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ebook 예찬 - 새로운 형태의 ebook

달력

52021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ebook 예찬 - 새로운 형태의 ebook

 

북유럽 여행을 떠나기 전에 4권의 여행 가이드 책을 kindle 판으로 사서 아이패드에 넣어 갔다.   2000년 유럽여행을 갔을 땐 <Europe by Eurai>l 이란 책 한권을 가지고 갔었다.   한글로 쓴 유럽 여행 가이드책은 무거워서 가지고 가지 않았다.   한국책은  칼라 사진이 많아서  광택용지를 썼기 때문에 무게가 이만저만이 아니다.

 

그런데 지난 여행에 가지고 간  네권의 책은 무게가 하나도 나가지 않았다.  모두 아이패드에 저장했기 때문이다.

 

얼마전 한글로 번역된 "회색쇼크"란 책을 어느 서평에서 읽고 한권 사려고 인터넷 서점을 돌아 다녀 봤으나 ebook 으로는 나온 것이 없었다.

 

나는 종이책은 종결했으니까 한글 번역판은 사지 않았다.    <회색쇼크>는 영서를 번역한 것이다.  그렇다면 영서를 알아 보니 Kindle 판이 나와 있었다.

 

세계는 지금 ebook 으로 가는데 한국은 아직도 종이책으로 간다.   ebook 이 없는 것 아니지만 잘 팔리는 책은 ebook 으로 내지 않는 것 같다.     아마도  아직도 저작권에 대한 개념이 없는 지각없는 "아이어른"이 훔쳐다 인터넷에 올릴가 걱정인가 보다.     또 일설에는 출판업계가 ebooks 에 미온적이란 이야기도 있다.

 

IT 강국 어쩌구 하던 때가 있었는데 MB 정권이후 IT 는 후퇴하고 있는 것 같다.    정부가 대형 통신사와  대기업을 보호하는 정책을 추구하다 보니 대세에서 밀려난 것이다.    "결국 우리도 한때 IT 강국이라 불린 때가 있었지요"  로 전락할 지 모른다.

 

아직도 종이책에 대해 미련을 버리지 못하는 "애 늙은이"가 있는가 본데 이젠 종이냄새도 서가 장식용 그 어느것도  ebook 의 장점을 이길 수 없을 것이다.

 

ebook은 가볍고(아이패드나 kindle 전용 리더기) 무진장 저장할 수 있고  나무를 베지 않아도 되고 기타 인쇄에 드는 자원을 쓰지 않아도 된다.   이미 다른 용도로도 쓰이는 컴퓨터에서 제작할 수 있다.

 

그 밖에도 종이책으로는 불가능한 에니메이션,  음성,  동영상등을 함께 포함시킬 수 있다.  

 

ebook 의 미래는 상상을 초월한다.    그런 것을 generativity 라고 한다던가.   기존의 시스템에서 새로운 뭔가를 만들어 내는 그런 능력.

 

 

 

 


 

 

 Kindle 책방을 들락거리며 Kindle 책 여러권을 샀다.

 우리도 빨리 ebook 기반을 구축해야 한다.

출반 업계도 그렇고 정부도 망해가는 대기업 보호정책을 청산하고

빨리 IT 강국의 명예를 회복하는 노력을 해야 할것이다.   

 

  

 

 


 

우리나라 정부가 통신사와 대기업을 위해

아이폰과 아이패드의 도입을 막고 있을 때

세계는 새로운 ebook 이 어떤 형태로 갈지를 계속 연구 발전시키고 있다.

 

 

 


 

지난달 7월 5일에 열린 세계최대의

Ebook Expo 에서는  ebook 자판기까지 선 보였다.

일본 관객 한 사람이 종이책 한권 값으로 ebook 세권을 살 수 있다고 놀랜다..

여기에서도 종이책은 정적(static) 인데 ebook은 그림이 움직인다고 감탄하고 있다.

또 ebook 도서관에서는 1불 안팍의 요금으로 전자책 한권을 2일간 빌려 볼 수도 있단다.

바깥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도 모르고

조중동과 한나라당은 <무상급식>같은 사소한 문제를 주민투표에 걸고

국가와 국민의 에너지를 소진하고 있다.

