔 대한 항공편을 예약해 두었으나  내가 가고 오는 편리한 사간대의 서울발 항공편은 China Airline 과 공동운영하는 스카이팀 항공편이라 알아보니  이 항공기를 타려면 인천 공항까지 가야 한다.    그래서 열심히 찾아 보았는데 도심공항에서 탑승수속을 할 수 있고 이르지도 않고 늦지도 않은 항공편을 Asiana 항공편 밖에 없었다.    매일 왕복하는 Thai 항공도 도심공항 입주항공사이긴 해도 시간이 오후 늦은 시간이었다.

 

아시아나 항공은 비지니스 클래스라도 체크인 수화물 무게가 30 kg까지여서 자전거를 가지고 가려면 초과 수화물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  이 것도 이번 여행에서 자전거를 제외하는 요인이 됐다. 

 

 

 

 

 이번에 구입한 아시아나 대만행 왕복 시간표

출발시간이 오후 1시50분이니 3시간전이 11시까지 

삼성동 도심 공항 터미널에 가면 된다.

10시 반쯤 집에서 나가면 된다.

 

 

인천 공항 아시아나 비지니스 클래스 라운지는 근래 쓴 일이 없어 검색해 보니  대한 항공 라운지와 반대편이었다.

 

 

 

 

아시아나 항공 인천공항 라운지는  위 그림 왼쪽편에 있다.

대한 항공 라운와는  반대 방향에 있다.

아마도 탑승구도 그 근방일 것이다.

 

 

 

우리의 항공기는 Taoyuan(桃園, TPE) 공항 terminal 2 에 도착한다.

그래서 Arrival floor 의 평면도를 구해 봤다.

짐을 찾아 가장 먼저 할 일은 Arrival Hall 로 나와 왼쪽 왼쪽으로 돌아서

medical center 옆에 있는

Airport Telecom Service 로 가는 일이다.

 

 

telecom service 표지

 

 

 

 

통신사에서 나노심을 사서 오던 길을 되돌아와 직진하면 10번 지구 지나 밖으로 나오면 Taxi 승강장이 있다.  거기서 택시를 타고 아래의 주소로 이동한다.

 

 

接待會館(reception) 입구


台北市市民大道一段209號1F(台北轉運站,Y3出口車道旁)道一段209號1F(台北轉運站,Y3出口車道旁)

 

 


 

 

 

호텔 예약증을 보여 주고 체크인 한다.

 

 

Posted by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isconsi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12.30 05:02

    새해에 더욱 건안하셔서 저희 후배들에게 좋은글 많이 남겨주세요^^ 그리고 선생님 가정에 기쁨과 행복이 가득하길 바랍니다. 자전거없이 여행하신다니 제 마음까지 가벼워지네요. 저도 남편이 자전거타기를 좋아해서 가끔 타는데요. 타다가 한번 넘어진후론 좀 무서워요. 그보다도 저는 어릴때 무용을 배운적이 있어서, 지금도 무용스튜디오를 찾아가면서 즐깁니다. 선생님도 기회가 되시면 사모님과 같이 사교춤을 배워보시길 권하고싶네요. 춤만큼 재미있는 운동은 없다고 단언할정도예요. 제가 너무 나갔나요?ㅎㅎ 그냥 제 의견이니까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4.12.30 16:09 신고

      감사합니다. Wisconsin 님 가정에도 새해 행복이 충만하시기 빕니다. 사교춤 말씀하시니까 Richard Gere 가 나온 영화 의 뉴욕전철가의 교습장 장면이 떠 오릅니다. 아내는 배워 보기 소원이었지만 기회가 닿지 않았습니다. 강남 시니어 플라자라는 곳에서 교습이 있는데 여행 갔다와서 한번 생각해 보겠습니다.

  2.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12.30 12:40

    새해에 더욱 건강하시고, 대만여행 즐겁게 다녀오십시요.
    한자를 보니 중국인들은 키보드로 어떻게 입력하는지 궁금합니다.

