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왜 삼륜인가 - 보리스의 삼륜 당위론

달력

82019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왜 삼륜인가 - 보리스의 삼륜 당위론

우리가 Greenspeed 삼륜차를 구입하기까지 나름대로 3 륜에 대한 많은 연구를 하였습니다.  문헌도 많이 찾아 보고 체험기도 많이 모아 읽었고  그래서 인쇄한 것만도 몇 백쪽은 조이 될 만합니다.  

 

그리고 이제 구입하여 막상 타 보니 연구하면서 예상했던 것이 하나도 틀린 것이 없으며 장점으로 크게 떠오르지 않았던 점도 장점으로  여럿 발견하게 됩니다.  

 

삼륜차의 단점으로는  흔히

이륜차 보다 덩치가 크다.  

무겁다.  

따라서 간수하기 더 어렵고

또 비싸다고 합니다.   

또 바퀴가 3개다 보니 굴음쓸림(Rolling friction)도 더 많고 따라서 더 느리고

또 지나가는 자국이 3 줄이다 보니 도로위의 흠(패인곳)이나 장애물(돌맹이따위)을 피하기 어렵다고도 합니다.  

이륜보다 폭이 크기 때문에 좁은 도로에서 지나기 어럽다고들 꼽습니다.

 

또 있습니까?  당장 생각이 나지 않지만 몇가지 더 있겠지요. 생각이 나지 않는다는 것은 큰 단점이 아닐지 모릅니다.  

위의 모든 단점은 사실입니다.  디자인 여부에 따라서 위에 든 단점의 정도가 크게 차이가 나고 또 어떤 경우는 모델에 따라 극복한 경우도 있습니다.  

 

그러나 여기서 이런 단점을 논박하고 따져 볼 생각은 없습니다.  

위의 단점을 모두 인정하고도 단 한가지  가장 단순하고 너무나 자명한 이유 하나를 들어 삼륜 선택의 당위성을 지적하고져 합니다.

 

원래 자전거의 진화 역사를 보면 처음부터 오늘의 이륜과 같은 자전거가 발명된 것이 아닙니다.  

 

최초의 자전거는 페달이 없었습니다.  두 바퀴에 안장만 달려 있고 페달은 없어 발로 바닥을 차서 추진했습니다.  따라서 넘어지려 하면 발로 땅을 밟아 넘어 지는 것을 막을 수 있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네발 자전거라 할 수 있습니다.   

두발을 떼고 두 바퀴가 굴러 갈 때 어느 정도 속력이 붙으면  쉽게 넘어지지 않는 다는 사실을 알고는 발을 땅에서 떼고 바퀴를 돌리는 페달을 달아 추진력을 얻는 방법을 고안하게 됩니다.

 

이것이 두발 자전거의 유래입니다.   자전거가 속력이 붙으면 넘어지지 않는 역학적 원리는 아직도 논난이 많은  주제입니다.  

흔히 자이로 효과(회전 관성이 회전축이 변동하는 것을 막아 주어 균형을 유지해 준 다)는 통설은 틀린 이론입니다.  

자전거 역학은 물리 이론에서도 아주 어려운 이론입니다. 팽이의 운동을 빼고는 이른 바 강체의 회전동력학은 해석적으로 풀리지 않는 문제입니니다.  

 

더구나 자전거처럼 움직이는 파트가 많은 강체의 운동은 해석적 풀이가 없습니다. 언젠가  컴퓨터로 이 문제를 풀어 보려 합니다.   

여하튼 우리는 경험적으로 두발 자전거는 속력이 나면 균형을 잡기 쉽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어느 정도 속력이 나야 균형을 잡을 수 있나?  이 문제는 개개인의 훈련여부, 균형감각,  자전거의 디자인등등에 의해서 크게 차이가 납니다.   

 

어느 문헌엔가 보니까 어떤 좁은 길에서 길밖을 벗어 나지 않고 일정 구간을 가장 오랜 시간을 걸려 주행하는 시합을 하기도 한다고 합니다.  가장 낮은 속력으로 균형을 잡는 내기인 셈입니다.

 

이처럼 균형을 잡는다는 것은 사람에게는 어려운 운동중의 하나입니다.  아주 어린아이에게 세발 자전거를 태우는 것은 균형 잡을 필요가 없는 자전거이기 때문입니다.  

 

어린이고 어른이고 두발 자전거를 배우기를 꺼리는 경우 이 균형을 잡는다는 것에 대한 "공포"가 제일 큰 이유가 됩니다.  

 

그런데 자전거를 배우고 잘 타는 사람이라고 이 균형잡는데 대한 공포가 완전히 살아 졌을까요?   안전한 곳에서 좋은 도로 조건에서는 느끼지 못할 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복잡한 일반 도로에서 눈,비 어름  모래 따위로 도로 조건이 나쁠 때에도 이 균형 잡기에 대한 공포에서 해방되었다고 할 수 있을까요.  

꾸불 꾸불 돌아 가는 가파른 육교 언덕길을 쳐다 보고  균형 잡기에 대한 공포에서 완전히 해방된 사람이 몇이 됩니까?  

정말 최고의 몸상태로 최고의 엔진으로 업글된 사람이 아니고 과연 균형잡기 공포에서 벗어난 이가 얼마나 되겠습니까?  

언덕길 신호등에서 기다리며 쉽게 출발 할 수 있을까 하는 불안감을 느끼지 않는이가 얼마나 됩니까?  

