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제주도 여행 2020이 시작되다.

달력

102020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제주도 여행 2020이 시작되다.

 

제주도 2020 여행 출발일이 이제 20여일 남았다.    지난 달 진작에 호텔은 예약했고 보름전에 항공권도 끊었다.     2020년 1월 7일 출발,  2020년 2월 06일 귀가한다.  서울이 가장 추운 30일간을 제주의 남녘 중문에서 지낸다.  천제연 폭포가 걸어 가는 거리이고 즐기는 산책로에 색달 해변이 들어 있다.   색달해변 서쪽 끝의 하이에트 호텔에서 점심을 먹고 슬슬 걸어 올라 오면 산책이 끝난다.

 

영하로 내려 가는 날이 별로 없는 중문의 1월의 기온은 한국에서 피한하기 가장 좋은 고장이다.   

 

은퇴후 항상 남가주(southern cal)에서 겨울을 지냈는데 그 것도 이젠 항공 여행하기엔 너무 먼 거리에 있고 자전거도 가져 가지 못하면 LA에서 겨울을 보내기가 너무 단조롭다.  거기에다 이젠 운전하기도 버겁기 때문에 차 없이 살 수 없는 LA는 피한지로는 우리에겐 더 이상 매력이 없다.

 

두 번 타이페이에서 겨울을 났는데 1, 2월 타이페이는 우기라 우산을 받고 걸어 다니거나 중산로 지하 통로를 걷곤 하던 생각이 난다.    페밀리 마트에서 군고무를 사다 먹던 생각도 많아 난다.

 

두 번 가니 그 근방은 더 가 볼 만한 곳은 없고 날씨가 좋으면 따뜻한 날씨를 즐기기나 할 터인도 회색빛 하늘도 물렸다.  매력이라면 물가가 싸다는 점이랄까?

 

그래서 제주도를 피한지로 선택한 것이다.   2020 으로 4번 째가 된다. 

 

 

2017년 색달 해변 입구에서 

 

 

 

하얏 호텔이 제일 중문 관광단지에 가장 먼저 지은 건물이라 그런지 가장 좋은 자리를 차지했다. 그래서 경관이 아주 좋다.

출처: https://boris-satsol.tistory.com/1703 [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작년에 자주 갔던 듀크 서프 비스트로 생각이 간절해서 아직도 건재한가  인터넷을 검색하니 이름은 같은데 장소가 달리 나온다.  

 

 

대평리의 듀크 서프 비스토로 2019년에 중문 우체국 가까이에 자리를 옮겼다. 

출처: https://boris-satsol.tistory.com/1694 [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좀 더 깊이 검색해 보니 중문으로 자리를 옮긴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아니 이게 왠 떡이냐!   그 것도 우리 호텔에서 걸어 가는 거리였다.    

 

그러나 좋은 것은 잠간,   영업 개시 시간이 저녁 5시란다.   석식을 하지 않는 우리에겐  왠 떡이 아니고 그림의 떡이였다. 

 

또 다른 맛집을 개발해야지 ...    요즘은 그것이 여행의 재미가 되었다.   그리고 새 Gymbal 장난도 해보고.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기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9.12.17 21:36

    안녕하세요, 교수님. 중문 하얏트호텔이 이름이 바뀌었다고 합니다. 하얏트호텔 체인에서 탈퇴했다고 하는데, 식당이 바뀌었을지도 모르겠네요. 즐거운 여행되세요!

  2. 백정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9.12.18 03:00

    사모님과 건강하시고 즐거운
    또하나의 추억을 새기시기 바랍니다
    (얻그제 문리과 약4년 후배되시는 김홍묵 선배님을 모시고 산에 다녀오면서
    USC post doc.때 교환교수로 오셨다는 말씀을 하셨습니다 고체문리학 전공)

    •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9.12.18 13:59 신고

      김홍목씨 생각납니다. 얼굴은 가물가물하지만 이름을 들으니 그 때 USC에 1년 머믈었던 때가 새록새록 납니다. 김홍목씨 집에서 저녁까지 초대받았던 생각도 납니다. LA 에 또 간다면 만났으면 반가웠을 텐데 아쉽네요. 즐거운 성탄과 행복한 새해 맞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3. 수문장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9.12.20 10:12

    피한지인 색달에서 한달살이 하시는군요.^^
    좋은 추억 많이 쌓고 오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