    •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4.12.30 16:08 신고

      감사합니다. 경천님 가정에도 새해에 행복과 기쁨이 충만하시기 빕니다. iPad 에는 중국어 입력기가 있지만 쉽지 않습니다. 윈도우즈에도 중국어 입력기가 있는지 모르지만 키보드가 맞지 않으니까 중국어 자판이 없으면 무용지물입니다.

대만의 선불폰 나노심

 

http://boris-satsol.tistory.com/1283  참조하세요

 

대만 선불폰 나노심은 외국에서 미리 구할 수 없다.  대만에 입국해야만 살 수 있다.  그래서 확실한 것을 알아 보려고 무진 애썼다.

 

대만 나노심은 매우 일루시브(elusive) 한 실체다.    대만의 Taoyuan 공항 telecom service 카운터에서 나노심 파는지? 에 대답을 찾아봐도 시원스런 대답이 없었었다.

 

3,4 일을 뒤지고 뒤졌는데  두 사람의 포스트가 자신의 아이폰 5 에 선불 카드를 사서 사용했다는 포스팅이 유일한 긍정적 포스팅이다.

 

 

http://www.forumosa.com/taiwan/viewtopic.php?f=7&t=103629&start=10

 

 

이것과 또 다른 오래된 포스트 모두 Tiwan Mobile 이다.  가장 사용자가 많은 China Telecom 에서는 data 용 나노심은 구매했다는 포스트를 본 것 같다. 

 

대만의 3대 통신사가 모두 아이폰 5 를 판매했고 아이폰 6도 도입했다니까 나노심을 취급하지 않을 리가 없을 것이다.  선불 서비스는 일반적인 서비스인 만큼 3 회사 모두 나노심을 취급할 것이라 추측한다.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언급이 없다.

 

Chungwha Telecom

http://www.emome.net/channel?chid=248


Taiwan Mobile
http://english.taiwanmobile.com/english/product/3GPrepaidCard.html


FarEastTone

http://www.fetnet.net/cs/Satellite/eCorporate/ecoEC1_2

 

 

 

 

2013 년 11월 에 올린

Taiwan Mobile 의 3G prepaid 카드에 대한 안내서다.

 

 

 

위 사진의 아래 부분

 

 

 

이 것도 myFone (Taiwan Mobile)의 광고다.

이것은 공항에서만 세일이란 광고인데 언제 올린 것인지 알 수 없다.

여행자는 myFone 을 가장 선호하는 것 같다.

 

Posted by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말을 타고 달아난 여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12.24 22:58

    네이버에서 대만 유심칩이라 검색하면 안내 많습니다.

  2.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12.25 15:15 신고

    네이버에는 신뢰할만한 정보가 거의 없습니다. 오죽하면 외국계 한국기업 컨설턴트가 네이버가 한국 기업의 생산성을 저하시킨다고까지 노골적으로 비판했겠습니까?
    네이버, 업무 생산성 저하시킨다 - How Naver Hurts Companies’ Productivity
    http://boris-satsol.tistory.com/1181
    차라리 한글 구글하세요. 거기에 훨씬 신뢰성있는 고급 정보가 걸립니다.

  3.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6.01.01 22:47 신고

    대만 나노심은 여기를 보세요

    http://boris-satsol.tistory.com/1283

짜증나는 한국의 인터넷 환경



아마존에서 ebook 사기는 정말 쉽다.     Buy now with 1-click 이다.  



ebook 뿐 아니다.    아무 물품을 살 때도 만찬가지다.  아마존 내 계정에는 신용카드 정보,   서울집 주소,  미국 조카네 주소 한국 구매대행업체 미국주소 등 여러개가 들어 있다.    또 내 kindle 앱이 있는 device 도 다 등록되어 있다.  여기에 등록되어 있는 주소로 배송의뢰하는 구매에 대해선 아무 것도 더 묻지 않는다.   


ebook 은 더 쉽다.   그야말로 클릭하나로 산다.


대만 여행가이드 책을 몇권 샀다. 내가 책을 읽는 내 미니패드를 선택하여 클릭 한번하면 책이 다운로드가 시작된다.


1, 2 분이 다운이 된다.    그대로 내 mini iPad 에서 읽을 수 있다.    그림이 많은 책이나 오디오 북은 파일이 커서 5,6분 걸린다.    


