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전립선암' 태그의 글 목록

달력

32021  이전 다음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전립선암'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5.28 전철을 타고 분당에 가다. (4)
  2. 2014.11.17 병원은 갑, 환자는 을 (3)

2018년 5월 28일 psa -> 0.026

다음 검진 예약은  2년 후로 잡혔다.  이제부터는 검진 간격이 2년인가 보다.

2017년 5월 29일  psa -> 0.02

2016 년 5월 30일   PSA -> 0.001


전립선 특이항원 검사결과 - 2015-5-28

 

오늘 분당 서울대 병원에 갔다왔다.

 

6개월전인 2014 11 27 검사결과인 PSA 0.008  값과 큰 차이가 없는 PSA 값 0.002 란 결과를 알고 왔다.

 

수술을 한지도 5년이 넘은 터라 6개월에 한번씩 할 필요가 없을 것 같은데 하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1년후에 다시 검사하라는 수술 담당의의 소견이었다.    넘 반가웠다.

 

집에서 나와 한티역에서 분당선을 타고 미금역까지 전철로 가는 데에도 여간 시간이 걸리는 게 아니다.  거기서 또 약간 기다려 분당 서울대 병원에 직통으로 가는 마을 버스 7-1을 타고 간다 해도 거의 1시간 10분 빠듯하다. 

 

은근히 바라던 대로 1년에 한번씩 PSA 검사를 하기로 하였으니 반갑고 고맙다.   

 

사실은 이젠 내가 검사를 거부한다 해도 별 문제는 없다는 생각이 든다.   적출 수술후 5년 경과했는 데에도 PSA 값이 0.1 미만으로 머믈러 있으면 미검출이 5년이 넘었다는 이야기다.   이제 다시 재발 할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고 난 몇달 후면 80번째 생일을 맞는다.   설혹 재발한다 해도 전립선암과 같이 순한 암이 생명을 앗아 갈 가능성보다는 다른 원인으로 죽을 가능성이 더 크다.  그래도 1년에 한 번 정도면 참을 만하다.

 

한티에서 미금까지는 전철로는 지루할 정도의 장거리다.    그런데 그 구간을 서서 갈 생각을 하면 아찔하다.

 

전철을 탈 때 마다 느끼는 것은 노인 무임우대라는 세계의 어느 대 도시에도 없는 제도로 인해서 교틍수요가 크게 왜곡되었다는 점이다.

 

어제는 여행중에 놓쳤던 드라마 <착하지 않은 여자들>을 마저 봤다.   그 중에서도 젊어서 바람을 피다 기차에서 떨어져 기억상실을 한 노인(이 순재역)이 지하철 택배란 알바를 한다.

 

이 노인이 지하철 택배를 해야만 살 수 있는 노인이 아닌데도 죄책감때문에 그런 알바를 하고 있었다.

 

지하철 택배란 에피소드를 보니 요즘 많이 눈에 띈다.     노인무임승차 특혜를 이용해서 지하철을 타고 다니면서 물건을 배달하는 노인층이다.    "이 순재" 처럼 하지 않아도 될 노인이 이런 알바를 하는 사람도 많이 있으리라고 생각한다.     지하철은 공공자원(public resource)이다.  이런 공공자원을 그 특혜라는 제도를 악용하여 돈벌이의 수단으로 쓴다는 것은 교통자원의 분배를 왜곡해도 유만부동이다.   이런 것을 허용해서는 안됀다.    고용 소스 차원에서 근절해야 한다.   

 

취약노인층에 필요한 교통수단을 제공한다는 것이 특혜의 목적이지 그것을 이용해서 돈벌이의 수단으로 쓰라는 건 아니다.    그렇게 해야만 생계를 유지 할 수 있는 취약노년 계층에게는 다른 방법으로 복지를 제공해야 한다.  가뜩이나 쓸 때 없이 돌아 다니는 노인층 때문에 불어난 교통 수요를 한 층 더 부풀리게 된다.

