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천안함은 미국 기뢰가 격침시켰나?

달력

102021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지난 금요일(2010 /05/ 28)에 New America Media 아세아판에 Yoichi Shimatsu 기자가 쓴 글입니다.  매우 설득력 있는 글이기에 여기에 번역하여 올려 봤습니다.

 

 

천안함은 미국 기뢰가 격침시켰나?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3월 26일 46명의 승무원을 희생시킨 천안함 격침사건은 북한의 어뢰 공격에 의한 결과라는 "압도적 증거"가 나왔다고 주장했다.  미국의 국무장관 힐라리 크린턴도 북한이 한국의 해군 함정을 격침시켰다는이론을 입증하는 "압도적 증거"에 찬성한다고 했다.   그러나 군 당국이 민군합동조사단에 이제까지 제시한 물증은 빈약하고 일관성도 없어 보인다.

 

그런데 여기에 다른 가능성,  즉 미국의 부상기뢰(rising mine)가 우발적 사고로 천안함을 격침시켰을 것이라는 가능성이 제기되었다.

 

최근에 샹하이와 베이징에서 이뤄진 미-중 전략회의에서 중국측은 한미 당국이 내어 놓은 천안함 침몰 시나리오를 신빙할 수 없다고 일축했다고 한다.   베이징에 있는 중국인민해방군의 한 군사문제 컨설턴트에 의하면 중국측의 그런 결론은 중국군 당국의 독립적인 기술적 평가에 바탕을 두고 있다고 했다.

사실 천안함사건에 대한 공식적인 결론에 대한 반론을 제기할 만한 사실들은 한국은 물론 미국 언론에서 조차 언급되지 않았다.


 

천안함사건의 공식적인 결론에 반하는 첫 번째 의혹은 천안함이 공격당한 지점이다.  즉 천안함은 황해(서해)의 백령도 근방에서 공격을 당했다는 점이다.   백령도는 한미 합동 대잠수함전(anti-submarine warfare = ASW) 작전을 자주하는 한 반도 서해의 가장 서쪽에 위치한 지점에 있다. 백령도와 북한사이의 좁은 해협은 양측 지상포의 포격권내에 들어 올 정도로 좁다.

대잠수함전은 해면 밑의 선박을 소나(sonar)와 음향탐지기로 찾아 내는데에서 출발한다.  이 해협은 민간선박이 통행할 수 없으므로  소음이 없는 이 해협에서는 어떤 작은 소동,  예컨데 어뢰라든가 어뢰를 발사한 잠수함도 발견할 수 있는 최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

북한은 이런 조용한 바다에서 소나나 다른 첨단 음향탐지기에 걸리지 않을 만큼  스틸트 잠수함정이 없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정보 분석가인 김명철은 천안함은 북한 영해가 아니라 남한 영해에서 침몰했다. 공기없이 추진되는 (air-idependent propulsion) 기술로 제작된 함정이 아니라면 북한의 저속 잠수함이 이 지역에서 탐지되지 않고 안전하게 작전을 수행한다는 것은 불가능에 가까운 어려운 일이라고 주장했다.

천안함 침몰은  3월 11일에서 18일 사이에 수행된 폴이글(Foal Eagle) 한미 합동 훈련이 끝난 다음 일어 났다.   이 훈련에서 한미양국은 5척의 미사일 함정으로 구성된 소함대의 대잠함 훈련도 했다.   풀리지 않은 의혹은 미 해군의 미사일 함정들이 이 대잠함 훈련이 끝난 후에도 8일이 넘게 이 지역에 머믈고 있었다는 점이다.

 

ABC 뉴스의 조 주히(Cho Joohee) 만이 미 해군함인 Salvor 함이 폴이글 한미 합동훈련에 수상하게 합류하고 있었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 함정은 12명의 해군 잠수요원을 태우고 있었는데  폴이글 합동훈련에 소해정(minesweeper) 이 없었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이 함정이 수행한 일은 오직 하나로 추정된다.  Salvor는해저기뢰(bottom mine)를 부설했을 것이라는 추정이다.

미국 순양함이 사담 후세인의 부상기뢰(rising), 일명 해저기뢰에 피격되어 파손된 이래 미 해군은  첨단 신세대 부상기뢰 개발에 박차를 가해왔다.  또한 미 해군 기뢰 및 대잠함전 사령부는 중국의 무시무시한 "암살자의 철퇴(assassin's mace)" 라는 로켓엔진으로 추진되는 신 해군 병기의 대항마를 개발하는데 초점을 맞춰 왔다.