그런데 한국에서 책을 사려면?


우선 ebook 이 없다.     아마존에서 산 책들은 모두 영어권 여행자용이기 때문에 한국 사람들 입맛에 맞는 여행가이드도 한 번 훑어 보고 싶어 검색해 보니 ”프랜즈 타이완” 이란 책이 있었다.      보통은 이틀이면 오는데 금요일이라 그런지 월요일인 오늘 오후에야 왔다.


그런데 문제는 값을 지불하는 방법이 정말 짜증스럽다.    교보에 내 계정이 있어서 교보에서 사기로 했다.     내 롯데카드는 간편 결재를 등록해 놔서 보통 휴대전화로 오는 인증번호만 찍어 넣으면 결재가 완료가 되곤 했다.  적어도 G-마켓에서 물건을 살 때는 그랬던 것 같다.   그런데 이 교보는 그 번호말고도 카드의 비번의 앞 두자리를 입력하란다.  도대체 무엇이 그리 미심쩍어서 이렇게 보안을 겹겹이 하라는 건가?      배송지가 변동이 없으면 그 보다 더 확실한 보증이 어디 있겠는가?


누가 훔친 카드로 책을 사서 과거에 사용한 배송지로 물건을 받겠는가?    이렇게 개개인에게는 2중 3중의 보안을 요구하면서 정작 저희 서버에는 비번도 걸어 놓지 않고 마음대로 고객 정보를 빼 가도록 허술하게 관리하지 않았던가!    


그런데 문제는 이 비번을 윈도우즈7 의 Explorer 9 에서는 뭔가 encrypting을 하는 모양인지 암호가 제대로 전달이 안된다.      이 문제 때문에 한 호텔예약사이트에서 암호 재 설정 난리를 쳤던 기억이 살아 났다.


두번 비번 앞자리가 틀렸다고 해서 결국 3번째는 포기했다.  암호가 3번 틀리면 다시 암호를 설정해야 하는데 카드사 지점에 가야 한다.  다행이 가까운 곳에 있어 한 번 간 일이 있다.


전화로 암호를 재 설정했더니 해외에서 그 암호로 신용카드를 쓰려면 전자칩에 암호를 기입해야 한단다.  카드를 가지고 카드사에 가서 전자칩에 암호를 기입할 수 있는 장치로 해야 한다는 것이다.   얼마나 짜증스러운 일인가!    


결국 전화로 암호 재설정한 것은 말짱 헛것이었다.


카드사에 가서 암호를 카드의 전자칩에 기입했다.


그리고 이 책은 산 한 대만 여행자가 자신의 블로그에 썼다.  이런  종류의 책은 가지고 다니기도 무겁고 거추장 스러워 난감하다고 ....


난 이 책을 사서 전자책으로 만들 기로 했다


오를 받어서 무게를 재어 보니 아이패드 미니의 무게의 두배에 육박한다.    또 책의 사진이나 그림이 책 안쪽 깊숙히 박혀 있어 펴서 읽기도 거의 불가능하다.    여행 가드책은 가이드 책이다.   여행 갈 때 가지고 갈 수 있어야 한다.  책을 펴기도 편해야 하는데 정 반대다.


내 스캔 장치를 이용해서 전자책을 만들었다.      두꺼운 종이이기 때문에 5 토막으로잘랐다.   아무리 밭게 잘라도 결국은 그림이 잘려 나간다.        어차피 책의 형태로 그 부분까지 책을 펼 수는 없었을 것이다.


전자책은 완성되었다.   미리 말해 두거니와 이 책을 공유하지는 않을 것이다.  저작권이 없는 책이라면 기꺼이 퍼 갈 수 있게 하겠지만 저작권이 있는 책을 함부러 나눠 줄 수 없다.   ( 2013/09/07 - [책] - 팔아 주기 위해 책을 산다. - 북스캔과 저작권 문제 )


여행가이드 책 한권 사기 위해 얼마나 고생을 했는가  Kindle 책이 었다면 10 분 안팍이면 내 아이패드로 읽을 수 있는데 온라인으로 사는데에만  개고생을 했고 책은 금요일 오후에 사서 토, 일, 건너 뛰고  월요일 오후에 받았다.  그리고막대한 투자를 한 북스캔 장비를 사용해서 책은 재단하고 스캔해서 ebook을 만들어 dropbox 에 10분 넘게 걸려 업로드하고 아이패드엔20 분은 넘게 시간을 들여 다운 받았다.


