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자전거의 나라 네덜란드를 꿈꾼다.

달력

52021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자전거의 나라 네덜란드를 꿈꾼다.

 

여행에서 돌아 온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이번 여름 여행을 꿈꾸고 있다.   언젠가는 꼭 가 봐야 겠다던 암스테르담,  세계에서 가장 자전거 인프라가 잘 되었다는 네델란드를 목적지로 삼았다.   꿈은 이루어 진다.

 

꿈은 항상 이루어졌다.   그래서 또 꿈을 꾼다.   한살이라도 젋을 때 다녀야 한다.   다녀야 또 젊어 진다.  그게 우리 신념이다.  새로운 길을 가야 한다.  못 가본 길이 더 아름답다.   도전 도전 도전

 

가왕이면 가장 더운 여름에 가자.    위도상으로는 런던보다 더 북쪽이다 여름의 평균 기온도 런던보단 조금 낮다.  작년 여름 런던 기온은 평년보다 더웠어도 귀국할 때쯤은 시원했다.    그 정도면 서울의 더위를 피할 수 있겠다.

 

우리같이 긴 여행을 하려면 일찍 서둘지 않으면 호텔조차 마땅한 곳을 구할 수 없다.  2년전 홋카이도에 갈 때 2,3주전에 계획하고 호텔을 찾는데 "아사히가와"에서는 마땅한 호텔을 구할 수 없었다.   latehotel.com 인가에서 그야말로 Late Hotel 을 구했던 생각이 난다.  암스테르담이 아무리 커다 해도  우리처럼 elevator 가 있고 kitchen 이 있는 넘 비싸지 않은 아파트형(콘도형) 호텔을 찾기란 쉽지 않다.   그래서 며칠전 부터 알아 보고 있는 중이다.

 

아니나 다를 가 맘에 드는 Stiudio 아파트는 우리가 가려는 기간에 누군가가 벌써 차지해 버렸다.    사실 모든 것은 이미 정해져 있는 것이고 우리는 현재라는 창밖에 보지 못하고 있으니 안타까워 할 것도 없다.   

 

더 좋은 선택이 남아 있을 수도 있다.

 

오늘 차를 세차하고 조금 움직여 봤다.    넘 오래 안 썼더니 조작법도 다 잊어 버렸다.  넘 자동화해도 익숙치 않으면 직관적으로 판단하기 어렵다   요즘은 모든 것을 쉽게 잊어벼려 걱정이다.  다시 매뉴얼을 읽어 보아야 할 것 같다.   또 매립형 GPS 네비의 지도도 업데이트 해야 한다.  그것도 공부를 해야 한다.   

 

이런 것들이 넘 바쁘게 만든다.   바쁜 것이 좋긴 좋은 것이다.  끊임없이 할 일을 만들어 주니까 살아 있는 활력소 역할을 해 준다.

 

블로깅을 열심히 하는 것도 언어 능력을 자꾸 써야지 낱말을 넘 많이 잊어서 걱정이 되기 때문이다.   모든 것이 Use it or lose it 이니까

 

 

 

 

 

오늘 본 스튜디오 아파트

1층이라 자전거로 나들이 하기 아주 편하다.

앞 길은 아파트 전용 뜰인듯.

 

 

 

 

자전거도로 겸용 차도는 아파트 앞뜰과는 구분되어 있고

차도 넘어는 물이다.

 

 

 

 

이 지도의 한 중간 Erskade 라는 길에 있는 아파트다.

HouseTrip.com 에 올린 사진만으로는 주변 환경을 정확히 가능하기 힘들다.

구글 맵과 구글 Street View 를 보는 것이 객관적이다.

작은 만을 준설해서 만든 매립지인 것 같다.

이런 주택가라면 조용하고 차도 주민 이외이는 가지고 들어 오지 않을 것이다.

딱 맞는 아파트였는데 넘 늦었다.

또 열심히 찾아 봐야겠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