그 중의 하나가 이 부상기뢰로 수심이  얕은 해저에서만 효력이 있는 기뢰다.  얕은 해저의 모래나 자갈위에 캄프라쥐 (위장)해서 앉혀 놓는 이 기뢰는 적군의 함정이나 잠수함을 음향탐지기와 자기장을 판독해서 알아 낸다.    기뢰는 작동을 시작하면 압축공기의 젯트나 고체연료 로켓에 의해 추진되어 부상하면서 목표의 자력중심으로 유도장치에 의해 돌진한다.   배의 자력중심이 되는  용골 한 가운데에서 폭발하면서 배를 두동강을 낸다.  바로 한국 초계함 천안함에서와 같은 두동강을 내는 것이다.

 

한편 수평으로 발사되는 어뢰의 경우는 목표물의 동체에 구멍을 내고 배는 흔히 해군 전쟁영화에서 보듯이 옆으로 기울어 가라 앉게 된다   한국 정부는 천안함을 공격했다는 완전한 형체의 북한 어뢰의 추진 장치 축(shaft)을 언론에 공개했다.   어뢰는 통상 40-50 노트로 이동하므로  (자동차 충돌실험에서 자동차의 속도 보다 빠르다) 어뢰가 목표물에 충돌하는 순간 셰프트는 꾸불꾸불 쭈구러지고  고성능 폭발에 의해 베어링이나 지주는 부서지거나 굽어지게 마련이다.

또한 초기의 한국측 보고는 폭약은 총포의 화약이라고 했었다.  이것은 북한제 저급 폭약에 해당한다.  그러나 최종 보고에서는 폭약 잔류성분은 독일제 고급 폭약이라고 번복했다.  북한에 대한 제재로 북한이 NATO급 무기의 폭약을 구한다는 것은 전혀 신빙성이 없는 것이다.  

따라서 마지막으로 남은 의혹은 미해군 구난함 Salvor의 동태다.  왜 이 배는 합동 훈련이 끝난 다음에도 하와이 진주만의 자신의 기지로 돌아 가지 않고  천안함이 격침되던 시간에 백령도 근방에 있었던 것일까.   서울의 합조단은 이 배의 당직사관이라 함장들을 조사하지 않았다.    기이하게도 이 배는 7함대 소속이 아니다.  이 배는 겉으로 보기기에는 무척 평범한 군사 수송사령부 (military sealift command) 소속이다.    잠수요원을 태운 Salor 와 같은 배는  미해군 정보국과 밀접한 관계를 갖고 있다.   왜냐 하면 이 배의 임무가운데에는 침몰된 적함에서 적의 무기를 탐색 인양하는 비밀작전도 있고  항구 해협을 정찰하거나 기뢰를 부설하는 작전임무도 들어 있기 때문이다.  예컨데 2006년 이 배는 태국의 항만에 기뢰를 부설하는 태국 해군 잠수요원을 훈련한 일도 있다.  

 

Salvor 가 천안함 침몰시에 이 근방 해역에 있었다는 것은 부상기뢰를 잘못 작동시켰다는 의혹을 일 게 한다.  어쩌면 작동장치 장금스윗치를 꺼 두지 않았을 수도 있다.    사람의 실수일 수도 있고 기술적이 결함일 수도 있다.   백령도 해협과 같이 물살이 세고  조류가  세게 흐르는 해협에서 작전을 하다 보면 실수가 나올 수 있다.   이런 해협의 해저에서 부상기뢰 부설을 하는 작업은 매우 힘들고 자칫 시간에 쫓겨 기뢰의 전자 시스템을 이중 체크할 시간이 없었을 지도 모른다.

만약에 미군의 부상기뢰에 의해 천안함이 격침되었다면 그것은 오폭 사고에 해당한다.  그 자체는 대통령이 직접 범죄 수사를 명령할 만큼 중대사안은 아니다.  기껏해야  과실사고에 해당한다.  그러나 거짓 증거를 만들고 정치적 목적으로 언론에 진실을 은폐하는 행위는 증거 조작, 사기 위증, 더 나아가 반역행위가 될 수도 있다.

 

시마츠 요이치(Yoichi Shimatsu)는 Japan Times 의 편집장을 지냈고 현재는 CCTV-9 Dialogue 의 환경 문제 컨설턴트이고 아시아 문제에 대한 코멘테이터다.

 

http://newamericamedia.org/2010/05/did-an-american-mine-sink-the-south-korean-ship.php

 

원문

 

Did an American Mine Sink South Korean Ship?

 

BEIJING - South Korean Prime Minister Lee Myung-bak has claimed "overwhelming evidence" that a North Korean torpedo sank the corvette Cheonan on March 26, killing 46 sailors. U.S. Secretary of State Hillary Clinton claimed that there’s "overwhelming evidence" in favor of the theory that North Korea sank the South Korean Navy warship Cheonan. But the articles of proof presented so far by military investigators to an official inquiry board have been scanty and inconsistent.

There’s yet another possibility, that a U.S. rising mine sank the Cheonan in a friendly-fire accident.

