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삼랑진역' 태그의 글 목록

달력

52021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삼랑진에서 을숙도까지 - 낙동강종주 2014-05-10

 

 

5월 10일 토요일에 부곡 하와이를 퇴실했다.    짐을 챙기고 부산의 파라곤 호텔로 향했다.    10시 전후해서 호텔에 도착했다.     방에 짐을 풀고 다시 밖으로 나오니 택시들이 호텔앞에 서 있다. 하나를 잡아서 자전거를 싣고 삼랑진으로 향했다.      미터도 꺾지 않고 달렸는데 눈치를 못 챘다.  삼랑진에 도착하니 7만원을 요구한다.  처음에 값을 정하지 않는 게 잘못이다.   생각보다 한 2만원 더 준 느낌이다.    가끔은 bad apple 이 있다.    미터를 꺾지 않을 땐 승객에게 미리 말해 주어야 한다.  금액도 알려 줘야 하고.    승강이 할 기분이 아니라 달라는 대로 다 줬다.       낙동강의 마지막 구간이다. 

 

50 km 가 못 되기 때문에 이 구간을 끝으로 낙동강 종주, 따라서 국토종주를 마치게 된다.   전날 60 km 가까이 했으니 자신이 생긴다.      길도 평탄하다.     네이버 지도를 검색해 보았을 때 양산까지는 경부선과 나란히 나 있고 "개들이" 구간도 없다.    양산을 지내면 그냥 차도와 나란히 난 뚝방길이다.

 

단지 토요일이고 인구 밀집지역을 통과하는지라 보행인 자전거의 통행량이 많았다.   서울의 한강 자전거길에 나간 기분이다.      자전거길도 인도도 모두 좁아서 사람 피하고 자전거피하는데 애를 먹었다.   하구뚝 가끼이 오니 보행인은 거의 보이지 않고 자전거통행만 간간히 보였다.

 

멀리 낙동강 하구뚝 축조물이 눈에 들어 온다.   마침내 국토 종주를 마치게 되는 구나...

 

 


 

 

 

삼랑진 - 을숙도 구간

 

 

 

 

 

 

 

삼랑진에서 양산까지는 경부선 낙동강 자전거길은 경부선 철도와 나란히 나 있어

내륙으로 들락거리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삼랑진에서 부산까지는 한 구간으로 달리기로 한 것이다.

실제 달리 거리는  49.0 km 로 50 km 가깝도 이것도 우리에겐 한계거리다.

전날 60 km 가까이 한 때문인지는 몰라도 어렵지 안게 해 냈다.

단 어제 보단 바람이 불어 가끔 진전이 잘 안되는 구간이 있었다.

 

 

 

 

 

하구뚝 가까이엔 별로 사람이 없었다.

보행로는 이 보다 강물 쪽 아래에 따로 나 있기도 해서 혼잡하지 않은 것 같다.

 

 

 

마칙내 하구뚝 인증센터에 왔다.

 

 

 

이 날 달린 자릿길

 

 

 

라이딩 요약

 

 

 


 

스티커와 메달 이야기는 아래에 있습니다.

 국토종주를 마치다. - 2014-05-10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남지읍에서삼랑진까지 - 낙동강종주 2014-05-09

 

 

5월 9일 아침 전날 타고 다녔던 택시를 다시 부곡하와이로 불렀다.    같은 택시를 3번째 타니 이젠 기사와 익숙해졌다.

 

전날 험한 산길을 두개씩 넘고도 합천창녕보에서 남지까지 45 km를 넘게 달려 온 것을 보고 놀라면서 다음날은 삼랑진까지 넉근히 할 수 있겠다고 부추긴다.       이 근방 자전거길엔 훤한 듯 다음길엔 "개들길"(고약한 길, 언덕길을 지칭하는 그 지방 토박이말이라고 한다)도 없고 평탄하니 그 정도는 달릴 수 있을 거란다.

 

"말이 씨가 된다"는 말이 있듯이 이 기사의 멘트가 머리에 남아서인지 결국 삼랑진까지 해 냈다.   이런 것이 일종의 최면이 아닐까싶다.    처음 계획할 땐 40 Km 가 넘는 구간이 나오면 아예 포기하고 다른 구간을 모색하곤 했는데 삼랑진 까지는 50 km가 넘는다.    이 날 실제로 달린 거리는 57.5 km 이니 60 km 가까이 된다.    이런 거리는 한강의 편탄한 길에서도 달리지 않는 거리다.     "개들길" 이 전혀 없는 것도 아니었다.   짧긴 해도 간간하 나왔다.      그럼에도 그 거리를 달릴 수 있었던 것은 부곡에서 처음 만난 그 택시기사의 마법의 "주문(呪文)" 때문이었다.

