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2017 봄날은 간다

달력

52021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2017 봄날은 간다.




Y2K 가 한창 떠들석하던 20세기가 저믈어 가던 때였다. 난 정년퇴임을 몇년 남기지 않고 있었다. 27동 내 연구실 밖엔 목련 나무 한구루가 서 있었다. 봄이면 가장 먼저 꽃망울을 터뜨리고 긴 겨울이 끝난 것을 알려 줬다.


난 그 목련 꽃이 피고 지는 것을 지켜보면서 몇 년 후면 그 꽃을 바라 볼 수 없겠구나 하는 생각을 하곤 했다.


목련이 필 때 마다 세 번은, 두 번은 더 보겠구나 하고 세어 보곤 했다. 그리고 그 날은 어김 없이 찾아왔다. 2001년 2월 28일 그 목련이 꽃망울 터뜨릴 때 나는 그 연구실을 떠나야만 했다.


아무리 내 퇴임사에서 말했듯 "happiest boy in the world" 의 내 관악 캠퍼스의 삶이었다 해도 이별은 아쉽고 서운했다.


그리고 그 이별 후 16년의 세월이 흘러 갔다.


그리곤 이젠 지구별 여행의 폐막을 기다려야 할 때가 되었다. 난 이제 몇번의 봄을 맞고 보낼 수 있으려나? 인생 종장의 폐막일은 정헤진 것이 없다. 내년일 수 있고 10년 후일 수도 있다.


아쉬울 것도 서운할 것도 없이 여여하게 떠날 수 있기만 바랄뿐이다.


2017년 봄날도 간다.




2017년 4월 17일 아침. 비 오는 부산에서.




'국내여행기 > 부산 영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칠천도 여행후기 - 3  (0) 2017.05.21
칠천도 여행후기 - 2  (0) 2017.05.21
칠천도 여행후기  (0) 2017.05.21
2017 봄날은 간다  (6) 2017.04.17
칠천도 여행계획  (1) 2017.04.11
2017 정월 부산기행 - 3  (0) 2017.01.08
2017 정월 부산기행 - 2  (4) 2017.01.08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7.04.17 19:47

    선생님과 사모님은 건강하시니 지구별 여행을 한참 더 하실수 있으실겁니다..

  2. 황성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7.04.20 11:13

    아직도 자전거를 타시는데요. ㅎ
    10년은 더 타셔야죠.

  3. 메이데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7.04.20 19:20

    이제 막 선생님께서 우리 곁에 계신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오래오래 선생님께 배우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