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합천창녕보' 태그의 글 목록

달력

52021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합천창녕보에서 남지까지

 

 

5월 8일날 4월 16일에 끝낸 합천창녕보 국토종주길을 이어 달리기로 했다.     전날 부곡 콜택시 정류장에서 네비가 붙은 택시 하나를 수배해 두었다.   네비가 있는 택시여야지 자전거 길 중간에서 택시를 부를 수 있기 때문이다.

 

부곡에서 합천창녕보는 만만찮은 거리였다.    택시 네비에 합천창녕보를 내가 직접 찍어 넣었는데 데려단 준 곳은 인증센터 부츠에서 상류쪽으로 난 자전거길의 끝자락이었다.     보의 K-Water 주차장까지가려면 차길로는 한참 돌아 가야 하기 때문에 거기에서 내려 보까지 자전거로 갔다.

 

이 구간은 두 구간이 언덕길이었는데 처음 언덕길은 유일한 길이었고 두 번째 언덕 구간은 우회도로가 있는데 산길을 갔다.      지도로 계획할 때에는 우회도로를 이용할 생각이었으나 갈림길에 걸려 있는 표지판에 속았다.

 

우회도로가 마치 강물이 찰때에 돌아 가는 우회도로처럼 쓰여 있었다.   알고 보니 처음 자전거길을 만들 때 임도를 조금 고쳐 자전거도로로 만들었으나 자전거도로로는 마땅하지 않아 우회도로를 만들어 놓고 표지판에는 임도란 말을 쓰지 않았던 것 같다.      정상에 올라서야 표지판에 임도를 포장하여 산악자전거길로 만들었다고 실토하고 있었다.

 

이 길을 이용하도록 유도했는지 모른다.   우회도로도 1~2 km 밖에 차이가 나지 않지만 초입은 좋아 보였기 때문에 그냥 들어선 것이다.       한 반쯤 왔나  강변으로 나 있던 자전거길 앞에 제법 큰 산이 나타난다.    

 

"앗 이건 뭐야 속았구나"    했지만 돌아 가긴 달려 온 거리가 아까웠다.   "한 번 올라가 보자"   그래서 올라 섰지만 오르막길은  끝이 없다.       비지땀을 흘리며 정상에 오르니 창녕군에서 붙여 놓은 안내표지판이 있었다.     기존의 임도를 MTB 길로 고쳐 놓은 길이란다.

 

내려가는 길이 오르막보다 더 어려웠다.   바퀴가 작은 브롬턴에게는 MTB 코스는 쥐약이다.      내려 오긴 내려왔으나 택시를 부를 만한 길이 보이지 않는다.   멀리 아파트 단지가 보인다.    저 곳이 남지읍이렸다.   거기에서 택시를  부르기로 하고 달려 갔다.   

 

그곳이 유채밭 공원이었다.

 

사실은 유채꽃은 다 졌고 우리나라에서 제일 큰 유채 꽃밭이라는데  창녕 유채축제는 세월호 참사로 취소 되었단다.

 

자전거길은 이 공원 유채밭을  끼고 나 있는데 멀리 다리가 보였다.   거기를 넘어서면 택시 부르기가 더 어려울 것 같아 차도로 나가기로 했다.     가까이 "휴텍" 이란 프라스틱 공장의 간판이 높이 솟아 있다.      택시 부르는 지표로 알맞은 것 같아 그곳까지 갔다.

 

아침에 타고 온 택시를 불러 "낙동로 312"   휴텍 앞까지 와 달라고 했다.     한 20분 후에 택시가 왔다.   부곡까지는 아침에 간 "함안창녕보" 보다 가까웠다.   

 

돌아 오니 4시 근방이었다.     온천장에 가려고 대 공연장은 지나 가니 러시아 쇼단은 공연을 시작했다.      객석에는 시골 노인들 몇이 앉아 있었다.     버스로 온 관광객이 아닌가 싶다.    

 

야외온천장은 우리 둘 뿐이었다.    

 

 

 

 

 

부곡에서 타고 온 택시가 내려 준 곳

 

 

 

합천창녕보 인증센터부츠

 

 

 

합천창녕보에서 내다 본 낙동강

 

 

 

보 넘어 낙동강 우안에 세워 놓은 표지석

 

 

 

한동안 차도를 따라 올라 갔다.