 

노년층이나 장애자,  유모차용 엘리베이터까지 이런 지하철 택배가 차지하다 보니 지하철로 어디를 다니기 더욱 짜증 스러워진다.

 

노인들이 많다 보니 성깔 사나운 꼴 불견 노인들도 많아 졌다.  

 

한 번 잘 못 낀 단추때문에 전철타기는 점점 어려워 질 것 같아 걱정이다.

 

 

 

전철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7.06.09 01:53

    저희아빠도 수술하셨는데 걱정이 되어 검색하다 좋은글 읽고 희망을 얻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2. 습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8.02.18 14:26

    수술경과가 좋으셔서 다행입니다. 전립선에 관심이 있어서 검색하다 들렀는데 상당히 수준높고 자세하게 적어주셔서 많은 도움이 됬습니다. 감사합니다.

  3.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8.02.18 15:49 신고

    도움이 되셨다니 고맙습니다.

병원은 갑,  환자는 을

 

아픈 사람은 약하기 때문에 말 그대로 약자다.      고통에서 벗어나고 싶어 뭐든지 해 보려 한다.   병의원은 이런 사람들을 상대하기 때문에 항상 강자가 된다.      뿐만 아니라 환자는 의약적 지식이 모자라기 때문으로도 약자가 된다.     뭐라는 선택의 여지가 없는 것이다.      요즘 병원의 갑질은 눈에 두드러지게 늘어나고 있다.     여기에도 자본주의 논리가 적용된다.    선택의 여지가 별로 없는 환자를 대상으로 장사를 하는 것이다. 

 

몇년전 전립선암 진단을 받고 전립선 절제 수술을 받았다.    그 때 난 다빈치라는 로봇이 하는 수술을 받았다.  전통적인 절개수술은 3~400만원대의 수술비라고 했는데 로롯수술은 1500 만원이었다.  로봇수술의 장점은 많이 있다.   그러나 그 수술비의 대부분은 로봇장비의 개발비인 것이다.

 

사실 전립선암의 치료로서 절제수술은 나같은 연령대에겐 처음부터 필요가 없었다.  나 같은 연령대에서는  전립선 특이 항원(PSA) 검사자체가 필요가 없다고 주장하는 진보적인 의사도 있다.   이 검사로 인해서 구제받을 수 있는 잠재적 환자의 수가 5% 미만이라고 한다.  물론 내가 그 5% 에 들어 갈 수도 있다.  그건 복불복이다.

 

지난 주에 내가 받은 MRI 검사도 필요가 없는 검사였는지 모른다.  검사료가 86만원이 넘었다.   작년에 찍은  X선 사진으로도 내 5번째와 6번째 목뼈사이의 디스크가 요절이 난 것을 알았다.  그 디스크가 내 왼팔의 절임통증을 유발하는 신경을 건드리고 있다는 사실은 내가 진단해도 거의 확실한 것이었다. 

2014/09/25 - [일상, 단상/나] - 고장난 사람들

 

왜 MRI 를 찍었던가?

 

내 재활의는 X선 사진이후 계속 MRI 검사를 권유했지만 1년간 버텨왔다.    MRI 이후에 뭘 할 수 있냐고 반문했다.     신경외과에 의뢰하겠단다.   물론 신경외과에서도 보존적치료를 계속할지 모른다.  그러나 외과적 치료를 하겠다 한다면 난 거부할 것이라고 했다.     보존적 치료라면 지금 재활의학과에서도 충분히 받고 있지 않은가!   그렇다면 MRI 검사란 의미가 없다.

 

전전주의 MRI 검사는 내가 자청한 것이다.    너무 아프기 때문에 논리적 사고를 할 수 없었던 같다.

 

오는 목요일에 신경외과의 의사와 진료예약을 해 놨다.   

 

요즘은 견인 재활과 진통제 이완제 등 약효 때문인지 통증은 상당히 사그라졌다. 