 

<내일은 길이 아주 쉽습니다.  삼랑진까지는 가시겠네요.> 

 

지금 집에 돌아와 이 글을 쓰면서 느끼는 것은 사실은 무리였던 거리다.   코니는 돌아 온 날 몸살로 누었고 나도 다음날 서울대 명예교수 초청간담회에 가지 못했다.     사실 그 날은 한방병원예약, 치과예약, 간담회 참석건도 있고 해서 화요일(13일)에 돌아 왔지만 오후 늦은 치과예약만 지켰을 뿐 한방예약과 간담회는 모두 취소했다.

 

치과예약은 임플란트한 양쪽 아래 어금니에 임시치아를 달아 주는 날이었기 때문에 피곤하지만 가서 거의 두달만에 어금니를 달았다.       암스테르담 여행전에 임플란트 시술을 끝내야 한다.

 

이 날 자전거길은 부곡택시기사의 말대로 평탄했다.    바람도 별로 없었다.     삼랑진 다 와서는 밀양천을 바로 건너지 못하고 한참 밀양천 상류를 거슬러 올라가 다리를 건너서 다시 낙동강 합류부까지 왔다.   이 길도 밀양천 뚝위에 난 평탄한 길이라 거침없이 달렸다.       여기서는 약간의 바람이 있었지만 상류에 올라 갔다 돌아 오는 길이라 앞바람과 뒷바람이 되어 상쇄하는 효과가 있었다.

 

삼랑진에 다 와서 택시타기 쉬운 삼랑진역을 찾아 가는데 약간 길을 헤맨 것을 빼고는 별 해프닝도 없었다.     역 앞 "청수탕" 인가 하는 여관앞에 빈 택시가 서 있었다.    기사를 찾지 못해 한 동안 전화도 해 보고 기웃거리기도 했는데 주변에 있던 아주머니가 택시기사를 찾아 주었다.      그 택시를 타고 부곡하와이에 돌아 왔다.   부곡하와이에서 마지막 밤을 지냈다.

  

 

 

 

 

전날 우릴 픽업했던 기사라 우리가 말하지 않아도 목적지를 알고

남지읍 유채발 공원에 데려다 주었다.

유채밭공원에서 보이는 다리는 남지교인데 자전거길은 유채밭이 끝나자

이 다리를 건너게 되어 있다. 

 

 

 

다시 우안을 달린다.

이 다리는 상부는 차도 하부는 철도다.

그 하류편에 낮은 다리 하나가 나란히 나 있는데

전날 택시 기사 이야기로는 낮은 다리는 일제강점기에 놓은 다리라고 한다.

철교가 놓이고는 차도는 인도와 자전거도로로만 쓰인다고 한다.

 

 

 

마침내 창녕함안보에 닿았다.

낙동강을 경계로 군이 갈리는 경우 양안의 군 이름을 따서 보이름을 지었다.

이 구간의 낙동강의 좌안은 창녕군인데 여기서는 창녕군이 보 이름 앞부분에 들어 있다.

우안에 보 관리 센터가 있어 함안군 단독 이름의 홍보관 우람하게 서 있다.

 

 

 

보 마다 고유의 조각상이나 조형물이 있다.

 

 

 

국토종주 자전거길은

창녕함안보를 건너 낙동강 좌안으로 간다.

그리고는 다시 본포교를 건너 우안으로 넘어 온다.

이 다리는 꽤 긴 다리였다.

 

 

 

본포교는 차도지만 교통량은 많지 않았다.

 

 

 

건너와 표지판을 보니 거의 1 km 의 길이다.

 

 

 

우안을 달리던 낙동강 종주길은 밀양군 하남읍 근방에 와서는

다시 수산대교를 건너서 좌안으로 간다.

우안을 따라 더 갈 수는 있지만 더 내려가면 "개들길" 이 나온다.

여기선 속지 않았다.

 

 

 

그 대신 좌안 길은 밀양천을 만나

상류까지 거슬러 올라가 다리를 건너

돌아 와야 하는 에돌이 길이다.

 밀양천 뚝방길은 이 처럼 잘 가꾼 멋 있는 자전거길이다.

 

 

 

이 날 달린 우리의 자릿길

 

 

 

57.5 km 를 달렸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