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PSA' 태그의 글 목록

달력

52021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PSA'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5.05.28 전철을 타고 분당에 가다. (4)
  2. 2014.06.04 값싼 보청기 대용품
  3. 2014.05.29 6개월에 한번씩 하는 PSA 검사날이다 (2)

2018년 5월 28일 psa -> 0.026

다음 검진 예약은  2년 후로 잡혔다.  이제부터는 검진 간격이 2년인가 보다.

2017년 5월 29일  psa -> 0.02

2016 년 5월 30일   PSA -> 0.001


전립선 특이항원 검사결과 - 2015-5-28

 

오늘 분당 서울대 병원에 갔다왔다.

 

6개월전인 2014 11 27 검사결과인 PSA 0.008  값과 큰 차이가 없는 PSA 값 0.002 란 결과를 알고 왔다.

 

수술을 한지도 5년이 넘은 터라 6개월에 한번씩 할 필요가 없을 것 같은데 하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1년후에 다시 검사하라는 수술 담당의의 소견이었다.    넘 반가웠다.

 

집에서 나와 한티역에서 분당선을 타고 미금역까지 전철로 가는 데에도 여간 시간이 걸리는 게 아니다.  거기서 또 약간 기다려 분당 서울대 병원에 직통으로 가는 마을 버스 7-1을 타고 간다 해도 거의 1시간 10분 빠듯하다. 

 

은근히 바라던 대로 1년에 한번씩 PSA 검사를 하기로 하였으니 반갑고 고맙다.   

 

사실은 이젠 내가 검사를 거부한다 해도 별 문제는 없다는 생각이 든다.   적출 수술후 5년 경과했는 데에도 PSA 값이 0.1 미만으로 머믈러 있으면 미검출이 5년이 넘었다는 이야기다.   이제 다시 재발 할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고 난 몇달 후면 80번째 생일을 맞는다.   설혹 재발한다 해도 전립선암과 같이 순한 암이 생명을 앗아 갈 가능성보다는 다른 원인으로 죽을 가능성이 더 크다.  그래도 1년에 한 번 정도면 참을 만하다.

 

한티에서 미금까지는 전철로는 지루할 정도의 장거리다.    그런데 그 구간을 서서 갈 생각을 하면 아찔하다.

 

전철을 탈 때 마다 느끼는 것은 노인 무임우대라는 세계의 어느 대 도시에도 없는 제도로 인해서 교틍수요가 크게 왜곡되었다는 점이다.

 

어제는 여행중에 놓쳤던 드라마 <착하지 않은 여자들>을 마저 봤다.   그 중에서도 젊어서 바람을 피다 기차에서 떨어져 기억상실을 한 노인(이 순재역)이 지하철 택배란 알바를 한다.

 

이 노인이 지하철 택배를 해야만 살 수 있는 노인이 아닌데도 죄책감때문에 그런 알바를 하고 있었다.

 

지하철 택배란 에피소드를 보니 요즘 많이 눈에 띈다.     노인무임승차 특혜를 이용해서 지하철을 타고 다니면서 물건을 배달하는 노인층이다.    "이 순재" 처럼 하지 않아도 될 노인이 이런 알바를 하는 사람도 많이 있으리라고 생각한다.     지하철은 공공자원(public resource)이다.  이런 공공자원을 그 특혜라는 제도를 악용하여 돈벌이의 수단으로 쓴다는 것은 교통자원의 분배를 왜곡해도 유만부동이다.   이런 것을 허용해서는 안됀다.    고용 소스 차원에서 근절해야 한다.   

 

취약노인층에 필요한 교통수단을 제공한다는 것이 특혜의 목적이지 그것을 이용해서 돈벌이의 수단으로 쓰라는 건 아니다.    그렇게 해야만 생계를 유지 할 수 있는 취약노년 계층에게는 다른 방법으로 복지를 제공해야 한다.  가뜩이나 쓸 때 없이 돌아 다니는 노인층 때문에 불어난 교통 수요를 한 층 더 부풀리게 된다.

 

노년층이나 장애자,  유모차용 엘리베이터까지 이런 지하철 택배가 차지하다 보니 지하철로 어디를 다니기 더욱 짜증 스러워진다.

 

노인들이 많다 보니 성깔 사나운 꼴 불견 노인들도 많아 졌다.  

 

한 번 잘 못 낀 단추때문에 전철타기는 점점 어려워 질 것 같아 걱정이다.

 

 

 

전철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7.06.09 01:53

    저희아빠도 수술하셨는데 걱정이 되어 검색하다 좋은글 읽고 희망을 얻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2. 습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8.02.18 14:26

    수술경과가 좋으셔서 다행입니다. 전립선에 관심이 있어서 검색하다 들렀는데 상당히 수준높고 자세하게 적어주셔서 많은 도움이 됬습니다. 감사합니다.

  3.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8.02.18 15:49 신고

    도움이 되셨다니 고맙습니다.

