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쾰른 기행

달력

102020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쾰른 기행

 

자전거 탈만한 날씨가 아니다.   그런데 독일 쾰른은 날씨가 좋다.    가 보자.

 

Amsterdam Centraal 에서 08:05발 쾰른행 ICE 열차를 탔다.

 

독일행 ICE 열차는 자주 다니지도 않고 만원이이라 자리들이 모두 예약되어 있다. Amsterdam Centraal에서 2시간 40분 남짓 걸리니까 아주 빨리 독일에 갔다 올 수 있다. 단지 빈 자리를 찾아 다니는 번거로움이 있다.

 

돌아오는 편은 예약을 할 수 있으면 해 볼 생각이다. 다행이 차장이 1등석 중에서 6인실 컴파트멘트(Quiet Zone) 통로편 마주 보는 두자리에 앉게 해 주었다. 그 두자리가 아무도 예약을 하지 않은 것 같다. 통로편이라 책상이 없어 약간 불편하지만 예약 없이 타는 신세이니 불만을 말할 자격이 없다.

 

새벽에 잠이 깨었을 때 머리위의 거치대에 달린 아이패드를 검색하니 하나투어에서 올린 쾰론 반나절 관광코스가 있다. 인터넷이 안되는 곳에서 볼 생각으로 캡쳐해 두었다. 영문 사이트에서는

 

1. 대성당 구경,

 

2. 라인강위의 연인들의 자물통이 달린 Hohenzolern 다리 걸어 보기 ,

 

3. 쾰론 맥주 맛보기를 추천한다. 맥주집은 성당 맞은 편에 있는 대형 맥주 홀을 추천한다.

 

Früh am Dom

 

성당앞 맥주집이란 뜻 같은데 독일어로 사이트만 열리고 간신히 독일어 매뉴를 알아냈다.

 

독일어 메뉴지만 구글로 번역했다. 번역이 안된 낱말 몇개는 구글 검색을 통해 내가 번역 삽입했다.

 

Chanterelle(mushroom) Cream Soup with homemade rye roll € 4.00

 

Homemade berry compote with vanilla sauce € 4.50

Flips Dutch Matjes(herring)on brown bread with egg, vine tomatoes and salads € 8.90

Dutch Matjes with pepper cream, fried potatoes and mixed salad € 12.00

Pork steak on chanterelle Kräuterrahmsoße(sauerkraut), fried potatoes and mixed salad € 16.50

Homemade pepper cheese on salad leaves, vine tomatoes and egg with balsamic glace, bread and butter € 7.50

Rinderhüftmedaillons(kind of beef)with fresh chanterelles, roasted potatoes and mixed salad 21,50

Homemade apple strudel with custard € 6.50

 

맛은 대체로 괜찮지만 써비스에 대해서만 불만스런 평이 많았다.

 

단 apple strudel 은 하나같이 맛이 없다고 평하고 있다.

 

쾰론 맥주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평이 많다.

 

써비스에 불만을 쓴 사람은 특색이란 게 고작 작은 유리잔(200cc)에 준다는 것 이외에 별로 대단한 것도 없다고 부정적인 평을 했다. 내가 직접 맛을 봐야지 궁금증이 인다.

 

쾰른 역이 내리자 마자 돌아 오는 차편의 좌석을 예약했다.  두사람 자리 9 유로.

 

 

 

 

 

하나투어에서 추천한 코스

대성당을 보고 Hohe Strasse 쇼핑 거리를 걷고 라인 강변을 산책하고

연인의 자물통 다리를 구경한다.

 

 

 

대성당

 

 

 

일요일이라 미사가 열리는 것 같다.

 

 

 

모든 유럽의 대성당은 Stained Glass 인데

이  대성당의 유리창은은 2차 대전때 공습을 피하기 위해서 모두 떼어다가 안전하게 보전했다가

전쟁이 끝난 후에 모두 퍼즐을 마추듯 복원했다고 한다.

대성당 건물은 연합군의 공군의 landmark 였기 때문에 공습을 피할 수 있었다 한다.

 

 

 

역 앞엔 연인들이 다리위에 걸어 놓을 자물통을 팔고 있었다.

 

 

 

연일들의 자물통 다리

 

 

 

자물통이 엄청 많다.

 

 

 

그 하나하나엔 사연이 다 있겠지

 

 

 

인증셧 한 컷

 

 

 

다리 남쪽 광장엔 어김없이 이런 동상이 있다.

 

 

 

마침내 맥주집에 들어 왔다.

우선 맥주 두잔을 시키고 천천히 마시면서 메뉴를 검토했다.

영어가 독일어 밑에 써 있었기 때문에

음식을 주문하는데에 어려움이 없었다.

 

 

 

맥주잔은 0.2 리터 짜리

 

 

 

저림 청어(herring)와 양파

 

 

 

치즈 구이

마치 치즈 코로케 같다.

맛 있었다.

 

 

 

저림 청어와 함께 나온 감자와 콩깍지

 

 

 

Hohe Str

쇼핑거리

 

 

 

일요일이라 모두 문을 닫았다.

 

 

 

라인강 산책로에서

 

 

 

라인강에서 인증셧 한컷

 

 

 

시간이 남아서 로마시절의 쾰른 시의 유적 박물관에 들어 갔다.

 

 

 

2차 대전 때 방공호를 파려다가 발견한 로마시대의 모자이크 유물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7.29 13:00

    암스테르담에서 퀼른까지 다녀오셨군요. 덕분에 그 유명한 퀼른 성당을 포함해서 퀼른 구경 잘했습니다.ㅎ

  2. 핸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7.31 16:05

    멋진 자전거 여행 입니다. 퀼른 대성당 앞을 지나는 사람을 보니 엄청 큰 성당이였군요. 늘 좋은 글과 사진 감사드립니다.

  3.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8.02 18:10 신고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여러분의 응원 덕분에 자전거 여행도 잘 하고 여행중에도 블르깅도 하게 됩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