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자전거 타이어용 전동펌프를 또 질렀다.

달력

102021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코로나 사태도 어느 정도 진정되어 가고 날씨도 풀려 자전거 타기가 좋은 계절로 접어들었다.

 

자전거를 오래 타지 않다 타려면 자전거를 정비해야 하는데 Gekko FX witht Steps는 거의 전자동 구동체계라 외부에 노출되어 있는 부분은 오직 체인이고 타이어뿐이다.  체인에 대해서는 그냥 타다가 못쓰게 되면 새로 갈 생각을 하고 있다.  

 

자전거 타이어는 오래 놔두면 바람이 빠지기 마련이라 바람을 넣어야 하는데 수동펌프로는 점점 힘에 부친다.   그래서 전동펌프를 늘 보아 왔는데 이제 까지 산 두 종류는 모두 실패했다. (휴대용 자동 전동 펌프 )  또 하나는 블로그에 올리기 조차 안 했다. 

 

수동만 한 것이 없는 것은 사실이지만 힘이 부치는 사람에게는 전동펌프가 가장 좋은데 마땅한 것을 찾지 못하였다.  그러다 다시 인터넷을 검색하다 샤오미 펌프가 많이 눈에 띄며 평이 좋아서 하나 질렀다. 

 

해외 직구 제품인데 사흘 만에 왔다.   서울의 샤오미 공식 대리점에서 구매하였는데 구매 즉시 홍콩에서 물건이 발송되고 이튿날 인천세관에 도착 통관되고 즉시 국내 배송업체에 인계되었다.   바로 국내 배송이 시작되었고 그다음 날인 사흘 날째인 어제 수령했다.

 

 

전동펌프와 Invoice

 

각 부위의 설명

 

프랑스식 노즐은 presto 노즐을 뜻한다.

 

펌프사용설명서.pdf
2.12MB

 

어제 자전거에 바람을 넣었다.  서너 달 방치해 두었는데 55 psi 정도 남아 있었다.     

 

 

50 - 70 psi 가 적정 압력이니 55psi 는 아직은 최저밑으로는 내려가지 않았다. 

 


출처: https://boris-satsol.tistory.com/1670?category=679698 [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펌프를 시험해 봤다.   노즐 연결과 타이어 주입구의 연결이 익숙지 않아 바람이 새는 바람에 여러 번 실패했다.   좀 익숙해지니 바람 넣기가 수월해졌다.   처음 새는 연결에 주입해서 배터리를 많이 소진해서 삼륜의 세번째 바퀴를 넣고 있는데  배터리 잔량이 50~25% 라는 주황색으로 바뀌었다.   계속 주입해서 3 바퀴는 다 채웠다.   그래서 다시 배터리를 완충하고 다른 1 대 3 바퀴를 다 넣었는데 주황색이 나오지 않을 것을 봐서는 한 번 충전에 두 대 6 바퀴는 다 넣을 수 있을 것 같다.    다행이다. 

 

이 정도면 힘들게 손으로 펌프질 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    샤오미 정도면 이젠 중국제도 믿을 만하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20.04.25 09:24

    성능도 좋은 것 같고 작아서 휴대하기도 편할 것 같습니다.
    수동은 아무래도 힘드실테니 잘 사신 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