값싼 보청기 대용품

 

 

지난 포스팅에서 보청기값이 왜 이리 비싸냐고 힐란을 했다.    우리가 지불하는 사람 잡는 보청기 값에는 3분지 2는 그들이 제공한다는 서비스요금이란 것이 밝혀졌다.   한국 보청기값이 더 비싼 이유는 수요가 적으니 영업 비용이 더 들고 기타 한국만의 오버헤드가 있기 때문일 것이다.

 

값이 싼 것일 수록 외국값에 가깝고 비싼 것은 2배가 넘는 것을 보면 알 수 있다.     보청기 한쪽이 6백만원이라니 무조건 비싼 것만 찾는 이xx 같은 부자나 군소리 없이 살 것이다.  

 

그러나 왠만한 부자라도 값이 그 정도라면 입이 벌어지고 막말로 "6백만원이 뉘집 강아지 이름이냐" 할 것이다

 

어제 내가 코스트코에서 두쪽에 200만원 미만으로 구입한 보청기도 싼 것은 아니다.   보청기상에서 부르는 값이 워낙 비싸니까 횡재라고 한 것이지  왠만한 연로자들이 쉽게 꺼낼 수 있는 돈이 아니다.

  

보청기 값이 비싼 이유중에 하나는 이것이 의약품으로 분류되어 FDA의 규제를 받아 쉽게 스타트업 회사가 시장에 진입할 수 없기 때문이기도 하다.     

 

그런데 희소식이 있다.   지난 포스팅 (2014/06/03 - [일상, 단상/보청기] - 보청기 값이 왜 이리 비싸냐? )에서 인용했던 미국 전직 노년화 장관의 글에도 언급된 PSAP 다.

 

PSAP 는 Personal Sound Amplifier Product의 머릿자를 떼어 만든 말이다.   

 

이 것은 개인용 음성증폭기 제품이란 뜻이다.  .    이것은 의약품으로 분류되지 않아 FDA 의 규제를 받지 않아 생산자가 FDA 에 등록할 필요도 검사를 받을 필요도 없는 것이다.

 

몇년전에 시판에 들어 간 이 제품은 점점 그 기술이 좋아지고 기능도 향상되었다.

 

의약품이 아니기 때문에 이 제품은 보청기가 아니며 정상적인 사람이 듣는 데 어려운 환경에서 쓰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그러나 사실 그 기능을 보면 보청기와 다를 것이 없다.    약간 난청인 나 같은 사람은 이 제품을 쓰더라도 내 난청문제를 해결 할 수 있을 것 같다.     ebay 같은 곳에서 살 수 있게 되면 한번 사서 써 볼 생각이다.

 

난 이런 제품이 점점 발전하면 많은 난청 노인들에게 보청기의 역할을 대신을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작년에 시판에 들어간 CS10 모델은 스마트폰과 블루투스로 pairing 해서 보청기를 조절할 수 있게 되었고 최근에 선 보인 CS50 모델은 아이폰5와 pair 할 수 있다고 한다.  

 

이 모델들은 출고시에 셋팅된 1. 고주파 영역 증폭,  2. 고주파영역 고증폭,  3. 고주파고증폭과 중간주파수 증폭등 세가지 셋팅이 가능하다고 한다.

 

이 셋팅을 청취 환경으로 설명하면 공장 출고시의 초기 셋팅  셍팅 1은 비교적 조용한 환경,  셋팅2 는 시끄러운 식당에서 대화할 때,  셋팅3 은  뮤지컬이나 연극을 보거나 들을 때에 맞는 셋팅이라고 한다.

 

이 정도라면 왠만한 난청문제는 싼 값으로 해결할 수 있지 않을까?

 

 

 

 

한개당 350 불

두개하면 700불 정도한다.

 

 

 

 FDA 가 보청기가 아니라고 규정했기 때문에

PSAP라고 부르지만 기능은 보청기다.

어차피 $3000 을 지불할 수 없는 취약계층 난청노인에게는 귀먹어리로 

살다 죽는 것 보다는 이게 훌륭한 대체품이 될 것이다.  

 

 


 

 여러 셋팅 환경을 설명하는 비디오

 http://youtu.be/fR945XDwj9E



 

 


 

 http://www.cbsnews.com/video/revisiting-earthrise-on-christmas-eve-45-years-later-2

 

크리스마스 이브(2013 Dec. 25) 에, 방영된 CBS의 저녁 뉴스에는 Sound World Solution이 내 놓은 값싼 "보청기" 이야기를 다루었다. 이 비디오는 이 뉴스에서 발취한 것이다. 

Domino 게임의  찰칵거리는 소리 도미니카 공화국의 음악이지만,  나이 때문에 청력을 상실한 페르난도 Velverde 바에즈는 그 소리를 들어 본지가 너무 오래 되었다고 한다. 

그런데 이젠 그 찰칵소리는 말할 것도 없고 공기소리와 바람소리도 들을 수 있게 되었다.  

"난 우짓는 작은 새, 작은 새들을 수 있습니다."

바에즈는 Stavros Basseas 와 그의 회사 Sound World Solution 가 개발한  놀라운 장치때문에 이 새소리를

다시 듣게 된 것이다. 