Windows 7  Explorer 9는 안쓰기로 했다.    Firefox, Chrome 은 tistory 가  안된다.   Exploerer 9 를 제외하고 tistory 가 되는 브라우져는 Safari 뿐이다.  그래서 Safari 를 쓰기로 했다.    이 글은 사파리로 쓰고 있다.



아이패드 전용 tistory 앱이 새로 나왔다고 해서 써 보았으나  계정 로그인 자체가 안된다.       


우리나라 윈도우즈 기반 인터넷은 가야 한다.    추모공원에라도 보내야 한다고 해도 꽉 붙잡고 있다.     짜증나는 환경이다.






Kindle Store 에 책이 있으면 1-click 으로 책을 살 수 있다.




one click 하면 책을 사 줘서 고맙다는 확인 화면이 나온다.

네이버 이 메일에는 결제가 되었다는 이메일이 와 있을 것이다.




iPad 의 Kindle 앱을 열어 보면 Library에 방금 산 책이 download 중임을 확인할 수 있다.




text 위주의 책이면 1,2분이면 download 가 완료되어 새 로 구입한 책임을 알려 준다.




위의 책 말고도 Rough Guide 란 책을 먼저 하나 사 두었다.




일본 사람이 쓴 대만 자전거 가이드 책이 있어 하나 샀다.

이 책은 일어로 되어 있다.

한국이 ebook 내기를 꺼리고 있는 사이에 Amazon Kindle 이 한국 ebook 출판사업을 다 뺏어 갈지 모른다.




한글 대만 여행가이드 책

프랜즈 타이완이 있어 하나 사기로 했다.




금요일 주문한 것이 월요일 오후에 왔다.

다시는 교보에서 책을 사지 않을 것이다.

생각했던 대로 책은 746 g 나간다.




아이패드 미니는 커버까지 합쳐도 442 g 나간다.




무자비하게 5 토막을 냈다.




마침내 내 아이패 미니에 옮겼다.




책을 펴 보니 얼마나 편하게 읽을 수 있는 가

화면은 내 마음대로 늘렸다 줄였다 할 수 있으니 그 얼마나 편한가

쓱 한 번 흝으면 책장이 넘어 간다.

고생한 보람이 있다.




아이패드 전용 앱이라고 내 놓은 tistory 앱이 계정 로그인 조차 안됀다.

이것이 한국의 인터넷 환경이다.





Posted by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isconsi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12.16 03:25

    ㅎㅎ 웃어서 죄송합니다. 어찌나 글을 실감나게 쓰셨는지 저도 모르게 웃음이... 저도 한국에 들어가면 비슷한 경험을 하곤합니다. 이곳 미국에선 말씀하신대로 너무 쉽게 물건을 살수있어요. 저는 컴퓨터 하나로 만족하는데 비해,저의 남편은 컴퓨터,노트북,탭,스마트폰등등... 너무 사서 걱정이예요.

  2. 한상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12.29 11:08

    타인의 쇼핑몰 아이디로 기존 타인의 주소로 물건을 배송한다.
    결제가 완료되면, 배송 시작전에, 다시 타인의 쇼핑몰 아이디로 들어가서 배송지 변경을 한다.
    내가 지정한 곳에서 타인 명의 아이디, 카드로 산 물건을 수령한다.
    물론, 수령지가 노출된다는 문제는 존재합니다. 이런 방법도 있겠네요.