이 오르막은 짧게 끝났다.

 

 

 

박진지구

원 계획을 여기까지를 첫날 구간으로 정했었다.

 

 

 

안동댐에서는 248 km 왔고

낙동강 하구둑까지는 127 km 남았단다.

 

 

 

여기가 부림면 경계까지 오르는 첫번째 오르막 길

여긴 우회도로가 없다.

 

 

 

정상에 오르다.

오랜만의 인증셧

 

 

 

고개가 부림면의 경계란다.

반대편에서 오르는 사람도 끌고 올라 오고 있다.

 

 

 

높으 곳에 오르면 그만큼 전망도 좋다.

 

 

 

두번째 오르막길

여기는 차도가 아니라 임도다.

 

 

 

초보자도 즐길 수 있는 MTB 코스란다.

 

 

 

이날 우리가 달린 자릿길

 

 

 

네이버 지도로 보면 마우스표시가 합천 창녕보 이고

A 지점이 낙동로 312

휴텍이란 프라스틱 공장이 있는 자리

여기서 택시를 불러 타고 부곡하와이에 귀환했다.

부곡은 여기에서 더 출발점보도 더 가깝다.

 이 지도에서는 우회도로가 잘 보인다.

거리상으로도 1~2 km 더 멀 뿐이다.

창녕군수에게 속았다. 

 

 

 

산길 두번 넘고도 45 km 를 했다.

택시 기사가 놀란다.

자전거를 많이 싣고 다녔어도 우리가 제일 연로하단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동서원에서 합천창녕보까지 - 세월호참사 소식을 듣던 날

 

 

4 월 16일 대구를 떠나는 날이다.      우리 계획은 이날 예약해 둔 부곡의 그린비치 호텔로 이동하는 것이다.       

 

전날 이방의 택시를 알아 보고 합천창녕보에 와 줄 수 있는가를 문의했다.    10시에서 11시이에 와 달라는 부탁을 했다.     대구의 엘디스 리젠트 호텔을 퇴실하고 짐을 싣고 합천창녕보로 향했다. 

 

네비가 가르쳐 준 도로(군도)의 일부는 도로를 폐쇄하여 국가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있었다.   폐쇄한 도로를 사용하던 주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었다.  우회도로의 안내도 없고 설명도 없이 막아 놨다.

 

주민들의 군도 폐쇄 결사반대의 현수막만 휘날리고 있었다.

 

정부나 사업자나 주민의 양해도 없이 제 멋대로 도로를 폐쇄한다.    선진국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이번 세월호참사도 그 원인이 점점 정부의 기업 봐주기식의 안전 점검 또는 안전 강화 부실로 들어 나고 있다.  

 

선진국에서 안전을 이유로 외국에 매각하는 낡은 배를 사다가 승객수를 늘리려고 마구 개조해도 안전에 대해 엄격한 검사도 안한다.

 

개인의 자동차는 낡은 차는 1년인지 2년마다 검사를 해서 안전과는 거의 관계 없는 시트를 뜯었다고 불법 개조라고 괴롭히고  500명 600명 태우는 배에 대해서 아무 규정이 없다고 한다. 

 

우리는 길을 찾을 수가 없어 한 참 멀리 돌아가서 한 택시 대기실의 택시 기사에게 길을 물어 우회해서 합천창녕보를 찾아 갈 수 있었다.

 

합천창녕보 가까이에 갈 때 자전거도로와 나란히 난 차도를 달렸다.     송곡리 가까이 무시무시한 무심사가는 자전거도로 입구에 자전거 횡단도로를 지나 갔다.   우회도로 표지가 붙어 있었다.

 

작년에 낙동강 종주계획을 세울 때 이 무심사 오르는 자전거도로를 놓고 이런 길을 만든 공무원의 생각은 무엇인가 물은 일이  있다.

2013/04/28 - [잔차일기/국토종주2 -낙동강] - 이런 길을 국토 종주길로 설계한 공무원은 무슨 생각을 한 것일까?

