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코로나 예방접종 제2차분을 마쳤다.

달력

62021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코로나 예방접종 제2차분을 마쳤다.

 

지난 수요일, 즉 12일(2021년 5월) 75세 이상 고령자에 대한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을 마쳤다.

 

2차 접종때가 접종 후 통증이 심하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어느 의사의 자신의 관찰기를 유튜브에 올린 것을 보았다.   그래서 접종센터에 가기 전에 동내 약국에서 타이레놀(해열진통제)을 미리 샀다.   그 의사도 자신도 8시간 간격으로 한 알식 3일을 먹었다고 기록하고 있었다.

 

오후 3시경 주사를 맞았는데 첫 날은 별 일이 없어서 괜찮은가 보다 안심했는데 다음날 접종부위만 아니라 온 몸이 아프기 시작했다.   옛날에도 (대학생 때이니 아주 아주 옛날이다.) 설파제 주사를 맞고 떼굴떼굴 구르게 아팠던 기억이 있다.     또 아팠던 것은 어렸을 때 말라아에 걸렸을 때 아파 죽을 번 했던 일이 있다.   거의 그런 통증에 가까운 전신통이 왔다.  열도 있는 것 같아 자주 체온을 체크해 봤는데 최고 37.9도까지 관측되었다. 평시에 36에서 36.5도이니 열도 많아 난 것 같다. 

 

오늘은 금요일 오전이니 아직 48시간은 지나지 않았지만 블로그를 쓸 만 큼 회복되었다.   체온도 정상으로 돌아 왔다. 

 

2021년 5월 14일 오전 10시 50분 체온 , 정상으로 돌아 왔다.  

 

그러니까 주사 맞은 날 보다 그 다음 날이 더 심하게 아팠다.  열도 났고. 

 

주민센터에서도 접종후의 부작용을 모니터링하느라고 전화가 자주 온다.   고마운 일이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21.05.15 11:30

    무탈하게 백신접종을 완료하셔서 다행입니다. 저도 보름후에 접종인데 주위에서 겁을 주어서 어렸을때 불주사 맞을때처럼 좀 걱정이 됩니다.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