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다시 가본 Le Pain Quatidien - Manhattan Beach 자전거 라이딩

달력

112020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다시 가본 Le Pain Quatidien - Manhattan Beach 자전거 라이딩

 

어제는 월요일이지만 하이킹은 오는 금요일 Joshua National Park 를 가 보는 것으로 미루고 우리는 Le Pain Quatident 을 가는 Manhattan Beach 잔차타기를 했다.

 

처음 3륜자전거를 사서 타고 다닐 때 우연히 알게 된 Le Pain Quatidien 식당은 LA 에 오면 빼지 않고 한번 가보는 우리의 단골 식당이다.    처음 갔을 때 한 한국계 젊은 웨이트레스가 태극기를 보고 자기 어머니가 한국계라면서 몇달 후엔 자기네 가족이 한국을 방문할 것이라며 말을 걸어 왔던 생각이 난다.  이듬해 다시 갔을 땐 그 아가씨는 없었다.

 

거의 Vagan 수준이었던 우리에겐 그 레스토랑은 우리에게 딱 알 맞는 식당이었다.   천연효모를 사용하는 각종 빵이 맛도 가지 각색에다  다른 요리도 모두 오가닉 채식위주로 우리에겐 안성 맞춤이었다.

 

재작년 뉴욕에 갔을 때에도 맨하탄에 있는 이 체인점을 찾아가 저녁을 먹었던 생각이 난다.

 

LA 의 Manhattan Beach의 Le Pain 의 테러스석 옆에 대형 화분이 있어 라임나무가 싱싱하게 자라고 한 때에는 열매도 무성히 열렸었는데 이번에 가 보니 라임나무는 사라져 없어졌다.    그 나무 또한 인연이 대해서 사라진 것이다.  세월의 무상함이 새삼스럽다.

 

 

 

 

Ballona Creek 옆 잔차길

 

 

 

이 강은 바다로 흘러 나간다.

 

 

 

어제는 약간의 바람이 불었는데 서퍼들이 간간히 보였다.

바다에 들어 갔다 온 듯한 서퍼가 샤워를 하고 있다.

춥지 않은지?

 

 

 

모래 밭사이로 난 South Bay 잔차길

일부 구간은 재공사(rehabilitaion)중이었다.

 

 

 

Self Timer로 인증셧

 

 

 

Le Pain 은 Belgium 에서 시작한 체인점 답게 Belgium 수입 맥주 두 종류만 팔고 있었다.

 

 

 

Mediterranean Plate (VG) with hummus, babaganoush and quinoa taboulé

 

 


 

Soup of the Day 는 Black bean Soup 이었다.

 

 

 

여기서는 커피를 손잡이가 없는 사발 잔에 준다.

 

 

 

어제의 Le Pain Quotidien

테러스 석의 옆에 대형 화분은 그대로 였지만

심겨 져 있는 식물은 라임 나무가 아니었다.

 

 

 

자세혀 보면 대나무 종류 비슷하다. 

 

 

 

왕복 25 Km 가까웠다.

 

 

 

Le Pain 은 오른 쪽 꼭대기의 사각자리길의 오른쪽 꼭지점

 

 

 

 

 

 

******************************* 옛날 사진들 ******************************

 

 

 

 

 

 

마지막으로 왔던 2008년 10 월 23일

라임나무가 무성했다.

 

 

 

나무가지도 무성했고

 

 

 

열매도 싱싱했다.

 

 

 

재작년 (2011) 11 월 뉴욕 맨하턴에서도

Le Pain 을 찾아 저녁을 먹었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