이 "보청기" 부피가 커서 투박하긴 하지만 그게 무슨 상관이냐 오래 동안 난 아내가 "I love you" 라고 하는 말도 잘 알아 듣지 못했다.   이젠 아내가 그 소리를 작은 소리로 속삭여도 알아 들을 수 있게 되었다고 기뻐한다.

전 세계에는 3억 6천 5백만의 난청으로 고통받는 인구가 있다고 한다.

그 중에서 오직 7백만명이 고가의 보청기를 구입하고 있다. 그 중 85%가 미국과 유럽에서 팔리고 있다.

개발도상국의 노인들은  $4000 이나 하는 고가의 보청기를 살 여력이 없는 것이다.

그래서 이 회사는 몇백불이면 살 수 있는 이 대체 "보청기"를 남미나 아프리카에 시판하려고 계획하고 있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6개월에 한번씩 하는 PSA 검사날이다

 

 

2014 11 27

 

PSA 0.008

 

값은 6개월전과 같은 0.02 란다.    Chen 교수의 기준 에 의하면 미검출이다.     Chen 교수의 글을 보지 않았다면 아마 늘 궁금하고 불안했을 것이다.    

 

전에는 한번에 가서 채혈을 하고 결과를 기다리느라 2시간은 병원에서 서성이다 진료실에 들어 가곤 했는데 지난 몇년간은 진료받기 전 다른 날에 채혈을 위해 병원에 따로 간다.     그래서 PSA 검사를 위해 두번 병원나들이를 해야 한다.

 

분당선을 타고 미금역까지 가서 마을버스로 갈아타고 병원에 간다.  한티에서 미금까지는 40분 넘게 걸린다.

 

전철을 탈 때 마다 점점 노인 인구가 증가하는 것을 느낀다.   노인의 지하철 무임우대는 문제가 많다.   

 

세계 어느나라에도 노인 무임 우대는 없다.    할인은 가끔 있지만 무료는 없다.     우리가 자주 가는 미국 LA 의 물가는 서울과 비슷하거나 오혀려 싼 편이지만  대중교통비는 2,3배가 넘는다.   그 나마 노인할인이 있어 한 두배정도 될까? 

 

일본 오사카의 경우 물가는 대개 1.5배 정도의 느낌이지만  교통비는 10배가 된다고 쓴 일이 있다.  물론 노인에대해 무료는 고사하고 할인도 없다.    2012/06/12 - [해외여행기/일본 오사카2] - 오사카의 교통비

 

그러니까 노인들이 심심풀이로 전철을 타고 다니지 않는다.   어떤 식으로든지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는 서울 메트로나 그 연장인 Korail 의 적자를 메꾸기 힘들 것이다.

 

오늘은 오전은 분당서울대병원에 갔고 오후엔 치과에 갔다.  크라운의 골격만 맞추어 보고 내주에 영구 크라운을 씨울 계획이다.    그렇다면 암스테르댐 여행전에 임플란트는 여유 있게 끝날 것 같다.

 

치과 안과 경희한방병원, 이정균 내과 분당병원 두번 요즘은 병원을 출근하는 느낌이다.   

 

그래도 약 덕분에 덜 아프고 잠 잘 수 있고 기운차게 사는 것 아닌지 모르겠다.

 

영화 "her",  intelligence explosion(singularity),  transhumanism,  immortalization, polical decision 같은 토픽이 요즘의 내 관심 테마다.  

 

인간이 영원 불멸해 질 수 있는 시점이 2045년이란다.   난 이 시점까지 살기 함들 것이다.  110 이 되는 해이니까

 

어제 산 책 "Transhumanist Wager" 를 오늘 두번 병원 나들이 할 때 지하철내에서 읽었다.  Nonfiction 으로 알고 샀는데 fiction 이었다.    fiction은 많이 안 읽지만 이 책은 쉽고 재미 있다.

 

 

 

 

  인간이 과학의 발전의 결과로 새로운 종(Species)으로 진화하면 그 이전은

human,  그 이후는  transhuman 으로 구별된다.

transhuman 은 영원히 살 수 있을 것이라 한다.

영화 "her"에 나오는 OS1과 같은 AI 처럼.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5.30 10:11

    우리 사회에서 세대간의 갈등이 점차 증가하는 것에 지하철 무임승차가 한 몫을 한다고 봅니다.
    할일없이(?) 지하철 타고 다니면서 큰소리로 떠들거나 자리 양보 안한다고 젊은이를 혼내는 노인분들을 가끔 보는데, 양식없는 행동을 자제 좀 해주셨으면 할때가 많습니다.

    •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4.05.30 11:13 신고

      전두환정권때 선심제도를 도입한 것 같은데 그때만 해도 평균수명이 그렇게 늘어 나리라고 예상못했던 것 같습니다. 세계어느나라에도 없는 무료승차제도를 도입한 것은 큰 실책입니다. 점차 연령을 해마다 한해씩 올려서 무료 노인 연령을 10년후에는 75세 로 올리고 그 아래의 연령층에는 할인제도를 만들었으면 합니다. 그 때까지 경영 개선이 이루어 지도록 하는 것도 한 방법일 것 같습니다. 서울 노인들이 할 일 없어 천안에 가서 점심을 먹고 온다고 하는데 이런 교통 가수요는 사라질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