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비정성시' 태그의 글 목록

달력

52021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비정성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2.18 비정의 도시 - 지우펀(九份) 에서 (4)

비정의 도시(悲情城市((비정성시)) - 지우펀(九份) 에서

 

 

지난 11일 여행에서 제일 먼저 간 곳은 지우펀이었다.

 

지우펀을 원래 아홉가구만 사는 한촌(閑村)이었다 한다.      외지에서 장을 보아 오면 아홉 몫을 사다가 아홉집에 나우었다는 뜻에서 유래된 지명이라고 한다.    그러나 여기에서 금맥이 나오지 외지인이 몰려 들어 대만판 gold rush 가 일어 났고 커다란 도시가 이 비탈 동네에 생성되었다 한다.

 

한 때 아시아 최대의 광석도시라 불리기도 했던 이 도시는 광맥이 끊기면서 사람들이 떠나고 다시 황폐해 지려는 즘 이 도시를 배경으로 한 비정성시(悲情城市)라는 영화가 세계적으로 명성을 얻으면서 관광도시로 탈 바꿈했다고 한다.

 

한국 드라마 <온에어>도 여기를 배경으로 한 장면이 나오고 일본 에니메이션 영화 <센과 히치로의 행방불명>에서도 이 도시의 골목이 나온다 한다.   이런 저런 이유로 여기는 일본, 한국 또 타이페이의 젊은이들이 자주 찾는 관광 타운이 된 것이라 한다.

 

우리가 갔을 때에도 인파가 미어졌는데 주말이면 발 디딜 틈이 없단다.   우린 사람이 득실 거리는 새알심 같은 떡이 든 단 밭죽을 먹고 안에 들어가 바닷경치를 감상했다.     그곳이 한 골목의 끝이었는데 그 끝은 초등학교였다. 

 

내려오다 써니만 아는 한 한적한 찻집에 들어가 차를 마셨다.    그 인파 속에 이런 한적한 곳이 있다는 것은 써니만이 안다.     

 

 

 

 

 

 

MotionX 로 택시 세워 둔 곳을 찍어 봤다.

3G 가 무제한이라고 해서 그냥 켜 두면 자칫 데이터를 쓰는 앱이 배경에서 돌 던지 하면

뱃터리가 모르는 사이에 그냥 새어버린다.

언젠가는 지도같은 것을 켜 놓고 있다 잊어 버렸더니

배터리가 소진했다고 빨간 경고가 나왔었다.

그래서 항상 3G 는 꺼 놓는다.

타이완 지도를 서울에서 내려 받아 가지고 왔기 때문에 3G 없이 지도를 볼 수 있다.

 

 

 

골목 꼭 대기에 있는 단 밭죽집에서

 

 

 

가파른 계단으로 이어진 골목

 

 

 

좁은 골목 양쪽으로 음식점 아니면 찾집이다.

 

 

 

등산 지팡이를 가지고는 왔지만 쓸 일이 없었다.

 

 

 

비정성시의 아메 오차집

 

 

 

아메 오차집 입구에서

 

 

 

찻집 종업원이 와서 주문을 받는다.

 

 

 

테러스 테이블엔 숯불이 펴 있고 쇳주전자에 물이 끓고 있었다.

 

 

 

인증셧

 

 

 

모자에 가려서 얼굴이 잘  보이지 않는다 해서

모자 벗고 한컷 다시

 

 

 

주문한 차가 왔다.

자세한 설명과 함께 차를 놓고 갔다.

 

 

 

써니가 차를 잘 알기 때문에 설명이 별로 필요하지 않았다.

 

 

 

함께 주문한 마른 과일들

대만에는 마른 과일이 많고

차와 함께 들면 좋다.

 

 

 

지우펀이 딱히 비정의 도시가 아니지만 悲情城市((비정성시)라는 영화명 때문에

왼지 한 때 비정의 도시였나 하는 생각이 든다.

지금은 비정이긴 커녕

너무나 활기 찬 관광지였다.

온에어 촬영지였다는 것도 광고한다.

 

 

 

온 에어 광고가 예저기 붙어 있다.

 

 

 

광석도시였다는 것을 보여 주는

동상

 

 

 

스카프가 칼라풀하기에

한 컷

 

 

 

 

서울에서 사 가지고 간 셀카 봉으로 셋이 함께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2.18 22:02

    구경 잘했습니다. 즐거운 설명절 보내시고 늘 건강하십시요..

  2. sierrabir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2.20 10:18

    대만이 세계고급 잔차는 거의 다 그곳에서 만드는걸로 아는데요
    올려주신 사진들이 새롭고 매우 흥미롭습니다

    •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5.02.20 20:18 신고

      대만이 부품산업이 많이 발전했다고 들었지만 자전거는 잘 모르겠습니다. 타이페이는 자전거보다는 스쿠타가 거리를 꽉 매우고 다닙니다. 골목골목도 그렇고 인도에도 주차한 스쿠터로 걸어 다니기 힘들정도입니다.

  3. 어이쿠 운동은 힘들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3.10 14:48

    저는 대만에 몇년째 살고 있고 지우펀도 몇번이나 왔다갔다 했는데,
    많은 사람들에 치이고, 일정에 쫒겨서 오히려 더 잘 모르네요.
    위와 같은 관점에서 본 지우펀이 새롭게 느껴집니다.
    다른 글들도 잘 보고 갈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