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속초 여행 - 영랑호에서 척산 가는 길

달력

52021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자전거 도로책에서 추천한 코스 말고도 속초엔 자전거 도로가 많이 나 있다. 

 

그 중에서 우리가 가본 길은 추천할 만한 길이다.   영랑호 잔차길 중간에 "장천마을" 가는 길 돌 표지판이 있다.  속초 자전거 여행 안내소 아저씨에게 그 길로 해서 척산 온천엘 갈 수 있느냐 물으니 갈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자전거를 보면서 그 자전거라면 갈 수 있단다.   우리 트라이크의 위력을 알고 하시는 말씀인지는 모르지만 여하튼 다음 날은 그 길을 가 보기로 했다. 

 

장천 마을 가는 길은 시멘트 농로인데 7 번 국도 밑을 지나는 지하차도를 넘어 장천 마을에 이르고 장천개울 다리를 건너면 아스팔트 포장 도로가 나온다.  그리고  만만찮은 깔딱고개가 기다리고 있다.  차길이지만 예닐곱번의 "스위치백" 꼬불꼬불 굽이길을 거쳐 고개위에 오를 수 있다.   그리고 짧은 내리막 길을 달려 오면 지방도 56 번이 나온다.  이길은 양쪽에 아주 훌륭한 잔차길이 조성되어 있다.   이길을 따라 서진하면 학사평 네거리가 나온다.  여기서 좌회전하면 척산에 갈 수 있고 더 가면 설악동에 까지 갈 수 있다. 

 

우리는 학사평 네거리에서 우회전하여 한화 리조트에 들어가  수분 조절도 하고 본관 입구에 있는 카페에서 커피와 치즈 케이크를 먹었다.   우리의 트라이크에 관심을 보인 한 젊은이와 트라이크에 대한 얘기를 나눴고  한화 리조트의 한 직원은 그날이 토요일이라 설악동 가는 여행은 삼가는 것이 좋다는 조언을 해 주었다.   차가 밀려 별로 유쾌한 잔차 여행이 될 수 없을 거란다.

하긴 그렇다.  서있는 자동차행열의 배기통에서 품는 매연을 마셔가며 그 길을 갈 이유가 없었다.

 

한화 리조트 카페에서 긴 휴식은 취하고는 온 길을 되집고 영랑호에 돌아 왔다.  그리고 오후엔 잠수함 관광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랑호 일주 자전거 도로 서쪽 끝엔 장천 마을 가는 시멘트 농로가 있다.

이 농로를 따라 가면  왼쪽에 다리가 나오는데 그 다리를 좌회전하여 건너면

56번 지방도로 나가는 깔딱고개 언덕길이 나온다.

지도위의 빨간색 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천 마을 가는 길 돌 표지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길은 7번 국도를 지하도로 건넌다.

멀리 설악산 자락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른 쪽은 한가한 농촌 풍경이 펼쳐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로의 끝

이 끝은 아사팔트 길의 끝을 뜻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스팔트의 길의 초입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까마득한 언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덕길을  넘어 가면 56번 지방도를 만나는데 그 오른쪽에 LPG 주유소가 있다.

이 길 양편에 널찍한 잔차길이 조성되어 있다.

이 길은 잔차도 별로 없고 보행자도 없다. 가까운 인가가 없기 때문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죽 내려 오면 학사평 네거리가 나온다

좌회전하면 척산온천 우회전하면 한화 리조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화 콘도 본관 입구에 있는 카페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후엔 해맞이 공원 잠수함 관공을 했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