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헬싱키에서 - 북구에서 첫 포스팅

달력

72021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헬싱키에서 - 북구에서 첫 포스팅

 

헬싱키에 잘 도착했다.    북구라면 아주 먼 나라로만 생각했는데 시차도 불과 6시간,  비행시간도 9시간 남짓 미국의 서부에 가는 비행시간 정도다.    그러나 오늘 수요일은 예보와는 달리 흐리고 바닥이 젖어 있는것으로 미루어 비가 온 것 같다. 그래서 그런지 기온이 꽤 낮다.   저녁이 되니 우리나라 봄 날씨 기온정도라 더워서 쩔쩔맸던 서울과 너무 비교가 된다.

 

FinnAir 는 실내장식이 아주 잘 되어 있다.   비지니스클래스 캐빈만 그런지 모르지만 앞 모니터가  탓치 스크린으로 손으로 메뉴를 조작할 수 있다.  그 중에 웹 카메라가 정면과 하면을 향해 달려 있어 앞면 카메라를 선택하면 마치 조정석에 앉은 느낌을 준다.  

 

아이폰으로 이륙장면을 동영상으로 찍어 봤다.

 

 

 

인천공항을 이륙하는 FinnAir 항공기

 

 

 

헬싱키공항에 착륙

헬싱키 공항은 흐려 있었고 땅이 젖은 것으로 미루어 비가 온 것 깉다.

 

 

서울에서 북구 헬싱키는 기내 점심 먹고 영화 두편 (한편은 한국 영화<김종욱찾기> 또 한편은 일본 영화 <게게게의 아내>)을 보니  다 왔다.   멀리만 느껴졌던 나라가 이런 근거리에 있다니 감탄이 절로 나온다.

 

내일은 일기예보로는 어제 서울에서 본 날씨와는 달리 간간히 구름이다.   자전거를 탈 수 있을 것 같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