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Brompton 타고 Stockholm 관광

달력

92019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Brompton 타고 Stockholm 관광

 

 

지난 수요일(2011/07/06) 스캔디나비아 순방 여행의 마지막 기착지인 스웨덴 스톡홈에 왔다.   날씨가 예상이외로 덥다.  

 

오늘 오래간만에 자전거를 탔다.  덴마크에서 자전거를 타고 노르웨이에서는 자전거를 아예 풀지도 않았었다.  오슬로 중앙역에는 자전거를 가지고 다닐 수 없어 노르웨이 자전거타기는 걸르기로 한 것이다.

 

스웨덴은 이번 여행에서 이미 압국해서 자전거 까지 타 봤던 터다.   코펜하겐에 머믈때 공항에서 다리 하나만 건너면 도착하는 스웨덴의 말뫼에 자전거를 가지고 가서 타 본 것이다.

 

오늘은 공항에서 Arlanda Express 를 타고 스톡홈 중앙역에서 내려 City Hall 과 왕궁등 관광하고 돌아 왔다.

 

 

 

 

 

오늘 (2011년 7월 8일) Brompton 으로 한 바퀴 돈 스톡홈 주변

 

 

 

Arlanda Express 급행열차는 Arlanda 공항에서 스톡홈 중앙역끼지 논스톱으로 달린다.

20분 걸리는데 15불 간격으로 다닌다.

 

 

 

200 킬로가 넘는 속력으로 달린다.

 

 

 

스톡홈의 한 야외 시장

 

 

 

차도 옆 자전거도로

이런 자전거도로엔 주차한 차도 없고 불법 점유한 아무 것도 없었다.

자전거 선진국 다웠다.

 

 

 

스톡홈의 한 한식당

비빕밥이 전문인데 낮시간에 손님들이 엄청 많았다.

 

 

 

목이 말라 우선 맥주부터 시켰다.

Local light beer 도수가 2.1%

 

 

 

채식을 하는 우린 콩 비빙밥을 추천하기에 먹었다.

우리 입맛에는 나물들이 너무 짰다.

 오래간만에 제대로 된 김치를 먹어 봤다.

 

 

 

이 한식당에서 멀지 않은 곳에 스톡홈 기술대학이 있었다.

19세기 어느 부자 상인의 저택이었는데 이 대학 Art gallery 로 쓰이고 있다는 캠퍼스의 벤치에서

셀프셧

 

 

공항역에서 특급열차를 기다리며

 

 

 

City Hall 뒷켠에서 바라 본 시내.

 

 

 

바다를 향하고 있는  City Hall 전면

이 City Hall 에서 왼쪽으로 난 자전거 길을 따라 가다 보니 원래 계획하지 않은 자전거길로 들어 섰다.

다시 다리를 건너 왕궁이 있는 Gamla Stan 으로 가야 했다.

 

 

 

그래서 생각지 않은 다리를 건너게 되었는데 다리 한 가욱데 다리의 설명이 있었다.

길이가 602 미터이고 나이는 내 나이와 똑 같다.

 

 

 

긴 오르막에 긴 내리막길이었다.

오른 쪽(난간쪽)은 인도이고 왼쪽이자저거 도로다.

차도 건너 편에 건너 오는 자전거도로와 인도가 따로 있다.

그러니까 이 자전거 도로는 우측의 일방 도로다.

서울 한강에 이런 다리가 언제쯤 생길까  

 

 

 

셀카 한 컷

 

 

 

마침내 Gamla Stan에 들어 섰다.

 

 

 

스웨덴의 명군 게스타프 3세의  동상

 

 

 

왕궁 경비병 옆에 슬쩍 브로미를 세우고

 

 

 

Gamla Stan 에서 건너다 보는 시내광경

 

 

 

이 자전거 길을 서울에서 스웨덴 여행 계획을 세울 때

구글 로드뷰로 한 참 연구했던 길이다.

그 길을 와 막상 와 보니 감개가 무량하다.

 

 

 

이 물길에는 관공 유람선이 떠 다닌다.

 

 

 

이 다리가 바로 구글 맵의 사진에서 봤던 광경이다.  그 사진은 겨울에 찍은 거라

잔차길 옆은 눈이 덮여 있었다.  그 사진이 너무 멋 있어 꼭 와 보려던 곳이다.

 

 

 

구글 맵에서 본

겨울 사진

 

 

 

셀프셧하려고 만능 트라팟을 준비 중인데 지나 가던 관광객이 찍어 주겠다고 자청을 해서

한 컷 찍었다.

 

 

 

돌아 오는 급행열차 안에서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p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7.11 01:23

    북유럽은 아직 가보지 못해서 나중에 꼭 가보려고 하는데, 이렇게 좋은 글과 사진을 올려주시니 감사합니다. 코니님도 건강하신 것 같아서 보기가 좋습니다. 즐거운 여행 다녀오시기 바랍니다 :)

  2.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7.11 04:32 신고

    감사합니다. 브롬톤은 기차에 싣고 다닐 수 있어 친자전거 북유럽 나라에서 자전거 관광하기에는 참 좋습니다.

  3. gui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9.30 16:03

    두 분 너무 아름답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