 

교보제님이 이 길을 피하는 차도를 제시했지만 트럭이 많이 다니는 갓길도 변변찮은 위험한 길이니 조심하라는 경고도 곁드렸다.  아마도 우리 같은 종주족들이 이 길에 대해 많이 문제를 제기했을 것이다.     창녕군에서 우회도로를 만들어 놨다.

 

합천창녕보에 가 보니 이 우회도로에 대한 안내 표지판이 설치되어 있었다.    무심사 오르기 직전에 차도로 내려 오는 갈림길이 있었다.   그 길을 따라 내려 오면 차도를 건너는 안내표지판도 있다.   또 차도에 자전거 건너는 빨강색 자전거길을 그려 놨다.    여기서 부터 종주길 안내 표지판을 따라 가면 언덕이 없는 자전거길로 합천창녕보에 도달한다.

 

아래에 이 안내 표지판은 사진 찍어 올렸다.    또 내가 만든 GPX 자릿길 지도를 봐도 된다.    

 

이날 라이딩을 마치고 합천창녕보에 왔을 때 야외 스피커에서 나오는 음악 방송 래디오에서 특보로 들리는 세월호 참사 소식을 들었다.

 

자세한 내용은 호텔에 와서 온천 탈의실의 대형 TV 를 보고서야 알 수 있었다.

 

마음이 내려 앉아 더 이상 종주 잔타를 이어 갈 마음이 가셨다.     또 다음날 오후에 비소식도 있고 오는 길에 들린 우포도 산책로가 폐쇄되었다.   조류 인프루엔자 방역 차원이란다.    비가 오면 우포라도 탐방할 생각이었지만 그것도 안되고 다음날 일찍 퇴실하였다.   원래 계획은 부곡에서 3일 묵을 생각으로 예약했지만 이틀 먼저 돌아 왔다.

 

세월호 참사 생각을 하면 우울해 진다.    300 명 넘는 새 싹.     이 사회와 국가에 가장 값진 보배를 잃었다.     큰 손녀가 바로 고2 이니 그 나이또래다.    가슴아프다.  

 

운전 미숙이라 해도 그 정도의 회전에 배가 침몰한다는 것은 배의 구조가 잘 못 된 것이다.      또 선장이나 선원의 교육이 제대로 안 됐기 때문에  학생 한 사람이라도 더 구조 할 수 있는 기회를 놓진 것이다.    이런 선박 회사가 페리 선을 운영한 자격이 있는지  감독 심사하는 기관은 정부의 어느 부서인가?       

 

퇴선(Abandon ship) 을 명령하면 선장은 모든 탑승원을 구명정에 실어 구조하고 마지막으로 배를 떠나는 것이 선장의 의무이며 세계공통의 관례다.     이런 선장에 선장 면호를 준 나라는 어느 나라인가?   국격 어쩌고 하던 대한 민국이 맞는가?         국가 존재의 목적은 국민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한 것이 가장 큰 목적이다.   그래서 배를 모는 선장 자격은 엄격혀 심사해서 면허를 내 줘야 하는 것이다. 

 

감독해야 할 정부는 배회사 돈 벌이 도와 주기 위해 눈 감아 준 것은 아닌지.   선박의 개조를 감독하는 기관은 없는지?   이것도 배 회사 돈 벌어 주게 하기 위해 눈 감아 준 것은 아닌지?    선원의 안전 훈련을 점검하는 기관은 없는지.      적어도 안전에 관한 한 기업 돌벌이 위해 눈감아 주는 정책은 안된다.    기업 프랜드리가 이런 것이면 안된다.   

 

 

 

 

 

 

 

도동서원 근방의 낙동강 

 

 

이 날도 날씨가 좋았고 우리 둘만 자전거를 탔다.

 

 

 

여기서도 노래를 불렀는지 모르겠다.

지난 수요일인데 아득한 옛날 같다.

세월호 참사 소식을 들은 날이라 그런가?

 

 

 

송곡리 가까이 오니 잔차길은 이런 비탈길들이다.

 

 

 

끌바를 하고 올라 왔다.

 

 

 

자전거길은 구비구비 돌아 간다.

