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시속 40 Kmh 의 바람을 뚫고 달린다.

달력

12022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이제 연말이 얼마 남지 않았다.   언제고 연말이 되면 다사다난했던 한 해라고 떠들어 대며 새 해에 대한 기대를 한 껏 부 플린다. 

 

내겐 올 해 한 일이라곤 기억에 남는 것은 우리의 금강석 결혼 주기를 기념하기 위해 속초여행을 한 것이 다 일 것이다.  날이 좋으면 자전거로 한강에 나가는 정도가 바깥출입이었다. 

 

오늘도 날이 괜찮아 자전거를 탔다.   지난 월,화를 타고 다른 일이 생겨 나가지 못하고 오늘  이번 주 3번째 잔타다.   주말은 사람이 많아 나가지 않는다.

 

지난 월,화는 날씨도 추웠지만 바람이 엄청 세게 불었다.   보통 충전하면 30 킬로 조금 못 되는 라이딩을 세 번 정도 하고 충전하는데 보통은 25% 쓰는 게 정상이다.  그런데 지난 월요일엔 40% 조금 남기고 출발했는데 돌아오는 길에 코니의 배터리가 3% 밖에 남지 않았다.  나는 그래도 아직 20%의 여유가 있었다.   양재천을 달리고 있었으니까 천변에 나 있는 자전거도로에서 둔치로 올라와야 하고 또 선릉로 단국중 언덕을 넘어야 한다.    아무래도 내가 언덕을 빼고는 전동 없이 가야 할 것 같아 배터리를 교체했다.   20%를 주고 난 3%로 집으로 향했다.  둔치로 올라올 때와 단국중(랙슬 아파트) 언덕을 올라올 때만 eco 모드로 쓰고 내리막이나 평지에서는 전동을 off로 하고 돌아왔다.    1% 남기고 주차장까지 왔다. 

 

그날 바람은 18 Km/h~ 20Km/h 였으니 배터리 소진이 많았던 셈이다. 

 

오늘도 나갔지만 오늘은 최고 7Km/h 였으니 지난 월, 화에 비하면 그 세기가 반도 안된다.

 

바람이 부니까 체감온도도 떨어져 웬만큼 차리지 않고는 여기저기가 시리다.    양말도 괜찮은 것을 신고 방한 자전거 신발을 신었어도 여전히 시리다.   

 

오늘은 단단히 준비하고 나갔더니 약간 시렸지만 정오쯤 돌아 올 때엔 기온도 올라 추위는 가셨다.   

 

여름엔 더워서 지치고 겨울은 추워서 타지를 못하니 자전거 탈 날도 그리 많지가 않다.   

 

지난 화요일 바람 때문에 이 안내 패말이 돌아 앉아 있어 내가 바로 돌려 놓았는데 오늘은 내가 돌려 놓은 대로 잘 놓여 있었다.

 

 

얼굴을 완전히 덮어 버리지 않으면 20 Kmh 로 맛바람에 달리면 40 Kmh 의 속도로 달리는 셈이 된다. 웬만큼 차리지 않으면 시려서 못 견딘다.

 

 

자전거도 양털 시트 커버를 씨웠더니 등은 따뜻하다. 코니의 헬멧은 오랜지 색 커버를 씌웠다.

 

 

작년에 시마노에서 나온 방한 자전거 신발을 샀는데 신발만 보면 꽤 단열을 한 것 같지만 40 Kmh 로 달리면(풍속까지 합쳐) 여전히 발이 시리다.

 

그래도 햇볕을 쐬면 기분이 상쾌하다. 

Posted by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