참으로 애통하고 한심한 일이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푸른늑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8.23 01:32

    선생님 건강은 어떠신지요.

    음악부분도 그렇고 ebook도 그렇듯이 정말 이건 컨트롤 타워가 없으니 그저 그놈의 <업계>의 이해 타산만 따지다가 점점 낙후되어 가는군요. 이놈의 맥북을 사용한지는 4년이 넘어되어가고, 아이폰은국내에 처음 나왔을때부터 써오지만, 새삼 애플의 대단한 점이란게 다른 점도 수도 없이 열거할 수 있지만... 디지털 컨텐츠에 대한 나름대로의 합리적인 기준을 정말로 기가 막히게 설정한다는 거지요. 컨텐츠를 만들어내는 뮤지션, 기획사, 기업들, 방송사, 영화사와 그것을 소비하는 대중들과의 기가막힌 합의점을 제시해주는 그 능력이 정말로 대단하더군요.

    요즘 K-POP이니 한류 드라마들이 세계적으로 소개가 되고 세계인들이 그것을 소비하는 시대에 음악이나 영상물에 대한 합리적인 유통에 대한 콘트롤 타워가 없다는게 정말 안타깝더군요. 정말 멋진드라마를 만들면 뭐합니까. 당장 나만해도 본방사수를 못하면 torrnt파일로 그냥 받아서 <공짜>로 보는데 익숙한데 말이지요. 어느 순간 그놈의 양심이란게 발동해서 약간의 댓가라도 지불하고 <다시보기>란걸 할려고 해도 MBC, KBS, SBS 등등 각각의 방송사 사이트를 일일이 찾아다니면서 그에 해당되는 보안 프로그램 설치도 해야하고, 그 밖에 절차들이 엄청나지요. 한 편 다운 받는데 500원에서 1000원 정도는 얼마든지 지불할 의사는 있는데, 정말로 번거롭기 그지 없더군요.

    그런 점에서 애플이 구축한 아이튠즈의 생태계는 정말로 경이롭기 그지 없더군요.


    애플의 아이튠즈의 위대함이 거기서 나오지요. 아이디와 패스워드, 그리고 신용카드만 한 번 등록이 되면, 그 방대한 분량의 문화 컨텐츠들을 정말로 합리적인 가격으로 정당한 댓가를 지불하고 즐길 수 있다는 점 말입니다. 그리고 그 문화 상품을 내가 소비하는데 지불한 댓가가 제대로 그 생산자들한테 전달되는 그 합리적인 구조!!

    MP3파일 하나를 합법적으로 다운 받아봐야 내가 좋아하는 그 뮤지션 혹은 가수, 연주자들, 그리고 그 음악 한곡이 나오는데 혼신의 힘을 바친 여러 스텝들한테는 정말로 티끌만큼 돌아가고 대부분의 큰 부분은 음반회사와 그 유통과정을 전부 쳐먹어버린 SK 최태원의 외환 투기 자금으로 가버리는 그 기가막힌 현실........

    <나의 소원>에서 김구 선생님께서 소박하게 소망하던 문화로 세계에 기여하는... 소녀시대가 우리만의 소녀시대가 아닌 세계인의 소녀시대가 되고,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한 사극에 아프리카의 어느 시골 사람들이 함께 울고 웃고.....그런 나라를 만들 여건은 충분히 만들어 졌는데....

    정말 사소한거 몇 개만 고치면 되는데 .... 참으로 안타깝더군요.

  2.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8.23 10:10 신고

    안녕하세요. 덕택에 잘 지내고 있습니다. 요새도 픽시 타시나요. 아이튠즈도 그렇지만 아마존의 Kindle Store 도 아마존에 등록한 신용카드로 one click down 이 됩니다. 책 한권 사는 것이 몇초도 걸리지 않습니다. 또 우리집 4 기기가 모두 같은 계정으로 등록되어 있어 iPhone, iPhone2, iPad iPad2 어디로 다운 받을 가 묻지요. 어디로 받든 다른 기기에서 Archive 를 보면 등록되어 있고 읽고 싶으면 down click 하면 바로 다운됩니다. 한국도 합심만 하면 이런 인프라 구축하는 것은 그리 큰 문제도 아니지요. 답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