늘 익숙한 길이면 그럴지도 모르지만 낯선 길에서 그런 상황에서 자신 있다고 할 만한 이가 몇이나 됩니까?   

 

그리고 실제로 자전거를 잘 탄다는 사람들도 대부분의 사고와 부상의 원인은 균형을  잃게 되어 "자빠링"을 하여서 일어 납니다.  

그것은 균형 자체가 불안정하기 때문에 돌발 사건이 발생하면 균형을 잃고 자빠링을 하는 것입니다.

 

경우에 따라서 부상의 정도가 심하면 치명적이 되기도 합니다.  그 모든 "자빠링"에 의한 사고를 그사람들이 삼륜을 탔다고 하면 어떤 결과를 가져 왔을가 생각해 봅시다.   

 

또 자전거를 타면서 한번도 자빠링의 경험이 없는 이가 몇이 됩니까?  그 때 자전거가 3륜이 었다면 결과는 어땠을가를  생각해 봅시다.   

 

삼륜을 거부하는 진정한 이유는 위에 든 삼륜의 그런 단점들 때문이 아니라 내가 바로 삼륜을 타는 "겁장"이로 전락했다는  마음속에 깊이 자리 잡고 있는 "자존심" 때문이 아닐까요.  또  다수(majority)의 2륜 그룹에서 3륜의 소수(minority) 그룹에 끼인다는데서 오는 거부감이 아닐까요?  (우리나라와 같은 다수 순응적 사회(conformist society) 에 소수 그룹에 속할 때 생기는 거부감)

 

미국에서도 삼륜에 대한 편견이 있더군요.  John Axen 님이 쓴 삼륜차 비평기에도 그런 말이 있더군요.  삼륜은 FOG(Fat old guy) 가 탄다는 편견이 있답니다. 그런데 미국에서 차차 이 편견이 사라져 간다는 군요.  

 

삼륜이 점점 인기가 올라 가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진화란 항상 안정된 곳으로 물이 흐르듯 흘러 갑니다.  이륜이 불안정하고 위험요소가 많다면 삼륜으로 가는 것은 자연스런 진화의 과정입니다.

 

제게 있어서 삼륜이 이륜보다 우수하다는 것은 간단한 이유 때문입니다. 삼륜은 "자빠링"을 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어려운 말로 하면 강체동력학적으로 안정되기 때문입니다.   이륜의 동력학전 균형은 불안정 균형(dynamically unstable equilibrium)을 이루고 삼륜의 균형은 안정균형(stable equilibrium)을 이루기 때문입니다.    

 

연필도 잘 세우면 거꾸로 섭니다. 그러나 작은 흔들림에 자빠지고 맙니다.  그러나 못에 걸린액자는 안전된 균형을 이루고 있습니다. 조금 건드려도 흘들릴 뿐 안정된 균형상태로 돌아 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안정 균형(unstable equilibrium)           안정균형(stable equilibrium)

   두발 자전거(2륜)                                       세발자절거(3륜)

 

비행기를 포함한 모든 운송 수단이 안전을 위한 각가지 장치를 고안하여 사고를 줄이는데 안깐힘을 쓰고 있습니다.   그런데 잔차에서는 그 많은 안전사고를 간단히 줄이는 방법이 있는데 왜 마다합니까?

단 이 당위론은익스티림(extreme) 스포츠를 추구하는 이들에게는 해당 사항이 아닙니다.

여기서 말씀 드리는 것은 보통  출퇴근, 볼 일 보기 위해 타는 경우 운동과 재미로 타는 경우에 해당되는 말씀입니다.  값이 비싸다는 것은 그 위험요소를 감안한다면 글세 얼마가 적정이겠습니까?

 

자동차를 몰 때도  안전을 위해 에어백, 안전벨트, 보험료등의 부대 비용을 지불하고 있습니다.  자전거라고 안전을 위해 조금 더 지불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고 봅니다.  오히려 그 편이 궁극적으로 더 쌀 수도 있을 것입니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자전거여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9.07.21 13:41

    좋은 글잘 읽었습니다

    다만 삼륜을 안타는 이유는 다른데 있지않나 합니다

    저는 멋이라 생각합니다

    디자인적으로 삼륜은 멋이 없습니다

    그게 가장 큰 이유가 아닐까요~^^

    멋있는 사람도 있겠으나 대다수의 사람들의 보는 눈은 보를 비슷하다고 생각합니다~^^

    •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9.07.21 16:46 신고

      감사합니다. 며칠전 2륜(브롬톤)을 타다가 넘어졌습니다. 저는 자전거에서 내리다 별안간 균형을 잃고 너머져서 팔꿈치가 깨어지고 옆꾸리도 멍이 들었습니다. 그런데 하필이면 아내도 그날 시야가 막힌 3각교차로에서 상대방의 자전거를 피하려다 넘어 졌습니다. 3륜이면 생기자 않았을 사고들이었습니다. 물론 우리는 80대중반이니 균형감각이 많이 떨어진 것도 사실입니다. 그렇다고 젊은이라고 넘어지지 않는 것은 아닙니다. 자전거를 타다 보면 사고를 많이 목격합니다. 그러니까 각자가 자신의 능력과 안전을 생각해서 선택을 할 사안이라고 봅니다. 우리는 이젠 2륜을 피해야 할 나이인가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