    •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4.12.29 12:39 신고

      중간에 낯선 배송지로 배송지를 변경할 수 없읍니다. 그럴 경우 구매결정을 취소하고 계정을 새로 낼 때와 같이 보안을 요구합니다. 미국 아마존이 그렇게 허술한 온라인 회사가 아닙니다. 그 정도의 머리를 가진 도둑놈들에게 도둑질을 당할 수 있었다면 옛날에 망했을 겁니다. 우리나라는 개개인에게 너무 많은 인증을 요구하고 막상 카드회사는 서버를 그냥 열어 넣고 몇년에 걸쳐 서버관리 직원이 들락거리며 개인 정보를 무더기로 빼어 가서는 telemarketing 회사에 팔아 넘겼다지 않습니까? 정부의 수장이란 자는 카드낼 때 뭐뭐에 동의하지 않았느냐고 카드사를 비호했지만 동의하지 않으면 카드를 내어 주지 않는다는 것도 모르는 사람 같았습니다. 거기엔 카드사가 정보를 빼어내다 팔아도 된다는 조항이 있었는지 모르지만.

대만 여행 - 작년에 꾸었던 꿈 올해 이루려나?

 

작년 이 맘때 지난 겨울 따뜻한 나라에서 지내는 피한지로 대만을 꿈꾸었었다.

2013/11/16 - [해외여행기/대만] - 대만 여행을 꿈꾸다가

 

영어를 선호하는 아내가 탐탁해 하지 않아 해서 LA-Las Vegas 로 방향을 틀었었다.   Las Vegas 여행은 멋 있고 재밌었다.    그래서 대만행 꿈을 접은 것도 아깝지 않았다.   그런데 올해는?     얼마전에 또 LA 항공권을 예약했었다.  또 같은 여행을 되풀이 하는 것으로 잠정 계획을 세웠다.  Las Vegas는 또 가도 괜찮다고 생각했다. 쇼는 같은 것이라 해도 두번 봐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았다.   

 

그런데 생각해 보니 쇼를 본다면 몇해 건너 뛰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그래서 다시 작년 꿈꾸었던 대만행을 새각해 본 것이다.       미국행  항권권 예약은 취소했고 TPE(Taipei) 행 항공권을 예약했다. 

 

January 14th 에 출발 Febururary 13th 귀국의 항공권을  예약했다.    우리의 스타일은 역시 취사시설이 달린 콘도형 호텔인데 Taipei 는 그런 호텔이 많지 않다.   딱 마음에 드는 Apartment 호텔이 하나 있었다.   값도 저렴하고 숙박객의 평도 좋았다.    그러나 우리의 단골인 아고다 예약사이트를 포함한 모든 호텔 예약사이트에서 하나 같이 우리가 원하는 기간에 머믈 수 없다고 나온다.

 

도대체 머믈 수 있는 기간이란 언젠가 거기에 맞춰 여행계획을 세워 보려고 검색하고 검색했다.  나중에는 2015 May 까지 넣어 봐도 마찬기지다.    기간을 짧게도 해 봤지만 마찬가지.     이건 광고만 내 놓고 고객을 다른 호텔로 유도하기 위한 유인 수단일 수 밖에 없다.    그래서 검색을 하고 하고 해서 내 끈질김이 마침내 이 호텔의 홈페이지를 찾아 냈다.  예약 문의란이 있었다.  그래서 내가 원하는 기간에 방이 있는지 값은 어떤지를 문의했다.     내가 원하는 기간에 방도 있고 값도 괜찮았다.

 

지난 여름 암스테르담에 머믈때 처음엔 방이 없어 Studio(one room) 값으로 1 bed room 에 있다 Studio로 옮긴 경험이 있어 한달 동안 studio 에서 지내기는 너무 답답할 것 같다.     그래서 3 인용 2 bed room 을 예약했다 2인용 1 bed room은 없었다.     취소시엔 돌려 받을 수 없는 계약금 10,000 NTD (약38만원)를 선불하고 어제  예약 확인통지를 받았다.      남어지 한달 동안 여행 준비(계획)만 하면 된다.

