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CompuTrainer' 태그의 글 목록

달력

52021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빗속으로 - 물위의 하룻밤

 

 

낙동강 종주 끝내고 암스테르담 여행전에 영산강 종주를 계획했으나 임프란트 막판 치료가 겹치고 보청기 구입 조정등 시간을 내기가 쉽지 않아서 실행에 옮기지 못했다. 

 

 네델란드 여행 후 가을에나 해 볼 수 밖에 없게 되었다. 

 

이제 조금 한가해지긴 했어도 다시 비의 계절로 접어 들었다.   자전거 종주 할 때가 아니다.    그 동안 컴퓨트레이너로 일주일에 서너번 15 km 씩 달리고 있다.    2008/05/29 - [잔차일기] - 비오는날 Whidbey Island 를 달린다. 

 

컴퓨트레이너로 달릴 때는 팝송을 듣는다.     산즐러가 컴퓨트레이너를 설치할 때 Computrainer 는 pop song 을 들으면서 달리게 설계되었다고 가르쳐 주어 그대로 실행하다 CD 대신 가요 114 에 가입해서 거기서 인터넷 팝송을 들었다.

 

옛날 팝송을 클릭하면 인기순위로 쭉 나열되는데 거기서 무작위로 30 곡 잡아서 듣곤 했다.    Computrainer 를 탈 때 마다 조금씩 듣는 곡이 달랐다.   그러나 한국인이 좋아하는 팝송에서 맴돌았기 때문에 비슷한 곡을 여러번 들었다.  그 때 좋았던 곡을 가끔 내 블로그에 올리기도 했다.

 

가요 114를 직접 링크 할 수 없어 곡명을 외워 두었다 utube 를 검색해서 블로그에 링크시키곤 했다.

 

가요 114가 서비스를 중단하는 바람에 Bugs에 가입해서 거기서 팝송을 검색해서 내 앨범에 담아 두었다가 computrainer 를 탈 때에 듣곤 한다,

 

그러다 얼마전 옛날에 자주 듣던 곡 하나가 생각이 나서 찾아 보게 되었다.    곡명은 생각이 나지 않지만 블로그에 올린 생각이 나서 내 블로그를 뒤져 보았다.    블로그에 올려면서 실연의 아픔을 노래해도 래틴 족은 정열적이란 멘트를 썼던 기억이 난다. 

 

그러나 찾지 못했다.  블로그에 틀림 없이 올렸는데....

 

그 때 수문장님이 댓글을 달아 주었던 것 같았다.  수문장님은 네이버 블로거다.   그렇다면 네이버에 있지 않을 까?

 

 네이버의 내 블로그에 있었다.   ( http://blog.naver.com/dcknsk/50062606568 )

 

티스토리에 옮겨 올 때 왜 이것만 따라 오지 않았을까?

 

 

Carmelo Zappulla- Suspiranno

 

라는 제목이었다.

 

 

 

 

빗속으로

마음에 빗장을 걸었다
그 안에서만..
꼭 그 안에서만 울라고
그러나 울고 말았다.
어쩌지 못하는
기억의 무게를 못이겨
울었던 것이다

아픈것이다
너무나 아파서
조금만 손을 대어도
자지러지며 움츠러드는 사람이

내리는 빗속에서..
그 비를 맞아내며
비명을 지르고 있던 것이다

오직 너 하나만을 위해
너를 그리며..
빗속에서 울고 있던 것이다.....

 

 

 

Suspiranno 는 "빗속으로" 으로라는 이태리어인 것 같다.

 

거기에 링크된 Utube 도 살아 있었다.       


*********************

PS  2020 July 31 거기 utube 는 제거되어 있었고 오늘 다시 생각이 나서 utube 를 검색해서 이것을 찾아 낸 것이다.  

그리고 가사도 찾긴 찾았다.   빗속으로가 아니고 "한숨" 이라는 뜻이었다.

시칠리어로

Mi votu e mi rivotu suspirannu

passu li notti interi senza sonnu

e li biddzzi to vaiu cuntimplannu

mi passa di la notti nsina a jornu

Pi tia nun pozzu no arripusari

paci nunn'avi cchiu st'afflittu cori


Ci pensi quannu 'nsemmula abballammu

li manu 'nni pigliamu e 'nni taliamu

'nti l'occhi tutti du 'nni taliamu

t'arrussica' la facci e 'nni vasamu

Pi tia nun pozzu no arripusari

paci nunn'avi cchiu st'afflittu cori

...

Pi tia nun pozzu no arripusari

paci nunn'avi cchiu st'afflittu cori

...

