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San Francisco 에서 9 - Coyote Creek 자전거 길

달력

52021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San Francisco 에서 9 - Coyote Creek 자전거 길

 

Golden Gate Bridge 자전거길을 달린 다음날인 10월 13일은 월요일이지만 미국에서는 Martin Luther King Day 로 휴일이다.  

 

우리가 머믈던 Belmont 에서 남쪽으로 가 San Jose 조금 남쪽에 있는 Coyote Creek 자전거길을 타보기로 했다. 

 

이 길은 San Francisco Bay Area 에서는 가장 긴 자전거 전용도로로 잘 알려져 있어 서울에서 자전거 여행을 계획할 때부터 꼭 가 보기로 한 곳이다.

 

우리가 묵은 호텔도 101 Fwy 에 가까이 있었고 이 자전거길의 출발점인 Hellyer Lake 공원도 바로 옆이라 자동차로 가는데 시간이 별로 걸리지 않는다.

 

휴일이기 때문에 공원에 사람이 많이 나오리라 기대했는데 의외로 사람들이 없었다.   Hellyer 공원 Velodrome 근방에 자전거길이 시작된다고 해서 Velodrome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자전거를 내렸다.

 

단지 공원 입구에 Ranger 아가씨가 주차비를 받으로 나왔을 뿐이다.  아마 휴일이 아니었다면 주차비도 안 받았을 것 같다.

 

편도 25 km가 조금 넘는 길이지만 평지이기 때문에 왕복하는데 시간이 얼마 걸리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yote Creek 자전거길은 우리가 머믄 Belmont 에서 Fwy 101 을 타고 남진하면서

San Jose 를 지나면 바로 그 남쪽에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잔차길은 Hellyer Lake 공원안에 있는 Velodrome에서 출발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ellyer Lake 공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길은 Lake 를 끼고 조금 달리다. Coyote Creek 와 나란히 달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이 거의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초가 잔뜩 덮인 못도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휴일이고 날씨도 좋은데 사람은 거의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너무 사람이 없으니까 으시시한 느낌 마져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래간만에 마주 친 잔차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가 자전길의 남쪽 끝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전날 Golden Gate Bridge 근방의 인파와 대조되니 더욱

쓸쓸한 느낌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꽤 긴 구간을 우리 둘만이 달리기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완전히 열려 있는 구간에서는 나즈막한 산들이 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은 간간히 나무 터널을 지나 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끔 물이 보였는데 아마도 Coyote Creek의 호수 구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른 쪽으로 멀리 보이는 것이  Fwy 101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의 평지이기 때문에 평속이 꽤 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yote Creek 의 호수 구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끔 주택가도 지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Hellyer Lake 에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