 

또 통증이 오면 신경외과에서 내가 무슨 판단을 할 지 모른다.  

 

환자란 물에 빠진 사람과 같다.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또 의사의 집요(?)한 권유로 논리적 결정을 내릴 수 없을 지도 모른다.   

 

그것은 전립선 암이란 진단을 받았을 때 수술을 거부할 수 있었을까하는 질문과 같다.     내가 전립선암으로 죽을 확률보다 다른 질병으로 자연사할 확률이 훨씬 크다고 알도라도!     PSA 검사를 하지 않았다면 이런 갈등은 생기지 않았을 것이다.

 

과잉검사,  이건 "을"의 비애다.

 

 

 

 

 

MRI 검사 총액은 86만원이 넘었다.

 

 

 

 

만원 주고 내 MRI 사진 CD 를 샀다.

 

 

 

 

어느 단면을 찍었는지 들어 있다.

종단면

 

 

 

 

횡단면

 

 

 

 

종단면 사진중 하나

 

 

 

 

판독결과

이 것도 2천원 내야 준다.

 

 

 

 

목잡하고 전문적 용어로 범벅되어 있지만

인터넷으로 검색해서 알아 보면

5번째와 6먼째 목뼈사이의 목디스크란 소리다.

여기의 디스크가 좁아지고 꿰져나와 척수에서 가지친 왼팔 신경뿌리를 건드리고 있다는 것이다.

이미 X선 사진으로 확인한 결과다. 

좀 더 자세한 구조적인 병변을 기술하고 있긴 하지만.

 

 


 

 

 

 

 

        

 

 

'일상, 단상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80 번째 생일  (22) 2015.11.20
Mers - 지나친 걱정 그것이 더 걱정이다.  (0) 2015.06.07
8순 생일이다.  (13) 2014.11.20
병원은 갑, 환자는 을  (3) 2014.11.17
개똥밭에 굴러도 이승이 좋다. 뭐 그런건가?  (4) 2014.11.06
고장난 사람들  (8) 2014.09.25
어제 임플란트 시술을 받았다.  (4) 2014.03.20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11.18 20:15

    병원 입장에서는 만약의 경우도 대비하고 수입도 증대하니 일석이조라서 과잉검사, 과잉진료가 점점 늘 것 같습니다. ㅠㅠ

  2.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11.20 22:33 신고

    MRI, CT 스캔, 다빈치 로봇수술기계등을 개발하면 그 기계를 써야 하겠지요. 다음 첨단 기계가 나올 때까지 개발비를 빼야 하니 과잉 검사를 하게 됩니다. 다빈치 기계 같은 것은 한국이 가장 많이 도입했다고 들었습니다.

  3. pungch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6.30 00:15

    지난달 저는 뇌 MRI 를 아산병원에서 했는데 100만원 좀 넘게 들었어요.. 아무 이상없다고 하니 돈 생각나더라구요.. ㅎㅎ 근데 목 견인은 저도 오래전에 해봤는데요.. 그거 할때만 효과있던것 같고... 그게 자세에서 비롯되는 거 아닌가 나름 판단해서 컴퓨터 앞에 오래 앉아있지 않으려했고 (그게 잘 안되지요만.. ).. 특히 모니터를 보통 눈높이에 맞추는데 그러면 목에 무리가 생기는 것같다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후 모니터 높이를 낮출수 있는 모니터를 사서 책상면에 붙여놓다싶이 하여 모니터를 눈을 깔고 보는 식으로 목에 무리가 안가게 하고.. 또 노트북이 좋아요 모니터 위치가 .. 모니터가 작아서. 저는 듀얼모니터를 씁니다만.. 팔 저림도 자판 오래 두드리거나 마우스 오래 붙잡고 있으면 오는 현대병 갖기도 하고요.. 저는 마우스를 왼쪽 오른쪽 교대로 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