 

 

 

오르기도 힘들지만  

내려가기도 힘들 것 같다.

 

 

 

돈 많이 들인 자전거길이다. 

기왕 만들었으니 유지 관리를 잘 해야 하는데....

 

 

 

합천창녕보의 조형물

물방울인가

 

 

 

자전거길을 이 보를 넘어서

낙동강 우안을 따라 나 있다.

다음 이어달리기는 이 보를 건너는 것으로 시작된다.

 

 

 

인증센터에서 인증 셧

일단 여기가 이번 종주 여행의 종점이 되었다.

 

 

 

무심사 오르는 MTB 코스를 우회하는 길

안내표지판

작년까지만 해도 갈색 일반 차도가 유일한 우회도로였는데

노란색 우회도로가 새로 났다.

자전거 전용도로도 상당부분 있고

농로를 많이 이용하고 있다.

마지막 구간은 차가 별로 다니지 않은 새로 포장한 자동차 도로다.

 

 

 

도동서원에서 합천창녕보까지

 

 

 

 

 

 

 

 

 

*******************

 

 

우포

 

합천창녕보에서 부곡온천 가는 길에 우포들어기는 길이 여러개 나와 들어가 보았다.  탐색(산책)로는 모두 조류 인프루엔자를 차단하기 위에 모두 폐쇄되었다.       차에서 사진 몇장 찍고 부곡온천으로 향했다.

 

 

 


 

 

 

차창에서 내다 본 우포

 

 

 

 차창에서 내다 본 우포2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합천창녕보에서 들은 비보

 

 

합천창녕보엔  주차장 근방에 스피커가 달려 있어 주로 음악이 흘러 나왔다.  

 

16일 아침 11시경 출발할 때(택시로) 음악과 음악인의 이야기만 흘러 나왔다.      그러나 오후 2시경 주차장에 돌아 오니 음악과 가끔 몇사람이 구조되고 실종자가 몇사람이란 멘트가 특보 속보로 간간히 들렸다.   그 숫자가 몇백명단위라 처음엔 항공기가 추락했나 우리나라 이야기는 아니겠지 했으나 가만히 들어 보니 우리나라의 사고 소식이었다.

 

얼른 아이폰으로 검색해 보니 여객선이 진도 앞바다에서 침몰했다는 뉴스였다.

 

승선인원의 대부분이 수학여행차 배를 탄 고등학교 학생들이란 것이다.   안타깝고 아깝다.    우리나라의 가장 귀중한 보배인 젊은 새싻들이다.   사고를 당한 새싻들은 이미 성인에 가까워진 고등학교 학생들이다.  

 

침울한 기분으로 부곡호텔로 향했다.   목숨을 잃은 이들에 명복을 빈다.   그리고 가족을 잃은 유가족들에게는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사고소식을 처음 들은 것은 합천창녕보의 야외 스피커에서였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4.18 13:22

    구경 잘 했습니다.
    그날 오후까지만 해도 별일 아닌줄 알았던 이번 사고로 몹시 마음이 아프고 화가 납니다.
    우리의 '대충'문화가 이런 결과를 초래한 것이라 의식이 확 바뀌어야 재발을 막을 수 있을텐데 걱정입니다.

  2. sierrabir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4.19 08:07

    저도 처음 모두 구출했다는 뉴스를 듣고 안도의 숨을 쉬었는데 ...
    어찌 이럴수가... 우리나라에 만연된 정치인들의 거짓과 한탕주의 기회주의는 앞으로도
    이보다 더큰 재앙을 언제라도 불러올것 같습니다 ㅠ ㅠ

  3.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4.19 09:54 신고

    참으로 가슴 아픈 일입니다. 참사는 일어나게 되어 있습니다. 인재이던 천재이던 나게 되어 있습니다. 문제는 구난대책입니다. 어떻게 하면 더 많은 생명을 구할지 가능한 재난에 대해 구난 방법을 연구하고 준비하고 훈련해서 대비해야 합니다. 구난 대비가 어떻게 잘 되어 있는가가 선진국과 후진국을 갈라 놓습니다. 한국은 후진국 수준입니다. 국민과 정부와 정치가의 의식수준이 향상되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