In the recent U.S.-China strategic talks in Shanghai and Beijing, the Chinese side dismissed the official scenario presented by the Americans and their South Korean allies as not credible. This conclusion was based on an independent technical assessment by the Chinese military, according to a Beijing-based military affairs consultant to the People Liberation Army.

Hardly any of the relevant facts that counter the official verdict have made headline news in either South Korea or its senior ally, the United States.

The first telltale sign of an official smokescreen involves the location of the Choenan sinking - Byeongnyeong Island (pronounced Pyongnang) in the Yellow Sea. On the westernmost fringe of South Korean territory, the island is dominated by a joint U.S.-Korean base for anti-submarine warfare (ASW) operations. The sea channel between Byeongnyeong and the North Korean coast is narrow enough for both sides to be in artillery range of each other.

Anti-sub warfare is based on sonar and acoustic detection of underwater craft. Since civilian traffic is not routed through the channel, the noiseless conditions are near-perfect for picking up the slightest agitation, for example from a torpedo and any submarine that might fire it.

North Korea admits it does not possess an underwater craft stealthy enough to slip past the advanced sonar and audio arrays around Byeongnyeong Island, explained North Korean intelligence analyst Kim Myong Chol in a news release. "The sinking took place not in North Korean waters but well inside tightly guarded South Korean waters, where a slow-moving North Korean submarine would have great difficulty operating covertly and safely, unless it was equipped with AIP (air-independent propulsion) technology."

The Cheonan sinking occurred in the aftermath of the March 11-18 Foal Eagle Exercise, which included anti-submarine maneuvers by a joint U.S.-South Korean squadron of five missile ships. A mystery surrounds the continued presence of the U.S. missile cruisers for more than eight days after the ASW exercise ended.

Only one reporter, Joohee Cho of ABC News, picked up the key fact that the Foal Eagle flotilla curiously included the USNS Salvor, a diving-support ship with a crew of 12 Navy divers. The lack of any minesweepers during the exercise leaves only one possibility: the Salvor was laying bottom mines.

Ever since an American cruiser was damaged by one of Saddam Hussein's rising mines, also known as bottom mines, in the Iraq War, the U.S. Navy has pushed a crash program to develop a new generation of mines. The U.S. Naval Mine and Anti-Submarine Warfare Command has also been focused on developing counterparts to the fearsome Chinese naval "assassin's mace," which is propelled by a rocket engine.

A rising mine, which is effective only in shallow waters, rests atop a small platform on the sea floor under a camouflage of sand and gravel. Its detection system uses acoustics and magnetic readings to pick up enemy ships and submarines. When activated, jets of compressed air or solid-fuel rockets lift the bomb, which self-guides toward the magnetic center of the target. The blast rips the keel, splitting the ship or submarine into two neat pieces, just as was done to the RKOS Cheonan.

A lateral-fired torpedo, in contrast, "holes" the target's hull, tilting the vessel in the classic war movie manner. The South Korean government displayed to the press the intact propeller shaft of a torpedo that supposedly struck the Cheonan. Since torpedoes travel between 40-50 knots per hour (which is faster than collision tests for cars), a drive shaft would crumble upon impacting the hull and its bearing and struts would be shattered or bent by the high-powered blast.

The initial South Korean review stated that the explosive was gunpowder, which would conform to North Korea's crude munitions. This claim was later overturned by the inquiry board, which found the chemical residues to be similar to German advanced explosives. Due to sanctions against Pyongyang and its few allies, it is hardly credible that North Korea could obtain NATO-grade ordnance.

Thus, the mystery centers on the USNS Salvor, which happened to be yet right near Byeongyang Island at the time of the Cheonan sinking and far from its home base, Pearl Harbor. The inquiry board in Seoul has not questioned the officers and divers of the Salvor, which oddly is not under the command of the 7th Fleet but controlled by the innocuous-sounding Military Sealift Command. Diving-support ships like the Salvor are closely connected with the Office of Naval Intelligence since their duties include secret operations such as retrieving weapons from sunken foreign ships, scouting harbor channels and laying mines, as when the Salvor trained Royal Thai Marine divers in mine-laying in the Gulf of Thailand in 2006, for example.

The Salvor's presence points to an inadvertent release of a rising mine, perhaps because its activation system was not switched off. A human error or technical glitch is very much within the realm of possibility due to the swift current and strong tides that race through the Byeongnyeong Channel. The arduous task of mooring the launch platforms to the sea floor allows the divers precious little time for double-checking the electronic systems.

If indeed it was an American rising mine that sank the Cheonan, it would constitute a friendly-fire accident. That in itself is not grounds for a criminal investigation against the presidential office and, at worst, amounts only to negligence by the military. However, any attempt to falsify evidence and engage in a media cover-up for political purposes constitutes tampering, fraud, perjury and possibly treason.

Yoichi Shimatsu, former editor of the Japan Times, is an environmental consultant and a commentator on Asian affairs for CCTV-9 Dialogue.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