구글 영어로 번역하면 

  I sighed and sighed

I spent whole nights without sleep

and your beauties I am contemplating

it passes me from night to day

That's why I can't rest

peace no longer has this afflicted heart


We think about it when we dance together

we take each other by the hand and look at each other

We both looked into each other's eyes

I rubbed your face and we kissed

That's why I can't rest

peace no longer has this afflicted heart

...

That's why I can't rest

peace no longer has this afflicted heart

...

그러니까 "빗속으로"는  위의 영화와 관련해 누군가가 번안한 노래인 것 같다.   번안 노래가 훨씬 좋다.

********************


Computrainer 를 탈 때 들으려 Bugs 를 검색해 봤다.    그런데  그 검색이 의외의 곳으로 유도해 주었다.

 

그 곡이 "물 위의 하룻밤 ( A night on the water )" 이라는 영화의 주제곡이란다.    이 처절하게 절규하는 영화의 주인공은 누구일까?     궁금해졌다.

 

검색해 보니 영화가 있었다.    동영상도 있었다.   100분 정도의 영화인데 2편으로 나누어 동영상이 열려 있었다. 15년전쯤에 제작된 한국영화였다.     한국 배우들(누드 배우 이승희, 유지하)이라는데 모두 영어를 쓰고 있었다.  

 

노골적인 정사장면이 있어서 19금이지만 영화는 그런대로 볼만 했다.     니콜라스 케이지가 나오는 "라스베이거스를 떠나며(Leaving Las Vegas)" 를 연상시키는 영화였다.    Canada 의 Vancouver 를 배경삼아 찍었다는데 Vancouver 는 한 2년 남짓 산 곳이기도 해서 낯설지 않았다.

 

Suspiranno 는 은은하게 배경음악으로 들리지만 이 영화를 위한 OST 는 아니었다.  

 

비오는 계절에 컴퓨트레이너를 타던 인연으로 보게 된 영화다. 

 

 

 

 

 

물위의 하룻밤 포스터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6.26 09:24

    좋은 노래 감상 잘 했습니다.

 


자전거 타기 운동 재개

 

그동안 삼가했던 자전거 타기 운동을 시작했다.   

 

이젠 수술 받은지 석달이 넘었으니 슬슬 시작할만도 됐다.  반년 가까이 자전거 타기를 안했으니 모든 근육이 약화되었으리라.

 

실내 자전거 타기부터 하면서 천천히 근육을 훈련시키기로 했다.

 

평균 맥박수를 적정인 분당 110보다 약 10을 줄인 100 근방에서 타다가 차츰 정상적인 110 근방까지 올리려 한다.  

 

자전거방의 자전거는 건드리지 않고 생활하고 있기 때문에 실내 자전거인 Computrainer 를 그냥 쓸 수 있다.   어차피 5층의 내장공사때문에 집 근방에 있어야 하기 때문에 밖으로 자저거를 타러 나갈 수도 없다.

 

맥박수를 100 근방에서 자전거를 타도 땀은 제법 난다.    내가 대개 40분 안밖에서 완주하던 Gentle rolling hill 15 km 코스를 50분 넘게 걸려 달린다.   

 

5층의 내장공사가 끝나면 다음달 부터는 밖에 나가서 자전거를 타야겠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Computrainer 의 달리기 결과

Connie의 Chain-ring 은 작아서 내 자전거 보다 속력이 덜 난다.

함께 달려서 같이 Finish 라인에 들어 왔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마젤란 MapSendLite v.2에서 작성한 Route를 Track으로 변환하기

 

Route를 Track으로 변환하는 방법은 아주 간단하다.   

 

Route 와 Track 파일을 모두 gpx 파일을 바꿔놓고 Text 파일로 열어 보면 gps 단말기로 기록한 track

의 gpx 포멧과 그 구조가 아주 비슷하다.  모두 xml 파일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 두 파일을 비교해서 Route - gpx 파일을  Track -gpx 파일처럼 고쳐 주는 것이다.

 

아래 그림은  단말기로 궤적을 작성하여 gpx 파일을 변환한 다음  이것을 메모장에서 열어 본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 1. gps 단말기로 기록한 궤적 파일(확장자가 "log")을

gpx파일로 바꿔 놓은 gpx track 파일

 

 

한편 MapSendLite v.2에서 작성한 Route를 gpx 파일로 저장하면 아래와 같은 파일이 생성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2. MapSendLite v.2에서 작성한 Route를

gpx 파일로 저장하면 생성되는 파일이다.

그림 1의 Track 의 gpx 버전과 아주 흡사하다.

대부분의 차이는 trkpt 대신 rtept으로 로 이름 붙여진 것들이다.

 

위의 두 파일은 모두 xml(extended markup language)파일이다.  

