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똥 싼 사람은 따로 있는데

달력

82019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똥 싼 사람은 따로 있는데...

 

환원주의 시각에서 역사를 바라 보면 화낼 일도 걱정할 일도 없어서 좋다.   우리가 뭘 할 수 있는 것 같아도 아무 것도 할 수 없다.  역사도 하나의 자연 현상이고 아무리 태풍이 몰려 와서 인명과 재산에 피해를 준다 해도 태풍을 미워 할 수 없듯이 역사의 태풍이 몰려 와도 축대나 손질하고 창문이나 꼭 닫고 대비하는 것 이외에는 할 일이 없다.

 

요즘 자한당이 하는 꼴을 보면 웃음이 나온다.   최고위원들이 하는 말들을 보면 치매 중증환자들이라고 볼 수 밖에 없다.   아베가 싼 똥은 아베가 치고 문대통령이 싼 통은 문대통령 보고 치우란다.   

 

과연 문대통령이 싼 똥이 맞나?

 

최근에 내가 읽은 Jeff Kingston 의 일본 현대사에 보면 싼 똥의 주인공을 알 수 있다.

 

 

올 2월 말에 출간 된 책이라 일본의 최근대사까지 다 나온다.  일독을 권한다.

 

1965년 한일간의 기본 관계 조약에는 박정희 한국정부를 대신하여 맺은 밀실 협상의 내용이 상세히 나온다.  2005년 외교문서가 공개 되면서 알려 진 사실들은 다음과 같다.  

 

일본은 처음 피해를 입은 한국인 개개인에 배상할 것을 제안했지만 박정희 정부는 배상은 한국 정부에게 맡기고 배상액을 모두 한국정부에 달라고 요구했다는 것이다. 

 

일본은 이 요구를 들어 주는 대신 차후 일체의 1945년 이전의 일본이 한국에 입힌 손해의 청구권을 포기한다는 조건을 걸었다.     박정희 정부는 졸속하게 기본 조약에 동의 하고 받은 돈으로 개개인게 배상은 거의 미미한 액수만 했다는 것이다 .    전쟁으로 죽은 사람에게 고작 30만원 (당시 액수로는 1200 달러)만 주고 나머지는 경제 개발에 투자를 했다는 것이다.    이 조약으로 인해서 한국은 위안부,  강제징용 근로자,  역사교과서등 역사문제에 대한 발원권을 포기했다는 것이다.    이 것은 한국국민에게는 받아 들일 수 없는 조건이었던 셈이다.  다시 말해서 박정권은 대일 청구권 자금이 급한 나머지 진정한 화해는 후세대에 밀어 버린 것이다 (reconciliation postponed) 

 

한일 기본 조약으로 강제징용 근로자에게 돌아가야 할 배상액을 가로 챈 박정부는 그 후 강제징용 근로자게 아무 배상 대책도 세우지 않았고 자기 아버지의 명예회복을 위해서 정계에 입문했다는 박근혜 전 대통령도 강제징용 근로자의 배상엔 등 돌린채 사법부를 흔드는 위헌적 방법으로 강제징용 근로자의 소송을 막으려 했다. 

 

그런데 오늘 자한당은 바로 이 두 전 박 대통령에 기생충같이 빌 붙어 권력을 향유하고 그 상전들은 죽거나 감옥에 갔는데도 이름만 바꾸고 여전히 금뱃지를 달고 저들 상전들이 싼 똥을 문대통령이 싼 똥이라고 엉뚱한 비난을 하고 있다.  

 

오늘의 한일간 무역분쟁은 아베nesia(Abe+Amnesia) 와 자한mentia(자한당+dimentia)의 합작품이다.  아베는 과거사를 기억상실자인 것 처럼 모르쇠로 일관해서는 안되며 한일 기본 조약만 내세울 것이 아니라 겸허한 자세로 과거사를 반성해야 한다.

 

자한당은 누가 똥을 쌌는지 확실히 기억하고 문정부에 협력해서 난관을 극복해야 한다.

   

In 2005, the government of South Korea released diplomatic documents covering negotiations about the 1965 agreement that reveal Japan had proposed offering compensation directly to individuals, but Seoul took charge of such disbursements. Although accepting a large sum of Japanese compensation for a million Koreans conscripted as laborers or soldiers in exchange for waiving all future claims, the South Korean government paid victim families only modest sums of 300,000 won (approximately $ 1,200) for each death and spent most of the Japanese redress allocated for individual compensation on industrialization and infrastructure projects. Ongoing recriminations over such issues suggest that the Treaty provided no substantial basis for overcoming the contentious colonial past or advancing reconciliation. From a South Korean perspective, the historical issues–notably the comfort women, forced laborers, and Japanese textbook treatments of colonialism and war–require unqualified Japanese recognition of wrongdoing, acceptance of responsibility, and compensation.  Reconciliation Postponed.   From "Japan (Polity Histories)" by Jeff Kingston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백정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9.07.17 23:23

    몇가지 이제까지 몰랐던 사실을 구체적으로 알았습니다
    아직 네델란드에 계신지요 ?

  2.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9.07.18 11:38

    자한당은 초딩 수준인 것 같습니다. 그런데 문 정부도 좀 더 슬기롭게 대처했으면 합니다. 공개된 외교문서대로 어쨌든 우리나라도 책임이 있고, 또 악화된 한일관계로 힘든 사람들이 많을 것 같아서지요..

    •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9.07.18 15:03 신고

      한일관계에 관한 한 현 정부는 스텝이 꼬을 대로 꼬인 상태에서 출범했습니다. 이 모든 문제의 발단 뒤에는 미국이 있습니다. 제가 본문에서 인용한 Kingston 교수의 책에 보면 박정희 정부가 한일 기본조약을 한국국민이 받아 드릴 수 없는 일방적인 조약으로 간 것도 미국의 명령(behest) 에 의한 것이라고 서술하고 있습니다. *****In 1965, Japan normalized relations with South Korea through the Treaty on Basic Relations. This treaty came two decades after the end of Japanese colonial rule and at the behest of the US in order to enhance cooperation with and between its two regional allies. ****
      또 박근혜 정부가 맺은 위안부 합의도 미국의 압력하에 이루어 진것으로 기술되어 있습니다.
      *************The 2016 intelligence sharing agreement was facilitated in part by a 2015 agreement to resolve the comfort women issue. Behind-the-scenes pressure from Washington pushed the two nations to overcome their differences over this system of sexual slavery that involved the recruitment of tens of thousands of Korean women in the 1930s and 1940s through deception and coercion at the behest of the Japanese military. *********
      그러니까 한일간의 갈등이 풀리지 않는 것은 미국이 뒤에 있기 때문입니다 일본(아베)의 입장에서는 미국의 압력이 반가운 것이고(전범 책임을 면제) 한국의 입장에서 계속 갈등을 남기게 되는 것입니다. 아베가 물러나지 않는 한 한일 갈등은 풀리지 않습니다. 아베는 동양 평화에 걸림들입니다. 미국이 아시아에서 손을 떼게 될 날도 올 것입니다. 그러면 아베는 결국 몰락할 것입니다. 제 희망적인 미래입니다.
      현재는 꼬인 스탭을 풀기 위한 과도기적 고통이라고 봅니다.

  3. 수문장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9.08.06 09:09

    정말 많이도 꼬여 있는 한일관계이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