 

일단 Brompton 은 가지고 가기로 했다.   조금씩 타 보고 팔저림을 봐 가면서 타 볼 생각이다.    가지고 가지 않으면 후회하게 될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우리가 정한 호텔은 대만고속철도(Taiwan High Speed Train, 줄여서 THST)의 Taipei 역 건너에 있는 호텔이다.  그 아래는 타이페이 버스터미널이다.   그야 말로 교틍의 요지다.      타이페이에는 100 Km 가 넘는 자전거 전용도로가 있다.   우리 호텔에서 1 Km 안팍의 거리에 이 전용도로중 하나에 진입할 수 있다.  거기까지도 보도에 난 보행인 겸용 자전거도로가 있다.    서울의 보도에 줄만 그어 놓은 듯한 자전거길이다. 

 

타이페이는 최근에 보도에서 자전거타기를 금지했다고 한다.   단지 자전거 겸용 보도 표시가 있는 곳에서만 탈 수 있다고 한다.    그러나 차도에서 자전거를 탄다는 것은 위험천만이라고 경고한다.

 

안전하게 조금만 탈 생각이다.

 

 

 

 

i Taipei Serviced Apartment Hotel

외관

 

 

 

입구는 고가도로(市民大道) 아래에 있어 잘 찾기 어렵다고 한다.

 

 

 

방 마다 그 구조가 달라 정확히 어떤 모양의 주방인지 모르지만

Induction Stove 와 싱크대가 기본인 것 같다.

 

 

 

Dryer 가 달린 세탁기도 있다고 한다.

 

 

 

내정

아마도 Q-square 라는 식당가에서 이어진 내정인 듯 싶다.

이 쪽이 베란다가 있어 그 쪽으로 방을 달라고 했지만 요구사항이 반영이 되었는지 알 수 없다.

 

 

 

같은 층에서 바라 본 내 정 같다.

 

 

 

자전거길 지도와 구글 지도와의 비교

거리뷰를 보면 자전거길이란 표말을 볼 수 있다.

 

 

 

우리 호텔에서 보행자 겸용 보도에 난 자전거길을 따라 한 1 Km 서진하면 강변 자전거길이 나온다.

 

 

 

강변 자전거길은 한강 자전거길과 비슷하다.

여기에서 이어진 자전거 전용도로가 한 100 Km 가 된단고 한다.

 

 



 

 

 

 

 

 

Posted by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12.14 10:17

    대만 여행 가시는군요. 여행의 즐거움은 계획짜는 것 부터이니 이미 즐거운 대만여행은 시작되셨습니다. 덕분에 저도 ... ㅋ

  2.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12.14 11:38 신고

    유럽권과는 달리 테이페이시를 벗어나면 영어가 잘 통하지 않는다고 하니까 한자를 조금 refresh 할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Pleco 라는 사전앱을 하나 샀는데 글씨를 손으로 써 넣을 수 있습니다. 막상 써 넣어 보려 하니 잘 안 쓰는 한자는 생각이 안나네요. 공부를 조금 해야 할 것 같네요. ㅜㅜ..

  3. sinequano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12.18 21:10

    올 7월에 대만 타이페이에 여행을 갔었습니다. 중화문화권 여행은 처음인데 거리의 깨끗함과 더위에 놀랐고 사람들의 친절함에 더욱 놀랐습니다 ㅎㅎ
    대만에는 유명한 찻집이 많습니다. 제 입에는 지리산 수제차 보다 한수 위인듯 합니다.
    실제로 언어는 영어가 공항 밖에만 나가도 그리 잘 통하지 않는듯 했습니다. 한국에서도 그렇겠지만 외국인 관관객이 현지어로 말을 건네면 무척 좋아해주고 가이드북에는 없는 정보도 많이 알려주어 즐거웠던 기억이 있습니다^^
    12월 날씨는 다녀오시기에 아주 좋은 날씨입니다. 비가 오락가락 하는 것 말고는 가벼운 외투로도 다니시기에 무리가 없으실듯 합니다.

    강원도에서 군생활 당시에 GPS 기기 관련 정보를 구하다 선생님 블로그에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전역 후일에 뭍혀 세월이 어찌지나가는지 느끼지도 못할 지경이었는데 그 동안 선생님 블로그에는 또 많은 글들이 쌓여 있네요.^^

    즐거운 여행되십시오^^

  4.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12.20 16:41 신고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