 

이 파일을 메모장(notepad)과 문서편집기로 약간 수정하면 Track 의 gpx 파일로 바꿔 놓을 수 있다.

 

먼저 그림 2.  에서 선택한 부분을 지운다.

 

Route는 Waypoint를 49개밖에 작성할 수 없어 자전거 코스같이 긴 거리의 Track을 만들기에는 택도 없이 그 갯수가 부족하다.  따라서 여러개의 Route를 이어서 만들 수밖에 없다.  

 

따라서 아래와 같이 중간 중간에 Route2, Route3 과 같이 구분이 지어진 요소들이 있는데 이것들을 삭제해 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 3. xml 파일구조도 html 파일 구조와 같아서

시작태그 <>와 마침태그</>가 있어 짝으로 삭제해 주어야 한다.

위의 highlight 한 부분의 </rte> 태그는 Route 2의 시작 태그<rte>의 마침태그다.

그 사이가 Route 2의 Waypoint 구간임을 가르키는 태그다.

위에 highlight 한 부분을 삭제한다.

 

이처럼 가운데 부분의 Route1, Route2, Route3...... 등을 구분하는 태그들을 다 삭제한 다.

 

그런 다음 rtept (route point) trkpt(track point) 로 바꿔 준다.  

 

즉 메모장에서 모두 바꾸기 메뉴를 열어  아래와 같이 입력한 다음 모두바꾸기 버튼을 클릭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4. 메모장 편집메뉴에서 바꾸기 메뉴를 열면

뜨는 팝업메뉴창

여기서 rtept 를 trkpt 로 모두 바꿔 준다.

 

 

다음은 그림 1 을 참조해서 이문서의 위 아래를 아래와 같이 수정한다.  문서의 시작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 5.  문서의 시작부분은 위와 같이 highlight 안 부분을 삽입한다.

 

 

문서의 끝부분도 그림 1의 파일 모양을 시늉내서 아래와 같이 수정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 6.  문서의 끝 부분엔 이런 태그들을 삽입한다.

 

 

이렇게 수정이 끝나면 이 파일을 다른 이름으로 정장하는데 이때 확장자가 gpx가 되게 "CraterLake.gpx" 와 같이 따옴표를 써서 파일 이름을 지정한다.

 

이렇게 하면  그림 1에서 보여 준 단말기로 작성한 track의 gpx 의 구조를 최소한으로 닮게 만들었다.

이정도면 GoogleEarth는 물론이고 MapSendLite2 도 Track 파일로 인식하고 Waypoint 표시같은 것 하지 않고 track을 그려 준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단말기에서 생성된 Track - gpx 파일 닮은 꼴이 되게 Route -gpx 파일을 수정해 주는 것이다.

 

끝으로 이 파일을 MapSendLite에서 불러 들이면 track 이 나온다.  이 track을

 

GPS Contents -> Tracks -> Save to File을 하면

 

확장자가 'log'인 Magellan Explorist 의 고유의 track 파일이 생성되고 이를  단말기에 upload 하면 단말기에 궤적이 보인다.

 

-----------------

 

"필요는 발명의 어머니" 라든가 "궁하면 통한다" 라든가는 속담이 있다.  

 

궁색하지만 직접 Route를 track으로 바꿔 주는 메뉴가 없는 MapSendLite2에서 이 방법이 가장 간단한 방법일 듯 쉽다.

 

메모장만 있으면 되니까..

 

제주도의 1100고지의 track을 만들어 보았다.   제주도 광관산업고등학교에서 1100 고지 휴게소까지 매년 자전거의 Hill Climbing 대회가 열리는 코스다.   아래와 같이 Route를 만들어 GPX 파일로 저장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 7.  Route 만들기

제주시 관광산업고등학교에서 1100고지 휴게소까지

Route 를 만들어 gpx 파일로 저장한다.

 

 

그런 다음 위에서 와 같이 파일을 수정하여 Track 의 gpx를 만들어 불러 오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 8.  Track으로 변모된 경로

제주시의 관광산업고에서 1100고지 휴게소까지의 track.

 

 

다시 이 gpx Track 파일을 GPS Contents -> Tracks -> Save to File 로 저장하면  Explorist  단말기에서 궤적을 저장할 때 생성되는 확장자가 'log' 인 파일이 생성된다.  

 

이 파일을 단말기에 Upload 하면  단말기에서 이 track 을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 9. 다시 경로파일로 바꿔 단말기 업로드하면

track을 볼 수 있다.

 

 

Track 의 gpx 파일을 computrainer 의 코스파일로 변환하여 compuTrainer 에 올리면 아래와 같은 코스 그림이 나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 10. Computrainer에 1100고지 Hill Climbing Course를

생성해 보면 나오는 그림이다.

