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1945 서울

달력

52021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1945 서울

일상, 단상/나 2006. 3. 5. 22:10


함경 북도를 고향으로 둔 김기림 시인은

일본 도후꾸대학 영문학과를 나와

1945년 전후 해 서울에 살면서 시를 썼습니다. 

옛날 국어 선생님이 가르쳐 주신 "향수" 는

함경도 고향을 그리는 짧고도 아름다운 시입니다. 

******************************

향수

김기림 지음


내 고향은 저 산 넘어 또 저 구름 밖
아라사의 소문이 자조 들리는 곳
나는 문득 가로수 스치는 저녁 바람소리 속에서
여엄 ~염 송아지 부르는 소리를 듣고 멈춰 선다.

*******************************

'일상, 단상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78번째 생일  (9) 2013.11.20
임플란트  (2) 2013.09.04
결혼 52주년 - 단상  (11) 2013.06.16
건식 족욕기  (9) 2012.11.20
1945 서울  (0) 2006.03.05
인생, 만남, 부부  (0) 2006.02.19
나에게도 희망이 있다.  (4) 2004.06.16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