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후쿠오카시 퍼터링 - 후쿠오카 제 4일

달력

52021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후쿠오카시 퍼터링 - 후쿠오카 제 4일

 

바람은 좀 불지만 날씨가 좋다는 예보라 자전거로 시내관광에 나섰다.

 

 

The Luigans 호텔 셔틀 버스를 타고 나가서 시내관광을 하고 저녁까지사 먹고 올 계획을 세웠다.

 

셔틀 버스는 The Luigans 에서 하카타 역까지 왕복 운행한다.

 

이 것도 링코이니 자전거는 커버에 씨웠다.    짐으로 만들기 위해서다.   자전거보다 더 큰 짐도 실어 주니까 짐으로 만들면 아무 문제가 없다.      또 호텔이니 커버를 씨우지 않아도 실어 주겠지만 다른 사람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로 커버를 씨웠다.

 

 

 

셔틀 버스의 앞자리에 브롬톤을 싣고

 

 

 

후쿠오카의 거리

 

 

 

캐널시티에서 타코야키를 사먹었다.

 

 

 

오호리 공원을 한 바퀴 돌았다.

 

 

 

오호리 공원

 

 

 

예쁘게 조경해 놓고

자전거길

산책로

Jogging 로

까지 넓직한 일주 도로를 만들어 놨다.

 

 

 

중간에 디리를 놔 지름길로 돌아 가게 해 놨다.

일주가 40 킬로가 조금 넘는다고 한다.

 

 

 

다음은 해안가로 가서 후쿠오카 타워에 올라 가 봤다.

10여년전에 왔을 땐 밤에 여기를 오른 일이 있다.

생맥주도 사 먹었던 기억이 있다.

 

 

 

역시 커버를 씨워 짐을 만들었더니 엘리베이터를 타는데 암말 않는다.

 

 

 

타워 전망대에서  내려다 본 후쿠오카시

 

 

 

날이 좋으면 현해탄 넘어 한반도가 보인다고 한다.

 

 

 

하카타역에 돌아 와 식당가를 돌아 다니려면 자전거를 Locker 에 넣어 두는 것이 편할 것 같았다.

 

 

 

대형 라카에는 브롬톤이 여유있게 들어 간다.

 

 

 

후쿠오카시 자전거 관광 트랙

  FukuokaCity.gpx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