Elevation은 오르막 구간만 모두 합치면

총 1382.7 미터 오른다는 뜻이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지음 우리는컴퓨트레이너에 푹 빠져 있다.  삼륜차의 펑크조차 2주째 떼우지 않은 채 방치하고 실내 자전거만 타고 있다. 

 

새 장남감이 생기면 그것 먼저 해 보고 싶어지는 것이 인지상정이다.  또 비싼 장치를 들여 놓았으니 그냥 간단한 기능만 이용할 것이 아니라 이것저것도 시험해 보고 싶어 진다. 

 

따라온 메뉴얼만도 세권이 된다.   그러니 그것만 읽어 보고 시험해 봐도 몇달 걸릴 것 같다.  또 메뉴얼이란 다 읽기도 힘들지만 그것만 읽어서 이해하기도 힘들다.

 

또 자전거과학이란 관점에서도 이 트레이너의 작동기제를 이해하고 싶다.   그러다 보니 리컴번트 호퍼(트레이너에 올려 있는)만 타게 되었다.

 

그런데 신기한 것은 이 트레이너를 탄 10여일 사이에 내허리둘레가 5~6 cm줄었다.   몇년 동안 허리가 맞지 않아 입지 못하고 두었던 짧은 바지를 엊그제 입어 보니 무리 없이 입을 수 있었다. 

 

물론 요지음 코니가 시작한 새 다이어트 프로그램의 효과도 함께 작용했겠지만 그 다이어트 프로그램과 이 트레이너는 궁합이 찰떡이다. 

 

새 다이어트 책에 보면책이 지시한 대로 하면 2주후면 허리둘레가 5cm 가 준다고 되어 있다.  내가 이책의 전형적인 본보기가 되었다.

 

나는 보통 서울에서 지내면서 1년 사이 2~3 Kg 늘어 난 체중을 미국여행에서 줄여가지고 온다.  몇년째 그런 현상이 반복되었는데 올해는 줄여온 체중을 2달 남짓 걷지 못하고 앉아서 먹기만 하였더니  "서울체중"에다  1~2 Kg 더 늘어났다.

 

매해 4~5월달에 하는 건강검진에서 "과체중"에서  "비만"으로 승격판단을 받았다.   4~5 Kg 을 줄여야 정상(?)으로 돌아 온다. 

 

새 다이트책에 의하면 체중이 문제가 아니라 뱃살을 줄이라고 한다.   체중이 줄지 않아도 뱃살이 줄면 그것은내장 지방이 근육으로 바뀌어가고 있다는 증거란다.

 

최근 시사주간지 Time은 내장지방은치매에 걸릴 확률도 높다고 보도하고 있다. 

 

실내 자전거가 장점은 무엇인가 ?

 

1. 매일 3~40 분씩 짧게 탈 수 있다.  비가 오나 황사가 오나 게을러 나가기 싫을 때도 쉽게 탈 수 있다.

 

2. 준비가 별로 필요 없다.  요지음은 짧은 바지에 기능성 민소매 런닝만 입고 탄다.

 

3. 트래픽이나 장애물에 무관하게 목표한 RPM과 목표 맥박수를 유지할 수 있다.  

 

4. 기록 결과를 보고 매일 능력 향상을 체크할 수 있다.  

 

5. 또 우리처럼 둘이서 경주를 하니까 심심하지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다이어트 프로그램의 중요한 요소는 의지력이 아니라 몸을리셋하는 것이라 한다.

체중이 아니라 뱃살을 줄이라고 한다.

지방이 아니라 당분을 줄이라고 한다.  

배가 출출하면 물을 마시고 식사전 30분에도 물을 마시면 식사를 적게 먹게 된단다.

입이 심심하면 견과류 15g 정도 먹으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일 3~40분 정도  

적정 맥박수를 유지하는

유산소 운동을 하란다.

리컴번트도 호퍼와 같이 상체가 거의 수직이 되는 자전거가

뱃살을 줄이는데 효과가 있다. 

고속 페달링을 할 때 배가죽이 출렁이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평균 RPM은 87 이고 평균 박동수는 132다.

  내 RPM은 중간에 선풍기를 켜느라고 내렸기 때문에 실제 RPM 보다 약간 낮다.

이 화면은 경주가 끝나면 지워지지만 경주 기록을 따로 저장하는 옵션을 실행하면

위의 기록들이 따로 저장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기록들이 저장되어 같은 코스를 달리면

기록의 갱신을 확인할 수 있다.

Racer Mate가 없다 해도 전날의 자신을 경주 상대로 삼고 연습할 수 있다.

다른 데이터에 대한 기술적인 설명은 나중에 하겠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